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누션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설립자 및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 (YG)

ARTISTS (MUSIC)*

BIGBANG

WINNER

iKON

BLACKPINK

SECHSKIES

악동뮤지션

CL

이하이

ONE

지누션

GD X TAEYANG

GD&TOP

산다라

MOBB

HI SUHYUN

ACTORS (STAGE)

임예진

김희애

정혜영

최지우

장현성

서정연

차승원

강동원

김희정

옥고운

고준희

최승현

손호준

이수혁

유인나

오상진

박산다라

이승현

김새론

강대성

강승윤

갈소원

이성경

남주혁

정찬우

장기용

이호정

이수현

김진우

김지수

정제원

배정남

이현욱

황소희

강승현

주우재

황승언

손세빈

이하은

이진이

권현빈

박형섭

야마토 코타

칸슈우지 타모츠

TALENTS

안영미

유병재

* 정식 데뷔를 하지 않은 연습생 신분은 기재되어 있지 않습니다.

}}}||

1. 개요
2. 활동 역사
3. 기타

1. 개요

한국계 미국인지누으로 구성된 힙합듀오.[1] 1997년도 YG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데뷔했다. YG엔터테인먼트 최대의 흑역사라고 할 수 있는 킵식스 이후 무너져가던 YG엔터테인먼트를 먹여살린 그룹이다.

2. 활동 역사

정식 데뷔 전인 1996년 이현도의 솔로 1집 수록곡인 'Player's Anthem'에서 피처링으로 참여를 한 지누션의 이름을 확인할 수 있다.

1997년도 발매한 1집 앨범서태지와 아이들양현석듀스이현도가 공동 프로듀싱한 앨범이라는 놀라운 사실에 주목을 받기 시작. 타이틀 곡 "GASOLINE"[2] 이 당시 굉장한 완성도의 뮤직비디오와 함께 음악적으로도 인정을 받으면서 입지를 다졌고 후속곡으로 이현도가 작사, 작곡하고 엄정화의 피쳐링으로도 유명한 후속곡 "말해줘"가 중독성 있는 후렴구와 톡톡튀는 라임의 래핑으로 가요차트에서 여러 번 1위를 차지하면서 대중적인 인기를 끌어모았고 세번째 활동곡인 '내가'도 가요차트에서 상위권까지 오를 정도로 선전했다. 그 이후 발매한 1.5집은 당시 미국 메이저 힙합씬에서 가장 유행하던 갱스터스타일을 고급적인 색깔로 만들어 낸 앨범이었으며, YG패밀리 멤버들을 비롯한 다양한 피처링진과 완성도 높은 프로듀싱으로도 유명하다.

2집부터는 앨범 프로듀싱을 새로 맡은 페리와 Q[3], 멤버인 지누와 션의 의견충돌로[4] 마니아들에게도, 멤버 당사자들에게도 어정쩡한 앨범이 되어버렸다. 페리와 Q, 이현도가 작곡을 한 지난 앨범과 달리 이번엔 지누와 션도 이 앨범에 작곡자로 이름을 올렸다. 두 멤버의 자작곡이 상반된 스타일이고 지누션의 다른 앨범에 비해 2집은 지누의 랩파트가 상당히 적으며 보컬에 치중한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래도 인기가 있었기에 1위 후보까지는 올랐다. 물론 타이틀 곡 "태권V"를 비롯해 뮤직비디오에서 디자이너 전상일이 리파인한 태권V의 디자인은 컬트적인 인기를 끌었다.[5]

다시 정비를 다진 지누션은 2001년도 3집 앨범으로 다시 히트곡을 냈다. 맙 딥, 사이프러스 힐, m-flo 등이 참여함으로써 화제를 불러모았고, 페리의 완성도 높은 프로듀싱으로 미국의 힙합씬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앨범의 대부분의 곡이 욕설 및 가사 문제[6]로 방송 3사에서 타이틀 곡인 "A-Yo"와 "빙빙빙"을 제외한 수록곡들이 모두 방송금지처분을 받았으며, 심지어 KBS에선 "A-Yo"마저도 "왕따가 구타당할 때"라는 가사가 집단 따돌림과 이지메를 조장시킨다는 이유로 방송금지처분을 받았다. 이런 불리한 조건에서도 인기가요와 음악캠프에서는 1위를 차지했고, 뮤직뱅크에서는 10위 권 안에 들면서 선전했다.

당시 타이틀 곡 "A-Yo"의 뮤직비디오에서는 꼬마 지누션이라고 해서 지누션을 카피한 두 꼬마가 나오는데, NFL 테네시 타이탄스 쿼터백 스티브 맥네어의 유니폼과 썬글라스를 쓴 꼬마 태양은 현재 데뷔해서 엄청 성공했고 검정색 의상의 꼬마인 서현석은 인기드라마 반올림에 욱이역으로 출연한 뒤 캐나다로 유학, 현재는 탤런트로 드라마 조연급으로 간간히 나오고 있다.

이 후 2004년도 4집의 타이틀 곡 "전화번호"로 다시 성공적인 활동을 한 뒤 두 사람 다 현재 YG 엔터테인먼트의 이사를 맡고 있으며, 신곡 작업을 하고 있다는 얘기는 있지만[7] , 정확한 신보 발매는 잡혀지지 않은 상태였으나...

2015년 4월 15일, 11년 만에 컴백했다! 타이틀 곡은 '한번 더 말해줘' 유튜브 링크

2.1. 쇼미더머니4

쇼미더머니4타블로와 함께 심사위원으로 출연하게 되었는데 역대 프로듀서 중 출연에 대한 반응이 썩 좋진 않다. 심지어 이현도 역시 지누션의 출연에 대해서 의문이 많을정도니. 심사부분에서는 지누와 션은 정반대의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지누는 특유의 살인미소로 흐뭇하게 바라보며 여유롭게 심사한 반면, 션은 평소 이미지와는 달리 매우 냉혹하게 심사했다. 맘에 안들면 수고했다는 말 한마디도 없이 그냥 찡그리며 지나칠 정도. 전체적으로 타블로에 비해 비중이 매우 적으며 그나마 비중이 있던 프로듀서 공연 역시 좋은 평가를 받진 못했다. 그나마 90년대 풍이 물씬 묻어나는 곡인 '오빠차'라는 곡이 당시에는 심각한 비판을 받았으나 이후 마약류(...)로 인기를 끄는 중. 힙합갤러리에서 '오빠차'를 재평가하는 분위기가 입소문을 타서 위아래급의 역주행을 노리고 있다. 그리고 결국엔 멜론 1위도 달성했다.

3. 기타

  • >이들 중 미국 시민권자인 ‘지누션’과 ‘코요태’의 김구측은 “외국인에게 병역의무를 부과할 수는 없는 것”이라는 입장. 하지만 병무청은 “시민권자 중 한국 국적을 포기한 경우에만 병역의무가 없을 뿐, 한국 국적을 그대로 보유한 경우에는 ‘60일 원칙’을 그대로 적용한다”고 밝혔다. ‘지누션’ 등은 “한국 국적을 포기했다”고 주장하며 “취업 비자 등을 이용해 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ㅡ 2001년 3월 27일 기사60일 이상 체류하며 영리활동을 하면서 군입대 대상자가 지정된 2001년에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했던 흑역사가 있다.[8] 사실 이 논란에 대해 타는 불에다가 제대로 가솔린을 부은 사람은 따로 있다.[9]


  1. [1] 팬들에겐 그냥 줄여서 "JS"라고도 불려진다.
  2. [2] 당시 어째 그룹명가솔린으로 아는 사람도 많았다.
  3. [3] 페리와 함께 초창기 YG를 책임지던 프로듀서.
  4. [4] 지누는 당시 R&B 쪽에 중점을 둔 앨범을 만들고 싶어했고, 션은 좀 더 미국 메인스트림스타일의 힙합을 하고 싶어했다고 한다.
  5. [5] 지금도 그렇지만 당시의 리파인 디자인으로 태권V 신작을 기다리고 있는 팬들도 많다고 한다.
  6. [6] 가사에 영어가 많이 들어가 있다는 이유.
  7. [7] 2007년 YG콘서트 때 ‘Tell it to my heart’를 신곡이라고 하면서 무대를 선보인적이 있는데 결국 그 노래는 반년 뒤 YMGA가 발표한다.
  8. [8] 그나마 은 많은 사회 봉사와 기부를 실행해 오고 있고, 지금도 진행 중이기 때문에 그나마 사람들이 이에 대해 션에게 욕을 거의 하지 않는 편이다.
  9. [9] 만약 스티브 유 병역도피 사건이 그 이전에 터졌다면 저들은 저런 소리도 못 꺼냈을테고, 아마 스티브 유처럼 한국에서 활동을 하는 게 불가능했을 것이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9.1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