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립

1. 개요
3. 중립의 어려움
4. 중립의 장점
5. 중립이 없다면?
6. 중립에 대한 비판
7. 같이 보기

1. 개요

/ Neutrality

중립을 상징하는 양팔 저울의 수평.

한자를 그대로 풀면 '중간에 서 있음' 이다.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어느 편에도 치우치지 아니하고 공정하게 처신함[1], 국가 사이의 분쟁이나 전쟁에 관여하지 아니하고 중간 입장을 지키는 것'이라고 설명되어 있다.[2] 중립을 계속 하는 것을 중도라고 한다. 다만, 우유부단함을 자기합리화하여 아무 의견도 못 내는 건 중립이라 하지 않는다.

사실 비형식적 오류 문단에서도 지적했듯이 중립이 어떤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여러 의견들 중 양 극단에 있는 두 의견만의 중간을 중립이라고 여길 수도 있고, 의견들을 모두 포함해서 평균을 낼 수도 있으며, 의견을 낸 사람들의 수까지 고려할 수도 있다. 각자의 편을 번갈아가며 들어주는것이 곧 중립이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

2. 비형식적 오류: 중도에 의거한 오류

일상적 용어와 달리 중도 자체는 논리학에서는 오류가 된다.

甲: "난 중립이잖아. 그러니까 내가 봤을 땐 얘 말이 옳아."

위는 자기가 평상시에 중립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할지라도 명백한 오류가 된다. 차라리 아래처럼 부분적으로 지적하면서 합당함을 이끄는 것이 중립적인 의견이라고 할 수 있겠다.

甲: "난 중립이야. 철수는 이러이러한 부분에서 잘못된 거 같고, 영희는 잘못되지 않았어. 그런데 영희도 이런 부분에 있어서는 잘못이 있네."

물론 양측에 양비론 또는 양시론을 취했다고 해서 그 사람은 전체적으로 봤을 땐 중도일 수도 있겠지만, 부분적으로 반대 혹은 찬성 입장을 내놓은 경우에 한해서는 중도라고 볼 수 없다. A, B가 아닌 C라는 다른 입장이 있을 뿐이다. 위 같은 甲의 행동이 (일상에서는) 중립적이라고들 하지만, 전자에서는 영희 옹호, 후자에서는 철수 옹호라는 명확한 스텐스를 취했으므로 부분적으로는 중도가 아니며, 전체적으로는 중도이다.

정치계에서도 위 같이 풍부한 의견을 내는 사람이 많아져야 하겠지만, 논리적으로 "난 중립이야."와 같은 부분은 명백히 '중도에 의거한 오류'에 속한다. 이 부분만 빼면 오류에 속하지는 않는다.[3]

진정한 중도는 침묵을 지키지 양쪽이라는 말을 입밖으로 굳이 표방하여 내재된 (당사자들이 굳이 드러내지도 않은) 진영논리를 은연중에 드러내지 않는다.

3. 중립의 어려움

중립적 의견을 표명하는 것은 굉장히 어렵다. 의견들의 대치되는 요소를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는 뛰어난 통찰력과 풍부한 지식을 가지고 있어야 할 수 있다. 나름대로 중립적 의견을 도출했지만, 남들이 보기엔 중립적이지 않을 수도 있다. 자신의 견해, 특히 이해타산하려는 마음을 무시하기도 힘들다. 그리고 어쨌든 새로운 의견을 표명하는 것이므로 기존의 다른 의견들 대부분과 대립할 용기가 있어야 할 수 있다.

중립을 내세운 사람은 다른 사람들로부터 특히 많은 공격을 받는다. 중립 진영에게 다른 진영들은 회색분자이니, 정치적 무관심이니, 비겁한 방관자이니 등등 극단주의흑백논리를 자랑스럽게 들먹이면서 이기적인 인간으로 매도한다.[4] 완전히 대립하는 상대 진영을 향한 공격보다 더 심할 때도 많다. 이러는 데에는 자기 진영과 가까운 만큼 자기 진영으로 전향할 가능성이 높다는 계산이 깔려있다.[5] 실제로는, 앞서 말했듯 중립적인 의견을 내기 위해선 모두의 입장의 풍부한 이해가 필요하므로, 오히려 정치적 중립론자들이 정치에 관심이 더 많을 수도 있다.

종종 선거에서 중립적 의견을 지닌 자라도 투표를 반드시 해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투표를 하지 않는 게 중립적이라고 판단된 경우 투표를 하지 않을 수도 있다. 물론 투표를 하지 않는 것과 어느 후보에게도 표를 주지 않는 것은 다른 것이므로, 후자를 중립이라고 판단하고 무효표를 행사할 수도 있다.

여기에 국가단위의 중립은 더더욱 어렵다. 특히 전쟁이 나면 국가단위로 올라가면 생존을 건 OX게임이 되기도 하기 때문 문제는 이쪽이건 저쪽이건 중립을 선언한 경우처럼 이들도 OX게임이 된다. 그렇기에 단 하나의 아군이라도 더 확보하려고 하기에 중립국은 외부세력으로부터 중립을 지켜내느냐 자의건 타의건 한쪽 편을 서느냐 선택해야 하는데 중립을 지키고자 한다면 중립을 지킬만한 실력이 있어야 한다. 러일전쟁 시기의 대한제국이 내세운 중립은 결국 파괴되었다. 국가끼리 벌이는 외교에서 어설프게 추구하는 중립은 자살행위일 뿐이다.

그뿐 아니라 특히 교육 등에서는 정치적 중립이라는 것을 교육자에게 기본적으로 요구하는데, 그 범위가 참 모호하다는 것 역시 난점이다. 예를 들어, 독도는 명백히 한국의 영토이고 실제로 한국이 실효 지배를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으로는 분쟁 지역으로 인식되는 때가 잦다. 이 경우, 대한민국 사람 입장에서 예를 들어 독도의 지리적 위치와 자연환경에 대해 설명하는 것은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제3국 시각에서는 중립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보일 수 있다. 특히 이는 기계적 중립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데, 어느 세력이 정치적 목적으로 교묘하게 기계적 중립을 시전하면 졸지에 아무 이상이 없던 중립적 사안이 더 이상 중립이 아니게 되어 버린다. 독도를 로마자로 'dokdo'로 표기하다가 'dokdo/takeshima'로 병기하기 시작한 것이 그 예이다. 기계적 중립으로 인해 '다케시마'가 '독도'와 맞먹는 치밀한 논쟁거리인 것처럼 부풀려지고 이에 따라 '독도'가 명백히 중립적인 가치를 지녔음에도 불구하고 중립에서 벗어나고 말았다.

4. 중립의 장점

중립 상태에서는 어느 쪽과도 크게 엮이지 않을 수 있고,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과는 다르게 현명하게 보일 수 있다. 가운데인 만큼 여차하면 한쪽에 붙을 여지도 있다. 소위 '줄타기'를 신중하게 하려는 것이고, 이것을 위해 중립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다.

중립적 의견은 많은 사람들의 길잡이가 될 수 있다. 이는 곧 중립인 사람의 의견이 큰 위상을 지니는 것이 되므로 예로부터 지금까지 철학자, 사상가, 논객, 평론가들은 중립으로 인정받고 싶어한다. 그러나 상기한대로 중립은 어렵고 기준도 없다보니 제 3자가 보면 중립이 아닌 경우가 허다하다.

스스로 중립이라고 생각하지 않음에도, 중립의 위상을 노리고 중립이라고 자처하는 사람들도 많다. 확실한 의견이 없는 상태의 사람들은 어느 쪽에도 기울어지지 않았다는 형평성을 갖추었다고 선전하는것에 쉽게 현혹되고 비판적으로 생각 할 줄 아는 사람은 굉장히 적기 때문에 그런 사람들로 하여금 자신의 의견을 추종하고 위상을 드높이게 만들기는 쉽다.

5. 중립이 없다면?

중립을 추구하는 사람이 없다면 여러 의견들간에 절충이 없을 것이고, 결국 세력이 약한 소수의견은 다수파에게 잡아먹힌다. 역사적으로 이런 식으로 쿠데타전쟁이 났다. 대표적으로 조금이라도 반대한다고 말하면 반역자로 몰려서 살해되기 일쑤일 정도로 험악한 체제가 많다. 북한, 에리트레아, 러시아, 벨라루스, ISIL, 대한민국 제5공화국, 소련, 짐바브웨,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여럿이 대표 사례다. 급기야 파시즘이 아니면 총살이던 나라까지 돌아다닌다. 현실주의파와 낭만주의파의 대립 등 학계나 문화계도 마찬가지였다. 중립이 없는 상태는 이토록 폭력적이지만, 차라리 의견을 고집하지 않는다고 말하는 사람이 태반이다. 오히려 진정으로 중립을 추구하는 사람은 얼마 없다.

중립이 없는 극단적인 사회로 대표적인 것이 극단적인 정치적 성향이 강한 인터넷 커뮤니티이다. 만화등 창작물 커뮤니티도 중립이 없는 극단적 사회중 하나다. A팬덤이 파는 갑이란 캐릭터가 있고 B팬덤이 파는 을이란 캐릭터가 있다고 가정할 경우, 일명 자칭 중립들은 A쪽이 을이 잘못한 점만 몇년 넘게 주구장창 우려먹거나 갑을 띄워주기 위해 허위사실유포까지 하면서 을을 폄하하고 B팬덤을 배척할땐 가만히 방관만 한다던가 같이 낄낄거리며 폄하와 배척에 동조하다 못해 앞장선 자들이, B팬덤쪽에서 A쪽의 만행을 참다 못해 폭발해 A쪽을 공격할때나 갑 캐릭터의 비판점이 나오기 시작하면, 바로 갑과 을 둘 다 좋아한다던가 아예 다른 캐릭터의 팬이라 주장하면서 A쪽이 잘못한 점은 무조건적으로 쉴드와 미화를 해주거나 입도 벙긋 안 하고 B 쪽이 A를 공격한 것만 트집잡으며 A가 입지도 않은 피해사실을 들먹이면서까지 B쪽더러 극성이라고 비난하고 갑이 까일 것 같은 낌새가 보이면 바로 상대를 무작정 비난하면서 지겨우니까 하지말라며 B쪽을 입막음 하지 않나 을이 까이는 건 행적등으로 인해 모두가 싫어해서 그런 거라고 주장하는 반면 갑이 까이는 건 B쪽이 열폭해 조작으로 후려치는 거고 갑의 안티는 무조건 B라고 주장하는 등 심하게 편파된 모습을 보인다. 그래서인지 일명 자칭 중립이라 주장하는 네티즌들을 굉장히 싫어하는 사람들의 수도 상당하다.

6. 중립에 대한 비판

중립은 비겁한 방관자에 불과하다는 식으로 비판하는 사람들도 있다. 보통 자기우월주의적인 양비론[6]이나 자기 안전만 챙기는 기회주의적인 자세를 비판하거나, 기계적 중립 또는 달리는 기차 위에 중립은 없다 항목에 쓰인 대로 중립으로 포장된 정치적 무관심, 즉 "누군가의 인권이 탄압받는 판국에서 굳이 기계적 중립을 지킨다면, 인권이 탄압받는 현 상태를 받아들이고 가해자에게 빌붙는 거나 마찬가지다"라는 논리를 취하는 식. 아래의 인용구들 또한 대부분 정치적 무관심을 비판한다.

그러나 그 근거나 배경을 무시하고 중립성향의 주장이라는 이유만으로 무조건적으로 매도, 배척하다 보면 극단주의, 흑백논리라는 또 다른 함정에 빠질 수 있으므로 신중해야 한다. 과격파 쪽에서 자신들의 극단성을 합리화하려 온건파, 중립파를 기계적 중립으로 몰아세우는 사례 또한 차고 넘치니 말이다.

지옥의 가장 뜨거운 곳은 도덕적 위기의 시대에 중립을 지킨 사람들을 위해 예약되어 있다.[7]

존 F. 케네디, 단테의 신곡을 인용하며

세상이 이렇게 불공평한데, 중립을 지킨다는 것은 결국 강자의 편을 든다는 뜻 아닌가.

주진우 기자

아무때나 중립을 외치는 사람들은 사실 중립주의자들이 아니라 수구꼴통들이다.

People who demand neutrality in any situation are usually not neutral but in favor of the status quo.

Max Eastman

신은 중립을 좋아하지 않는다. 중립을 지키며 행동에 나서지 않는 사람이 신중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싶겠지만 우리 양심은 중립에 설 수가 없다. 신이 우리를 그렇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Neutrality is no favorite with Providence, for we are so formed that it is scarcely possible for us to stand neuter in our hearts, although we may deem it prudent to appear so in our actions.

Charles Caleb Colton

중립을 지키는 사람은 악마와 한통속이다.

Neutral men are the devil’s allies.

Edwin Hubbell Chapin

부당한 일로 인해 통합이 깨지게 되었을 때 중립을 지키는 사람은 사실 어느 쪽 입장도 지지하는 게 아니라 자신의 안위만 생각하는 사람이다.

In an unjust cause of separation, he that favoreth both parts may perhaps have least love of either side, but hath most charity in himself.

Joseph Hall

독립해야 한다. 또한 중립적이지 않아야 한다.

It is well to be independent also well not to be neutral.

Louis Kossuth

중립은 오래된 신념이긴 하나 무기력하다는 증거일 뿐이다.

Neutrality, as a lasting principle, is an evidence of weakness.

Louis Kossuth

중립은 위험하다. 정복자의 먹잇감이 될 뿐이기 때문이다.

Neutrality is dangerous, whereby thou becomest a necessary prey to the conqueror.

Francis Quarles

양심은 결코 중립적이지 않다.

The heart is never neutral.

Lord Shaftesbury, 3rd Earl of Shaftesbury (Anthony Ashley Cooper)

우리는 항상 한 편을 들어야 한다. 중립은 억압하는 자만 도와줄 뿐, 억압받는 사람에게는 결코 도움이 되지 못한다. 침묵은 고통을 주는 사람에게 동조하는 것일 뿐, 고통받는 사람에게는 결코 힘이 되지 못한다.

엘리 위젤, 1986년 노벨평화상 수상자.

중립이란 없다. 침묵하는 것은 동조하는 것과 같다.

나에게 고맙다.<다사카 히로시>

(정치적) 중립 (무관심)은 악을 돕고 선을 좌절시킨다. 한때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한 것이 결국에는 가능한 것이 된다.

K. 오브라이언

만일 당신이 부당한 상황에서 중립을 지킨다면, 당신은 박해자의 편을 택한 것이다. 코끼리가 생쥐의 꼬리 위에 자기 발을 올려 놓고 있는데 당신은 '나는 중립을 지킨다'라고 하면, 그 생쥐는 당신의 중립에 고마워하지 않을 것이다.

데스몬드 투투

7. 같이 보기


  1. [1]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는 '어느 쪽에도 치우지지 않고 중간적 입장을 지킴'이라고 조금 더 직역에 충실하게 설명되어 있다.
  2. [2] 국가가 중립을 취하는 경우에 대한 내용은 중립국 문서로.
  3. [3] 자신을 중립이라고 표방하고, 그것을 빌미로 중립적인 논거로 포장하듯한 행세를 하면 오류가 된다.
  4. [4] 어떤 세력이 중립을 표방해도 제3세력이 볼 때나 완벽한 중립으로 생각하지 직간접적으로 얽힌 세력은 우호적 중립이나 적대적 중립으로 생각한다. 즉 완벽한 중립은 직간접적으로 얽힌 세력이 없을 때나 가능한 이상에 불과하다.
  5. [5] 제1차 세계 대전 시절의 미국이 이랬다.
  6. [6] 나 빼곤 다 틀렸어라는 식의 태도를 말한다.
  7. [7] 다만 이는 와전된 내용이다. 본래는 지옥에조차 들어가지 못하고 고통받는데, 1915년에 루즈벨트 대통령이 쓴 문구인 '중립을 지킨 사람들에게는 특별한 형벌지가 예약되어 있다'가 이후 '중립을 지킨 사람들에게는 지옥의 가장 낮은 곳이 예약되어 있다'로 잘못 인용되며 이후 케네디 대통령 대에 와서 낮은 곳에 ->뜨거운으로 바뀐것이다. 추가로, 지옥에서 가장 낮은 곳이 가장 뜨거운 곳이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0.5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