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묘호란

1. 개요
2. 배경
3. 전개
4. 전쟁 이후
5. 관련 문서

"조선 국왕은 지금 정묘년 모월 모일에 금국(金國)과 더불어 맹약을 한다. 우리 두 나라가 이미 화친을 결정하였으니 이후로는 서로 맹약을 준수하여 각각 자기 나라를 지키도록 하고 잗단[1] 일로 다투거나 도리에 어긋나는 일을 요구하지 않기로 한다. 만약 우리 나라가 금국을 적대시하여 화친을 위배하고 군사를 일으켜 침범한다면 하늘이 재앙을 내릴 것이며, 만약 금국이 불량한 마음을 품고서 화친을 위배하고 군사를 일으켜 침범한다면 역시 하늘이 앙화를 내릴 것이니, 두 나라 군신은 각각 신의를 지켜 함께 태평을 누리도록 할 것이다. 천지 산천의 신명은 이 맹약을 살펴 들으소서."

-인조 실록 15권, 인조 5년 3월 3일 경오 2번째 기사

1. 개요

丁卯胡亂

1627년 1월 중순부터 3월 초순까지 만주에 본거를 둔 청나라의 전신(前身)인 후금의 침입으로 일어난 조선과 후금 사이의 전쟁.

2. 배경

1616년 만주에서 세워진 후금광해군의 적절한 중립 외교 정책으로 큰 마찰이 없이 지냈으나, 1623년 이후 정세가 급변한다.

중요점을 보자면 다음과 같다.

  1. 반정[2]으로 광해군을 폐위시킨 뒤 정권을 잡은 인조가 '친명배금' 정책을 표방[3] 후금과의 외교를 끊어버린 점.
  2. 조선이 요동을 수복하려는 모문룡 휘하의 명나라 군대를 평안북도 철산군의 가도에 주류시켜 이를 은밀히 원조한 점.[4]
  3. 3년간이나 지속된 대기근과 명나라의 경제 봉쇄로 인한 극악한 식량 부족으로 경제적 문제가 겹치는 상황인지라 이를 타개할 목적.
  4. 명나라(중국 본토 진입)를 치기 위해 배후를 위협하는 조선을 공격하여 후환을 없앨 필요성이 급격히 부상한 점.[5]
  5. 때마침 반란을 일으켰다가 후금으로 달아난 이괄의 잔당들이 광해군은 부당하게 폐위되었다고 호소, "조선의 군세가 약하니[6] 속히 조선을 칠 것"을 종용했던 점.
  6. 조선에 대해 온건하던 태조 누르하치[7]를 이어 집권한 태종 홍타이지는 아버지 누르하치와 달리 조선에 대해 강경한 대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었다. 광해군 때의 방비는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두었고, 후금도 대기근에 시달려 조선과 전쟁을 벌이기에 무리였으나 이괄의 난으로 조선의 북방 방어선이 무너지고, 길잡이들까지 확보됨으로서 홍타이지는 전쟁을 실행에 옮길 현실적 여건을 확보하였다.[8]

3. 전개

1627년 2월 23일(인조 5년 음력 1월 8일), 초봄에 아민이 이끄는 3만의 후금군은 '전왕 광해군을 위하여 원수를 갚는다'는 명분을 걸고 사르후 전투에서 항복한 강홍립 등 조선인을 길잡이로 삼아[9] 심양을 출발했다. 이들은 압록강을 건너 3월 1일(음력 1월 14일) 의주성을, 3월 2일(음력 1월 15일)에는 정주성을, 3월 8일(음력 1월 21일)에는 안주성을 점령했으며, 3월 10일(음력 1월 23일)에는 평양성에 도착했다. 전쟁이 시작된지 불과 보름만에 황해도와 함경도 지역이 청나라에게 털린 것이다.[10]

조선에서는 장만을 도원수로 삼아 평양 등지에서 최선을 다해 싸웠으나, 패하면서 그 본진이 개성까지 후퇴하였고, 인조를 포함한 신하들은 강화도로 피하고 소현세자전주로 내려가서 분조 활동을 했다. 하지만 명나라의 후금을 향한 공세[11]와 더불어 정봉수(鄭鳳壽, 1572년 ~ 1645년)라는 무관은 의병을 모아 평안북도 철산군의 용골 산성에서 적들과 맹렬한 전투를 벌였다. 평안북도 용천군의 이립(李立, ? ~ 1627년)도 의병을 모아 적의 배후를 끊었다.

결국 후금군은 3월 25일(음력 2월 9일) 부장 유해(劉海)를 강화도에 보내 명나라의 연호 '천계(天啓)'를 쓰지 말 것, 왕자를 인질로 보낼 것 등의 조건으로 화의를 교섭하게 하였다.[12] 이에 양측은 화약 후 후금군은 즉시 철병할 것, 후금군은 철병 후 다시 압록강을 넘지 말 것, 양국은 형제국으로 정할 것, 조선은 후금과 화약을 맺되 명나라와 적대하지 않을 것 등을 조건으로 하는 조약을 맺고 4월 18일(음력 3월 3일) 그 의식을 행하였다.

이에 따라 조선은 종실인 원창군[13]을 왕의 동생으로 속여 인질로 보내고 후금군도 철수하였다.

4. 전쟁 이후

사실 후금은 전쟁을 승리로 이끌었으나, 3만이라는 적은 병력으로 침략해 왔기에 내부 고립의 위험이 있어 빨리 화약을 맺을 필요성이 있었고, 이로 인해 화약의 내용은 후금 입장에선 충분히 만족할 만한 것은 아니었다.[14] 실제로 화약 과정을 보면 주거니 받거니 협상도 제법 이뤄지고, 후금에서 화친을 재촉하기도 하는 등, 이후의 굴욕처럼 조선 입장에서도 차마 눈 뜨고 못 볼 꼴은 아니었다. 유생들을 위로한다고 강화도에서 과거 시험을 치르질 않나, 상소에 "항복"이라는 표현을 쓴 관리를 파직시키라고 인조가 몽니를 부리질 않나.[15] 후금이 급한 걸 알긴 알았는지[16] 때아닌 여유(?)를 부리는 모습도 보인다.

그러나 화약을 통해 조선과의 교역을 열어 부족한 물자를 확보하고, 압록강 이남에 군대를 주둔[17]시켜 가도의 모문룡명나라 군대와 조선의 준동을 사전 차단함으로써 내몽고 지역 등 근처 유목 부족들을 규합, 세를 불릴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였으니 후금 입장에선 성과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었다.[18]

이후 후금은 자신들의 세를 불려 나가며 1632년에는 '형제의 맹'에서 '군신의 의'로 양국 관계를 수정할 것을 요구하면서 많은 세폐를 요구했다. 이에 조선은 경제적 부담이 되어왔던 세폐에 대해서는 절충을 시도했지만, 오랑캐와 형제 관계를 맺은 것도 굴욕적으로 여기는 분위기에서 '군신의 의'로 전환하는 것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절화의 태도를 굳히게 되었다.

그러다가 정묘호란 발발 9년째인 1636년, 다시 후금은 국호를 이라 고치고 사신을 보내 청태종의 존호를 알리고 신사를 강조할 것을 요구하였다. 그러나 인조청나라와 전쟁을 선포하고 그 해 12월 청나라의 침략으로 병자호란이 발생한다.

5. 관련 문서


  1. [1] 자질구레한
  2. [2] 다만, 광해군의 중립 외교 자체가 성공적일 수 있는 배경은 바로 친조선파인 누르하치가 있었다. 그러다 정묘호란 전에 영원성전투에서 누르하치가 세상을 떠나고, 광해군 때도 조선 정벌을 주장하여 광해군이 조선의 제일 큰 위험으로 생각하며 극도로 경계하며 포섭하려던 홍타이지가 즉위한다. 그리고 아버지의 복수를 하려는 홍타이지는 다시 영원성에서 패배한다. 그리고 물자 부족에 시달렸다. 이 때 이괄의 난으로 조선 국경이 와해되었다는 소식을 반란군에게 듣게 된다. 조선의 국경이 무너진 것이 당시 홍타이지에게는 절호의 기회였다.
  3. [3] 광해군과 비교하면 중립 외교가 아닐 수 있지만, 딱히 후금에 적대적이지도 않았다. 다만 광해군이 만들어 놓았던 후금과의 핫라인은 무너져 버렸다. 이 때 반대한 사람이 정충신. 또한 국교 단절까지 했고, 즉위 초반에는 광해군이 마련해놓은 군사를 보고 자신감에 차 후금을 위협할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4. [4] 다만 이는 조선 나름대로도 할 말이 있는게 모문룡이 이뻐서 주둔을 허용한것도 아니었으며 모문룡이 이뻐서 원조한것도 아니었다. 명나라의 장수+명나라로부터 책봉받는데 기여+모문룡이 명나라의 실세들을 잡고 있음 등으로 인해서 모문룡에게 끌려다니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실제로 인조는 정묘호란이 벌어지기 전에 후금의 침략은 현실성이 없지만 모문룡의 침략이 현실성이 있다고 여겨 모문룡의 침략에 대비해야하는 논의를 자주하고 5천의 군사도 징발했다.
  5. [5] 1626년 영원성 전투로 명의 방어망이 굳건함을 안 후금이 배후를 확보하고 동시에 명에 총력을 기울일 생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송에 주력하기 위해 고려를 먼저 쳤던 요나라가 떠오르는 대목인데, 조선이 고려만큼 버텨 주었더라면 동북아에 묘한 세력 균형이 이루어져 명나라 역시 송나라처럼 오래 갔을지도 모르는 일.
  6. [6] 이괄의 난(인조 1년)으로 인해 북방 방어선이 사실상 붕괴되었다.
  7. [7] 영원성 전투에서 대패한 뒤 급사했다.
  8. [8] 물론 홍타이지는 그럼에도 잘못하면 망하는 도박이 될 수도 있기에 머뭇거렸다. 당장 명나라와 대치하는 상황인데다가 바로 작년에 영원성 전투에서 대패해 누르하치가 부상을 입고 사망하기에 이른 상태에 대기근까지 들고 내부적으로도 반란이 들끓는등 위험한 상태였기 때문.
  9. [9] 실록을 보면 후금의 길잡이로 돌아온 강홍립을 두고 조정에선 "얘를 죽여 살려"하는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결국 인조 선에서 삭탈 관직으로 정리되었다.
  10. [10] 이로 부터 9년 뒤에 치른 전쟁에선 산성을 생각 안 하고 한양으로 내달렸다.
  11. [11]양면전쟁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12. [12] 협상 과정에서 "천계" 연호 사용에 대해서 유해가 구체적으로 지적한 기록이 여럿 있다. "발끈 성을 냈다(勃然生怒)" 라고 표현되어 있는데 그에 대한 조정의 해결책은 "시비 붙지 않게, 답서 보낼 때 그냥 날짜를 쓰지 마"(...)
  13. [13] 성종의 아들 운천군의 증손으로 원래는 부령(종친부 종 5품)이었던 이름뿐인 왕족이다.
  14. [14] 당시 화약을 주도했던 유해는 이후 이중 첩자 혐의로 목이 잘렸다. 또한 이 당시의 후금이 품은 불만은 이후 병자호란이 터지는 계기가 된다.
  15. [15] 웃긴 건 "얼른 항복하세요" 하고 상소를 올린 게 아니라 "아 쪽팔리게 왜 오랑캐한테 항복하나요 ㅠㅠ 나가서 싸우죠 ㅠㅠ"라는 상소를 올린 것. 인조도 쪽팔린 건 알았는지 "야, 우리가 지금 화친 협상 하는 거지, 항복 협상하는 거냐? 너 지금 나 놀리냐?"라는 반응을 보였다.
  16. [16] 알고 있었을 것이다. 이미 인조는 강홍립, 박난영을 만나 후금이 오래오래 조선에 머물러 있을 상황이 못됨을 전해 들었기 때문
  17. [17] 화약 내용을 사실상 어기고...
  18. [18] 그렇게 불려진 세는 병자호란에서 압도적인 규모로 표출되고 만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4.8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