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토르

강식장갑 가이버에 나오는 하이퍼 조아노이드.

크로노스의 고위간부로 조아로드 하밀카르 바르카스의 직속부대인 하이퍼 조아노이드 오인중의 한 명이자 오인중의 리더급. 현존하는[1] 하이퍼 조아노이드들 중에선 가장 강력한 최강의 개체이며 리더쉽과 동료애가 매우 강하다.

조아노이드로써의 전투형태는 마치 장수풍뎅이나 딱정벌레를 닮은 생체 레이저 발사형 타입인데 전신 14군데에[2] 고출력 생체열선포 발사구를 가지고 있고 그 생체열선포의 위력은 최강 클래스이며 당시의 생체열선포 발사 타입중에선 최고의 성능과 위력을 가지고 있다. 신체에 있는 외부장갑도 튼튼하고 강인해서 가이버 3의 프랫셔 캐논의 직격에도 막아낼 정도의 탄성과 방어력을 가지고 있으며[3] 근력 증폭도도 꽤나 높은 편이라서 생체열선포 발사 타입중에서는 보기드문 괴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그 외에도 지중을 고속으로 이동하는 것이 가능하며 비행능력까지 갖추고 있는데 모티브가 된 풍뎅이처럼 등의 갑각에서 날개를 펼칠 수 있다. 이름이나 디자인을 미루어 볼 때 울트라맨의 젯톤의 영향을 받은 듯 하다.

그리고 이 날개는 최종무기 블래스터 템페스트를 쓸때 주위의 열과 빛을 흡수하는데 사용되기도 한다. 참고로 블래스터 템페스트는 복부에서 발사하며 가이버의 메가 스매셔에 필적할정도의 위력을 자랑한다. 그러나그만큼 육체에 큰 부담을 주게하는 양날의 검과 같은 능력으로, 사격시에 복부의 발사구와 날개를 손상시켜 버리기 때문에 연발은 불가능하다. 게다가 심각한 약점이 하나 있는데, 내부에너지를 이용하는 매가스매셔와 달리 이쪽은 주변의 에너지를 흡수해야 하기 때문에, 인터벌이 있는 메가스매셔보다도 훨씬 긴 발사차징시간이 필요하다.

하이퍼 조아노이드 오인중은 각각의 멤버들이 워낙 강력한 자들이었기 때문에 가이버들마저도 오인중을 상대하는데 상당히 애를 먹었으며 실제로 가이버 3와 교전 중 전사한 장크루스를 빼면 다른 멤버들은 모두 크로노스를 배신한 엡톰에게 기습당해 죽었다. 유적기지에서 동료인 가스터와 다젤브가 엡톰에게 잡아먹히자 분노해서 여차하면 죽을 각오로 엡톰과 싸우지만 엘레겐, 가스터, 다젤브의 신체를 조합해 전투형태를 구축한 엡톰의 압도적인 파워에 밀려 고전한다. 그래도 최종 무기 블래스터 템페스트로 엡톰을 공격해서 엡톰의 몸 반쪽을 날려버렸지만 만약을 대비해 숨겨두고 있었던 엡톰의 분신에게 다리를 침식당해 결국 다리를 절단한 후 도주한다.

그 후 한참동안 등장이 없다가 엡톰 앞에 다시 모습을 드러내는데... 이때는 네오 젝토르로 강화된 상태이다. 이후 행적은 네오 젝토르 문서를 참고할 것.


  1. [1] 젝토르 일당이 등장할 당시. 최근 연재분에서는 기술발전이 가속화되어서인지 오인중을 능가하는 하이퍼 조아노이드들이 많이 등장했다. 리베르타스들을 보면 양산형 주제에 더 뛰어날 정도.
  2. [2] 머리에 1문, 팔뚝 부분에 3문*2, 대퇴부에 3문*2, 복부에 1문이 있다.
  3. [3] 정통으로 얻어맞았는데 맞은 부위가 움푹 들어갔다가 다시 원래대로 돌아오는 모습을 보여줬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1.0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