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행관(스타크래프트 시리즈)

1. 개요
2. 해당 프로토스들
3. 읽을 거리

1. 개요

Executor.

법무관과 더불어 기사단을 통솔, 운용하는 지휘 계급 중 하나이며, 법무관과 차이가 있다면 이들은 기함이나 본부에서 지휘한다. 집행관이 거대한 군 조직 하나를 이끄는 야전사령관같은 존재이면, 법무관은 그 휘하에서 직접 병력을 현장 지휘하는 군단장 내지 사단장 정도로 볼 수 있겠다.[1] 이 때문인지 집행관/플레이어처럼 현장(게임 상)에 등장은 커녕 본명 대신 집행관으로 불리는(…) 경우도 많다. 공허의 유산에서 정화자로 다시 깨어난 피닉스 또한 아르타니스를 보자마자 반가운 목소리로 "Executor!"를 외치는걸 보면... 여기에 게임 상에서 조작이란 조작은 다 이 사람(플레이어) 몫이란 걸 보면 무명 시절은 은근 3D일지도... 공허의 유산 캠페인을 진행하다보면 작중에서 각 분파의 영웅 캐릭터들을 집행관들이라고 표현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아마 장성과 비슷한 직책인듯 하다. 프로토스의 사령관과 같은 위치이기 때문에 주종족이 프로토스인 프로게이머를 집행관이라 말하기도 한다.

이들 중 '엔 타로 OOO' 식으로 종종 희자될 정도로 유명한 집행관으로는 아둔태사다르가 있으며, 공허의 유산에선 아르타니스가 추가되었다. 논의로, 아르타니스가 사쿠라스의 젤나가 신전을 폭주시키기 전 위 영웅들과 함께 (목숨과 맞바꿔 자신의 속박을 풀어준) 그를 기리며 "엔 타로 제라툴"도 외쳤었다.

야전교범에 따르면 연결체 안에서 직접 안내 메시지를 소리치고 있다고 한다.[2]

사실은 탐사정을 갈구는 아주 귀찮은 존재라 한다

카봇화된 Star Crafts에선 탐사정 처럼 현실의 사람처럼 행동한다. 문제는 탐사정을 갈구고 탐사정을 가두고 광물을 낭비하고[3] 책임을 다른 프로토스 들에게 돌리는 무책임한 모습을 보여준다.

2. 해당 프로토스들

  • 스타크래프트 : 젤나가의 그림자
    • 코로니스 : 켈-하 원정함대의 집행관. 고문인 심판관 엠도와는 달리, 네라짐 여학자 제라나의 충고에도 귀를 귀울이고 엠도와도 여러번 의견충돌을 벌였지만, 결국은 엠도의 뜻에 승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제라나의 목숨을 건 충고에도 엠도의 의견을 꺾지 않고 그의 지시에 순응했고, 결국 휘하 기사단, 쿠클칸 무리와 함께 에너지 생명체에 흡수당해버린다.

3. 읽을 거리

스타크래프트 오리지날과 브루드 워 미션의 주인공은 사실상 동일 인물로 여겨졌으나 이후 설정이 바뀌면서 별개의 인물이 되었다.[5] 자세한 건 아르타니스집행관/플레이어 문서 참조.

또한 스타크래프트 2 프로토스 건물의 초상화 및 부관으로 나오는 인물의 직책도 집행관이다. 목소리 연기는 영문판은 알다리스나 2의 초월체와 같은 폴 아이딩, 국내판은 해병, 고위 기사와 같은 방성준.

특기할 만한 사항은 1편의 포토레이트는 알다리스 것을 쓰지만 각종 자원 부족 및 적 공격이나 핵 발사 등 알림 메시지는 작중 알다리스 목소리와는 다른 인물의 것이다. 반면 스2의 집행관은 알다리스 본인이 아니지만 목소리가 알다리스인 셈이다. 알다리스 동생이 집행관인가?


  1. [1] 실제 카라스피닉스 같이 법무관의 직책을 가진 인물은 모두 영웅 유닛으로 조작이 가능하다.
  2. [2] 밑의 스타크래프츠의 내용을 생각할 때 해병 빌리, 저그와 프로토스의 투견 일꾼 만우절 장난같이 스타크래프츠의 장난을 역수입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3. [3] 광물로 온갖 치장을 다했다.
  4. [4] 당시엔 신출내기 법무관 정도였는데, 이후 설정이 바뀌면서 오리지널 스토리의 주인공 집행관이 되었다. 이때의 활약 이후 스타크래프트 2 시점에서는 프로토스의 지도자인 신관까지 올랐다.
  5. [5] 소설 스타크래프트에서는 아카루스라는 이름으로 등장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1.5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