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오 프론트

Geofront

1. 신세기 에반게리온을 비롯해 여러 매체에 등장하는 장소
2. 신세기 에반게리온에 등장하는, 네르프 본부가 위치한 지하의 공간

1. 신세기 에반게리온을 비롯해 여러 매체에 등장하는 장소

주로 공상 과학 분야의 여러 작품에 등장하는 개념으로, 지하에 커다란 공간을 만들어 도시와 비슷한 주거 공간을 건설해 놓은 곳이다. 신세기 에반게리온, 아이작 아시모프의 '강철 동굴', 공각기동대 등에서 등장한다.

지오 프론트가 등장하는 작품

지오 프론트로 불리지 않지만 비슷하게 거대한 지하 도시가 등장하는 작품

2. 신세기 에반게리온에 등장하는, 네르프 본부가 위치한 지하의 공간

제3신동경시 지하에 위치하고 있으며, 사도를 상대하기 위해 요새화된 제3동경시의 각종 건물들을 품고 있는 곳이다.

직경 20km정도에 바닥은 판판하고 천장이 둥근, 얇은 렌즈형 공간이며 위의 돔중 일부는 지상의 광케이블과 연결되어 있어서 태양광이 광케이블을 통해 들어오므로 지상과 다를 바 없을 정도로 환하다. 덕분에 지하공간에 상당한 규모의 녹지와 숲이 조성되어 있으며, 별 상관 없지만 거대한 호수도 존재한다.

사도의 출현으로 인해 비상사태가 발령되면 지상도시의 비 전투 건물은 모두 엘리베이터처럼 수직하강해 이곳 천정면에 고정된다. 또 네르프 본부가 있는 중요거점이기에 지표면으로부터 총 22겹으로 된 방어장갑층 아래에 건설되어 있다.

사실 이곳에는 릴리스의 알인 '검은 달'이 숨겨져 있는 곳으로, 인간이 건설한 게 아니라 자연적으로 형성되어 있던 공간이었다. 본디는 완전한 구 형태의 공간이었으나 오랜 세월 동안 지질활동에 의해 일그러지고 함몰되어, 현재 네르프 본부가 세워진 숲과 호수의 지하평원은 함몰을 면한, 원래의 10%도 채 안 되는 공간이다. 이카리 겐도는 과거 이 공간을 발견하고 이곳을 네르프의 공간으로 건설한 것이다.

이후 극장판(엔드 오브 에반게리온)에서는 제레의 조종을 받은 일본 전략자위대의 N2 폭탄 공격에 의해 뚜껑이라고 할 도시 지표면 부분이 도려져 나가, 그 속내가 지상에서도 훤히 보이게 노출되기도 했다.

최후에는 '검은 달' 자체가 지구에서 분리되자, 단순한 빈 공간이 아니라 '속이 빈 알껍질'이었다는 것이 드러난다.

에반게리온: 파에서는 제르엘과의 전투 중 N2 폭탄의 폭발로 기지를 포함한 거의 전 영역이 폭발로 훌렁 타서 황폐화되고 뒤를 이어서 제르엘을 흡수하고 각성한 초호기가 일으킨 서드 임팩트에 의해 도시 지표면 부분이 소멸해 버린다.

에반게리온: Q에서는 파 후반의 대파괴 여파가 그대로 남아있는데다 대대적인 교전의 흔적, 그리고 파에서 일어난 것과는 또 다른 서드 임팩트의 흔적도 남아있다. 폐허 상태라 사람이 살 만한 곳은 못되지만 어쩐 일인지 폐기되지 않고 완전 자동화되어 계속 운영되고 있다.

서드 임팩트 이후 새로운 네르프 본부는 가느다란 기둥을 따라 고지대로 솟아 있는 방추형의 건조물로, 네르프 직원 중 남아있는 인간은 이카리 겐도와 후유츠키 코조 두명 뿐인듯. 신지가 도착한 뒤 아야나미 레이를 찾아 헤메는 과정에서 리니어 벨트에 묶인 채 이송되는 무수한 숫자의 에바(의 팔), 팔레트 라이플 등을 목격할 수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