짬밥

1. 병영식을 이르는 한국의 은어
2. 군이나 그 외 사회에서 쌓은 경력과 연륜을 의미하는 말

1. 병영식을 이르는 한국의 은어

병영식 자체와 각국 병영식의 현황에 대한 설명은 병영식을, 대한민국 국군의 병영식은 한국군 병영식 문서를 참고하라.

2. 군이나 그 외 사회에서 쌓은 경력과 연륜을 의미하는 말

1에서 확장되어 나온 어휘이다. 부대에 따라 짬 혹은 밥 등의 배리에이션이 존재한다.

1. 얌마 내가 너보다 짬밥을 먹어도 1년을 더 먹었어.

2. 내가 버린 짬으로 널 묻어버릴 수도 있어.

3. 내가 먹다 흘린 짬에서 익사할 만한 새퀴가...(또는 내가 먹다 흘린 짬에 깔려 죽을 수도 있어.)

4. 야, 짬을 거꾸로 먹었냐?[1]

5. 어휴, 내가 이 짬 먹고 이 짓 해야 돼?[2]

6. 여러분 짬밥 다 합해도 제 짬밥 안 됩니다(논산에서 훈련소장의 고정멘트).

7. 야, 밥되냐? (또는 야, 짬 찼어?)

8. 너 짬밥 얼마나 돼?(계급이 같은 간부들끼리 쓰는 멘트. 사회에서는 엄청 자주 사용된다.)

'짬'을 사용한 표현은 부대마다 다르다. 어떤 부대는 '짬이 차다'는 표현을 쓰고(예 : '쪼임이는 짬차면 해라'), 또 어떤 부대는 '밥이 되다'라는 표현을 쓴다(예 : '니가 지금 쪼임이 할 밥이 되냐?'). 아마도 내무 부조리 근절에 따라 '짬밥'이라는 단어를 못 쓰게 한 부대일 것이다. 보통 군대에서 군 경력은 짬밥, 나이쌀밥이라고 말한다. 계급을 낮은 이등병들을 '짬도 안 되는 찌끄레기'라고 부르기도 한다. 비슷한 여러가지 바리에이션이 있는데, 그냥 줄여서 '짬찌'라고도 부른다. 어감이 안 좋아서 참치라 부르는 경우도 있다.

국군병원에서는 약밥이라고 한다. 국군병원에서 이 약밥쌀밥과 함께 병동/병실 생활 체계를 결정하는 근간이 된다. 같은 부대 선후임이 같이 입실하거나 하지 않는 이상 전쟁 났냐 없을거 같냐 이병이니 병장이니 하는 기존의 계급 체계는 의미가 없어지며,(그래도 대놓고 계급 체계 자체는 무시하진 않는다.) 약밥 순서대로 누군가 해야만 하는 군의관&간호장교 지시 사항 이행이나 병실 잡무 등을 처리하게 된다. 보통 자대에선 절대 하지 않겠지만, 약밥이 안 되면 병장 아저씨도 매일 저녁 부식 수령을 위해 보급 부서를 찾아가야 한다...

사회에서는 '짬'이란 표현보다는 '연륜, 경력' 등의 표현을 쓰는데 이쪽은 경력 문서로.

게임 내에서도 쓰이는 표현. 레벨을 뜻할 뿐만 아니라 게임 내에서 쌓인 요령이나 분위기 등 단순 스테이터스가 아니라 플레이어의 경험치와 숙련도를 지칭한다.

현재는 은어, 속어 수준으로 낮게 여겨지는 말이지만, 시간이 지나면 표준어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20~21세기 현대 한국인의 삶의 한 단면, 혹은 의식 구조, 사고 방식을 이것만큼 잘 드러내는 단어도 없다.


  1. [1] 이건 좀 순화된(?) 케이스. "짬을 똥구멍으로 쳐먹었냐?" 로 쓰기도 한다.
  2. [2] 보통 꺾인 상병이나 말년 병장들이 잘 쓰는 멘트.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