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모음

中母音 / Mid vowel

모음 분류

혀 높이

고모음

근고모음

중고모음

중모음

중저모음

근저모음

저모음

혀 기울기

전설

근전설

중설

근후설

후설

입술 모양

원순

평순

1. 개요
2. 조음 방법
2.1. 전설 평순 중모음
2.2. 전설 원순 중모음
2.3. 중설 중모음
2.4. 후설 평순 중모음
2.5. 후설 원순 중모음

1. 개요

혀의 높이를 고모음과 저모음의 중간에 놓고 발음하는 모음.

2. 조음 방법

2.1. 전설 평순 중모음

[ruby(전설 평순 중모음, ruby=mid front unrounded vowel)]

e̞ / ɛ̝

혀 높이

중모음

혀 기울기

전설모음

입술 모양

평순모음

혀의 최고점을 앞으로 하고 입술모양을 평평하게 하여 혀의 위치를 중간 높이에 놓고 발음하는 소리.

일본어의 え단에서 나는 소리이며 현대 한국어에서도 젊은 화자들을 중심으로 'ㅔ'와 'ㅐ'의 구분이 희미해지면서 'ㅔ'가 거의 이 소리로 발음된다. 영어의 'e'도 일반적으로는 /ɛ/지만 중모음으로 발음하는 나라들이 많다.

2.2. 전설 원순 중모음

[ruby(전설 원순 중모음, ruby=mid front rounded vowel)]

ø̞ / œ̝

혀 높이

중모음

혀 기울기

전설모음

입술 모양

원순모음

혀의 최고점을 앞으로 하고 입술모양을 둥글게 하여 혀의 위치를 중간 높이에 놓고 발음하는 소리.

한국어에서는 ㅔ와 ㅐ가 합류하면서 ㅔ의 원순 버전인 도 덩달아 끌려가 이 발음으로 바뀌고 있다.

2.3. 중설 중모음

[ruby(중설 중모음, ruby=mid central vowel)]

ə

혀 높이

중모음

혀 기울기

중설모음

r화 모음

ɚ

e를 180도 돌린 기호를 슈와(schwa)라고 부른다. 혀의 최고점을 후설모음이 되지 않을 만큼 뒤로 뺀 뒤 혀의 위치를 중간 높이에 놓고 발음하는 소리.

간혹 'r화 모음'[1]이라고 [ɚ] 발음이 나오기도 한다. 조음 위치를 뭐라 설명하기 힘든 해괴한 모음.

한국어에서는 동남 방언의 ㅓ가 이 소리와 비슷하지만, 영어, 독일어 등의 게르만어에서 밥먹듯이 튀어나오는 슈와와 비교하면 조금 다른데 영어의 슈와는 모음이 완전이 탈락하지 않는한 명백하게 ㅓ처럼 들리지만 동남방언은 '니 '으'데가서 이런 맛 절대 못본다 아이가' 같이 의식하지 않아도 ㅡ에 가깝게 들린다.[2][3]

한국인들은 의식하지 못하지만 현대 한국어에서 자주 튀어나온다. 영어를 가르치는 사람들 중 /ə/가 한국어의 ㅓ와 다르다고 하는데 ㅓ를 의식해서 발음하면 /ʌ/로 발음되니까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애초에 후설모음은 원순화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ʌ/를 여러번 나오는 발음을 하려 하면 부담이 꽤 많이간다. 그래서 의식을 안 하고 발음해보면 /ʌ/가 약화돼서 자연스럽게 /ə/가 갑툭튀한다.[4]. 또 일상생활에서 말하다가 '어-'하고 뜸들일 때도 중설중모음이 튀어나온다.

영어에서 상당히 빈번하게 쓰이는 음가다. 단어에서 강세가 오지 않는 모음은 태반이 이 모음으로 약화된다. 다만 화자에 따라 모음 약화를 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원래 고대 영어에서는 모음의 발음이 철자 그대로 발음되었으나, 이후 강세 체계가 게르만어 계통에서 로망스어 계통으로 변하고 모음의 음들이 약화되면서 현대 영어와 같은 모양새가 되었다.

독일어, 네덜란드어, 덴마크어 등에서는 두번째 이하 음절의 강세 없는 'e'가 이 소리로 난다. Eindhoven이 과거에는 아인트호벤이었다가 에인트호으로 표기가 바뀐 이유.

차하르 몽골어의 e(ᠡ)에서 발현된다.

힌디어를 비롯한 대부분의 인도 아대륙 언어에서 'a'음운은 주로 이 소리나 후설 중저모음(/ʌ/)으로 발현되며 빨리 말할때는 아예 사라지기도 한다.

2.4. 후설 평순 중모음

[ruby(후설 평순 중모음, ruby=mid back unrounded vowel)]

ɤ̞

혀 높이

중모음

혀 기울기

후설모음

입술 모양

평순모음

혀의 최고점을 뒤로 놓고 입술모양을 평평하게 하여 혀의 위치를 중간 높이에 놓고 발음하는 소리.

영어에서 소수의 화자가 /ʌ/를 이 소리로 발음한다.

2.5. 후설 원순 중모음

[ruby(후설 원순 중모음, ruby=mid back rounded vowel)]

혀 높이

중모음

혀 기울기

후설모음

입술 모양

원순모음

혀의 최고점을 뒤로 놓고 입술모양을 둥글게 하여 혀의 위치를 중간 높이에 놓고 발음하는 소리.

일본어의 お단에서 나는 소리다.[5]

추가바람


  1. [1] r-Colored Vowel
  2. [2] 동남방언의 ㅓ는 완전한 중설모음이 아니고 조음점이 중설 중모음보다 더 뒤로 가면서 위로 올라간다. 그래서 '으' 비스무리하게 들리는 것이다. 여기서 조음점이 더욱 올라가면 서울사투리의 장음 ɘ가 된다. 서남방언은 한 술 더 떠서 아예 ɤ가 돼버린다.
  3. [3] 요즘 세대는 ㅓ는 /ə/, ㅡ는 /ɘ/로 구분하는 편이다.
  4. [4] 영어권에서도 /ʌ/와 /ə/는 한 묶음으로 취급된다.
  5. [5] 정확히는 ɤ̞와 o̞의 중간이다. 때문에 'オ'를 한국인이 얼핏 듣기에는 '어'처럼 들릴 수도 있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8.0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