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운

{{{#!wiki style="margin-right:10px;margin-left:30px"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다른 동음이의어에 대한 내용은 조운(동음이의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촉서(蜀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1권 「유이목전(劉二牧傳)」

2권 「선주전(先主傳)」

3권 「후주전(後主傳)」

유언

유장

유비

유선

4권 「이주비자전(二主妃子傳)」

5권 「제갈량전(諸葛亮傳)」

감부인

목황후

경애황후

장황후

유영

유리

유선

제갈량

6권 「관장마황조전(關張馬黃趙傳)」

관우

장비

마초

황충

조운

7권 「방통법정전(龐統法正傳)」

8권 「허미손간이진전(許糜孫簡伊秦傳)」

방통

법정

허정

미축

손건

간옹

이적

진밀

9권 「동류마진동여전(董劉馬陳董呂傳)」

동화

유파

마량

마속

진진

동윤

여예

10권 「유팽요이위양유전(劉彭廖李劉魏楊傳)」

유봉

팽양

요립

이엄

위연

양의

유염

11권 「곽왕상장양비전(霍王向張楊費傳)」

곽준

왕련

상랑

상총

장예

양홍

비시

12권 「두주두허맹래윤이초극전(杜周杜許孟來尹李譙郤傳)」

두미

주군

두경

허자

맹광

내민

윤묵

이선

초주

극정

13권 「황이여마왕장전(黃李呂馬王張傳)」

황권

이회

여개

마충

왕평

장억

14권 「장완비의강유전(蔣琬費禕姜維傳)」

15권 「등장종양전(鄧張宗楊傳)」

장완

비의

강유

등지

장익

종예

양희

}}}||

오호대장군(五虎大將軍)
상산지호(常山之虎)
호위장군(虎威將軍)
趙雲
조운

시호

순평후(順平侯)

작위

영창정후 (永昌亭侯)

최종직위

중호군(中護軍) 겸 진군장군(鎭軍將軍)[1], 대장군(大將軍)[2]

성씨

(趙)

(雲)

자룡(子龍)

생몰 기간

(? ~ 229)

고향

기주 상산(常山) 진정(眞定)[3]

{{{#!folding 역임한 관직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0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촉한(유비)

아문장군(牙門將軍)
편장군(偏將軍) 겸 계양태수(桂陽太守)
편장군(偏將軍) 겸 유영사마(留營司馬)
익군장군(翊軍將軍)
중호군(中護軍) 겸 정남장군(征南將軍)
중호군(中護軍) 겸 진동장군(鎭東將軍)
중호군(中護軍) 겸 진군장군(鎭軍將軍)
대장군(大將軍)[4]

}}}}}}

1. 개요
2. 정사
2.1. 초반 행적
2.2. 공손찬 휘하에서
2.3. 유비에게 임관
2.5. 형주에서
2.6. 유비의 입촉
2.9. 남만 정벌?
2.10. 제갈량의 1차 북벌
2.10.1. 전투과정과 퇴각, 전후처리
2.11. 죽음
3. 평가
4. 연의
5. 가족 관계
6. 논란
6.1. 나이 논란
6.2. 호위무사설과 실상
6.3. 촉한에서의 위치
6.4. 조운별전 논란
6.4.1. 별전 비판론
6.4.2. 별전 옹호론
7. 기타
8. 미디어 믹스

1. 개요

勇績當陽著(용적당양저) : 쌓은 용기 당양에서 드러났으니

常山累建功(상산루건공) : 상산이 여러 차례 공을 세웠네.

彼軍都似鼠(피군도사서) : 저 군사는 모두들 쥐떼와 같고

此將竟如龍(차장경여룡) : 이 장수는 분명히 용과 같구나.

膽量魁西蜀(담량괴서촉) : 담력은 서촉에서 으뜸이 되고

威名紀漢中(위명기한중) : 위명은 한중에서 손에 꼽히네.

兩番全幼主(양번전유주) : 두 번을 어린 주인 보전시키니

千載更誰同(천재갱수동) : 천년 동안 또 다시 누가 있으리.

趙雲

(?~ 229)

후한 말과 삼국시대 촉한장수다.

기주 상산(常山) 진정(眞定) 사람으로[5] 는 자룡(子龍)[6]이다.[7] 시호는 순평후(順平侯)다.

조운별전에 따르면 신장이 8척에 용모가 남자다웠다고 한다.

2. 정사

기존에 진수가 쓴 촉서 조운전은 아래에 있는 내용이 전부로 매우 허전하다. 대중이 흔히 아는 조운의 활약상은 이후 배송지가 조운별전에서 인용해 주석으로 보충한 내용이다.

조운(趙雲)은 자(字)가 자룡(子龍)이고 기주 상산(常山) 진정(眞定) 사람이다. 본래 공손찬의 세력에 속했는데 공손찬유비에게 전해를 도와 원소를 막게 하니 조운이 이에 수종(隨從)하여 유비를 위해 기병을 지휘했다.

유비가 당양(當陽) 장판(長阪)에서 조조에게 추격당해 처자를 버리고 남쪽으로 달아나자 조운이 유선감부인을 보호하여 모두 위난을 면할 수 있었다. 이후 아문장군(牙門將軍)으로 올랐다. 유비가 촉(蜀)으로 들어갈 때 조운은 형주에 남았다.

유비가 가맹(葭萌)에서 환군해 유장을 공격하고 제갈량을 불렀다. 제갈량이 조운과 장비 등을 이끌고 강을 거슬러 서쪽으로 올라가면서 여러 군현을 평정했다. 강주(江州)에 도착하자 조운을 나누어 보내 외수(外水)를 따라 강양(江陽)으로 올라가게 하니 성도에서 제갈량과 합류했다. 성도가 평정된 뒤 조운을 익군장군(翊軍將軍)으로 삼았다.

건흥 원년(223년)에 선주는 조운을 중호군(中護軍), 정남장군(征南將軍)으로 임명했고 영창정후(永昌亭侯)에 봉했다가 진동장군(鎭東將軍)으로 올렸다.

건흥 5년(227년), 조운은 제갈량을 수행해 한중에 주둔했다.

그 이듬해(228년), 제갈량이 출군하면서 야곡도(斜谷道)로 행군하겠다고 거짓 정보를 퍼뜨리자 조진이 대군을 보냈다. 제갈량은 조운과 등지에게 명해 이것을 막게 하고 자신은 기산을 공격했다. 조운과 등지의 군사들은 약하고 적의 군세는 강해 기곡(箕谷)에서 실리(失利)했으나 군사들을 거두어 굳게 지켰으므로 대패에 이르지는 않았다. 군이 퇴각한 뒤 진군장군(鎭軍將軍)으로 강등됐다.

건흥 7년(229년)에 죽었다. 시호를 추증해 순평후(順平侯)라 했다.

(관우, 장비, 마초의 평 이후) 황충과 조운은 굳세고 용맹해 아울러 조아(爪牙=매우 쓸모 있는 사람이나 물건을 비유하여 이르는 말)가 됐으니 (灌), (滕)의 무리로다.

2.1. 초반 행적

사록에 확실히 기록된 바는 없으나, 의종[8]이 있었다는 것을 보아, 고향의 유협 내지는 자경단 출신일 가능성이 있다. 원소가 한복에게서 기주를 뺏자 공손찬 휘하로 들어간 행보로 판단해 볼때, 한복의 세력으로 분류되는 입장이었을 가능성이 높으며, 한복이 동탁토벌전 와중에 진행한 기주 황건적 토벌전에도 참여했을 가능성이 있다.

2.2. 공손찬 휘하에서

원소가 책략을 사용하여 한복에게서 기주를 뺏자, 따르는 자들[9]을 거느리고 공손찬 휘하로 들어갔다.

공손찬은 기주인들이 원소를 따르는 것을 걱정하던 도중에 조운이 귀부해 온 것에 기뻐하여 조운을 놀리며 말했다.

듣기로 기주 사람들은 모두 원씨(袁氏)를 원한다던데 그대는 어찌 홀로 마음을 돌리고 미혹되어 이에 반(反)하는 것이오?

조운이 답했다.

천하가 흉흉(=술렁거리어 매우 어수선하다.)하여 누가 옳은지 알 수 없으나 백성들이 거꾸로 매달리는 것과 같은 위태로운 상황에 처하여 비주(鄙州=자신의 주를 겸칭)에서 논의하기를 어진 정치가 있는 곳을 따르기로 하였으니, 그런 뜻에서 귀부한 것일 뿐 원공(袁公)을 소홀히 하거나 명장군(明將軍)을 사사로이 따르는 것은 아닙니다.[10][11]

그리하여 공손찬과 함께 전투에 나선다.

당시 유비 또한 공손찬에게 의탁하고 있었는데 평원에서 전해와 함께 원소를 막으니 조운은 유비를 위해 기병을 지휘했다. 조운이 기병 지휘관으로서 커리어를 시작했음을 알 수 있다. 이때는 공손찬 시절 조운이 잠깐 유비를 따라 전장에 나갈 때로 당시 조운은 공손찬의 정식부하가 아니라 의병이었다. 이렇게 유비가 늘 조운을 접납(接納)하니 조운이 심히 유비와 결탁하게 되었다.

이후 형이 죽자 공손찬에게 이를 고하고 낙향했는데, 그가 장례를 핑계로 공손찬으로부터 떠나려는 것임을 직감한 유비와 손을 맞잡으며 애틋하게 작별했다. 조운은 "끝내 덕(德)을 저버리지는 않겠습니다."라고 말하고 훗날을 기약했다.[12]

2.3. 유비에게 임관

약속대로 유비가 원소에게 몸을 의탁할 때 업성에서 유비 휘하로 합류한다. 유비는 조운과 한 침상을 쓰며 그를 두텁게 대하였으며,[13][14] 그를 시켜 원소 몰래 수백 명의 사병들을 모으게 했다.

별전에 따르면 유비가 서주에서 패배해 원소에 의탁했을 때부터 유비와 함께 했으니 역시 관우와 장비, 진도 다음가는 구장이었다. 인재를 보는 눈이 탁월하였던 유비가 조운과 한 침상에 함께 누워 동고동락했을 정도로 조운은 유비의 신뢰를 받는 장수였다.

아래에도 나오지만 하작은 유비가 공손찬과 함께 할 때 이미 조운을 휘하로 거느렸는데,(즉, 이 시점에서 조운은 공손찬에서 유비로 주군을 바꿨다는 것) 별전에서는 조운이 업에서 유비 휘하로 들어갔다고 하니 이를 믿을 수 없다고 했다.

그래서 정사 조운전을 따르면 조운은 처음부터 공손찬 휘하에 있다가 이후 유비가 공손찬에 의탁할 때 유비 휘하가 되지만 조운별전을 따르면 처음에 조운은 한복이 다스리던 기주에서 말단 관리로 일하다가 공손찬 휘하에 예속되었다가 유비를 도와 기병을 지휘하다가 낙향한 뒤에 이후 5~7년간 행방이 불명해 진 뒤 유비가 원소에게 의탁할 때 유비에게 합류하는 것이 된다.

별전을 긍정하는 쪽에서는 하작의 해석에 오류가 있다고 보는데, 본전에서는 딱히 조운이 유비 휘하로 들어갔다는 구체적인 언급이 없으며, 단지 공손찬은 부장 조운을 유비에게 파견하여 유비를 도와 기병을 지휘하게 한 것이다. 이후 조운이 업에서 정식으로 유비군에 합류한 부분은 본전에서는 생략되었지만 별전이 보충했다고 보는것이다.

별전에 따르면, 유비가 하후돈을 박망(博望)에서 물리쳤을때 하후란이란 자를 사로잡았는데, 하후란은 조운의 고향 사람으로 서로 아는 사이였다. 조운은 유비에게 그를 살려주도록 청하고 하후란이 법률에 밝다고 천거하여 군정(軍正)으로 삼도록 천거하였으나 사적으로는 그를 가까이 하지 않았다. 같은 고향을 둔 사이이기에 교분이 있었을 법 하지만 조운은 공정성을 지키기 위하여 그와 교류하지 않았다. 그의 처세관을 잘 알 수 있는 대목이다.

2.4. 장판파

선주가 조공에게 쫓겨 당양(當陽)의 장판(長阪)에까지 이르게 되자 처자(妻子)를 버리고 남쪽으로 달아났는데 조운은 유비어린 아들을 품에 안고 감부인을 보호하여 모두 화를 면하게 했다. - 조운전

실질적으로 조운생전에 세운 가장 큰 공이라고 할 수 있다. 태자를 구한것이 무슨 큰 공이냐 생각할수도 있겠지만 왕권시대에 적장자의 의미는 굉장히 중요하며 더군다나 형주에 터전을 잡기전에 전국을 유랑하며 계속 가족을 구성하고 잃고를 반복했던 유비를 생각한다면 이 공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오호대장군의 공로와 같은 반열에 오를수 있다.

장판에서 조운은 조조군에게 쫓기는 급박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유선과 감부인을 구하였다. 절망적인 상황 가운데 유비의 후계자를 구하여 유비의 품에 안긴 충신인 것이다. 별전에서 조운은 연의에서처럼 무공이 높여지기 보다는 군주의 신임을 부각시켰다.

어떤 이[15]가 조운이 북쪽으로 떠났다(즉, 조조군에게 항복하러 갔다)고 유비에게 고하자 유비가 수극을 던지며 조운은 자신을 버릴 리 없다고 말했는데, 얼마 뒤 유비가 숨어 있던 곳에 조운이 이르렀다고 한다.단 연의나 각종 매체에서 보통 그려지는 조운의 용맹무쌍함과는 달리 감부인과 유선 모두를 구하였고 어린아이를 품에 안고 돌아왔으니 이들을 데려오는 과정에서 조운과 조조의 오천 경기병 사이에 큰 충돌은 없었다고 여기는 것이 정설이다.

가끔 이를 너무 조운의 무력이나 용맹무쌍함에 초점을 맞추는것이 있는데 물론 이러한 면모도 필요하긴 하지만 우선적으로 태자를 구해서 대피하는것이 목적이었으므로 무력충돌은 최대한 회피하는 루트를 택했을 것이라고 보는것이 옳다. 만에 하나 부딪쳤다가 아기에 불과한 태자에게 작은 생채기라도 생겼다면 공은 커녕 큰 실책이나 다름없는 것이다. 그리고 애당초 5천 호표기는 유비를 쫓는것이 목표였지 조운과 태자를 쫓는것이 목표가 아니었고 전장이 워낙 넓기 때문에 전장에서 평생을 살아온 조운이 한시바삐 태자를 구해도 모자를 판에 굳이 이들과 충돌하면서까지 올라갈려고 했을까? 상식적으로 말이 안된다. 오히려 침착하고 냉정한 성격의 조운이라면 기병이 올 루트는 최대한 피하면서 아두를 구하는데 초점을 두었을 것이다. 최중요인물을 보호하고 있으면 당연히 위험 가까이도 가지 않는 것이 정상적인 모습이다. 화려함에 치중한 소설과 현실은 구분해야 한다. 오히려 이 부분은 장수로서 상황 판단력이 굉장히 좋았던 조운의 능력을 보여주는 장면이라 해석함이 옳다.

물론 당시 유비군 상황이 워낙 개판이라, 물리적 충돌이 아예 없었을 가능성도 낮다. 기병이 오지 않을 루트는 곧 유비가 몸을 피할 루트가 될 수 있기에 호표기가 그냥 내버려 둘 리가 없다. 또 적장과 그 적장이 모시는 인물을 마주치고 고이 보내줄 리도 없다. 거기에 감부인유선을 찾기 위해서 조운이 북쪽으로 홀로 돌파할 때도 남쪽으로 유비를 찾던 호표기와 마주치지 않았을리가 없고 이런 상황에서 당연히 유비가 피신한 쪽에서 북쪽으로 올라오는 기병이라면 호표기가 적으로 판단하여 가만히 둘리가 만무하다. 따라서 감부인 모자를 찾기 전후로 중간 중간 호표기와 교전이 있었다고 보는 것이 합당하다. 이를 고려한다면 산개해서 유비를 수색중인 호표기의 분견대 정도와 산발적인 교전이 있었을 것이고, 위의 분석에 의거하자면 그 교전의 규모가 크지는 않았을 것이며 감부인과 아두를 무사히 데려온 결과로 보아 조운은 산발적인 교전 모두에서 승리하거나 호표기 본대에 소식이 전해지기 전에 성공적으로 퇴각했을 것이다. 적 정예기병과 교전 속에서도 감부인과 아두를 무사히 보호했다는 것은 조운의 무용과 판단력이 뛰어났기에 가능했던 것이다.

2.5. 형주에서

위기에서 벗어난 후 조운은 아문장군이 되었는데, 아문장군은 아기(牙旗) 즉 대장기를 꽂아놓은 부대, 즉 사령관이 머물고 있는 부대의 책임자이다. 쉽게 얘기해서 사령관의 직할부대를 지휘하는 역할이다. 그런고로 조운은 유비 곁에서 최측근으로서 활동했음을 알 수 있다.

적벽대전과 남군 공방전 때는 행보가 나와있지 않지만 군주인 유비가 직접 전선에 나서서 싸울만큼 중요한 전투들이었던만큼 조운 혼자 한가롭게 있을 턱이 없으니 위에 적힌 것처럼 최측근 장수로서 유비와 동행하고 있었을 것이다. 특히 남군 공방전 때는 관우와 장비가 따로 움직였으니[16] 조운이 유비 곁에 있는 건 확실하다 봐도 무방하다.

이밖에 조운은 유비의 형남 평정 때도 종군하여 편장군이 되었고, 기존의 계양태수 조범을 대신하여 계양태수를 겸했는데, 계양의 위치상 조운은 후방을 안정시키는 업무와 전방에 보급을 제공하는 역할을 맡은 것으로 생각된다.

번씨와의 일화가 별전에 그려진다. 조범은 유비에게 항복한 뒤 과부가 된 자신의 미인 형수 번씨를 조운에게 재가시키려고 한다. 자신의 입지를 위한 연을 만들어 두려는 것이었는데, 조운은 "우리가 서로 동성(同姓)이니 경의 형이 곧 내 형과 같소."라며 굳이 사양한다. 그녀를 맞아들이도록 권하는 또 다른 사람이 있자 조범은 궁핍해지자 항복한 것으로, 그 속까진 아직 헤아릴 수 없고 더욱이 천하에 여자가 그 하나만 있는 것도 아니지 않느냐며 거듭 사양한다. 훗날 정말로 조범은 유비를 배신하고 달아났지만 조운은 조범이 제안한 혼담을 거절했기 때문에 이 일에 관련되지 않았다.

선주가 익주(益州)로 들어갈 때 조운을 남겨 유영사마(留營司馬)의 일을 보게 했다. 이때 선주에게 손권의 누이 손부인(孫夫人)이 있었는데, 그녀는 교만하고 굳세어 방자하고 오(吳)나라의 관리와 병사들을 많이 거느려 법을 따르지 않았다. 선주는 조운에게 특별히 내부의 일을 장악하도록 하여 이를 엄중히 바로 잡도록 하였다. 손권은 유비가 서정길에 올랐다는 말을 듣고 많은 배를 보내 누이인 손부인을 데려가려고 했다. 손부인은 후주(유선)를 오나라로 데리고 가려고 하였지만 조운은 장비와 함께 강을 끊고 후주를 데리고 돌아왔다. - 조운별전

이후 유비가 입촉하자 형주에 남아 사마의 일을 맡았는데, 이 사마를 원문에서 유영사마(留營司馬)라고 한다. 유는 남아있는 사람에게 주는 관직이다. 영(營)은 군영이다. 그러므로 유영이란 원래 군영(軍營)이 있는데, 그 군영의 책임을 진 사람이 어떤 일로 떠나게 되어 본래 설치된 장소에 남아있게 되는 군영이다. 그러므로 유영사마란, 남아있는 군영에서 군사 업무를 책임지는 사람이라는 뜻이다.

이 경우에 유비가 촉으로 들어간 뒤 손부인이 강하게 행동하며 기강을 흐릴 것을 우려하여 특별히 조운에게 내부의 일을 장악하고 엄중히 바로 잡도록 한 것이다. 유비가 입촉하기 전에 자신이 떠난 뒤 손부인을 억제하기가 쉽지 않을 것을 우려하여 별도로 조운에게 유비 집안의 일을 맡도록 한 것인데, 이를 통해 조운에 대한 유비의 특별한 신뢰를 엿볼 수 있다. 참고로 유비가 입촉할 때 형주에 남았던 사람은 조운 말고도 관우와 장비 그리고 제갈량 등이 있었다. 물론 성격이 조금 다른 것이 문제였을 수도 있겠지만, 그만큼 유비가 그런 면에서 조운을 가장 신뢰했다는 것이다. 군주가 없을 때 군주의 집안일을 맡길만한 능력을 지녔던 인물이 바로 조운이었던 것이다.

유비가 익주(益州)로 들어가고, 오나라는 사자를 보내 손부인을 맞으려고 했다. 손부인은 태자를 데리고 오나라로 돌아가려고 했다. 제갈량은 조운(趙雲)에게 병사를 지휘하도록 하여 장강을 끊어 태자를 남도록 하였다. - 한진춘추

그러나 별전의 기록만을 보면 조운이 단독으로 병력을 지휘한 것 같이 생각되지만 목황후전에 주석으로 달린 한진춘추의 기록을 보면 명령을 내린 사람은 제갈량이었으며, 따라서 조운은 제갈량의 재가를 받아 행동한 것이다.

2.6. 유비의 입촉

유비가 가맹(葭萌)에서 환군해 유장을 공격하고 제갈량을 불렀다. 제갈량이 조운과 장비 등을 이끌고 강을 거슬러 서쪽으로 올라가며 군현들을 평정했다. 강주(江州)에 도착하자 조운을 나누어 보내 외수(外水)를 따라 강양(江陽)으로 올라가게 하니 성도에서 제갈량과 합류했다. 성도가 평정된 뒤 조운을 익군장군(翊軍將軍)으로 삼았다. - 조운전

흔히 조운이 일군을 이끌고 군을 운용한것이 1차북벌 때로 보는 시각이 많지만 공식적으로 조운이 따로 부대를 이끌고 군사를 운용한 것이 확인되는 기록은 익주정벌전이다.[17] 제갈량의 본대는 장비와 함께 했고(장비전), 조운은 물길(물이 있는 곳엔 언제나 점령지가 있듯이 점령전엔 물길을 따라 갈 수밖에 없다.)을 따라 제갈량의 본대와 따로이 다른 부대를 운용하는 임무를 맡았던 것이다.

정사의 기록에서는 성도 평정 이후 어느 시점에 익군장군이 된 것으로 나오는데, 화양국지에서는 이를 219년으로 명시하고 있다. 그런데 자치통감에 따르면 하후연 전사 후 조조가 직접 대군을 이끌고 한중에 왔을 때 조운을 익군장군이라고 명시한다. 조조가 완전히 물러간 후 한중왕에 올랐으므로 시기상으로 차이가 있다.

그래서 익군장군의 시기에 대한 시점을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다.

1) 정사 조운전 : 익주 평정 이후 어느 시점인 214년부터 219년 봄까지. 혹은 정남장군이 된 223년 이전까지도 가능하다.

2) 자치통감 : 조조의 한중 참전 전후로 최소 219년 봄 이전. 이 경우도 망라 기간이 길다.

3) 화양국지 : 유비 한중왕 등극에 맞춘 219년.

다만 유비가 219년 한중왕에 즉위하면서 대대적인 개편과 승진이 일어났으니 아마 화양국지의 명시가 가장 설득력 있어 보이지만 확실한 것은 없다.

여기서 익군장군은 기존에 없는 장군직이며, 후대에도 쓰이는 경우가 많지 않아서 그 정체가 아직까지도 확실하지 않은 상황이다. 익군장군과 관련하여 주목해 볼만한 몇 가지 사실을 지적하자면, 먼저 익군장군은 유비가 생전에 직접 만든 두 가지 장군직(제갈량의 군사장군과 조운의 익군장군) 가운데 하나라는 것이다. 또한 이 시기는 장합, 하후연, 조조로 이어지는 위군과의 전투가 일어난 시기이다. 익군장군의 대략적인 역할에 대해 추측할 수 있는 것은 그것이 잡호장군이었다는 것이다. 잡호장군의 특성상 익군(翊軍), 즉 군을 돕는, 군을 보조하는 역할이었을 확률이 높아 보인다. 익(翊)의 특성상 본대 중앙군 기준으로 좌우익에 해당하는 위치였을 수도 있다. 혹은 익주를 장악하고 국정에 집중해야 했던 유비가 수족이자 그림자로서 움직여줄 조운을 활용하기 위해 만들어 주었을 수도 있다.

한편, 익군장군의 모델이 전한의 익군교위라는 설이 있다. 익군교위는 남군 소속으로 황궁 수비를 전담하는 관직이었으며, 황궁 문들을 숙위하는 병사들의 지휘관이었고 전한대에는 사성교위와 동급, 장수교위의 상급, 사예교위 아래였다고 한다. 이 익군교위를 업그레이드 해서 익군장군이 되었고, 이 역할이 대충 군주 유비의 직속부대의 지휘관이라는 설이다. 별전에 의하면 그 유명한 일신시담 사건 당시, 유비가 조운의 진영을 시찰했다고 한다. 그렇게 생각하면 이 시찰이라는 표현이 꽤나 의미심장하다. 익군교위를 업그레이드 시켰을 거라는 점은 추측이며, 기록에서 아무런 연관 관계를 찾을 수 없고, 또 익군교위 자체가 전한 시대에 사용되고 후한 시대에는 보이지 않는데, 유비가 굳이 전한대의 익군교위를 끌어다가 쓸 이유가 대체 무엇인지도 의문이며, 이미 전한대에서 사라진 익군교위를 알고 있었을 지도 의문이라는 의견도 있지만 후일 서진에서는 팔왕의 난 당시 제왕 사마경이 익군교위를 지냈고, 성한에서는 태자 이세가 익군장군을 지냈다고 하니 익군교위직을 후대에 몰랐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조운 이후로 촉에서는 곽익 정도만 임명되었을 정도로 익군장군은 임시직의 성향이 보이는데, 심지어 곽익의 익군장군 때도 대체 그 정체가 무엇인지 모호하다. 참고로 조운이 익군장군이던 시기에 관우는 전장군, 마초는 좌장군, 장비는 우장군, 황충은 후장군에 임명되었다.[18] 이에 따라 관장마황은 모두 어깨에 힘좀 줄 수 있는 요직으로 임명되었는데 조운은 임시직 성향이 짙은 익군장군에 임명된 것이 그의 능력이 생각보다 특출나지 않았다거나, 전공이 다른 이들에 비해 부족하기 때문에 중용되지 않은 것이 아니냐라는, 조운 평가 절하의 한 가지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이것은 저평가의 이유가 되지는 못한다. 그렇게 따지면 제갈량의 군사장군도 유비가 만든 임시직이기 때문이다.[19] 유비가 장군직을 만들어 줄 때는 그만한 이유와 중요도가 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반대로 임시직 성향이 짙기 때문에 시국에 비추어 봤을 때 오히려 더 중요하다고 보는게 맞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정상적인 상황에서는 존재하지 않는 임시적인 성향이 짙지만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더 중요한 것이다. 임시직이 괜히 임시직인가? 평시보다 위기에 필요하기 때문에 임시직인 것이다. 조운의 쓰임새가 애매했다면 그냥 애매한 장군직을 주지, 굳이 없는 장군직을 새로 만들 필요는 없었을 것이다. 게다가 시기적으로 봤을 때에도 익주가 평정된 지 오랜 시간이 흐르지 않았으며, 한중왕 즉위 이후였기 때문에 세력 내 융합이 필요한 시점이었다. 또 이 시기는 위의 대대적인 침공과 겹치는 기간이다. 따라서, 그런 시기에 유비가 최측근인 조운에게 맡긴 것이 익군장군이기 때문에 그것이 일반적인 생각보다 훨씬 더 중요했을 가능성이 있다.

조운의 익군장군이 정확히 어떤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조운의 위치와 영향력, 행적 등을 고려해보았을 때 그것이 무엇이든 간에 하찮게 여길만한 것이 결코 아니다. 조운은 무장이면서도 중요한 정치적인 문제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었던, 유비의 최측근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 익군장군은 유비가 조운에게 맡기기 위해 특별히 만들어서 준 것이다. 그런 면에서 봤을 때 익군장군이라는 장군직 자체의 품계나 역할보다도 오히려 조운이 임명되었기 때문에 더 중요한 것일 수도 있다.

중국 쪽에서는 설문해자의 뜻에 부응해서 翊은 翼과 통한다고 하여, 유비가 조운을 자신의 날개, 즉 左膀右臂 심복으로 본다는 뜻으로 해석하는 경향이 강하다. 한데 문제는 이 시점에서 조운의 위치다. 조운은 이미 유비의 형주 시절에 편장군 계양태수로 유비군의 엄연한 중진이었다. 관우, 장비만은 못해도 고참장군인데다, 밑에서 나오지만 익주 점령 후 유비의 전후 정책에 간언을 해서 그 방향을 바꿀 정도로 유비와의 관계도 가까운 편이다. 마초는 이 시점에서 유비의 객장인만큼 별개의 존재, 그리고 유비는 이 시점에서 좌장군이었기 때문에 좌장군부의 장사/사마/종사가 그 뒤를 따르고, 군사장군 제갈량을 대표로 하는 좌장군 휘하 부곡장(잡호장군)들이 그 뒤를 잇는다. 제갈량의 경우 유비가 특별히 좌장군부의 사무를 보도록 창설한 장군직에 있으니 부곡장이라고는 해도 좌장군부의 사무는 장사/사마/종사를 넘어서는 권한을 행사한다만.

평서장군 도정후 신 마초, 좌장군 장사 영 진군장군 신 허정, 영사마 신 방희, 의조종사중랑 군의중랑장 신 사원, 군사장군 신 제갈량, 탕구장군 한수정후 신 관우, 정로장군 신정후 신 장비, 정서장군 신 황충, 진원장군 신 뇌공, 양무장군 신 법정, 흥업장군 신 이엄 등이 120인이 상언합니다. - 선주전

그런데 여기서, 조운 외에도 꼭 들어가야 할 사람이 빠져 있다. 장군중랑장 동화다. 동화는 유비의 익주 평정 후 장군중랑장으로 임명되어 제갈량과 함께 좌장군 대사마부의 사무를 맡아보게 된다. 유비는 익주에 들어가면서 유장의 표문으로 대사마를 겸임하고 있었는데, 제갈량은 유비의 공식 관직인 좌장군부의 사무를 맡고, 동화는 유비의 최고위 관직인 대사마부의 사무를 맡은 것이다(화양국지 유선주지). 이런 인물이 빠져 있다. 생몰이 분명치 않은 만큼 유비의 한중왕 선언 이전 죽었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동화의 후임이 누군지도 분명하지 않고, 제갈량의 소회에 따르면 동화는 관직에 몸담은 것이 20년, 제갈량과 함께 일한 것이 7년이라고 하고, 제갈량은 동화의 비중을 무척 크게 보고 있다. 이 시점에서도 살아있었을 가능성이 없지는 않다. 그렇다고 해도 유비의 제위 등극 전에 사망했다고 봐야겠지만.

만약 동화가 살아있었음에도 이 표에서 그 서열이 드러나지 않았다면, 이것도 문제가 있을 터다. 유비는 분명히 좌장군과 대사마의 사무를 제갈량과 동화에게 각각 맡겼는데, 이 한중왕 표문에서는 대사마 직할 관원의 존재는 드러나지 않으니까.

떄문에 이것과 연관지어서, 조운의 관직을 설명할 수도 있다. 유비는 한중왕이 될 당시 대사마 한중왕을 칭했지만, 실질적으로는 좌장군으로서 이에 오르는 형식을 취했다. '좌장군 영사례교위 예형익삼주목'이 이 표문에서의 유비의 직함이다. 유비는 그러니까 자신이 칭했던 직함들 중, 조정으로부터 하사받은 공식 직책인 좌장군 이하의 지위에 있는 직함들만 붙인 셈. 마초의 평서장군이나 황충의 정서장군 같은 것도 실질적으로는 잡호장군이고, 사평/사정으로 봐도 좌장군 이하니까 모양에 손색은 없다.

요컨대, 유비는 한중왕이 되기 위한 절차를 밟으면서, 좌장군의 재량으로 임명할 수 있는 관직 내지는 좌장군 이하의 군직들만 전면에 내세우고 대사마부의 관리나, 금군 관련 직책들은 잘라낸 게 아닌가 하는 것이다. 조정(황제)의 권위를 거스르지 않는다는 퍼포먼스라는 것이다.

이렇게 보면, 조운의 익군장군이 익군교위에서 유래했을 가능성도 조금 생긴다. 조운이나 동화는 유비의 입장에서 볼때, 월권으로 임명한 직책에 해당된다는 것이다. 이런 논의와는 별개로, 익군장군이라는 장군직이 설치된 뒤, 그 의미가 근위군의 장군 내지는 상당한 권위를 지닌 장군으로 변해갔을 공산은 충분하다. 익군교위라는 유사 직책이 있고(한자도 똑같으니), 나중 일이지만 촉한 말년에 곽익이 익군장군으로 임명되는데, 호군 내강둔부이도독(내강도독?)과 영창태수로 임명된 뒤에 감군/익군장군으로 '승진'하고 다시 건녕태수를 겸임하는 것으로 나온다. 촉 당대에 이미 익군장군 자체가 결코 한직이 아니었다는 뜻이다.

익주가 평정된 뒤 당시 사람들이 의논하여 성도의 옥사(屋舍)와 성 바깥의 과수원, 뽕밭을 제장들에게 나누어주고자 했다. 조운이 이를 반대하며 말했다. "(한무제가 집을 하사하자) 곽거병흉노를 아직 멸하지 못했으니 집이 쓸모없다고 하였는데 또한 나라의 적이 비단 흉노만이 아니니 아직 안락을 구해서는 안됩니다. 천하가 모두 평정될 때를 기다려(須天下都定), 각자 고향로 되돌아가(各反桑梓)[20] 본래 땅에서 농사짓는 것이 마땅합니다. 익주(益州)의 인민(人民)들은 처음 전란을 겪었으니 논밭과 집들을 모두 되돌려주고 이제 이에 안거(安居)하며 생업에 복귀하게 한 뒤에 부역하게 하고 조(調)를 거둔다면 그들의 환심(歡心)을 얻을 것입니다." 이에 선주가 이를 따랐다. - 조운별전

익주가 평정된 이후에 조운이 중요한 회의에 참석해 발언권을 강력하게 어필하는 모습이 보이는데, 여기서 조운은 주목할 만하게도 성도의 토지를 하사하는 문제와 관련해 다수의 의견에 반대하여 그 뜻을 관철시킬 정도로 영향력이 있음을 추정할 수 있다. 이 발언권은 중요한 정치적인 문제에 있어서 대다수의 의견에 반대하면서 뒤집을 수 있을 만큼의 발언권이다. 익주 평정 후 성도 내의 주택, 과수원, 뽕밭을 제장들에게 나누어주려는 회의에서 조운은 반대하며, 유비가 이를 따르면서 마무리 된다. 이 일화는 보통 조운의 강직함과 공정함, 대국적인 안목[21] , 사리사욕과 거리가 먼 성격 등과 관련되어 인용되곤 하지만, 사실 조운이 가진 엄청난 입지와 실질적인 영향력을 보여준다. 회의 자체가 제장들에게 상으로 나누어주려는 회의였고, 자치통감에 의하면 논의에 참여한 사람들 중 대다수가 그것을 상으로 나누어 주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즉 조운의 발언은 반대라는 표현이 사용될 정도로 대부분의 제장들의 의견과는 정면으로 배치되었을 것이며, 이는 다른 이들에게 그다지 유쾌하지만은 않았을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도 유비는 조운의 주장을 받아들이는데, 이는 분명 조운의 발언권에 힘을 실어주려는 의도가 엿보인다.[22]

조금 더 디테일하게 들어가보면, 익주의 중심지인 성도의 주택, 그리고 과수원, 뽕밭을 나누어주는 것은 지극히 정치적인 사안인 것이다. 이것 자체가 주거지, 토지, 경제인데 그 중요성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이다. 특히 뽕나무는 당시에 익주를 부자 동네로 만들어주는, 부의 근원이었을 정도로 매우 중요한 자원이었다. 일단 뽕나무의 열매는 오디라고 하여 식용으로 쓰이며, 약재로도 쓰인다. 또 나무는 가구 재료로 활용된다. 가장 중요한 쓰임새로 잎이 누에의 사료로 사용되는데, 비단이 핵심 수출품이었던 익주 입장에서 봤을 때 뽕나무가 부의 근원이라는 말은 결코 과언이 아니다. 뽕나무는 그야말로 하나부터 열까지 버릴 게 없이 모두 활용되는 촉 경제의 근간이었다. 이것을 익주의 백성들에게서 빼앗아 공을 세운 제장들에게 나누어 줄 경우 유비의 중신들이 촉의 지주이면서 동시에 재벌이 되는 것인데, 이는 익주의 경제 체제를 흔들어버릴 수 있는 문제였다. 유비의 신하들에게 있어서 사리를 채우는게 나쁠 것이 없으니 대부분 동조했다는 건 이상할 것이 없는 문제다.[23] 다시 말하지만 조운은 이런 상황에서 홀로 정면으로 배치되는 의견을 내고 군주의 최종 동의를 얻어냈을 정도로 강력한 영향력과 발언권, 입지를 가지고 있었다는 것이다.

2.7. 한중 공방전

하후연이 패하자 조공이 와서 한중 땅을 다투었고 북산(北山) 아래에 군량(米)을 운반하여 수천만 포대에 달했다. 황충이 가히 이를 탈취할 수 있다 하였고 조운의 병력이 황충을 수행하여[24] 쌀을 탈취하려 했다.

황충이 기한을 넘겨도 돌아오지 않자 조운은 수십기를 거느리고 가벼운 차림으로 위(圍)를 나서 상황을 살펴보러 갔다. 곧 조조가 거병하여, 조운은 조조의 전열에 공격받았다. 이에 싸우는데, 적의 대군이 도착해 핍박받는 형세가 되자, 적에게 돌진하여 한편으론 싸우고 한편으론 물러섰다. 조조군이 패했다가 다시 합치자, 조운이 이를 파하고 위로 급히 되돌아왔다.

장수 장저가 부상당하자 조운이 다시 말을 달려 영(營)으로 가 장저를 맞이했다. 조조의 군사가 이를 추격하여 위에 이르자 위 안에 있던 면양장 장익이 문을 닫고 막으려 했다. 그러나 조운이 영 안으로 들어와 문을 활짝 열고 싸우지 않는 것처럼 군기를 눕히고 북을 멈추었다. 조조의 군사는 조운이 복병을 뒀을까 의심하여 물러났다. 조운이 하늘을 뒤흔들 듯 북을 올리며 뒤에서 조조의 군사들에게 융노를 쏘아대니 조조의 군사가 놀라고 어지러워 자기들끼리 서로 짓밟고 한수에 떨어져 죽은 자가 매우 많았다.

선주가 다음날 아침 조운의 영위(營圍)로 친히 와서 전날 싸운 곳을 둘러보고 말했다. "자룡(子龍)은 일신이 모두 담덩어리(膽)로다." 음악과 술자리를 베풀어 저녁까지 이어졌고, 군중(軍中)에서는 조운을 일컬어 호위장군(虎威將軍)이라 했다. - 조운별전

이후 한중 공방전에서는 황충과 함께 작전을 수행하게 되었는데, 기록에서 처럼 황충이 적의 군량을 탈취하기 위해 나갔으나 오랜 시간 돌아오지 않자 상황을 보러 경무장한 수십 기의 기병만 이끌고 나간다. 그런데 이 때 갑작스럽게 조조의 대군과 맞닥뜨리게 된다. 근데 이 상황에서 조운은 적진으로 돌진하여 싸운다. 경무장한 수십 기의 기병이 입힐 수 있는 피해가 한정적일테니, 경기병 특유의 게릴라 형식으로 치고 빠지기를 반복하며 적의 진형을 헤집어 놓는 정도였을 것이다. 실제 묘사도 '한편으론 싸우고 한편으론 물러섰다.'라고 적어 조운이 능수능란하게 기병을 치고 빠지는 식으로 운용해 조조군에 돌격하여 대형을 흐트리고 정신차릴만하면 다시 공격하면서 여기저기서 기동전을 펼쳐 조조군을 당황하게 하고 뜻밖에 돌진에 당황한 조조군을 상대로 아군까지 구출하면서 진영으로 돌아가기까지 하며 선전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데 본디 조운이 유비를 수종하던 기병대장 출신인걸 감안하면 납득이 가는 묘사이다.[25]

이후 조운의 기병대를 잡으려고 조조군이 다시 추격했는데 조운은 오히려 공성계를 펼쳐 후퇴하려는 조조군을 상대로 화살비를 쏟아부어 조조군을 대파하며 물리쳤다. 조운은 이 일로 진영 내에서 호위장군(호랑이의 위세를 가진 장군)으로 불렸으며, 유비는 몸소 그곳을 시찰하며 조운이 일신시담(一身是膽)하다고 했다. 이는 조운의 대담함과 지략, 용맹함을 보여주는 기록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단 이 일화는 별전류의 기록이 그렇듯 장익전과 황충전에 모두 실려있지 않아 교차 기록이 전혀 되질 않기에 신빙성을 의심하는 사람도 있다. 별전류의 특성 상 조조의 일반적인 군세를 조조의 대군이라 과장했을 가능성도 있다. 그리고 진을 지키고 있던게 장익이라면 이 공은 매우 큰 공일텐데[26] 장익전에서는 찾아볼 수 도 없으며 애초에 한중전 참여 사실이 기록되어 있지 않다. 다만 한중 공방전 자체가 조조가 참여한 이후 유비가 요충지서 버티고 있는 양상이었으며, 조조의 군량미를 옮기는 과정에서 언급된 조조의 대군은 조조의 본대가 아닐 확률도 있다. 사실 대군이라는 것도 당시 조운이 이끌고 나갔던 수십 기의 병력에 비해 대군이라는 표현인데, 그 규모가 수백 내지는 수천에 불과한 규모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으나, 사실 설령 수천이라고 해도 그걸 일거에 쓸어버린건 분명 대공이고 유비가 대공으로 보고 주연을 베풀었다든가 어둠속에서 급작스러운 기습으로 대군이 무너지는 경우는 종종 발생하기에 꼭 그렇게만은 볼 수 없다.

또한 이 일화는 사마광의 자치통감에서도 분명 기재하고 있으며 자치통감에 주석을 단 호삼성도 유비의 말에 주석을 달아 조운의 담력이 커서 고립된 군사로 조조의 대군을 대적할 수 있었음을 의미한다고 적었다. 별전의 내용을 신뢰했다는 의미이다. 물론 군량 수천만 포대라든가 장익이나 장저, 면양장에 대해서는 내용을 삭제했지만[27], 황충을 구하러 갔다는 내용은 분명 기재되어 있다. 황충전에도 실려있지 않지만, 별전이나 자치통감에서도 조운이 황충을 구하러 나갔다고만 되어 있지, 황충을 실제로 구했다거나 중간에 황충과 만나 합쳤다거나 하는 내용이 전혀 없다. 즉 황충과는 전혀 상관없는 일이다. 이 경우 황충전에 굳이 기록될 필요는 없다. 별전의 내용이 사실이라 쳐도 황충의 행동은 수많은 군사 작전의 일부에 불과할테고, 그다지 큰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다고 보여지니 굳이 기록되지 않았을 수도 있는 것이기도 하다. 어쨌거나 연의에선 이 부분을 조운이 적진 깊숙히 들어가 용맹을 과시한 황충이 위험하다고 여겨 구원했다고 각색해 두 장군의 용맹을 더욱 돋보이는 에피소드로 만들었다.

2.8. 이릉대전

손권이 형주를 침범하자 선주는 대노하여 정벌하려 했다. 조운이 간하여 말했다. "국적은 손권이 아니고 조조입니다. 먼저 위를 멸하고 오는 스스로 항복하게 해야 합니다. 조조가 죽었지만 아들 조비가 한나라를 찬탈했습니다. 마땅히 민심을 따라 속히 관중을 도모하여 황하와 위수를 점거한다면 흉악한 역적을 토벌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렇게 한다면 관동의 뜻있는 선비들은 반드시 군량을 가지고 말을 달려와서 대왕을 맞이할 것입니다. 위를 놔두고 먼저 오나라와 싸우시면 아니되옵니다. 오와 싸우기 위해 병력을 일으켜 교전한다면 싸움은 간단히 끝나지 않을 것입니다." 선주는 듣지 않고 동쪽(오)을 정벌하러 진격했는데 조운은 강주를 감독하게 했다. 선주가 자귀에서 패하자 조운은 병사들을 이끌고 영안에 이르렀지만 오의 군대는 이미 물러난 뒤였다. - 조운별전

손권에 의해 관우가 죽고 형주를 빼앗기자 분노한 유비는 오나라를 치러 간다. 조운은 유비 옆에서 직접 동오 정벌을 만류할 수 있을 정도로 측근에서 활동한 것으로 보이는데 조운은 여러 이유를 대며 유비를 만류한다. 한실복권이라는 대의를 내세우는 유비는 위를 멸하는 것이 우선해야 할 과제고, 조비의 찬탈 이후 아직 조위가 민심을 진정시키지 못한 틈에 위를 치면 유비의 위명과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서북 지방의 호족, 백성들의 큰 호응을 얻을 수 있다는 의견이었다.[28] 이 역시 조운이 가진 대국적인 안목과 정세에 대한 냉철한 판단력을 엿볼 수 있는 일화다. 거기에 이성적인 판단이 흐려진, 매우 분노한 군주에게 직언하는 배짱도 돋보인다고 할 수 있다. 평생을 모셔 일한 군주의 불호령과 같은 결정에도, 이치에서 벗어날 경우 단호하게 안됩니다!를 외칠 수 있는 강직한 성품의 소유자인 것이다.

그러나 유비는 원정을 감행하고, 조운으로 하여금 강주를 감독하며 후방을 맡게 한다.[29] 이 강주는 성도와 형주를 잇는 길이었기 때문에, 보급과 후방 안정화에 있어서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제갈량이 북벌에서 패배하지 않았음에도 여러 차례 군을 물려야 했던 것이 주로 군량과 보급 문제였음을 감안하면 조운이 후방인 강주에 머무르며 진수했다고 하여 결코 중요도가 낮은 것이 아니다.[30] 게다가 단순한 보급 차원의 후방이 아니라, 유사시 합류하여 참전이 가능할 정도로 규모와 전투력을 갖추고 있어야 했다. 실제로 합류하기도 했다.

다만 계한보신찬에 따르면 익주 평정 후 비관이 강주도독이었으며 223년 이후에는 이복이 강주독을 맡았기에 실제로 조운이 강주도독으로 있으며 실권을 가졌다고 보기는 매우 힘들다.[31] 조운별전에서 독강주를 맡았다는 내용이 계한보신찬과 충돌하지만 이는 이릉전을 지원하기 위한 일시적인 임시 군사감독으로 보는 것이 옳을 것이다.

2.9. 남만 정벌?

건흥 원년(223년), 중호군(中護軍), 정남장군(征南將軍)으로 임명하고 영창정후(永昌亭侯)에 봉했다가 진동장군(鎭東將軍)으로 옮겼다. - 조운전

유선 즉위 후에는 중호군, 정남장군에 임명되었고 영창정후에 봉해진다. 유비가 죽었을때 탁고대신 이엄은 중도호가 되었고 통내외군사로서 영안에 남아 주둔했다. 유비는 자신의 병사들을 조운에게 맡긴 상황에서, 죽으면서 이엄에게 전체 군권을 맡겼다. 당시 이엄이 중호군/통내외군사로 조운보다 위에 있으나, 영안은 유비의 패잔병과 조운의 남은 병사들이 주둔하고 있었다. 이는 오정벌에 나선 군대, 유비가 거느린 촉의 총 병권 중 온전한 후방 병력은 온전히 조운이 가지고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제갈량은 남중 정벌을 위해, 조운을 중호군으로 임명하여 역할 분배를 시키고 정남장군으로 임명했다.

여기서 중호군은 호군의 일종으로 고급 군대 요직이다. 중령군, 중도호 등과 함께 금군을 지휘하고, 무관을 선발하며, 무장들을 감독하는 역할을 했다. 따라서 중호군은 중앙군의 성향이 매우 강하며, 무관을 선발하고 무장들을 감독했기 때문에 막강한 군권을 행사하는 핵심적인 요직이었다. 촉의 호군 제도는 동한의 대장군 제도를 답습했는데, 대장군 출정시 중호군 1인을 두었다고 한다. 이 당시 대장군 역할은 당연하게도 남만 정벌과 북벌의 총책임자였던 제갈량이었으므로 조운은 제갈량을 수행하며, 원정군 내에서 중앙군 역할을 하며 군권과 인사권을 행사한 것이다. 짬밥과 경력을 생각해보면 표현 그대로 당시 군중에서는 최고참일테니 무리는 아닐 것이다. 조운이 이릉 이후 잔병과 온전한 후방 병력을 감독하고 있을 때, 제갈량은 조운을 남중 정벌로 데리고 가면서 중호군, 정남장군으로 삼아 군부의 핵심 요원이 되게 한 것이다.

정남장군은 국가의 남쪽 방면의 정벌 사업이 필요할 때 설치되는 장군직이다. 촉의 남쪽이라 하면 남만인데, 남만에서 일어난 반란을 제갈량 주도 하에 진압했으므로 중호군(원정군의 중앙군)이자 정남장군(남쪽 방면의 정벌사업을 주관하는 장군직)인 조운이 제갈량을 수행하여 참전했을 매우 확률이 높다. 물론 기록에서는 확실하게 남만 정벌에 참여한 사람이 제갈량과 마속 뿐이라서, 실제로 조운이 전방에서 종군했는지, 아니면 살짝 후방에서 백업했는 지는 확실하지 않다. 물론 정남장군이기 때문에 실제 통수권자는 제갈량이겠지만 명목상으로는 정남장군인 조운 역시 주장(主將)이고, 당시 촉이 조운 같은 노련한 구장을 놀게 할 만한 여유가 없었다는 걸 감안하면 어떤 모습이었든 조운이 제갈량을 따라 남정에 종군한 것은 확실하다.

이후 정남장군에서 진동장군(鎭東將軍)으로 옮기는데, 이것이 226년이므로 시기상으로 남만 정벌이 끝난 뒤 보직을 옮긴 것이다. 정과 진의 차이는 정벌 사업이 필요할 때 정O장군을 임명하며, 진수하는 것이 우선시 될 때에는 진O장군을 임명한다. 사진장군보다 사정장군이 높은 것처럼 서열상의 고하는 있지만 애시당초 필요에 따라 설치하기 때문에 고하는 큰 의미 없다. 남만 정벌이 필요했기에 정남장군이었고, 동쪽 방면을 진수하는 것이 목표이기에 진동장군으로 옮긴 것이다. 촉의 동쪽은 오나라였고, 이 당시 촉은 오와 동맹을 맺었기에 정벌 사업을 주관하는 정동장군을 둘 수는 없었을 것이다.

2.10. 제갈량의 1차 북벌

한편 유비 사후 군권은 영안에 주둔한 중도호 통내외군사인 이엄이 가지고 있었으나, 영안은 유비의 패잔병과 중호군 조운의 남은 병사들이 주둔하고 있어 역할분배가 되었었다. 유비는 자신의 병사들을 조운에게 맡긴 상황에서, 죽으면서 이엄에게 전체 군권을 맡겼던 것인데 내외가 동시에 들어갔으니 이 경우는 유비 사후를 대비해서 영안으로 집결된 내군과 외군 모두를 통솔케 했다라고 봐야한다고 한다. 또 오정벌에 나선 군대, 유비가 거느린 촉의 총 병권 중 실질적인 후방 병력은 온전히 조운이 가지고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어쨌거나 제갈량은 이엄의 보좌를 받으며 남중정벌을 기획하며 조운을 중호군, 정남장군으로 올렸고 조운을 대동하며 남중을 평정했으며, 실질적인 총 병권을 가졌다. 이후 제갈량은 북벌에 나서면서 조운을 데려가고 이엄은 강주로 옮긴다. 이엄이 있던 영안에는 호군 진도를 남겨서 이엄에게 통솔하도록 했다. .

2.10.1. 전투과정과 퇴각, 전후처리

이후 제갈량이 기산에 출전하였을 때도 동행하였다. 제갈량은 출군하여 야곡도(斜谷道)를 거쳐 우부풍 미현을 점령할 것이라고 널리 헛소문을 내고 본인은 그 반대면인 기산으로 움직인 동시에 조운에게 등지와 함께 의병(疑兵), 즉 적을 속이기 위한 허위(기만) 부대로서 기곡으로 출진하여 가서막게 했다. 조운이 장안 등 옹주의 동쪽을 노리는 움직임을 취하자 조진이 군을 일으켜(제갈량전, 화양국지) 막게 했고 대군을 보내 조운과 등지를 상대했다.(조운전) 즉 조운이 기곡에서 조진의 대군 상대로 시간을 끄는 동안 제갈량의 본대가 군사 배치를 마치고 기산을 제압한다는 것이다.

여기서 조운과 등지에게 촉한의 북벌군 상당수가 주어졌을것인데, 조운과 등지의 병력이 위나라 대장군 조진이 보낸 대군보다 약해서 패할수 밖에 없었다는 조운전의 기록을 보아 북벌군 중에서도 2진, 3진급 많은 수의 약한 병력이 주어졌을 가능성이 높다. 위나라 대장군 조진이 촉군이 공격하려는 곳은 미현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주력 대군을 여기다 투입할 정도로 낚일려면 조운의 이름값과 더불어 그를 뒷받침할만 많은 수의 병력이 일단은 요구되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조진은 분명 대군을 파견했지만, 기곡에서 병력이 적보다 많았다는 제갈량의 증언도 이를 뒷받침한다. 또 기곡의 병력은 유사시 한중과 기타 지역을 방어하는 병력으로도 사용되어야 했을테니 상당한 병력이 조운에게 맡겨졌을 것이고 제갈량 본대가 이끌던 병력은 대비가 안 되어 있는 농서를 공격하여 압도할 수 있는 정예병력들을 주로 데리고 갔을 공산이 크다.

이후 기산에 간 제갈량에게 3군이 넘어가자 위 황제 조예는 처음에는 본인이 직접 친정하려 했으나 종육의 만류로 그만두었고 그 대신 일단 당장 총 5만의 대군을 준비해(명제기 주석 위서) 대장군 조진을 관우(關右, 함곡관 서쪽)의 제군들을 조진으로 하여금 총감독하게 하여(도독관우제군사) 일제히 진군시켰고(명제기) 조진을 직접 파견해 미현에 진을 치게 했으며(조진전) 서쪽으로는 장합을 파견한다, 그리고 조운은 패했으며 적애 이북의 잔도를 태우고 퇴각한다.

前趙子龍退軍,燒壞赤崖以北閣道,緣谷百餘里,其閣梁一頭入山腹,其一頭立柱于水中。今水大而急,不得安柱,此其窮極,不可强也,(조운이 퇴군하며 적애 이북의 잔도를 불태운것이 백여리나 되며 지금 물이 많아 기둥을 세울 방법이 없다는 내용) - 수경주

조운과 등지의 병사는 약하고 적은 강하여 기곡에서 패했으나, 군사들을 거두어 굳게 지켰으므로 대패에 이르지는 않았다. 군을 물린 후 진군장군으로 강등되었다. - 조운전

제갈량이 말했다. "가정의 군이 퇴각할 때는 병장들을 서로 수습하지 못했는데 기곡군이 퇴각할 때는 병장이 처음처럼 잃은 바가 없으니 어찌된 까닭이요?" 등지가 말했다. "조운이 몸소 뒤를 끊고 군자와 집물조차 함부로 버린 일이 없으니 병장들을 잃을 까닭이 없었습니다."

조운의 군자(軍資)에 여유분의 비단이 있어 제갈량이 장졸들에게 나누어 주도록 하니 조운이 말했다. "군사에 이로움이 없었는데(이기지 못했는데) 어찌 하사품이 있을 수 있습니까? 청컨대 그 물건들은 모두 적안(赤岸)의 부고(府庫)에 넣어두었다 10월이 되길 기다려 겨울 하사품으로 삼으십시오." 제갈량이 이를 매우 옳게 여겼다. - 조운별전

"대군이 기산과 기곡에 이르러 모두 적보다 수가 많았는데, 이를 능히 파하지 못하고 격파되었으니 이 과실은 군사가 적은 것에 있는 게 아니라 오직 한 사람(제갈량 본인)에게 있다" - 한진춘추

"신이 재주가 없는데도 외람되게 과분한 자리를 차지하여 직접 모월을 잡고 삼군을 독려했으나, 능히 규율을 가르치지 못하고 법을 밝히지 못하고 일에 임해 두려워하여, 가정에서는 명을 어기는 허물을 범하고 기곡에서는 경계하지 못한 실책을 범했으니, 그 허물은 모두 신이 임무를 준 데서 비롯되었습니다." - 제갈량전

"제갈량은 참군인 양양출신의 마속, 비장군인 파서출신의 왕평 및 장목, 이성, 황습등을 선봉으로 하였으나, 제갈량의 지시를 거슬렀으므로 장합에게 격파당하였다. 왕평은 무리를 모아 퇴각의 후미에 섰다. 조운, 등지 또한 전과를 올리지 못했다.(亦不利)" - 화양국지 유후주지

그리고 이 싸움에서 조운은 패한다. 중국어로 실리(失利)라는 말은 단순히 '불리하다'라는 뜻보다는 '시합이나 싸움에서 패하다'[32]라는 의미가 더 강하다. 다만 화양국지에서는 조운이 맡은 기곡전선에 대해 역불리(亦不利)라는 말을 써서 '전과를 올리지 못했다, 역시 불리했다, 성공하지 못했다'라는 의미로 기술하고 있다. 그리고 조운은 잔도를 불태우고 후퇴한다. 통로인 잔도를 불태워버렸으니 조운군은 피해도 적었으나 다시 잔도를 공사해야했다. 그리고 조진은 조운을 잔도를 태우고 후퇴했으니 조진군은 자유로워졌고 조진은 직접 북쪽에 있는 월지성까지 올라가서 촉에 호응한 반란군을 진압했다.

조운전의 "조운과 등지의 병사는 약하고 적은 강하여(雲,芝兵弱敵彊)"라는 문구 때문에 후대의 창작물에서는 병력에서도 열세인 전력으로 분투했다는 식으로 묘사되는 경우가 많지만 한진춘추에서는 오히려 기곡에서 촉군의 병사가 더 많았다는 서술이 있다. 모순은 아니고 말그대로 조운의 군사가 수만 많은 미끼부대였다고 해석할 수도 있다. 둔전까지 하면서 허위 선전을 했을 정도이니 말이다. 애초에 기록에서는 조운의 부대를 의병(疑兵), 즉 적을 속이기 위한 허위(기만) 부대로 표현한다. 게다가 조운과 등지의 병사가 약했고, 상대는 강했다라는 기록을 보자면 군사의 수이든 질이든 확실히 무게감이 차이가 있었고, 제갈량이 조운의 전후 수습에 대해서 고평가 한 것을 보면 불리한 상황에서 분투했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

큰 피해는 없이 후퇴햇지만 잔도를 태웠다는 점 때문에 강등을 당했다.

2.11. 죽음

제갈량의 1차 북벌이 끝나고 그 이듬해인 229년에 사망한다. 아무래도 늙은 나이에 너무 무리해서 골병 들어 죽은 듯.[33] 그리고 조운의 사망을 언급해서 후출사표위작설이 제기되는데 228년작 후출사표에 229년의 조운의 사망이 언급되어 있다.

죽고 수년이 지나고 나서야 시호를 받았다.[34] 별전을 보면, 유선이 조운은 유비를 따르면서 공적이 컸고 자신이 아기였을 적에 구해 줬으니 조운의 합당한 시호에 관해 의논하도록 했다. 의외로 알려지지 않은 사실인데 조운의 시호를 지어다가 붙인 사람이 바로 강유로 강유는 조운의 시호를 제정할 때 당양에서의 일을 조운의 대표 일화로 소개한다. 강유는 시법을 살펴 "유현자혜(柔賢慈惠)를 순(順)이라 하고 집사유반(執事有班)을 평(平)이라 하며 극정화란(克定禍亂)을 평(平)이라 하니 조운의 시호로는 순평후(順平侯)가 마땅합니다."라고 했다.[35]

시호법에 따르면 순(順)은 성품에 대한 찬양이다.

慈仁和民(자인화민) : 자비롭고 어질며 백성들에게 온화함.

慈和遍服(자화편복) : 자비롭고 온화하며 두루 복종시킴.

和比於理(화비어리) : 온화한 것이 이치에 비길만 함.

평(平)은 일처리에 있어 공정함을 뜻한다.

法度皆理(법도개리) : 법도가 다 이치에 맞음.

有剛治記(유강치기) : 정치를 행함에 강직하고 기강이 있음.

執事有制(집사유제) : 일을 맡아서 행함에 짜임새가 있음.

治而無省(치이무생) : 다스림에 허물이 없음.

조운의 시호는 순평후(順平侯)로 명백히 무관인데도 조운은 인격과 성품과 공정한 태도로 높게 평가받았다.

3. 평가

황충, 조운은 굳세고 사납고 씩씩하고 용맹하여 아울러 조아(爪牙-발톱과 어금니. 용맹한 무장을 비유)가 되었으니 (灌), (滕)의 무리로다.

진수

정남장군(조운)은 성정이 후덕하고, 정서장군(진도)은 충성스럽고 강직하다. 당시 선발된 병사를 지휘하여 맹장으로써 공훈을 날렸다.

계한보신찬

가장 인정받는 부분은 용맹함. 멀리 갈 것도 없이 정사를 쓴 진수의 평가가 용맹했다는 것이다. 별전까지 보면 일신의 무력뿐만 아니라 공성계를 쓰는 등 나름의 임기응변도 갖춘 용장이었다. 일신시담(一身是膽), 언기식고(偃旗息鼓) 등의 고사성어가 이 조운별전의 공성계 일화에서 유래했다.

현재까지 나온 사료에 따르면 조운이 지휘관으로서 한 전선을 맡은 것은 익주정벌전과 1차 북벌때의 기곡전인데, 대표적으로 기곡전의 경우 양동작전으로 정예병을 빼고 남은 질적으로 떨어지는 대다수의 병사를 이끌고 시선을 끌고 제갈량의 본대가 작전에 성공할때까지 적 본대의 발목을 잡는 역할이었고 제갈량의 본대가 퇴각할 때까지 조진의 주력군을 기곡에 붙잡아두는 것도 충실히 했지만 이 북벌은 알다시피 마속이란 최고의 폭탄덕에 줄줄이 터져나갔고 이후 의군임에도 불구하고 패전에 대한 책임추궁을 당했던걸 보면 전략적으로야 어쨌든 조운 또한 해당방면의 통수권자였던걸로 추정된다.[36]

익주정벌시 제갈량 휘하 형주 지원군에서 강주에서부터 왼쪽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면서 조운이 지휘한 군이 강양군 일대를 평정하며 정벌하였다. 제갈량의 군대가 지나간 익주의 세개 군중 한개 군을 조운 단독으로 평정한 바 있다. 제갈량의 형주 지원군 활약을 과소평가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만약 제갈량,장비와 조운의 두개 군대가 양쪽에서 올라가면서 변방의 군들을 평정하지 않았다면 유비는 후미에서 오는 적들에 고립될 수도 있었다는 점이 있으니 이것을 과소평가 할 수는 없다.

주로 조운이 지휘관으로 평가받는 부분은 익주정벌보단 기곡전투 건인데, 이유야 어쨌든 조운은 패장이기 때문에 이와 관련해 더 자세한 사료가 나오지 않은 이상 무분별한 고평가를 받기는 힘들지만 이 작전은 다른 방면을 맡은 제갈량, 마속쪽을 고려할때 상술했듯 조운입장에선 억울하기도 하고 변호받을 여지도 있다.

첫째로 이 당시 조운이라는 이름이 가지는 가치인데, 북벌 당시 촉군 최고참급 인물이었던 조운이 주력부대에서 제외되고 상대적으로 비중이 떨어지는 미끼부대 역할을 맡은 정황을 살필 필요가 있다. 관우-장비-유비순으로 촉한 개국 3인방이 줄줄이 떠나고 마초, 황충마저 떠난 마당에 조운은 그 당시 위나라에서 주의를 기울일만한 거의 유일한 장수였고 애초에 위나라에 비해 전체적으로 유명한 인재가 적던 촉나라 입장에선 조운을 빼면 의군을 맡을만한 인재가 별로 없었다. 정황상 미현이라는 한 지역을 공격하면서 공성병기도 거의 없이 물량빨 병사만 다수 보낸 거로 보이는데 이런 상황에서 시선을 끌려면 지휘관이나마 위나라에서도 대장군급 인물이 주의를 기울일만한 인물이 아니면 안 됐다. 이 상황에선 본대를 움직여야할 제갈량을 빼면 적합자는 조운이 거의 유일했다는 소리.

두번째로 조운의 상황상 패배할 수 밖에 없었다. 애초에 촉나라는 마속이 뜷린 시점에서 1차 북벌계획은 사실상 실패였고 의군인 조운이 거기서 이기기도 불가능했고 진짜 기적적으로 이겨봤자 끝없는 소모전만 벌어지지 얻을게 없었다. 조운 입장에서 최선은 이기는게 아니라 지더라도 최대한 많은 전력을 보존하는 것이었고 조운은 패배하면서도 최후열에 자기가 직접 나서면서 실제로 이 목적을 최대한 이루어냈다. 조운은 부대의 와해없이 적의 총사령관을 묶어놓는 역할이었으며, 나름의 통솔력을 발휘하여 이를 충실히 수행했다. 이는 어느 정도의 군사적 역량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다. 상술했듯 1차 북벌의 희대의 트롤링은 마속이었지만 제갈량 또한 총사령관이란 점에서 총대를 안맬순없어서 자기 스스로 벼슬을 3등급 깍아야했다. 조운도 일단 직위가 직위니 총대를 아예 내릴순 없었던 것.

셋째로 조운은 작전이 줄줄이 터져나가고 제갈량이 후퇴할때까지 실제로 조진군을 서쪽으로 가게 하지 못하고 끝까지 붙잡아놓는데 성공했다. 실제로 조진은 조운군이 버티자 미현으로 증원군을 이끌고 대장군인 자신이 직접 와야 했고 조운군을 격퇴하기 전까지 미현에서 군사들을 직접 통솔하며 조운에게 대군을 계속보내 상대하는 것 이외에 다른 방면으로 쉽게 지원가지 못했다. 조진전에서도 마속의 패배 이후에야 조진이 안정군으로 이동했다는 기사가 나오며, 자치통감에서도 조운의 후퇴 기사가 나오고 나서야 조진이 다른 곳으로 지원을 갔다는 기사가 나온다. 거기에 조운전을 감안했을 때 조운은 패했음에도 굳게 지키어 대패에 이르지 않고 조진의 추격군에 맞서 병사와 물자를 지켜 한중으로 무사귀환 하기까지 했다. 이렇게 조운은 나름대로 역할을 제대로 수행했는데 조진이 이 방면 총사령관인 대장군이자 관우(關右, 함곡관 서쪽)의 제군들을 총감독하는 '도독관우제군사' 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의군만으로 그 병력들을 감당하는 임무를 수행했다는건 지휘관으로서 능력도 상당히 높았다는게 된다.

결국 조운과 등지의 병사들이 병력의 수만 많은 약체 의군이었으며 결국 위나라 대장군 조진이 직접 나서서 관중의 병력을 다 지원군으로 동원해야 했고 그때까지 분명 조운이 이끄는 병력보다 강하다고 언급되는 위나라 대군 상대로 버티고 있었던 점을 감안하면 조운과 등지는 기곡에서 조진이 파견한 위나라 대군세를 상대로 상당히 선전하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이는 조운이 일군을 맡을 기회가 없었을 뿐이지 그 통솔력이 결코 다른 상장들에 비해서 뒤쳐지지 않음을 보여준다.

네번째로 조운은 애초에 지휘관으로의 커리어 자체가 매우 드물었다. 조운은 국경의 수비나 사령관보단 유비 생전엔 유비를 제갈량 생전엔 제갈량을 지키는, 일종의 친위대장격인 위치로 자주 활약했는데, 유비가 직접 행한 조치였기에 당시에도 조운의 능력이 지휘력, 통솔력보다는 다른 측면에서 고평가 받았음을 보여준다. 유비 사후 제갈량이 조운에게 주로 맡긴 일이 중호군으로서 금군을 지휘하고, 군권과 인사권을 행사하며, 무장들을 감독하는 역할 등 이었던 것을 보면 조운의 주 역할은 현장지휘관이 아니라 유비/제갈량과 군대 사이에 위치하는 중간관리직과 이들이 있는 곳의 보호였고 그 외에 전투에 투입되더라도 일군의 지휘관보다는 유비, 제갈량 직속 돌격대장부터, 별동대, 특임조, 후방 군정등을 주로 맡는등 전쟁의 국면을 보기보단 전투 하나 하나에 특화된 경우가 많았다. 나라에서 가장 중요한 왕실을 지키고, 전쟁 시에는 어림군을 지휘했다는 것은 그가 매우 용맹하고 충성스러운 인물이라는 것을 증명한다. 유비 생전에 지존인 유비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는 것은 그 만큼 조운이 유비의 신뢰를 받았다는 것을 뜻한다. 진수가 굳세고 사납고 씩씩하고 용맹하여 발톱과 어금니(爪牙)가 되었다, 등공의 무리라고 평가한것처럼 지휘관으로서 대성할 인재라고 보기가 힘들었다는 것. 그런데도 목숨걸고 위나라의 총사령관의 눈앞에서 쭉정이 군대가지고 배쩨고 버텼던걸 보면 지휘관 주제에 무능했다고 혹평듣기보단 자기 특기가 아닌 분야에서도 꽤나 뛰어났다고 호평받아야 할 처지다.

관우, 장비, 마초등 촉나라의 손꼽히는 명장들도 성격에 관해 여러모로 깠던 진수가 조운과 황충만은 고조 유방의 최측근이던 관영과 하후영에 빗대어 매우 고평가를 했던걸 비교하면 FM성향임에도 불구하고 인품 또한 무척이나 좋았던 걸로 보이는데 촉의 신하인 양희의 계한보신찬에서도 조운은 성정이 후덕했다고 한다. 무장임에도 여러 평가에서는 인격과 성품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케이스다. 즉 조운은 장수로서는 FM에 철저한 용맹과 냉철함을 겸비한 용장임과 동시에 그 외의 분야에서는 후덕한 인격과 성품을 가진 인물이란 소린데 이는 즉 자기관리가 매우 철저하단 뜻으로 인간적으로도 뛰어난 인재라는게 된다.

대부분을 유비나 제갈량같은 실세 곁에서 최측근으로 있었던 만큼 어깨에 힘이 들어가도 전혀 이상할게 없는 인물이었으나 당대의 평가, 후대 사람인 진수의 견해, 사서에 보이는 행적 모두 조운의 인간성의 결함에 대한 지적이 없다. 오히려 인격과 성품, 공정함에 대한 평가가 높다. 그만큼 조운은 삼가고 겸손하며 공정하고 후덕한 성품을 지닌 인물이었다는 것이다.

4. 연의

행적의 큰 줄기는 따르나 유비군을 주인공 집단으로 묘사하다보니 정사에 없는 부분들이 대거 창작되었다. 특히나 관우, 장비 이상으로 일기토 묘사가 많아 수많은 가공인물의 인생을 끝장냈다. 어쩐지 주군이 위기에 빠졌을 때 바람처럼 달려와 구해주는 멋진 역할을 자주 맡는다. 공손찬 휘하로 들어갈때는 위기에 빠진 공손찬을 구하면서 문추와 일대일 싸움을 벌여 쫓아내는데 이때부터 조운 버프가 시작된다.

연의에서는 조운이 잘생겼다는 설정인데[37], 정사에서는 조운이 잘생겼는지 모르지만 일단은 남자답게 생겼다는 언급이 있다.[38]

연의에서는 유비군 합류가 더 늦춰져서 유비군에 합류하는 시기가 유비가 유표에게 의탁할 때로 변경되었고, 첫 만남과 재회의 과정이 드라마틱하게 각색되었다. 장판파에서는 아이까지 데리고 있으면서 홀로 무쌍난무를 찍는 조운을 위한 에피소드다. 거기다 더해 기껏 구해내온 아두를 유비가 던지며 조운에게 말하길 아이는 또 낳을 수 있지만 그대 같은 장수는 또 구할 수 없다라는 간지폭풍 같은 대사까지 하면서 조운과 유비의 의리를 부각시킨다.

정사에서는 관우, 장비, 마초, 황충이 사방장군에 임명되는데 여기서 조운은 빠져있다. 연의에서는 사방장군에 조운까지 포함되어 오호대장군이 된다.

소시민 두 명원수로도 유명하다.사실 두 명만 있는게 아니라 조운 손에 날아간 목 중에 소시민을 찾아보면 미친 듯이 많다. 그것도 대부분 뭐라 말도 하기 전에 댕겅. 국의는 정사에선 원소군의 객장으로 많은 공을 세웠으나 오만해져 처신을 잘못했다가 숙청당한 인물이다. 연의에서는 조운을 띄워주기 위한 희생양으로 조운에게 죽는다. 국의는 어느 쪽이 더 굴욕인지 애매하다. 상장의 잡장화 VS 아이돌 버프 먹은 캐릭터에게 사망

고람은 원소군 장수였으나 관도대전 중 장합과 함께 조조에게 투항했다. 정사에서 이 사람은 이것으로 등장 끝. 연의에서는 여남에서 조운에게 죽는다. 그래도 고람은 분량은 챙겼으니 아주 손해는 아니다.

이릉에서 대패한 유비를 구하기도 했는데 주연을 죽인 것이 바로 이때의 일이다. 조운이 오의 명장중 하나인 주연을 죽이는데 이게 문제다. 이릉대전 이후의 오나라 분량 일부까지 죽여버렸다. 오나라팬들과 주연팬들의 천하의 둘도 없는 원수. 특히 국의, 고람은 일기토 묘사를 넣어서 확실히 버프캐라는 느낌을 주는데 주연은 그런 묘사도 없는걸보면 나관중이 주연까인 듯하다.

막판에는 한덕과 그의 아들들을 죽여 한 일가를 완벽히 파괴함으로써 화려한 마무리를 했다.

물론 이런 사건들은 전부 허구다. 이밖에도 상산초옹 에피소드, 북벌에서의 제갈량과의 환상 듀오, 세심하고 꼼꼼한 이미지, 문앙의 조운재림 등 수많은 에피소드들이 조운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준비되어 있다.

관우와 비교하면서 조운과 엮이면 손해라는 인식이 있는데 딱히 그런 것도 없다. 특히 안량, 문추가 버프받는 건 관우만의 문제가 아니라 조조군 장수들 때문인데, 연의 상으로 안량, 문추가 조조군 장수들만으로 처리가능한 쩌리라면 굳이 관우를 쓸 필요가 없기 때문에 거기에 맞춰서 버프를 받는 거다.

그리고 슈퍼맨 또는 고대(古代)판 슈퍼 솔져라는 평도 있는데 이건 과장을 깐다고 너무 오버한 표현이니 적당히 필터링하자. 유비군이 슈퍼 히어로 정도로 버프 받았다면 나머지는 최소 슈퍼 빌런급 버프는 받고 있다.

유비 사후 촉의 최고참 장수가 되고 나서 남만 정벌때 위연과 같이 멋대로 몰래 나가 금환삼결을 벤다든가 북벌때 남으라 하니 뒷방 늙은이 취급하냐며 제갈량에게 항명을 해 어거지로 선봉을 따내는 등 의외로 호기를 부리는 장면도 나온다.

5. 가족 관계

조운의 아내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썸녀 번씨와는 혼인은 거절했고 마운록이란 아내는 근대에 지어진 소설 반삼국지에서 나오는 오리지널 캐릭터라서 실존인물이 아니다. 손연아(孫軟児)도 민간 설화에서만 나오는 조운의 아내라서 마찬가지로 실존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

아들이 두 명 있었다. 장남 조통이 후사를 이었고 관직이 호분중랑(虎賁中郎), 독행령군(督行領軍)에 이르렀다. 차남 조광은 확실히 무장으로서 살았는데 아문장(牙門將)으로 강유를 수행해 답중(沓中)에서 싸움에 임하다 전사했다.[39]

사실 차남인 조광이 아문장으로 활동한 연도가 260년대 임을 생각해보면 이들의 출생년도가 입촉 이후 상당히 뒤였을 가능성도 있는데 왜냐면 다른 유비의 숙장들인 관장이나 미축 같은 공신들은 손자 대까지 촉한에서 뭔 벼슬을 했는지 기록이 있는 반면, 조운의 자손들은 아들 대에서 이후 얘기가 없는것을 보면 손자가 없거나 촉한 멸망 전에 벼슬을 할 만큼 자라지 못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황충의 아들 황서의 예로 황충이 생각보다 젊었을 가능성이 언급되는데 조운의 자손들도 비슷하게 볼 수 있지 않느냐는 것이다.[40]

한편 청대의 지리지인 강릉현지에 나오는 전설에 따르면 관평의 아내는 조운의 딸 조씨라고 한다.[41] 여기에 따르면 조씨와 관월은 형주가 함락되자 익주로 피신하지 못했고 오나라에 억류된 채로 관(關)씨에서 문(門)씨로 성을 바꾸고 평민이 되어 공안에 숨어 살았다. 이 때 여몽이 배려해준 덕분에 이들이 몰래 숨어 살 수 있었다고 한다. 이후 서진사마염이 오를 멸하고 삼국을 통일하자 칙서로 관씨로 복권하여 오늘날까지 이어져왔다고 한다. 일단 관평의 후손들이 있다는 사실이나 관월의 존재 자체는 조작이 없다고 인정받고 있다.#

이 일설에 따르면 관평의 아들 관월(關樾)[42]은 조운의 외손자가 되는 셈이다. 하지만 삼국지연의라든가 평화, 진수의 기록, 자치통감, 배송지 주 등에는 이런 기록이 없어서 둘의 사돈 관계가 묘사되거나 언급되지 않는다. 실제 중국어 위키백과에서도 조운의 후손은 조통, 조광 형제만 언급하고 있으므로 확언은 어려울 듯하다.

6. 논란

6.1. 나이 논란

사서에는 생년이 밝혀지지 않으므로, 연의와 대부분의 삼국지 관련 문학 작품에서 조운은 유비와 관우보다 나이가 어리게 묘사되고, 제갈량마초보다 조금 많게 그려진다.

현재 사천성 성도시 대읍현에 가면 조운의 묘가 있다. 그 묘비에는 조운(趙雲)이 한 환제 영흥 원년(153년) 출생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즉, 이 묘비에 따르면 유비보다 8살이나 더 많단 얘기.[43] 하지만 당대에 가까운 연대를 살아갔던 인물이자 조운의 아들 조광과 같은 시기 같은 나라에서 벼슬살이를 했던 진수가 생년조차 표기 못할 정도로 이미 조운의 생년은 오래 전에 망각되었으며, 묘비는 청나라 강희제 연간에 세워지고 문화대혁명 때 파괴된 것을 1996년에 다시 건립하여 세운 것이다. 따라서 비문의 기록은 삼국지연의나 민간전승에서 비롯됐을 가능성이 높다. 오늘날 사학계에서는 그를 170 ~ 171년 생으로 추정하고 있다.

조운의 행적을 세세하게 기록한 조운별전에 생년에 기록이 없었거나 혹은 기록했지만 배송지가 신뢰도가 떨어진다고 생각해 기록하지 않은건지는 불명이다, 조운별전의 신뢰성에 의심을 두는 사람들은 이 점을 문제로 제기 하기도 한다.

6.2. 호위무사설과 실상

일단 조운의 별칭인 일신도시담 호위장군(一身都是膽 虎威將軍)이라는 별명의 '호위'때문에 이것만듣고 호위무사가 아니냐 착각하는 사람이 있지만 한자를 보면 알듯이 저 호위는 사람을 지키다의 호위가 아니라 호랑이같은 기세라는 뜻의 호위다. 애초에 별칭이라 한데서 알듯이 저것도 정식관직명이 아니라 그냥 별호 즉 별명이다.

실제로 조운은 정사 첫등장 자체가 기병부대의 지휘관으로 등장했으며 상술했듯이 전업 호위였던 허저나 전위와 비교해보면 이들이 특별한 일이 있지 않는 이상 사시사철 조조 근처에서 떨어진 적이 거의 없던 것과 달리 조운은 지령을 받고 유비의 곁에서 떨어져 여러 군사 업무를 수행하기도 했다. 진수의 기록이나 하후영에 비교된다는 기록을 보면 친위부대의 대장직도 겸했을 가능성은 있지만 근위대는 어디까지나 유비의 직할 부대이자 정예병들을 뜻하는 거지 호위에만 전념하는 부대도 아니다. 비유하자면 개인 경호병들과 수도방위군의 차이다.

일단 이른 시기에 황제를 옹립하며 큰 세력이 된 조조와 달리, 유비는 형주를 차지하기 전에는 그다지 많은 병력을 가지고 있지 못했으므로, 군주의 호위부대와 친위부대가 혼용되었을 것이다. 유비 사후에 조운과 유사한 역할을 맡았던 진도의 부대가 성도로 돌아가지 않고 영안에 남은 것을 보면 최소한 유비의 황제 즉위 이후에는 분리된 듯 하나, 결국 영안에 남았다는 의미는 유비의 고참병들을 수도방위군으로 해석하기에도 무리가 있다는 이야기이다. 애초에 직접 군대를 지휘하던 군주들의 경우, 이 둘은 명확히 구분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이들이 지휘한 부대의 성격이 서로 달랐다기보다는, 믿을만한 친족도, 거느린 군대도 많았던 조조는 호위임무와 전투지휘를 각각 다른 사람들에게 맡길 수 있었던 반면, 둘 다 부족했던 유비는 소수의 믿을만한 고참부하, 즉 관우, 장비, 조운이 필요시마다 이리저리 가리지 않고 굴렀을(...) 가능성이 높다. 어쨌거나 아무리 해석한다고 해도 조운은 호위, 친위부대의 장군이지 개인 경호원인 호위무사는 아니다.

사실 유비가 조운과 같은 침실에 누웠다는 별전의 기록에 비추어봤을 때 이는 신선한 일은 아니다. 조운은 애초부터 유비의 지근거리에서 함께 했다. 물론 지근거리에 있다보면 경호도 겸할수 있지만 어디까지나 겸하는거지 본업으로 보긴 힘들다. 정사나 별전의 기록을 보면 조운은 허저전위처럼 경호에만 전념한게 아니라 폭넓게 활동했다. 게다가 당시 고대 중국에서 신하나 부하 장수가 군주와 한 침실을 같이 썼다는 건 그만큼 군주와 부하의 관계가 돈독했다는 것을 의미하지 말 그대로 단순히 부하가 군주의 신변을 경호하기 위함이나 그렇고 그런(...) 관계였다는 뜻만 있는 게 아니다.

6.3. 촉한에서의 위치

관우, 마초, 장비, 황충 다음 가는 서열의 위치.[44] 연의에서 흔히 오호대장군이라 불리는 5인의 위상이 무관으로 촉에서 드높았으니 촉의 무관 중에서는 최상위권의 위치에 있었다고 볼 수 있다. 다만 계급은 기곡 전투에서의 패배로 위연보다 낮거나 하는 등 변동이 좀 있다.

논란이 나온 이유는 복합적인데 연의에 묘사된 모습에 대한 반발, 장수로서 확실한 공이 있는 4인과 달리 눈에 띄는 군공이 없는 조운이 같은 위치에 둘 만한가에 대한 문제, 정사 기록은 부실한데 대부분의 활약상이 상대적으로 신뢰도가 떨어진다고 보는 별전에서 발췌되었다는 것, 조운보다 아래라 여겨졌던 다른 촉한 장수들의 재평가 등이 있다. 특히 위연을 재평가 하는 축에서 이러한 반론을 제기한다. 진도는 기록이 없고, 오의는 인지도가 떨어지고, 왕평은 1세대라기 보단 2세대 축에 드는 장수다. 거기에 오의, 위연 모두 최종 관직이 조운보다 높았다.[45]

여기에 더해서 정사로 보면 미축, 미방보다 빨리 유비군에 합류한 고참 중에 고참인데 전혀 고참에 대한 우대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46] 미축은 실질적인 권위는 못해도 명분상으로는 제갈량보다 윗줄로 대우 받았고, 간옹과 손건도 미축에는 못 미쳐도 우대를 받았는데 조운은 이런 면에서 소외된 듯 보인다는 것이다.

거기에 유비의 한중왕 즉위와 더불어 황제에게 올리는 표를 보면 관장마황조로 묶이는 다섯명 중에 유일하게 조운의 이름만은 찾을 수 없다.

평서장군 도정후 신 마초, 좌장군 장사 영 진군장군 신 허정, 영사마 신 방희, 의조종사중랑 군의중랑장 신 사원, 군사장군 신 제갈량, 탕구장군 한수정후 신 관우, 정로장군 신정후 신 장비, 정서장군 신 황충, 진원장군 신 뇌공, 양무장군 신 법정, 흥업장군 신 이엄 등이 120인이 상언합니다. - 선주전

흔히 생각하는 촉한의 최고위 무관 5인 중 한명이라기에는 다른 넷에 비해 권위나 실질적인 네임밸류 그리고 관위 등 모든 것이 부족한 것을 알 수 있다. 먼저 가장 높았을 때를 보면 관우, 장비 다음[47]이었고, 가장 낮았을 때도 위연, 진도보다 서열이 한단계 낮았지만 (당시 위연의 직책은 독전부 행 승상사마 2품 진북장군, 조운의 강등된 직책은 3품 진군장군) 이것도 기곡 전투에서의 패배로 인해 강등되기 이전에는 조운의 직책이 2품 진동장군으로 위연, 진도보다 높았다. 실질적으로 위연의 직책이 조운을 뛰어넘게 되는 것은 조운이 죽은 이후인 230년 양계 전투에서 곽회를 격파하고 전군사 정서대장군 가절에 임명되었을 때부터다.[48]

촉한의 장군직 서열은 거기장군, 표기장군 > 사방대장군 > 사진대장군 > 사정대장군 > 사방장군(전후좌우) > 사진장군 > 사정장군으로 분류 할 수 있다. 보통 사방사진사정대장군 등을 기존 장군직에 대(大)자를 붙여 높여부르는 칭호로 알고 있으나 엄연히 다른 관직이다. (위연이 230년에 임명된 직책은 사정대장군의 하나인 정서대장군으로 사정장군 중 하나인 정서장군[49]과는 엄연히 다른 직책이었다.) 참고로 촉한의 관직 서열에서는 사진장군이 사정장군보다 높다. 그 체계가 아래의 잡호장군에게까지 이어지는 모양이며 그 위의 서열에서도 똑같이 적용된다. 대장군(1품)을 제외하면 전부 다 서열상 2품 관직이다.

1차 북벌 당시 조운의 직책이었던 진동장군은 본래 후한의 관직 체계의 의하면 사진장군 중에 하나로 거기장군 바로 아래의 직책으로 결코 낮은 서열의 직책이 아니었다. 당연히 유비군(촉한)의 군부 내 투톱은 관우와 장비였다. 이후 마초가 합류하면서 둘과 동렬로 평가받았다.

선주(유비)는 익주목을 겸했다. 제갈량을 고굉(股肱, 다리와 팔, 유능한 보좌관)으로 삼고, 법정을 모주(謀主, 모사)로, 관우, 장비, 마초를 조아(爪牙, 손톱과 이빨, 용맹한 장군)로, 허정, 미축, 간옹을 빈우(賓友, 손님과 친구, 친한 벗과 같은 사이)로 삼았다. 동화, 황권, 이엄 등은 본래 유장이 임용했고, 오일, 비관 등은 유장의 인척이고 팽양은 유장에게 배척받았고 유파는 예전에 시기받고 원망한 자이니, 이들 모두를 요직에 두어 재주를 다하게 하니, 뜻있는 선비가 다투어 힘쓰지 않는 이가 없었다. - 선주전

유비가 한중왕에 오른 뒤 관우, 장비, 마초, 황충을 각각 전우좌후(前右左後)의 사방장군으로 임명하면서 황충도 같은 열에 서게 된다. 관우가 황충과는 동렬에 설 수 없다고 반발하기는 했지만 비시의 말을 듣고 곧 받아들인다.

이 부분만 보면 열전이 묶인 다른 4명과는 생전에 동렬에 서지 못한 것처럼 보이지만 입촉 전에는 관우, 장비 다음 가는 장수(편장군)였고 화양국지에서는 조운의 익군장군 직책을 사방장군(전장군, 후장군, 좌장군, 우장군)과 나란히 언급한다.

정리하면 처음은 관, 장, 조의 위치였지만 입촉 때 독립 군벌로 위상이 높았던 마초가 합류하고, 한중전 중 하후연을 죽이는 공을 세운 황충의 대두로[50] 자연스럽게 위치가 뒤로 밀린 것이다. 한중전 이후의 관직을 보면 '관우 (사방장군, 가절월[51]) > 마초, 장비 (사방장군, 가절) > 황충 (사방장군) > 조운' 순이 된다. 이후 진군장군으로 강등되기 전까지 위연 등 보다 위계상 윗줄로서 어디까지나 4인에 미치지 못했을뿐 권위가 크게 부족하지는 않았다.[52]

다만 여기까지의 설명은 조운의 위계상 서열이 어느 정도였는지의 대한 것이고, 조운이 4인과 나란히 설만한 인물인가 아닌가의 설명은 되지 못한다. 정사 삼국지의 저자인 진수는 조운을 유비의 조아라거나 한고제의 측근이었던 하후영 등에 견주는 등 후한 평가를 내렸으며, 조운을 관장마황과 같은 전에 두어 조운이 이들 4인과 나란히 둘만한 인물이라 판단했다. 그러나 정작 정사 조운전은 별전을 빼면 황충전에 버금가도록 매우 부실하여 현대에는 정사에 기록된 유선을 구한 공 정도로는 4인에게 미치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만 자치통감은 조운별전의 내용을 긍정하고 있으며 현대의 사학자들도 조운별전의 내용을 온전히 부정하는 학자는 드물다. 따라서 별전과 자치통감에 의거해 조운에 대한 진수의 평가에 문제가 없다는 이들과 아무리 그래도 진수의 평가는 나머지 4인과 같이 두기엔 제고의 여지가 있다고 주장하는 이들이 대립하고 있다.

이외에 조운은 촉한에서 시호를 받았다고 밝혀진 12명 중 한명이다. 조운의 행적에 부정적인 사람들은 시호를 가장 늦게 받은 것에 주목하거나 유선을 구했으니 당사자가 우대한 것 아니냐고 주장한다.[53] 그러나 정말 총애 받은 진지는 사후 바로 받은데다 진수가 직설적으로 총애해서 받았다고 기록하였다. 그 관장마황(그리고 방통)도 사후 수십년이 지난 260년에야 시호를 받을 수 있었다는 걸 감안하면 조운이 늦게 시호를 받은 것이 폄하될 이유는 없다.

6.4. 조운별전 논란

조운별전은 배송지가 정사 삼국지에 주석을 달면서 참고한 사료 중 하나로 작자와 작성 시기는 모두 미상이다. 배송지가 주석으로 단 부분 이외에는 소실되어서 거의 남아있지 않다. 사실상 정사 삼국지에 주석으로 달린 부분이 현재 남은 조운별전의 전부라고 봐도 좋을 듯.

6.4.1. 별전 비판론

조운별전의 신뢰성을 비판하는 입장은 다음과 같이 정사의 내용과 교차검증 가능한 내용이 없다는 것이다.

본전(삼국지 정사)에서 선주가 평원상일 때, 조운은 이미 수종하며 기병을 주관했다. 별전에서 이르길 "원소에게 나아가, 조운은 업에서 만났다.", 즉 건안 5년 후에 있는 것이니, 이는 어긋나고 뒤엎는 것이라, 믿을 수 없다. - 하작

조운의 미덕은 모두 별전에 보이나, 본전은 간략하여 이에 미치지 못하니, 어째서인가? - 이광지

제갈량의 상벌은 엄숙하여, 조운은 오히려 호(號)가 낮아졌는데, 그의 아랫사람이 어찌 과분하게 하사품을 받겠는가? 거듭 그것이 그렇지 않다고 밝히기에 충분하다. 별전 류는 모두 자손이 과분하게 미화하는 말이기에, 승조(진수)가 취하지 않은 것이다. - 하작

조운전의 기술이 매우 간략한 반면, 조운별전은 정사 조운전에서는 간략하게 쓰인 내용을 구체적으로 서술하고 조운의 활약을 찬양한 내용이 있어 청나라 사가 하작은 거의 많은 부분에서 비판을 했고, 이광지도 조운별전에 대해 의문을 표했으며 통감집람에서 조차 조운별전의 일부 내용은 이해할 수 없다고 하고 있을 정도다. 이렇게 촉한정통론자에 속하는 사가들의 비판도 있을 정도로 조운별전 자체의 신뢰도는 좋지 못한 편이라 교차 검증이 없이 그대로 믿어버리기에는 무리가 있다. 문제는 진수가 본전에 조운별전의 내용을 제외하고 넣지 않은 탓에 조운의 공적이 거의 모두 조운별전에서 유래된 것이 많다는 것이다. 주석으로 달린 조운별전을 제외하면 우리가 아는 조운의 공은 찾기 힘들다.

타 별전의 경우 그 인물의 일화나 공적을 보조해주는 경우가 많지만 조운의 경우 그 공적이나 공이 모두 조운별전에 기록된 것에서 문제를 삼을 수 있다. 한중전에서의 '호위장군' 일화같은 경우, 황충전, 장익전에서 어떠한 언급도 찾아볼수 없다. 하후란, 장저 등의 인물 또한 정사의 기록을 찾아볼 수 없기에 타 별전과 같은 신뢰성이나 명확성을 확신할 수가 없는 것이 조운별전의 현실이다.

이에 대해 사마광의 자치통감을 예로 들기도 하고 자치통감은 분명히 신뢰성이 높은 명사서로 사마광이나 자치통감의 다른 편저자들이 조운별전의 신뢰도를 긍정적으로 봤다는 의의가 있어 별전의 전반적인 신뢰도를 높이는 정도만 의의를 찾을 수 있을 뿐 그렇다고 별전의 신뢰도에 검증이 필요하지 않다는 것은 아니다.

조운별전을 비판하는 모든 사람들이 조운 자체의 능력이나 위치를 의심하는 것은 아니다. 삼국시대의 기록은 빠르게 열화되었고, 특히 촉의 경우 특히 기록이 적어 후주전에는 진수가 '사관이 없어, 역사를 기록하지 않았다.'는 말도 안되는 이야기조차 거론하고 있다.[54] 이는 정통성의 입장에서 삼국을 통일한 서진과, 계보가 일치하는 위도 마찬가지라서 위의 오대장 같은 거물도(서황, 장료를 제외한) 정사평에서 사적과 행실이 부합되지 않는다는 진수의 평이 있을 정도다. 특히 무관의 경우는 초기 무장들의 기록이 굉장히 적을 수 밖에 없는데, 조운별전은 이 모든 것을 부정하고 '조운'의 공적을 세세하고 자세하게 서술해 놓았다. 이것만으로도 조운별전은 신뢰성이 낮아질 수 밖에 없다.

6.4.2. 별전 옹호론

별전류에 대한 비판이 대부분 조운별전에만 집중되는 것은 문제다. 별전 류라면 화타별전, 순욱별전, 비의별전, 관로별전, 제갈각별전, 우번별전, 혜강별전, 손자별전, 병원별전 등등 후한서, 정사 삼국지에 여러 주석으로 인용된 별전도 많은데 이 별전들 역시 조운별전, 혹은 그 이상으로 기록이 자세하며 조운별전처럼 해당별전에만 나오는 내용들이 있다. 그럼에도 조운별전의 내용만 집중적으로 까는 것은 문제가 있다. 심지어 혜강별전이나 우번별전은 배송지가 인용하며 다른 사서와 내용이 다르다고 했으나 조운별전은 배송지가 그런식으로 비판하지 않았다. 삼국지연의의 버프가 지나친 것에 대한 반동으로 조운별전의 내용을 무작정 신뢰하지 않으려는 경향도 있는 것이다. 거기에 위의 별전류는 일신의 무용을 뽐낸 무장들도 아니고 조운처럼 상대적으로 팬층을 거느린 인물이 아니기 때문에 화제가 되지 않는 면도 있다. 그리고 저들 별전도 이야기에 과장과 살이 더 붙는것이 보여지는데 그에 대한 얘기는 전혀 없다.

게다가 저 별전들 가운데 사마광자치통감에 실린것은 조운별전을 제외하고는 순욱이 삼공을 사양했다는 순욱별전의 내용 한 단락과 한중에 있는 제갈량을 정벌하려는 조예를 말리고 팽기라는 인물을 평한 손자별전의 내용뿐이다. 그러나 조운별전의 경우 굵직굵직한 내용들 상당수를 사용한다.[55] 삼국시대 별전류 가운데 자치통감의 편저자들에게 신뢰받은 별전 내용들은 겨우 이 정도 뿐이다. 그만큼 별전류에 대해서 가려서 봤다는 뜻이고 조운별전은 별전 류 가운데 유독 신뢰받은 기록이란 뜻이다.

진수가 비록 정사에서 조운별전을 제외했을지 모르나 조운별전을 의식한 기록이 많다. 관장마황조전에 조운을 다른 4명의 상장들과 같이 포함시킨 것과 진수가 조운을 한나라의 개국공신인 하후영에 비한 것도 그렇다. 당시 조운의 위상이 관장마황에 버금가는 위상인 것도 있고 진수가 조운별전을 의식하지 않았으면 애당초 조운에 대한 상당히 후한 평가를 내리지 않았을 것이다. 정사 삼국지 조운전에서 조운이 당양 전투에서 필마단기로 감부인과 아두를 구출한 일화가 하후영이 팽성 전투에서 유방의 아들과 딸들을 뛰어난 기마술로 구출한 일화와 비슷하지만, 인물평에 조운이 유비의 조아와도 같은 존재이며 강직하고 용맹한 장수라고 평을 내리는 것을 보면 정사의 내용만 가지고서는 진수가 왜 이런 평을 내렸는지는 이해가 안 간다는 것이다. 진수가 정사 삼국지 편찬 당시 조운별전에 해당하는 기록들을 읽어봤다는 얘기가 된다.

게다가 진수는 정사 삼국지를 너무나 간략하게 써놨기 때문에 꼭 해당 열전에 있었어야 할 내용도 주석을 참고하지 않으면 내용을 알 수 없는 상황도 많다. 가령 정사 삼국지 강유전 본전만 참조하면 강유는 그냥 촉한이 멸망한 후 종회의 선봉이 되었다가 종회의 반란에 위군이 분노해서 종회가 죽었을때 휘말려 최후를 맞이한 것 뿐이다. 그러나 정사에 주석으로 달린 한진춘추, 화양국지, 진양추를 참고하면 강유가 종회를 이용해 촉한에 대해 복국을 실행하려고 했으며 그것이 실패하여 죽었고 촉인들이 안타까워 한다는 내용까지 덧붙여진다. 정사 삼국지 본전만 봐서는 전혀 알 수 없는 이야기인데 진수는 이걸 빼놨고, 심지어 원소전에는 아예 원소가 명망을 얻게 된 계기인 6년상에 대한 내용이나 원소가 계교 전투에서 공손찬을 어떻게 이겼는지, 공손찬과는 어떤식으로 싸웠는지조차 본전에 싣고 있지 않다. 당장 배송지가 주석을 달게 된 계기도 진수의 정사 삼국지 본전이 너무 간략해서 무슨 내용인지 파악하기 어렵다는 송문제의 지적 때문이었다. 진수가 사적을 쓰면서 중요한 내용을 빼놓음이 적지 않음이 많음을 알 수 있는 것이다.

본전(삼국지 정사)에서 선주가 평원상일 때, 조운은 이미 수종하며 기병을 주관했다. 별전에서 이르길 "원소에게 나아가, 조운은 업에서 만났다." 즉 건안 5년 후에 있는 것이니, 이는 어긋나고 뒤엎는 것이라, 믿을 수 없다. - 하작

또 하북에 있던 조운의 행적을 설명할 때 잠시 언급했듯이 하작의 지적이 틀렸다는 얘기가 있다. 조운별전에 나오는 조운이 유비를 따르게 되는 시기는 조운이 공식적으로 유비를 따르게 된 시기를 말한다. 실제 조운이 유비가 평원상을 지낼 때부터 따랐다면 반드시 서주 관련 기록에도 나와있어야 한다. 하지만 그런 기록이 나오지 않는다. 당시 조운은 공손찬의 부하였다. 그가 마음대로 공손찬을 버리고 유비를 따랐다고 보기 어렵다.

실제 조운별전 기록을 보면 조운은 자신의 형이 죽자 형의 상례를 핑계로 공손찬을 져버리는데 그러면서 바로 유비를 따르면 세상 사람들의 욕을 먹기 때문에 따르지 못하고 언젠가 다시 만날 걸 기약하고 고향으로 돌아간다. 이 부분은 딱히 조운을 미화한 부분이 아니다. 형의 상례를 핑계로 조운이 유비가 평원상을 지내던 시절에 공손찬을 버리고 낙향했다는 기록일 뿐이다.

이 기록은 정사 삼국지 조운전에 나오는 유비가 평원상일 때 조운이 기병을 주관했다는 기록의 바로 뒤의 일이므로 어긋나지 않는다. 또한 조운은 유비가 서주를 여포한테 잃고 예주목을 하던 시절에도 기록이 나오지 않는다. 하다못해 조운과 버금가는 맹장이면서도 기록이 없어서 비중이 낮은 진도조차 예주에서부터 유비를 섬겼다고 기록이 나오는 마당이다. 즉, 정사엔 유비가 서주로 내려오고 하북으로 돌아올때까지 조운이 유비 진영에 있었다는 기록은 존재하지 않는다. 따라서 조운별전 기록은 정사 삼국지 촉서 조운전에 기술되지 않은 부분을 오히려 보충해준다고 볼 수 있다.

하작은 입촉 직후 논공행상에서 조운의 간언으로 당시 여론을 물리친 것에 관해 제갈량이 주관했을 회의에 한낱 무관의 의견을 들어야 할 정도로 논의가 이루어 지는 것은 잘못된 것으로 남의 명성을 가로챈 것이라 하거나, 이릉대전 직전 유비를 말린 것에 관해 대전 후 제갈량이 법정을 언급한 것과 제갈근이 유비에게 보낸 서신의 내용이 조운의 논리와 비슷한 것, 조운의 명성이 법정에 미치지 못하는 것을 들어 별전을 쓴 후손이 모방한 것이라 주장했다. 또 1차 북벌 이후의 포상은 제갈량이 상벌에 엄격함을 들어 조운의 미담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 일축하고 있다.

그러나 하작의 의견은 별전은 믿을 수 없는 사료라는 것을 사고의 전반에 깐 상태에서 제갈량의 능력만을 공경하고 조운의 경력이나 능력, 발언권은 지나치게 낮잡아 본다는 문제점이 있다.[56] 그리고 제갈량에 대해 평할 때 상벌에 엄정해 아랫사람들이 포상을 바랄 수 없다고 했는데,[57] 제갈량은 법정이 사적제재를 가해 주위의 탄원을 받을 때 유비에게 필요한 인물이라 그럴 수 없다고 하거나 장완이 죄를 지었을 때 구명을 청하는 등 엄정함만으로 정사를 돌본 것이 아니었다. 그런데도 한 면만을 보고 다른 면을 보지 못하니 하작의 의견은 중하게 보기 어려운 면이 있다. 또 하작은 별전류가 모두 자손이 미화하는 말이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는데 사실 이것도 틀렸다. 하작의 말대로라면 직계 자손이 모두 끊긴 제갈각이나 일족이 멸살당한 후한의 권신 양기, 동탁은 별전이 없어야 정상이나 이들의 별전도 사서에 주석으로 달려 후세에 전해지고 있다. 즉, 별전이 모두 자손들이 쓴 것이라는 주장은 틀렸다는 것이다.

한중 공방전의 일신시담 일화의 경우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황충은 별개의 작전을 하러 나갔고 조운은 영채를 나갔다가 황충과는 전혀 관계없이 별개의 공을 세웠기에 황충전에 나오지 않았다고 볼 수 있으며 자치통감에서도 이 기록에서 장익과 장저에 관한 기록에 대해서만 배제하고 있다. 즉 이것 역시 배송지가 1차 검증하고 통감이 2차 검증한 셈이 된다.

통감집람에서 의문을 표한 부분은 제갈량이 융중대를 세울 때 오는 원군으로 삼을 수는 있으나, 도모할 수는 없다고 했는데 유비를 막지 못하고 뒤늦게 법정을 추념한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한 것으로 조운별전 쪽을 부정적으로 본 것이 아니다. 그리고 이 의문은 위의 유엽이 유비가 오를 칠 것이라고 예상했고 실제로 오를 공격하는 것으로 유비에게는 관우와의 관계가 융중대나 대의보다 우선이었다는 것을 보였기에 해소 가능한 부분이다. 조운별전의 자귀 언급 등이 이릉전 당시 유비군의 자귀 패배와 일치한단 점도 교차 검증 된다 할 수 있다.

앞서 촉한에 긍정적인 인사들이 조운별전을 부정적으로 본 것을 언급했는데 어느 국가를 좋아하든 싫어하는 사람은 있을 수 있다.[58] 그리고 모든 학자들이 별전에 부정적이 었던 것은 아닌데 별전을 주석으로 추가한 배송지나 자치통감에 실은 사마광, 호삼성 같은 인물들은 별전에 긍정적이었다. 이처럼 별전을 긍정하거나 부정하는게 누군가인가에 따라 별전의 신뢰도가 올라가거나 내려가는 것이 아니니 촉한의 긍정적인 사가들이 부정했으니 신뢰도가 낮다는 주장은 부질없는 이야기다.

정사 삼국지 관장마황조전에서는 관우, 장비, 마초에 대한 평이 매우 박한 반면에 황충, 조운에 대한 평은 그냥 찬양 일색이다. 정사 조운전에 내용만 보고서는 왜 진수가 저렇게 찬양 일색인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정사 기록만 보면 진수가 관장마황조전을 저술할 때 조운별전은 물론이고 해당 장수들에 관련된 별전이나 가전류의 기록을 참고했을 가능성이 높다. 애당초 기록도 없는데 그거라도 참고하지 않으면 아예 평가를 내리는 거 자체가 불가능했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배송지가 조운별전을 인용할 때도 그나마 신뢰있는 내용들만 추려서 실은 것이다. 실제로는 저 내용보다 훨씬 많았을 것으로 보이나 거의 민간 전설에 가까운 내용들이라 저 내용들만 싣게 된 것으로 보인다. 진수가 정사 삼국지를 편찬할 당시에는 조운별전도 비슷한 시기에 쓰여져서 내용이 훨씬 풍부했을 것이다.

배송지가 인용한 것을 보면 관련 정사와 교차검증해 보면 앞뒤가 맞는 내용이 있다. 형남 공략전, 한중 공방전과 관련한 조운의 처신과 전공은 딱 봐도 사실로 보인다. 자치통감 같은 기록에서는 하작이 비판한 키같은 내용은 배제하고 북산에서의 활약 등 하작이 비판하지 않았던 기록들을 참조한 부분이 꽤 있다. 게다가 조운별전의 기록중 배송지가 자신도 못 믿겠다고 말한 부분은 없다는 점도 중요하다. 되도 않은 내용이었으면 배송지가 아예 참고하지 않았을 테고 뻥카로 보기엔 세세한 부분이 많아서 전부 지어냈다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 단적으로 조운별전에서 조운이 편장군이 된 시기나 형남 정벌 관련 내용을 보면 앞뒤가 맞는다.

조운별전을 비판하는 사람들 가운데는 별전이 연의식으로 조운의 무공을 과장했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는데 오히려 이들의 주장이 더 과장된 것이다. 조운별전에서 조운의 무공을 강조하는 것은 한중공방전의 일신시담 일화와 1차 북벌에서 손수 뒤를 막아 피해를 줄였다는 부분 뿐이고 심지어 별전에서 묘사한 장판파에서 유선을 구출한 부분은 무슨 연의에서 나온것처럼 조운이 호표기 다 박살내고 아두를 구해왔다는 내용이 아니라 유비의 신임을 강조하는 부분에 불과하다. 일신시담 일화는 하후연을 참살한 황충과 함께 유비의 조아로까지 평가받았던 조운이라면 충분히 있을법한 군공이다.

1차 북벌에서 손수 뒤를 막아 군수물자를 버린게 없고 병사와 장군의 피해를 없앴다는 부분은 본전에서도 조운이 불리한 상황에서도 굳게 지키어 대패에 이르지 않았다라는 기록과 합치된다. 좀 더 정확하게 얘기하자면 정사 본전에 있는 不至大敗(불지대패)라는 내용은 대패에 이르지는 않았고 굳게 지켜서 더 이상 적이 촉군에게 상해를 입히지 못했으나 결국 어느정도 손실이 있을 것이란 얘기다. 하지만 별전에서는 군의 패배와는 상관없이 다른 상황의 대화내용이 나온다. 바로 "퇴각할 때" 라는 것이다. 제갈량은 가정의 군은 이미 엄청나게 대패해 큰 피해를 입은 상황인데 굳이 "퇴각할 때"를 언급하며 병졸과 장령들을 다시 서로 수습하지 못했다는 것을 서두에 먼저 언급한다. 이 말은 즉, 패한 뒤에 대처한 상황을 짚어서 언급하는 것이다.

그리고 나서 기곡의 군이 퇴각할때는 물자와 병장들이 처음처럼 잃은 바가 없다고 나오는데 본전에 나오는대로 피해를 줄였다 하더라도 퇴각을 하는 시점만큼은 조운이 몸소 뒤를 끊음으로서 병장들을 온전히 수습하였다는 것이다. 따라서 제갈량이 말한 처음처럼은 즉, 아예 패하기 전의 시점에서의 처음처럼이 아니라 퇴각할시의 처음을 이야기 하는 것이 되는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굳이 서두에 이미 엄청나게 대패하여 큰 피해를 입은 가정의 군이 퇴각할 때를 언급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그리고 조운이 강등을 당한 것에 대해서 의군인데 왜 강등을 당하냐면 조운은 이 시점에서 기산으로 진출한 제갈량에 이어 의군이라고는 하나 또 다른 주력군을 이끈 촉군 전체의 2인자이다. 이런 상황에서 조운의 말대로 군사에 이로움이 없었으니 제갈량과 함께 책임을 진 것이라고 보는 것이 합당하다.

어쨌거나 이렇듯 배송지와 자치통감이 인용한 별전의 부분은 언급했듯이 조운의 인품, 군주의 신임, 조운의 정치 부분에 대한 설명을 주로 하고 있다. 이걸 가지고 별전에서 조운의 군공이 연의만큼 과장되었네 주장하는것은 오히려 연의의 시각 때문에 조운별전에 편견을 가진 것이라고 밖엔 판단할 수 밖에 없다.

나무위키의 삼국지 관련 문서들을 보면, 배송지 자신이 주석을 달면서도 신빙성이 없다고 지적한 부분들을 제외하곤 대체로 그의 주석을 긍정하는 편인데 반해 유독 조운별전은 그 잣대가 엄격함을 알 수 있다. 물론 배송지의 주석이라고 맹신하는 것은 결코 올바른 것이 아니고 재평가 이전부터 조운별전의 신뢰성이 의심 받아온건 사실이지만 정말 객관적인 시각으로 별전의 내용을 평가하고 있는 것인지 연의에 대한 반발인지는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중국어 위키백과에서도 조운별전 부분에 별전 비판에 대한 내용을 실었지만 해당 문단 말미에

그러나 이러한 류의 관점은 다수가 아니며 일부 사학자들에 의해 지나치게 의고한다고 지적받고 있다.

「然而,此類觀點並不多見考,並被一些史學者指過分疑古」

라는 내용으로 마무리했다.

조운이 무관이 아니라 문관이었다는 비판도 조운별전을 통해 나온 것이다. 조운별전을 무작정 부정하면 자신들이 조운별전에서 인용한 사료도 전부 부정해야하는 모순에 빠지게 된다.

7. 기타

조운의 고향인 하북성 스자좡(石家庄) 시에 있는 조운의 사당.

조운 사후 후세에서의 조운의 일반적인 이미지는 용모단정한 미남인데 용감무쌍하고 그 용기에 걸맞는 실력까지 있으면서 사생활에서도 트집잡을게 없으며 윗사람에겐 깍뜻하고 아랫사람에겐 친절하며 그 무엇에도 과욕을 드러내지 않았고 인간관계도 매우 좋은 엄친아로 완벽한 인간상으로 묘사된다. 이런 이미지와 그로 인한 인기때문에 수많은 삼국지 관련 매체에서 주로 얼굴마담으로 꼽힌다.

실제 정사에서도 언급이 적고 공도 유비의 적자 구출빼곤 드러낼만한 공이 별로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유비 사후까지도 촉나라 실세의 측근으로 꼽힐 정도로 정치적 입지가 탄탄했다. 이는 조운이란 인물이 능력도 능력이지만 공사 양측으로 책잡힐 만한 행동자체를 하지않았고 조운이란 인간 자체가 여러의미로 매력적이기도 했기 때문이다. 또한 군주로 모셨다고 해도 그 군주가 인간말종이 되버리면 주군으로 섬기기 거부하고 군주가 잘못된 행동을 할 때는 서슴치 않고 나서 강직한 직언을 하는 그만큼의 신념을 지녔기에 현대에서 더 사랑받는 인간상이 되었다. 이런 면 때문에 조운은 십수세기 전인 송나라 시절부터도 탄탄한 팬층을 형성하고 있었다.

현대에서 재평가가 이루어짐에 따라 몇몇 네임드가 비판되는 와중에도 상술한대로 책잡을만한 흠이란게 거의 없기때문에 대접이 나빠지긴 커녕[59] 가면 갈수록 좋아지는 장수로 주로 조조와 위나라의 인기가 극단적으로 높은 일본에서도 조운은 위나라 인물이 아님에도 위나라의 어지간한 명장들 이상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옛날에도 인기가 있었는지 관우와 장비 다음으로 민간 설화가 많다. 특히 옥란백용구에 대한 설화에서 조운의 말이 백마라고 묘사되었기에 이후 '조운의 말 = 백마'라는 설정이 많은 소설과 미디어에 고착되었다. 그 외의 설화 내용은 조운/전설 문서 참고. 이런 설화류에서 등장하는 조운의 특징적인 묘사가 '희고 우람한 피부', '상처 하나 없는 깨끗한 몸'을 강조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구전 설화들부터가 뭔가 조운은 '완전무결'한 이미지, '미남자' 이미지가 강했던 셈이다.

여담으로, 나관중이 이렇게까지 조운을 띄워준 이유는 나관중의 고향이 조운과 같은 상산이기 때문이라는 설이 있다. 하지만 나관중본에는 조운이 아두(유선)를 구하기 전에 주모를 핍박해 죽게 만들어 충신의 사당에 들어갈 자격을 잃었다고 써져 있다. 그리고, 삼국지연의에서 북부 지방의 지리가 틀린 점이 많아 나관중 상산 출신설이 반박되기도 한다. 위에서 언급되었듯이 조운에 관련된 설화가 많았고 그것이 연의에 반영된 점이 많았기에 조운의 활약상을 더 돋보이게 했다는 추측도 가능하다.

동양에 비해 삼국지가 비교적 덜 알려진 서양에서도 이 이미지를 아는 사람이 있는지 리그 오브 레전드의 챔피언 신 짜오의 이름/설정/외형적 모티브가 되었다고 한다. 중국판에서는 조운과 성도 동자(同字)로 조신(趙信)[60]이라고 쓴다. 또한 국내에 "대장군 신 짜오"로 발매된 스킨은 중국판에선 대놓고 이름이 조자룡 스킨이다. 물론 "대장군 자르반"은 여포. 둘 다 표절 시비를 걸어도 될 정도로 코에이의 진삼국무쌍에서의 이미지와 굉장히 흡사하다.

관련(?) 속담으로 '조자룡 헌 창(혹은 칼) 쓰듯'이 있다. 원래 뜻은 어떤 것을 매우 익숙하게 다룬다는 것인데 어찌된 것인지 돈이나 물건을 헤프게 쓰는 경우에도 쓰이기도 한다.[61][62]

위에 언급했듯이 조운의 묘는 쓰촨성 청두에 위치해 있다. 후세의 인기와는 달리 무덤은 의외로 초라한 편이다. 문화대혁명 전에는 명승지였다고 하는데 이 때 사라질 뻔 하다가 간신히 살아남았다고 한다. 조운의 팬인 이현세가 조운의 묘를 방문했을 당시엔 중학교 건물로 쓰이던 사당건물과 봉분만 남아 있고 묘역앞에는 돌과 잡초가 널려있는 모습이 나왔다. (세계테마기행 영상)

박근혜가 자서전에서 본인의 첫사랑이라 언급했고, 시진핑 주석이 박근혜에게 3m의 조운 족보를 선물했다.(...) 언론에서는 이를 두고 박 전 대통령이 조운과 같이 충성심 넘치면서도 야망은 없는 부하를 원한다는 것으로 분석했지만, 조운은 유비를 섬기기 이전에 섬겼던 군주들이 섬길만한 그릇이 아니라고 판단하여 주저없이 그들을 떠난 적이 있다.

8. 미디어 믹스


  1. [1] 생존 시
  2. [2] 추증
  3. [3] 현대의 허베이성 스자좡시 관할
  4. [4] 추증된 관직
  5. [5] 그의 고향인 하북 기주의 상산은 원래는 항산(恒山)으로 불렸지만, 한문제의 이름을 피휘하여 상산으로 개명되었다. 현재는 허베이 성 스자좡시 관할.
  6. [6] 조운의 자와 이름은 역경(주역) 문언전(文言傳) 건괘(乾卦)에 나오는 '동성상응 동기상구 수류습 화취조 운종룡 풍종호(同聲相應 同氣相求 水流濕 火就燥 雲從龍 風從虎, 같은 소리끼리는 서로 응하고, 같은 기운끼리는 서로 구한다. 물은 습한 곳으로 흐르고, 불은 마른 곳으로 번진다. 구름은 용을 쫒으며, 바람은 호랑이를 쫒는다)'라는 문장에서 '운종룡(雲從龍, 구름은 용을 쫒는다)'이란 구절을 따온 것이다. 이 문장은 '기질이 같은 사람은 서로 찾게 되므로 덕이 있는 사람들끼리는 서로 호응하게 된다'는 의미로 공자의 덕불고 필유린(德不孤 必有隣, 덕은 홀로 있지 않으며 필시 이웃이 있다)와 통한다. 즉 구름과 용을 서로 호응하고 있는 존재로 해석하여 이름과 자를 지은 것이다. 같은 논리로 육항의 아들 육운(陸雲) 역시 이런 논리에 따라 자를 사룡(士龍)으로 했다.
  7. [7] 한국에서는 삼국지의 다른 인물에 비해 유난히 본명보다 자로 불리는 인물. 보통 상산 조자룡이라 알려져 있기도 하여, 삼국지를 잘 모르는 사람들은 '자룡'이 본명인 줄 알기도 한다.
  8. [8] 자원병인 경우가 많다.
  9. [9] 본문에는 의종(義從)이라 적고 있다.
  10. [10] 자치통감은 '원공을 소홀히 한 것이 아니라 밝으신 장군께 사사롭게 따르는것 입니다.'라고 하고 있다. 현대의 자치통감은 '不爲忽袁公,私明將軍也' 라고 반점을 붙이고 현대의 정사 삼국지는 '不爲忽袁公私明將軍也' 라고 반점을 붙이지 않아 생기는 현상이다.
  11. [11] 물론 이 당시 공손찬이 굉장히 잘난 인물이기는 했어도 어진 정치로 소문난 것은 아니었으니, 기본적으로는 한복을 내쫓고 기주를 날로 먹은 원소에 대한 반발심이 꽤 작용했을 것이다.
  12. [12] 193년 6월경 원소,여포 연합군이 조운의 고향인 기주 상산에 주둔한 장연을 쳐서 대규모 싸움이 일어난다. 공손찬의 막장화와 더불어 조운이 고향으로 돌아갈 이유는 충분했던 셈이다. 유비도 서주 구원을 핑계로 돌이킬 수 없는 길을 걷는 공손찬과 갈라서게 된다.
  13. [13] 물론 동성애적인 의미가 아니고, 안이하게 눈 깜빡하면 코를 베어가는 걸 넘어 목을 베어가는 난세에, 그것도 거병동지도 아닌 다른 군웅 밑에 있다가 들어온 조운을 관우와 장비만큼이나 신뢰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조운은 유비를 따르게 된 이후 일생을 그에게 충성했으며, 유비 사후에도 죽을 때까지 촉을 섬겼다. 이 "침상을 같이 썼다"는 표현은 고대 중국사에서 자주 등장하는데, 광무제 유수도 황제가 된 이후 고향 친구와 한 침대에서 잔 적이 있고, 당나라 시기 이백두보도 침상을 함께 썼다. 이쪽은 술에 곯아떨어진 쪽에 가깝지만
  14. [14] 거병동지인 관우와 장비를 제외하고 외부 영입 인재 중 공사에서 두터운 신뢰를 받았다는 언급이 있는 인물은 조운과 제갈량이다. 제갈량에 경우 수어지교 일화가 나올만큼 관우와 장비가 불만을 드러낸적도 있지만 조운에 경우 딱히 두 사람이 불만을 드러내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미 그들에게도 인정받았다고 볼 수 있다.
  15. [15] 연의에서는 미방이 했다고 되어 있다. 아마 미방이 나중에 촉을 배신하니 모함 이미지를 나관중이 씌운 듯.
  16. [16] 관우는 북쪽으로 가 원군의 진입로를 막는 임무를 수행했고, 장비는 자기가 받은 1천명에 주유가 빌려준 2천명을 더한 3천명으로 주유와 연계한 것으로 나온다.
  17. [17] 형남 4군 정벌때는 제갈량의 명을 받아 움직였는지 본인이 이처럼 일군을 이끌었는지 확인할 수 없다.
  18. [18] 사방장군의 서열은 마초가 받은 좌장군이 가장 위이나 관우는 마초와 장비가 받은 가절보다 한 단계 위인 가절월을 받아서 그 위치를 차별하고 있다.
  19. [19] 유비는 스스로 한중왕에 오르기 전 조정에서 정식으로 받은 관직이 좌장군이다. 좌장군 밑의 군사장군은 좌장군부의 사무를 총괄하는 직책으로 단순 서열론 안한장군 미축, 소덕장군 간옹과 낮거나 비슷하지만 실권에선 비교도 안되는 실세중의 실세였다.
  20. [20] 호삼성은 자치통감 주석에 이렇게 적었다. '도정(都定)은, 모두 평정함을 말하는 것과 같다. 상재(桑梓, 뽕나무가래나무)는, 고향에 조부가 심은 것을 말한다. 시경(詩經)에서 이르길 오직 뽕나무와 가래나무도, 반드시 공경하는 게 예의다.(維桑與梓, 必恭敬止.)'라고 했다. 즉 호삼성은 조운이 시경을 인용해 이 주장을 하고 있다고 설명하는 것이다.
  21. [21] 전란 이전 농촌경제와 호구를 살리고 주군의 농업경제 육성과 발전을 꾀하여 그들의 생업을 보장케하는것이 국가의 재정을 늘리고 호구파악을 편하게 하며 민심획득에 이익이라는 뜻.
  22. [22] 이러한 발언을 혼자서 했음에도 직접적으로 불만을 내비친 신하가 없었다는 건 조운의 유비 세력 내부에서 입지와 발언권이 일정 이상이라는 증거이자 조운이 사리사욕이 아닌 공명정대함을 내세우는 인물임을 알 수 있다.
  23. [23] 유비는 익주를 얻기까지 꽤나 고생을 했으며 방통을 비롯한 여러 부하들도 잃었으니 고생해서 살아남은 부하들에게 보상하고 싶었겠고, 신하들도 대부분 그런 보상을 받고픈 마음이 있었으리라. 다만 유비가 조운의 말을 들은 것은 조운의 조언이 자신의 정치적 행보에 맞는 발언이라고 생각했고 그만큼 조운과 의견의 일치가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24. [24] 태평어람에선 견(遣)자가 붙어서 글귀가 늘어나 '조운이 병사를 파견했다'고 썼다.
  25. [25] 애당초 조운의 군 커리어 시작이 북방의 기마술에 능한 이민족이 포함된 군세를 다루는 기병대장이었다는 것을 생각하면 이런 조운의 기병운용도 이해가 간다.
  26. [26] 이론의 여지는 있을수 있다, 본문을 보면 장익은 조운의 의도와는 달리 오히려 그냥 진의 문을 닫으려고 했다는 설명이기 때문이다.
  27. [27] 이 경우 자치통감의 성격상 굵직한 부분만 기재하기 위해 삭제했을 확률도 있다. 당장 이 사건 이후 자치통감은 유비와 조조가 서로 수개월을 대치하니 위군의 도망자수가 매우 많았다고만 기록하고 있다. 한중전 전체만 놓고 봤을 때 한중에서 벌어진 수많은 전투 중 하나로 보이니, 진위성이 의심됐다면 굳이 기재할 필요조차 없는 일반적인 규모 정도의 전투일 뿐이다.
  28. [28] 실제 유비 사후 제갈량이 북벌에 나서자 양주의 천수, 안정, 남안 3군이 촉에게 호응하기도 했다.
  29. [29] 강주는 탁고대신인 이엄이 독강주로서 연고지로 삼아 4년여간 감독하면서 반란을 진압하는 등 공적을 쌓고 자신의 기반을 다진 곳이다.
  30. [30] 제갈량은 북벌 때 같은 탁고대신인 이엄에게 후방 군량 보급을 맡겼다.
  31. [31] 조운이 이 이후에도 지방을 관리하는 직책으로 빠진 것이 없는 것을 보면 명백하다.
  32. [32] 실리는 '손해를 보고 이익을 잃다'는 말인즉 '승리하지 못하다' 즉, 전투에서 이기지 못하고 패배함의 완곡한 표현이다.
  33. [33] 제갈량 본인이 제갈근에게 보낸 편지에는 조운은 등지와 함께 적애의 수비를 담당해 군사를 둘로 나누어 황무지를 개간하고 둔전을 행했고 당시 갑자기 홍수가 나서 적애 남쪽에 있던 잔도가 유실되니 조운이 사람을 파견하여 벼랑을 따라 돌아 올라가게 한 뒤에야 등지와 서로 소식을 알 수 있었다고 한 것으로 보아 적애에서 상당히 고생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34. [34] 법정, 제갈량, 장완, 비의, 진지, 하후패는 죽은 뒤 바로, 관우, 장비, 마초, 방통, 황충은 260년, 조운은 261년에 시호를 받았다.
  35. [35] 이 때문인지 진삼국무쌍 6의 크로니클 모드를 조운으로 플레이하는 도중 강유를 적으로 만나면, 강유가 "당양 장판의 영웅과 겨룰 수 있게 되어서 일생일대의 영광"이라고 말한다.
  36. [36] 조운 자체는 정사에서도 패배하는 와중에도 최후의 최후까지 적에게 공격당하기 쉬운 최후미를 본인이 직접 나서서 맞섬으로 병력을 최대한 온존한채 후퇴했다고 적혀있는데 애초에 정예병도 유력한 장수도 없는 입장에서 실제 전력이었던 제갈량과 마속이 패배한 바람에 패배할 수 밖에 없었던걸 고려하면 어쨌든 책임추궁을 할 수 밖에 없을 정도로 조운이 맡은 직책이 높았다고 봐야할듯 하다. 사실 조운은 어쨌든 패배했으니 상을 받을 수 없다고 말할 정도의 FM 성향 인물이었으니 억울하게 느끼지도 않았겠지만.
  37. [37] 번씨의 재혼 조건에 출중한 외모가 포함되어있다.
  38. [38] 정사에서는 조운의 외모를 '신장이 8척에 용모가 웅위하고'로 기록되어있다. 고대 중국에서 남자답게 생겼다는 표현이 현대의 꽃미남처럼 생긴 걸 뜻하는지, 아니면 마동석이나 아놀드 슈워제네거처럼 크고 아름다운(...) 근육과 풍채를 가진 근돼를 뜻하는 건진 불명이나 어쨌든 조운의 용모가 평범 이상이였다는 것은 확실.
  39. [39] 강유를 수도로 가 천자를 알현케 하며 중호보병을 맡아야 한다고 제갈량이 추천한 것을 살펴볼때 강유가 자신이 시호를 선정한 옛 상관의 아들인 조광의 무재를 눈여겨보아 데리고 있었을 가능성도 있다.
  40. [40] 다만 아래에 소개되는 조운의 외손자인 관월이 213년생임을 감안할때 그 외삼촌인 조광이 그 동년배일 가능성이 커 보이지는 않다. 뭐 조씨랑 조광이랑 연배 차이가 많이 나는 남매였을수도 있지만 말이다. 60~70대에 전사했을수도 있고. (당장 강유도 전사할때 60대였으니)
  41. [41] 이게 사실이라면 관우와 조운은 사돈지간이 되는 것이다. 출처는 중국어 위키백과.
  42. [42] 건안 18년(서기 213년) 생이라고 한다.
  43. [43] 기존 서술에 관우, 여포, 황충과의 나이 비교가 있었는데 이 셋의 정확한 생년은 아무도 모른다.
  44. [44] 비슷하게 같이 묶인 인물들에 비교돼서 까이는 인물로 순욱+순유와 엮인 가후가 있다.
  45. [45] 오의의 경우, 황제의 외척에 유언 당시부터 이어지는 구 세력의 대표같은 존재이기에 관직이 낮았어도, 조운보다 낮은 위치라고는 볼 수 없었다.
  46. [46] 단 이건 정사 본문만 봤을때 얘기고 배주를 따른다면 조운의 유비군 합류 시점은 관도대전 무렵으로 이 두 사람보다 뒤의 일이다.
  47. [47] 유비가 입촉하기 전에는 관우, 장비 다음 서열(편장군)로 황충(비장군), 위연(6품관 이하)보다 직위가 높았다.
  48. [48] 그런 점에서 제갈량 사후 아쉬워지는 인물이 조운이라고 할 수 있다. 조운에 대한 평은 크게 두 종류로, 하나는 용맹하다는 것이고(진수, 계한보신찬) 하나는 덕이 있다는 것이었다(계한보신찬). 한편 별전에 따르면 여러 차례 정치적 식견을 보이기도 했다. 무엇보다 그 제갈량이 초년이던 시절부터 가까이서 같이 다녔고 행보가 계속 겹치는 상황이니, 직접 간여하진 않아도 굵직한 정치적, 행정적 일들이 돌아가는 분위기는 모를 수 없었을 것이다. 그쪽에서 통하는 사고방식과 언어에 대해서도. 게다가 성격이 좋아 위연처럼 마찰을 일으키고 다니지 않았다. 조운이 마지막으로 가졌던 직함 중에는 중호군이 있다. 조운의 사망 후 1년 가량의 공백을 지나 이 자리를 이어받는 사람이 비의다. 군부의 인사, 무관 간 관계 조정 등이 중호군의 주요 업무 중 하나였던 점, 이후 양의위연의 갈등을 비의가 중재했다는 점을 보면 당연히 이들보다 연공서열이 높은 조운이 이들의 갈등을 중재하는것이 이들보다 연공서열이 낮은 비의보다 효과적이었을 것이다.
  49. [49] 230년에 정서장군에 임명된건 강유다.
  50. [50] 황충이 조조, 한현 휘하에서 먼저 편장군에 임명되었었다고 하지만 그건 조조, 한현군 경력이고 유비군에서 확실히 조운을 뛰어넘어 관장과 나란히 선 것은 한중전에서 공을 세운 이후다.
  51. [51] 가절보다 한 단계 높다. 삼국 시대 초기를 통틀어 이만한 권위를 가진 신하는 없었으며, 이는 관우가 유일하다.
  52. [52] 다만 그렇다고 유비가 서열만 중시해 위연보다 조운만을 더 중시했다고 볼 순 없다. 현명한 지도자라면, 정말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라면 조직 내 서열을 매겨도 인재를 적재적소에 사용하기 마련이다. 정사를 보면 유비는 제갈량에게 가장 큰 실권을 주되 형식적으로 가장 높은 직위를 주지는 않았으며, 필요하다면 그 전까지 아문장 정도의 위치에 있던 위연을 자신의 수족과도 같은 장비를 제치고 조위와의 최전선인 한중태수로 특별히 등용하기도 했으며, 백관들과 심지어 실무자들의 의견을 거스르며 조운의 의견을 받아들이기도 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53. [53] 실제로 조운별전에 실린 유선의 조서에 따르면 유비 휘하에서 공을 세웠다는 것과 함께 자신을 구한 일이 명시되어있다. 그리고 별전이 아니더라도 유선이 생명의 은인인 조운에게 시호를 내린것은 정황상 이상한 일이 아니다.
  54. [54] 말이 안 되는 이유는 정작 정작 바로 몇 줄 위에 있는 경요(景耀) 원년에 사관이 기록한 내용이 있기 때문이다. 이 문제에 대해선 정사 삼국지 문서 참고.
  55. [55] 몇몇 부분을 제하거나 약간의 기록을 수정한 정도로 거의 대부분이 실렸다고 해도 무방하다. 아마 관장마황조 가운데선 자치통감 한기 219년 기록을 자신의 이름으로 도배시킨 관우나 독립군벌로 조조와 끊임없이 맞싸운 마초 다음으로 조운의 기록이 많을것이다.
  56. [56] 당장 별전에 의문을 표할 때 제갈량은 제갈공으로 존칭하고 제갈근에게도 자를 붙여 호칭하나 조운에게는 이름값(원문은 호號)이 낮다면서 잡무관 취급을 하고 있다.
  57. [57] 즉 포상을 내릴 사람이 아닌데 이를 논의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것.
  58. [58] 예를 들자면 촉한을 좋아해도 유선을 싫어할 수 있고, 위를 좋아해도 조비를 싫어할 수 있으며, 오를 좋아해도 손권을 싫어할 수 있는 것이다.
  59. [59] 관우는 애초에 신격화되기도 했고 현대에선 그놈의 오만한 성격때문에 화를 자초했다며 비판받기도 하는데 조운은 신격화된적이 없고 성격도 좋아 오히려 관우보다 상대적으로 친숙한 인상인 점도 컸다.
  60. [60] 발음은 짜오 신.
  61. [61] "한편으로는 한 행셋거리로, 또 한편으로는 구직꾼 격퇴의 수단으로 자룡이 헌 창 쓰듯 썼을 뿐이지." 레디메이드 인생 : 채만식 저서.
  62. [62] 그리고, 여기서 '헌 창' 이라는 것은, 낡은 창을 의미하는 것이 아닌 매우 익숙한 물건을 지칭할 때 쓰는 '헌 것' 이라는 뜻이라고 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65.1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