전병관(역도)

이름

전병관(全炳寬, Chun Byungkwan)

국적

대한민국

출생

1969년 11월 4일, 전라북도 진안군

학력

전주고등학교
고려대학교
한국체육대학교

종목

역도

체급

-52kg[1], -56kg[2]

신체

155cm, 56kg

1. 소개
2. 선수 경력
3. 은퇴 이후
4. 수상 기록
5. 기타

1. 소개

대한민국의 前 남자 역도 선수이다. 별명은 작은 거인이다.

2. 선수 경력

어렸을 때부터 기량을 인정받아 중학교 2학년때 국가대표 상비군에 뽑힌 데 이어 중학교 3학년 때 국가대표로 선발되었다. 1986 서울 아시안 게임 메달이 없는데, 당시 유력한 금메달 후보였으나 어린 나이의 경험부족으로 인상에서 한 번도 역기를 들어올리지 못하며 실격했었다.

1988 서울 올림픽에서 -52kg급에 출전하여 은메달을 획득하였다. 이는 1956 멜버른 올림픽에서 김창희가 라이트급에서 동메달을 따낸 이후 32년 만에 한국 역도가 올림픽에서 딴 메달이었다. 4년 후에 개최된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56kg급에 출전하여 금메달을 획득하였다. 한국 역도 사상 올림픽 참가 최초의 금메달.

1996 애틀랜타 올림픽에서 올림픽 2연패를 노렸으나 용상에서 실격하여 메달을 따지 못했다. 전병관이 이미 모든 걸 이룬 상태에서 목표 의식을 잃은 상황이기도 했고, 새로 개발한 역도화가 올림픽 개막 20일 전에서야 완성되어서 적응할 시간적 여유가 부족했다.

2000년 위궤양이 도져 현역에서 은퇴했다.

3. 은퇴 이후

은퇴 이후에는 2001년 국가대표 역도 상비군 감독을 역임하며 선수를 가르쳤는데, 장미란도 그 중 한 명이었다.

대한역도연맹 홍보이사를 역임하였으며 현재 역도연맹 선수위원장에 재임중이다.

2014년 국제역도연맹(IWF) 임원에 선출되었다.

2016년 제40회 대한체육회장 선거에 입후보한 전병관 한국체육학회장과 이름이 동일해서 많은 사람들이 '역도선수 전병관이 대한체육회장 선거에 나왔다.' 고 오해한 일이 있었다. 이후 KBS에서 역도 해설을 맡았다.

4. 수상 기록

올림픽

금메달

1992 바르셀로나

-56kg

은메달

1988 서울

-52kg

세계선수권

금메달

1991 도나우에싱겐

-56kg

동메달

1990 부다페스트

-56kg

아시안 게임

금메달

1990 베이징

-56kg

금메달

1994 히로시마

-56kg

5. 기타

  • 2009년 역도를 소재로 한 영화인 킹콩을 들다에 특별출연한 적이 있다.
  • 은퇴 후 자꾸 배가 나와서 헬스클럽에 등록했는데, 마침 스콰트 랙이 있어서 운동중인 전병관에게 젊은 트레이너가 언짢은 표정으로 다가와서 "회원님, 스콰트 그렇게 하시면 안돼요." 라고 충고한 적이 있었다고 한다. 아마 전병관이 역도식 풀 스콰트를 하는 걸 보고 말린 걸로 보이는데, 이유야 어떻듯 그 트레이너는 공자 앞에 문자를 쓰고, 노부 앞에서 도끼를 휘두른 격이 되어버렸다. 하루아침에 역도 금메달리스트에게 자세를 지적한 사람이 되어버렸다.


  1. [1] 1988 서울 올림픽 때의 체급
  2. [2] 그 외 다른 대회에서의 체급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8.3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