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휘관

指揮官

영어 : Commander, CO

독일어 : Kommandant

1. 개요
2. 임명
3. 임무와 역할
4. 지휘관의 종류
4.1. 공통
4.5. 특수편제
5. 창작물에서의 지휘관 캐릭터

지휘관은 부대의 핵심으로 부대를 지휘·관리 및 훈련하며, 부대의 성패에 대하여 책임을 진다. 그러므로 지휘관은 부대의 모든 역량을 통합하여 부여된 임무를 완수하여야 한다. 부대의 엄정한 군기와 왕성한 사기, 그리고 굳은 단결은 지휘관에게 달려 있음을 명심하여 지휘권을 엄정하게 행사하고, 부하를 지도·감독하며, 부하의 복지향상과 자원의 효율적 관리에 힘써야 한다.

-

지휘관의 책무, 대한민국 국군

1. 개요

대한민국 국방부에서 주관하는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에 참석한 지휘관들.

군대에서 합법적인 지휘권을 가지고 부대를 지휘하고 통솔하는 우두머리를 칭하는 말. 비단 군대만 아니라 경찰서의 고위 간부들도 지휘관이란 표현을 사용하며, 소방관들도 화재진압을 지휘하는 소방지휘관을 둔다. 즉 위기상황에 대비하여 명령체계로 움직이는 조직에는 그 작전을 지휘하는 지휘관이 있거나 비슷한 역할을 하는 직급이 있다. 준군사조직에서도 지휘관이란 표현을 쓴다.

2. 임명

원칙적으로 지휘관이 될 수 있는 자는 장교준사관이며, 일반적으로 대위 이상의 장교들이 지휘관으로 임명된다. 예외적으로 대위 진급을 앞둔 중위에게 대위와 똑같은 지휘관을 담당시키거나 육군훈련소신교대에서는 상사~원사부사관중대장을 맡는 경우가 있으며, 부사관 중대장 역시 지휘관 휘장을 패용한다. 특전사의 경우 예하 부대 중 각 여단에서 집을 보라고 창설한 시설대대가 존재하는데 시설대대장이 소위 보직이며 마찬가지로 지휘관 휘장을 패용한다. 해군에서도 부사관이 정장을 맡을 경우 지휘관 휘장을 단다.

육군의 부사관 지휘관은 실제 지휘권이 있어야 수행할 수 있는 업무를 기대할 수 없는 보직에서 단순히 편제만이 그런 부대에 맞기 때문에 지휘관 대우를 해주는 것으로, 훈련소에서 소대장, 중대장이라고 해 봐야 휘하 병력들을 지휘하여 다른 임무를 수행하는 것이 아니라 휘하 병력들을 데리고 있는 것 자체, 즉 휘하 병력들을 교육하는 것이 임무이기 때문이다. 특히 신병 훈련소의 경우에는 훈련부사관이라는 교관 양성 제도가 있는데 이 과정을 이수한 부사관들이 신병 교육에 있어서 일반 장교보다 더욱 숙련된 부분도 있어서 그 전문성을 인정하여 훈련부사관 과정을 이수한 부사관에게 중대장을 맡기는 것도 있다. 특전사 시설대대의 경우 문제가 생기면 본대가 복귀할 때까지 시간을 벌어주는 일밖에 안하므로 대대장이 소위, 중대장이 상사에 불과하다. 야전부대의 5대기에서 상태가 시원찮으면 "5대기는 교육을 위해서 있는 게 아니라 임무를 위해서 있는 거다!"라는 불호령이 떨어지는 걸 생각해보자. 게다가 부사관이 지휘관 자리를 맡아도 장교 지휘관과 가장 큰 차이점으로 징계권이 없다. 만일 신교대의 교육중대장이 부사관이라면, 휘하 훈련병흡연을 하거나 불복종을 하는 등 사고를 치면 본인 권한으로 징계를 주는 것이 아니라 타 중대의 장교 중대장 혹은 대대장에게 징계 건의를 해야 한다. 물론 아무 힘도 없는 훈련병이라서 징계를 내리면 거의 받아들여지지만, 건의를 하는 것 또한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니기 때문에 신교대에서 부사관이 중대장을 할 경우 사안이 가벼우면 그냥 얼차려 정도로 때우거나 하는 식으로 설렁설렁 넘어가는 경우도 있다. 반면, 해군의 부사관 정장들은 계급에 상관없이 아무리 크기가 작은 배의 장이라고 하더라도 1척을 지휘하는 정장은 독립적인 지휘권을 보장 받는다.

소대장이나 분대장은 지휘관이 아니다. 이들은 지휘자(leader)로 분류되며 지휘관의 지휘권 중 일부를 양도받아 하위 제대를 통솔함으로써 지휘관의 지휘력이 올바르게 발휘되도록 돕는 역할이다. 때문에 지휘자는 하위 제대를 지휘하고자 할 때에는 반드시 그 지휘권의 출처인 지휘관에게 승인을 받아야하며 독단적인 판단으로 지휘를 한다면 지휘권 문란 명목으로 징계나 법적 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1] 법적으로는 최소 '중대나 그에 준하는 편제의 장, 항공기 또는 함선의 장 이상'부터 지휘관(Commander)이며, 이는 중대장, 포대장, 대대장, 편대장, 연대장, 정장, 함장, 전대장, 후반기교육 기관장, 여단장, 전단장, 사단장, 함대사령관, 공군기능사령관, 군단장, 각 군 사관학교, 작전사령관 등을 말한다. 정복근무복, 전투복에 철제 지휘관 휘장을 달며, 육군의 경우 녹색 견장을 패용한다.

3. 임무와 역할

지휘관은 자신이 지휘하는 부대가 최선의 상태를 유지하고 실전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하는 막중한 책임을 진다. 부대 내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에 대해 무한한 책임을 진다고 으레 말하며,[2] 상급 부대와 잘 소통하고 자신의 부대는 속속들이 꿰뚫고 있어야하기 때문에 제대로 지휘관 역할을 해낸다는 것은 생각보다 굉장히 어려운 일이다.

지휘관은 부대내에서 최선임이기 때문에 지휘관이 되면 부대 규모에 따라 여러 명의 참모를 거느리며 수많은 병력을 통솔하게 된다. 본격적으로 지휘 부담이 생기기 때문에 많은 장교들이 대위가 되고 지휘관 휘장을 달면 사람이 바뀐다. 장교들은 지휘관에도 임명되는 한편 상급부대의 참모 보직도 번갈아가며 수행해 다양한 경험을 쌓는다. 그리고 합동참모본부, 국방부, 그리고 각 군 본부가 있는 계룡대에서는 영관장교 및 준장급도 얄짤없이 참모도 지휘관도 아니고 실무자로서 근무한다.

중대장이나 대대장급의 하급 지휘관은 사실상 독자적인 지휘력을 발휘한다기보다는 연대 또는 사단 같은 상급부대의 군사작전에 맞춰 움직이는 한도 내에서의 지휘권을 가지는 수준이기 때문에 일반적인 지휘관의 이미지와는 다소 괴리가 있다.[3] 연대장 또는 독립대대의 대대장부터 간부에 대한 징계권이 생기기 때문에[4] 사실상 연대장부터가 진정한 지휘관이라 할 수 있으며, 사단장이야말로 실질적으로 독자적인 군사작전을 지휘관의 뜻에 따라 펼칠 수 있는 강력한 지휘력과 추진력을 가질 수 있다. 때문에 장기복무를 꿈꾸는 많은 장교들의 목표가 되는 위치이기도 하다.

한국군 최선임자인 합동참모의장은 육·해·공군 및 해병대의 군령권을 가진 준지휘관이자, 대통령과 국방부장관의 군 최선임 참모로서의 역할도 하는 지휘관과 참모의 중간에 위치한 모호한 직위이다. 대통령국방장관참모. 이는 미국군중국군 등 전 세계 군대도 마찬가지이다. 다만 전 제복군인의 최선임자이므로 지휘관이나 각 군 참모총장들처럼 전용 휘장을 단다.

전투부대 지휘관의 경우 군인사법 시행령 14조에서 보임될 수 있는 병과를 제한하고 있다. #

그러니까 이론상으로 육군 작전사령관은 기존의 보병, 포병 말고도 정보나 공병, 항공 등에서도 맡을 수 있다. 이론상으로는...

해병대 항공과도 일단은 들어가 있지만 2020년대로 예정된 해병대 항공단 창설 때까지는 유명무실하다. 2014년에 해병 항공 병과가 부활하기 전까지 해군 제6항공전단에서 조종교육을 수료한 해병대 항공 장교들은 보병 병과였다.

군에 입대하여 자대에 가게 되면 사실 맞선임보다 지휘관을 잘 만나야 한다. 지휘관의 성향에 따라서 병영 내의 악습의 정도가 다른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4. 지휘관의 종류

지휘자를 제외한 지휘관은 다음과 같다.

4.1. 공통

군 구분 없이 담당할 수 있는 지휘관이다.

4.2. 육군

4.3. 해군

위에서부터 위관급 장교, 영관급 장교, 장성급 장교 지휘관 휘장.[5]

해군 특수전전단은 전단장 밑에 육군의 대대장 이하와 같은 편제를 둔다.

4.3.1. 해병대

4.4. 공군

4.5. 특수편제

  • 창장: (廠)급 부대(주로 군수사령부 예하)의 지휘관으로 보급창의 경우 주로 군무원이 맡는다. 유일하게 민간인이 할 수 있다. 창의 고위 군무원들은 대체로 사관학교 출신 예비역 영관급 장교(간혹 예비역 준장도 포함)들이 많긴 해서 경례도 받는다. 다만, 탄약창의 경우 현역 영관급 장교가 맡는다.

5. 창작물에서의 지휘관 캐릭터

작품의 특성상 현대적, 구체적 계급을 알 수 없어도 군사조직 및 준군사조직의 병력을 지휘하는 자들은 포함시킨다. RTS는 네임드급만 기재할 것.


  1. [1] 그렇기 때문에 사고나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지휘자는 어지간한 일이 아니면 지휘책임을 질 일이 거의 없다. 기껏해야 관리감독의 소홀 책임 정도. 단 지휘자들도 전시상황이나 천재지변 등으로 지휘관이 정상적인 지휘력을 발휘할 수 없을 때는 일시적으로 하위 제대에 대한 지휘권을 가지고 지휘할 수 있다.
  2. [2] 물론 말이 그렇다는 것이지 사고가 일어나도 부대 지휘에 중대한 과실이 없었다면 책임을 면할 수 있다. 다만 대내외적으로 누군가 책임을 져야하는 상황이 오면 해부대 지휘관은 절대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위치다.
  3. [3] 초임한 하급 지휘관이라면 당장 부하인 부사관들의 눈치마저 봐야하는 게 하급 지휘관의 현실이다. 또 병사는 몰라도 부대 간부가 문제를 일으켜도 해당 간부에 대한 징계권도 없기 때문에 완벽히 부대를 지휘하고 통솔한다고 말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4. [4] 독립대대장에게 간부징계권을 주는 이유는 사단 직할대대이기 때문에 원칙대로라면 사단장이 나서서 징계를 해야하는데, 독립대대 하사를 징계하는데 장성급 장교가 나서는 게 좀 그렇기 때문이다.
  5. [5] 해병대용은 바탕이 빨간색.
  6. [6] 참고로 해병대는 포대장도 중대장이라고 부른다.
  7. [7] 빵자매로도 불리며, 제국군 시절 지휘관 커리어가 있다.
  8. [8] 초기 설정이 아스가르드 함의 슈트 부대 지휘관이었다.
  9. [9] 본래 제라드 듀갈의 비서실장이었으나, 가끔씩 자신이 직접 군령권을 행사하기도 한다. 대표적으로 브루드 워 프로토스 미션 5번째에 아르타니스가 테란 병력들을 박살낼 때 그 병력들을 스투코프가 지휘한다. 사실 이는 듀갈이 아우구스트그라드로 전 병력들을 지휘하며 행군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 전에 스투코프가 사전 정찰을 나가던 도중 프로토스랑 맞닥뜨린 것이다.
  10. [10] 본래 아서스 메네실의 비서실장이었으나, 아서스가 노스렌드로 가게 되면서부터 로데론에 있는 휘하 언데드 병력들을 아서스에게 인수인계받으면서 총지휘하게 된다.
  11. [11] 지휘관이면서 과학자, 공학자인 특이한 경우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6.3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