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5세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FFDD00 0%, #fff375 30%, #fff375 70%, #FFDD00)"


영국의 군주}}}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스튜어트 왕조

하노버 왕조

조지 1세

조지 2세

조지 3세

하노버 왕조

작센코부르크고타 왕조

조지 4세

윌리엄 4세

빅토리아

에드워드 7세

윈저 왕조

조지 5세

에드워드 8세

조지 6세

엘리자베스 2세

그레이트브리튼 왕국 성립 전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아일랜드의 역대 국왕은 영국 국왕 문서 참고.

}}}}}} ||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C40101 0%, #CC0000 20%, #CC0000 80%, #C40101)"


식민지 인도 황제}}}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초대

제2대

제3대

제4대

제5대

빅토리아

에드워드 7세

조지 5세

에드워드 8세

조지 6세

← 역대 무굴 제국 황제

→ 역대 인도 총리

}}}}}}||

영국 국왕

작센코부르크고타 왕조

윈저 왕조

에드워드 7세

조지 5세

에드워드 8세

이름

조지 프레더릭 어니스트 앨버트
(George Frederick Ernest Albert)

출생

1865년 6월 3일
런던 말보로 하우스

사망

1936년 1월 20일 (70세)
노퍽 샌드링엄 하우스

장례식

1936년 1월 29일
윈저성 세인트 조지 예배당

재위

그레이트브리튼 아일랜드 연합왕국영국 자치령의 왕, 인도 제국의 황제

1910년 5월 6일 ~ 1936년 1월 20일

배우자

테크의 메리 (1893년 결혼)

자녀

에드워드 8세, 조지 6세, 메리, 헨리, 조지, 존

아버지

에드워드 7세

어머니

덴마크의 알렉산드라

형제

앨버트 빅터, 루이즈, 빅토리아, 모드, 알렉산더 존

서명

1. 개요
2. 칭호
3. 전반적인 생애
4. 가족관계
4.1. 조상
4.2. 자녀
5. 도플갱어?
6. 불행했던 일생
7. 기타
8. 현대 매체에서

1. 개요

후덕하고 불행한 어떤 황제만큼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불행하게 살았던 왕.

엘리자베스 2세의 할아버지.

영국 해군 사관후보생 시절의 모습

말년의 모습.
수염만 붙였다[1]

2. 칭호

원래 칭호는 '하느님의 은총으로 그레이트브리튼 아일랜드 연합 왕국과 해외 영국 자치령의 왕, 신앙의 수호자, 인도의 황제이신 조지 5세 폐하(His Majesty George V, by the Grace of God, of the United Kingdom of Great Britain and Ireland and of the British Dominions beyond the Seas, King, Defender of the Faith, Emperor of India)'였으나 아일랜드 독립전쟁으로 인해 북아일랜드를 제외한 영국령 아일랜드 대부분이 영국으로부터 떨어져 나가자 1927년에 칭호법을 개정해(Royal and Parliamentary Titles Act 1927) 다음과 같이 칭호를 변경했다.

'하느님의 은총으로 그레이트브리튼, 아일랜드와 해외 영국 자치령의 왕, 신앙의 수호자, 인도의 황제이신 조지 5세 폐하(His Majesty George V, by the Grace of God, of Great Britain, Ireland and the British Dominions beyond the Seas, King, Defender of the Faith, Emperor of India)'

이때 국명의 경우엔 1927년 법 개정으로 '그레이트브리튼 아일랜드 연합 왕국'에서 '그레이트브리튼 북아일랜드 연합 왕국'이 됐지만[2], 아일랜드 자유국영연방 탈퇴 전까지 영국 국왕을 군주로 하는 입헌군주제를 유지했다. 때문에 왕의 칭호에서는 '아일랜드'를 '북아일랜드'로 고치지 않고 남겨서 여전히 아일랜드 전체의 군주임을 나타내고, 대신 '연합 왕국'을 왕의 칭호에서 뺌으로써 북아일랜드를 제외한 아일랜드가 더 이상 연합 왕국에 속하지 않음을 나타내려 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는 공식적인 칭호상의 문제일 뿐 실질적으로 조지 5세는 여전히 연합 왕국(UK)의 왕이었다. 북아일랜드가 연합 왕국의 일부인 이상 그레이트브리튼에서도 왕이고 아일랜드 섬에서도 왕이면 자동으로 연합 왕국 왕

3. 전반적인 생애

본명은 조지 프레데릭 어니스트 앨버트 삭스-코버그-고타로 에드워드 7세(1841년 11월 9일 ~ 1910년 5월 6일)와 덴마크의 알렉산드라(1844년 12월 1일 ~ 1925년 11월 20일)의 둘째 아들이다. 그의 왕후는 테크의 메리(Mary of Teck)였는데 원래는 형 앨버트 왕자의 약혼녀였다. 그러나 앨버트 왕자가 결혼 직전인 1892년 1월 14일에 독감으로 죽어서 조지가 형의 약혼녀 메리를 신부로 맞은 것이다. 빅토리아 여왕의 뜻에 따른 결혼이었으나 둘은 평생 서로를 존중하며 행복한 결혼생활을 했다.

후계자인 형이 있었기에, 군주로서의 소양이 필요한 교육은 모두 형의 몫이었고 조지 5세는 적성을 찾아 해군 장교의 길을 걸었으나, 앨버트 왕자의 급사로 예상치못하게 갑자기 왕이 되어, 전유럽이 군주제가 위태로운 상황에서 굳건한 의지와 책임감으로 왕실을 지켜내기 위해 애썼다.

그의 왕실이 본래 독일의 대공 가문인 작센-코부르크-고타 가문이기 때문에 제1차 세계대전이 터지자 반독일 감정을 고려해 영국 왕실의 역사적 거주지인 윈저 성의 이름을 따라 가문을 윈저로 개명하였다.

이 때 덩달아 강제로 개명된 가문 이름이 독일의 명문가 바텐베르크(Battenberg)[3]. 독일어로 산(山)을 뜻하는 '베르크(berg)'를 같은 의미의 영단어 '마운트(mount)'로 고치고, '바텐(Batten)'을 영어식 독음인 '배튼'으로 바꾼 뒤 본래 배열과 바꿔서 '마운트배튼(Mountbatten)'으로 개명했다. 조지 5세의 바텐베르크 가문 친척들은 "그동안 영국을 위해 헌신한 대가가 성을 갈아버리는 거냐"며 반발하기도 했다.[4]

그래도 이 바텐베르크 가문은 그나마 형편이 나은 축에 속한다. 이들은 독일어를 영어로 바꾼 수준으로 개명했지만, 독일과의 연관이 더 큰 가문들은 얄짤없이 원래 이름을 내다버려야 했다. 예를 들자면 왕후 메리의 테크 공작 가문은 원래 이름은 흔적도 찾아볼 수 없이 캠브리지 가문이라는 완전히 새로운 이름을 쓰게 되었고, 슐레스비히-홀슈타인 가문 친척들은 독일의 본가가 제1차 세계대전 이후 폐위되어 버리는 안습한 상황을 맞게 되었다(...).

1915년에 있었던 낙마 사고와 제 1차 세계대전, 지속적인 흡연 등으로 건강이 점점 악화되었다. 만성적인 기관지염으로 세 차례나 요양을 갔고 1928년 11월에는 패혈증에 걸렸다. 말년에는 산소 호흡기에 의존해야 했으며 의식이 오락가락 했다. 1986년에 공개된 주치의 도슨의 일기에 따르면, 안락사를 옹호했던 도슨은 국왕의 위엄있고 평안한 죽음을 위하여 조지 5세의 의사를 묻지 않고 자기 마음대로 치사량의 약물을 주입했다. 강한 종교적 신념이 있었던 메리 왕비와 왕세자는 이를 분명 허락하지 않았을 것이기에 그들의 의사는 묻지 않았다고 한다.[5]흠좀무 그렇게 조지 5세는 1936년 1월 20일 서거한다.

생전에 살아있을때는 자식들한테 매우 엄격하기로 유명한데 이게 좀 막장부모 수준이라(...)[6]그것때문에 조지 6세가 애를 좀 먹었고[7] 에드워드 8세는 그런 아버지한테 반항을 많이하였다. 그래도 차남인 조지 6세는 아버지의 말을 잘 따르고 순종하였기때문에 많이 편애했다고 한다. 조지 6세한테 긴 문장의 편지를 보내준적도 있고 결혼도 일찍하여 첫 손주도 보게해줬고 장남처럼 그닥 큰 구설수나 사고를 치지도않았기때문에 안이뻐할수없는 구석이 없는것. 오죽하면 말년에 장남대신 왕이 되서 손녀한테 물려줬으면좋겠다고 말도했으니 말 다했다.

아내인 메리왕비는 살아있는동안 시아버지부터 손녀의 왕위계승까지 다 지켜보았다.

4. 가족관계

4.1. 조상

본인

부모

조부모

증조부모

조지 5세
(George V)

에드워드 7세
(Edward VII)

작센코부르크고타의 공자 앨버트
(Prince Albert
of Saxe-Coburg and Gotha)

작센코부르크고타 공작 에른스트 1세
(Ernest I, Duke of Saxe-Coburg and Gotha)

작센고타알텐부르크의 공녀 루이즈
(Princess Louise of Saxe-Gotha-Altenburg)

빅토리아 여왕
(Victoria)

켄트와 스트래선 공작 에드워드 왕자
(Prince Edward, Duke of Kent and Strathearn)[8]

작센코부르크잘펠트의 공녀 빅토리아
(Princess Victoria of Saxe-Coburg and Saalfeld)

덴마크의 알렉산드라 공주
(Princess Alexandra
of Denmark)

크리스티안 9세
(Christian IX)

슐레스비히-홀슈타인-존더부르크-글뤽스부르크 공작
프리드리히 빌헬름
(Friedrich Wilhelm,
Duke of Schleswig-Holstein-Sonderburg-Glücksburg)

헤센-카셀의 루이세 카롤리네
(Princess Louise Caroline of Hesse-Kassel)[9]

헤센-카셀의 루이세
(Princess Louise of Hesse-Kassel)

헤센-카셀의 빌럼
(Prince William of Hesse-Kassel)

덴마크의 샤를로트 공주
(Princess Charlotte of Denmark)[10]

4.2. 자녀

자녀

이름

출생

사망

배우자/자녀

1남

에드워드 8세
(Edward VIII)

1894년 6월 23일

1972년 5월 28일

월리스 심슨

2남

조지 6세
(George VI)

1895년 12월 14일

1952년 2월 6일

엘리자베스 보우스-라이언
슬하 2녀

1녀

프린세스 로열 메리
(Mary, Princess Royal)

1897년 4월 25일

1965년 3월 28일

6대 헤어우드 백작
헨리 레셀레스
슬하 2남

3남

글로스터 공작 헨리 왕자
(Prince Henry, Duke of Gloucester)

1900년 3월 31일

1974년 6월 10일

앨리스 몬타규 더글라스 스캇
슬하 2남

4남

켄트 공작 조지 왕자
(Prince George, Duke of Kent)

1902년 12월 20일

1942년 8월 25일

그리스덴마크의 마리나 공주[11]
슬하 2남 1녀

5남

존 왕자
(Prince John)

1905년 7월 12일

1919년 1월 18일

5. 도플갱어?

러시아니콜라이 2세사촌 관계로, 몹시나 닮았다. 둘이 함께 찍은 사진을 보면 쌍둥이로 보일 정도. 덕분에 조지 5세의 결혼식에 참석했던 니콜라이 2세는 피로연에서 신랑으로 착각한 사람들에게 축하받느라 고생했다고. 거기에 러시아 혁명 이후 모국인 덴마크로 망명한 마리야 황태후가 영국을 방문했을 때, 조카인 조지 5세를 보고 아들이 살아돌아온 것으로 착각한 적도 있다.

한번 비교해보자. …누, 누가 누구지? M자 탈모가 덜한쪽이잖아 세 사진 모두 오른쪽이 조지 5세이다.[12]

독일의 빌헬름 2세와도 고종사촌 관계[13]이지만, 이 쪽은 그렇게 닮은 편은 아니다. 조지 5세니콜라이 2세는 이종사촌 관계인데 둘 다 자매관계인 어머니를 닮았기 때문에 발생한 일이다. 조지 5세의 어머니인 덴마크의 알렉산드라니콜라이 2세의 어머니인 덴마크의 다그마르가 자매 관계인데 이 둘도 쌍둥이처럼 닮았고 그녀들의 자식들인 두 왕이 각자의 어머니를 닮았기에 이종사촌간에 얼굴이 쌍둥이처럼 닮게 된 것.

외모뿐 아니라 평소 취향도 닮은 편이었고, 나름 사람들에게 인기도 받는 편인데, 진짜 자녀 교육 방식은 각자 다르다.[14] 또한 정치 성향도 정반대였는데 내치에 전력을 다한 조지 5세와는 달리 니콜라이 2세는 사실상 나라를 국제 씨발놈에게 맡긴 채 방치해버렸다. 그 결과 니콜라이 2세와 그 일가족은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지만 조지 5세와 그 일가족은 천수를 다 누렸다.

오른쪽이 영국의 왕비가 되는 덴마크의 알렉산드라, 왼쪽이 러시아의 황후가 되는 다그마르(마리아 표도로브나)

6. 불행했던 일생

미소년 - 미청년 - 미중년 라인을 달리던 왕이었으나, 노년에는 스트레스로 딱히 미노년이라고 할 만한 포스가 없어서 미노년 항목에는 없다.

가정을 내팽겨치는 바람기많은 막장아버지구설수가 많이오르다가 갑자기 죽어버린 큰형, 그리고 이혼녀와 결혼하는등에 나치옹호까지하는 막장 장남이 있기에 가족들 문제에 골치를 많이썩었다.이거 완전 콩가루집안

  • 앨버트 왕자가 죽었다. 조지 5세는 형과 우애가 좋았으며 이미 밀덕으로 길러진 성격 때문에 정치에 대해서는 딱히 유능하지도 않고, 딱히 무능하지 않은 평범인(?)이 되었다. 앨버트 왕자와 조지 5세는 미소년 시절에 화보(?)를 찍었다.
  • 사랑을 잃었다. 조지 5세는 사촌여동생 에든버러의 마리[15]를 사랑했지만 양쪽 모친의 반대로 결혼은 성사되지 못했다. 그리고 에든버러의 마리는 루마니아 페르디난트 1세와 결혼했으나, 결혼 생활 동안에 고생했다.
  • 재위 초기에 타이타닉 호 침몰 사고가 일어났다. 이로 인해 자칫 재위 초반부터 평판이 나빠질 위험에 놓였지만, 이후 원만하게 대처 및 수습하여 고비를 잘 넘길수 있었다.
  • 제 1차 세계대전이 일어났다. 사실상 군주제의 종말[16]이나 다름없었던 그 전쟁에서 조지 5세가 이끌던 영국이 승리하면, 고종사촌 빌헬름 2세를 비롯한 적국들의 수장이 폐위될 것을 알면서도 영국을 위해 사적인 감정을 버리고 전쟁을 지휘했다.
  • 이종사촌 니콜라이 2세러시아 혁명으로 폐위되어 그의 가족들과 예카테린부르크로 유배되었을 때, 고종사촌 빌헬름 2세보다 아꼈던 니콜라이 2세를 구하고 싶어했으나, 국민들의 반대로 구하는 것을 그만두었다.[17]
  • 세계 대공황이 일어나자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나 그 즈음 건강이 악화되었다. 조지 5세 재위 중에 세계 대공황은 그나마 해소되는 편이었으나 이때 조지 5세는 임종 직전의 상태였다.
  • 자식 문제로 골머리를 앓았다. 병약한 차남, 무능하거나 난폭한 성격은 아니지만 군주감이 아닌 3남과 4남, 요절한 5남[18], 이미 백작과 결혼해 자녀를 둔 외동딸, 무엇보다 강적은 장남 에드워드라고 할 수 있다.[19]
  • 여동생들을 잃었다. 루이즈(1867년 ~ 1931년), 빅토리아(1868년 ~ 1935년 12월 1일), 모드(1869년 ~ 1938년 11월 20일) 중 루이즈와 빅토리아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나는 모습을 지켜본 조지 5세는 큰 실의에 빠졌고, 말썽 부리는 자식들, 두 여동생들의 죽음, 사촌들이 끔살당하거나 폐위되는 상황 속에서 노르웨이로 시집갔던 막내 여동생 모드도 점차 위독해지자 '이제 나의 시대는 끝난 것 같다.'며 비통해하다가 죽었다.

7. 기타

그의 취미우표수집으로, 조지 5세의 우표수집 컬렉션은 역대 영국 국왕들에게 내려오고 있다고 한다.

'백성은 곧 나를 일컫는다.'라는 발언이 유명한데, 루이 14세가 했다고 알려진 '짐이 곧 국가다'와 매우 극명하게 대비되는 말.

그의 이름을 딴 전함이 바로 킹 조지 5세급 전함으로, 32차례 건조되었다.[20] 첫번째는 1911년에 건조된 킹 조지 5세로, 당시 조지 5세가 즉위하여 이름이 붙었다. 두번째는 1939년에 건조된 전함으로, 2차 대전기 영국 해군의 대들보 역할을 했다. 당시 즉위했던 에드워드 8세가 자신의 퇴위를 예감하고 조지 5세의 이름을 붙였다. 이후 즉위한 조지 6세 때는 함명을 바꾸자는 제의가 들어왔으나 왕은 아버지를 기념하고 싶다고 사양하였으며, 2번함에는 형을 기념하여 프린스 오브 웨일스를 붙이고 3번함에는 자신을 지칭하는 듀크 오브 요크를 붙인다.

파리 지하철 1호선에는 조지 5세의 이름을 딴 조지 5세 역이 있다.

8. 현대 매체에서

영화 킹스 스피치에선 알버스 덤블도어로 유명한 배우인 마이클 갬본이 맡아 위엄있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공산주의와 히틀러가 설쳐대는 와중에 왕이란 세계에서 가장 불안정한 직업이 되었다면서 무슨 놈의 왕이 국민들에게 아부하는 광대꼴이냐고 전제군주의 시대에서 민주주의 시대로 넘어가는 시대의 갈등을 보여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지 6세에게 "너희 형이 저렇게 정신줄 놓고 있는데 가 아니면 누가 귀족과 노동자들을 지켜내겠느냐"며 왕족의 의무를 상기시킨다. 마지막에는 병환으로 거의 정신줄을 놓고[21] 자신이 서명한 법안도 알아보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다가 숨을 거둔다.

Paradox Interactive사의 게임 Hearts of Iron IV에서는 36년시점에 영국 국왕으로 있는데 국가의 안정도를 높여주는 효과가 있다. 시작 후 금방 사망해서 에드워드가 왕위에 오르면서 안정도가 조금씩 떨어지다가 조지 6세가 왕위에 오르면 다시 안정된다.

위의 게임의 모드인 카이저라이히에서는 1차대전의 패배와 프랑스 공산화의 영향으로 영국에서도 혁명이 일어나 캐나다로 망명했다. 그 와중 본인의 건강(주로 정신적인 쪽으로)도 나빠져 독일과 사회주의자들에 대한 분노로 미쳐버렸다는 평까지도 듣고 있다. 실제 역사와 마찬가지로 1936년 초에 사망.


  1. [1] 부계보다 모계(외삼촌 발데마르)의 영향을 받은 듯. 참고로 동갑인 워런 G. 하딩은 수염이 없다.
  2. [2] 그런데 영국이 아일랜드를 분리시킨 건 1922년이다. 5년 넘게 똥배짱
  3. [3] 19세기 중엽, 헤센-다름슈타트 대공 루트비히 3세의 동생 알렉산더와 평민인 율리아 하우케의 귀천상혼으로 생겨난 가문이다.
  4. [4] 다만 바텐베르크의 경우는 세계대전 당시 해군 고위층에 있었고 얼마 뒤 중순양함 세척이 독일 유보트에 1척에게 격침된 사건으로 비난을 받았던 이유가 있었다. 격침된 것 자체가 비난받을 건 아니고 고작 잠수함 1척에게 중대형함이 격침당하는 건 분명 해군성에 스파이가 있을 것이고 그 스파이는 독일계인 바텐베르크 가문일거라는 이야기. 결국 해군성의 바텐베르크는 사직하고 화병으로 사망하고, 가문은 결국 마운트배튼으로 개명한다. 이 해군성의 바텐베르크의 아들이 2차 대전의 영웅이자 마지막 인도 총독 루이 마운트배튼.
  5. [5] 이 사실은 계속 비밀에 부쳐지다가 한참 뒤인 1986년에 공개되었다.
  6. [6] 아무래도 원래는 왕이 아닌 해군쪽으로 전전하려했기때문에 군인성격이 매우 쎘다. 그와 반대로 아버지인 에드워드 7세는 손자들과 놀아주는등 많이이뻐해줬다.
  7. [7] 눈물도 많고 소심한데 자세교정때문에 말더듬증세까지 생겨버렸다
  8. [8] 조지 3세의 4남이다.
  9. [9] 프레데리크 5세의 손녀이다.
  10. [10] 프레데리크 5세의 손녀이다.
  11. [11] 요르요스 1세의 손녀이다.
  12. [12] 그나마 자세히 보면 눈 부분이 조금 다른 것을 알 수 있다. 조지 5세 쪽이 조금 더 쎈 인상이면 니콜라이 2세는 순한 인상을 갖고있다.
  13. [13] 조지 5세의 고모인 빅토리아 아델레이드 메리 루이즈빌헬름 2세의 어머니.
  14. [14] 조지 5세 집안은 아들부자 집안에 딸 한명이 있고, 니콜라이 2세 집안은 반대로 딸부자 집안에 아들 한명이 있는데, 니콜라이 2세는 정말이지 자식들에게 온화한 아버지였고, 조지 5세는 다혈질에 평소 밀덕 성향으로 길러진 성격 때문에 자녀들에게 항상 화만 냈고, 큰아들과는...설명 안 해도 알지? 근데 그거는 솔직히 에드워드 8세가 잘못한 거 맞다.
  15. [15] 빅토리아 여왕앨버트 공의 2남 알프레드 왕자의 장녀이다.
  16. [16] 제 1차 세계대전 전후로 승전국과 패전국, 그리고 양쪽의 식민국들 대부분은 군주제가 폐지되고 공화정이 수립되었다.
  17. [17] 그 이유는 니콜라이 2세의 아내인 알렉산드라 황후가 독일 헤센 대공국 출신이기 때문이다. 당시 영국은 반(反) 독일 감정이 너무나 커서, 알렉산드라 황후까지 망명시킬 경우 정치적으로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였다.
  18. [18] 알렉세이 니콜라예비치 로마노프가 생각나는 대목이다. 참고로 둘 다 13살에 죽었다.
  19. [19] 왕실 역사상 전례가 없는 이혼녀와 결혼하려고 왕위를 쓰레기통에 던져 넣은 것은 그렇다 쳐도 나치 만세!를 외친 건 좀 심각하게 생각해봐야 할 문제다.
  20. [20] 첫번째는 건조되기 전에 HMS Monarch로 이름이 바뀌었으므로 제외하면 2차례.
  21. [21] 약간 치매 증상을 보인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35.8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