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에드 자지리

{{{#!wiki style="margin-right:10px;margin-left:30px"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이름

지에드 자지리 (جزيري‎ زياد, Zied Jaziri)

생년월일

1978년 7월 12일

국적

튀니지

출신지

수스

포지션

스트라이커

신장

171cm

선수시절 소속팀

에투알 사엘 (1999~2002)
가지안테프스포르 (2003~2005)
트루아 AC (2006~2007)
쿠웨이트 SC (2007~2008)

국가대표

64경기 14골

튀니지 국가대표로, 2006 독일 월드컵에도 출장. 조별리그 1차전 사우디아라비아전에선 선취골을 넣었고 2차전 스페인전에서도 튀니지의 선취점이자 유일한 득점을 어시스트했다. 최강전력의 스페인을 상대로 위축되지 않는 플레이다.

허나 2010 남아프리카 공화국 월드컵은 최종 예선에서 하필이면 나이지리아를 만나 경쟁에서 밀리는 바람에 본선 무대에서 더 이상은 이 선수가 뛰는 모습을 볼 수가 없게 되었다. 물론 본선 통과했어도 못 봤을 것이다.[1] 본래 프랑스 트루아 AC 소속이었으나 쿠웨이트의 알-쿠웨이트 SC로 이적했다. 그러나 그 명성도 무색하게, 2008/09 시즌에서는 4게임 선발 출전, 득점 없이 옐로카드 한 장을 얻는데 그쳤다.

한국 한정으로 이름이 괴랄한 덕에 보지노프와 함께 '영혼의 투톱'으로 불린다. 저 투톱을 쓰면 아기치가 나온다는 농담도 있다. 이 '최강투톱설'에 실제로 낚여서 질문하는 경우가 있는 듯하다. 그냥 장난이겠지

70년대 한국 축구에 타격을 주던 이란 축구선수 나세르 헤자지[2][3] 같은 선수를 비롯하여 이슬람권에선 꽤 흔한 이름이다. 후계자(?)로 사우디아라비아의 스트라이커 나예프 하자지[4]가 있다. 알 자지라 방송국클럽도 있다 물론 한국어로는 웃길지 몰라도 거기선 아무렇지 않은 이름이다. 프랑스 이름에서도 쟈지(Zazi)라는 이름이 있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안정환, 김성주가 출연하여 축구해설시의 애로사항을 이야기하였는데 그 와중에 이름을 말하기 껄끄러운 축구선수들이 많다며 그 명단을 공개할 때 나왔다.


  1. [1] 2007년까지 뛰다 국대를 은퇴한 것으로 보인다.
  2. [2] Nasser Hejazi, 1949~2011
  3. [3] 그런데 이란에서 거주하는 한 한국인에 따르면 본토 발음은 '헤이야지'이다. '헤자지'라고 하면 보통 '누구냐?' 같은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4. [4] 1989년 1월 11일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9.6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