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개

1. 설명
2. , 전골, 과 다른 점
3. 찌개? 찌게?
4. 기타
5. 찌개 종류

1. 설명

냄비뚝배기에 건더기를 넣고 거기에 과 양념을 쳐서 넣고 끓여내는 요리. , 국, 김치, 장류와 함께 전통 반상에서 첩수에 포함되지 않는 요리 중 하나이다. 궁중요리 중 하나였으며, 궁중용어로는 조치(순 우리말)라고 한다. 된장조치, 김치조치 등등.

2. , 전골, 과 다른 점

과의 차이점이라면 국물이 매우 진하고 건더기가 많으며 물이 적은 건더기를 먹기 위한 요리라는 것이다. 이 설명이 어렵다면, 이렇게 이해하면 된다. 물이 많고 건더기가 적은 것이 국이고, 물이 적고 건더기가 많은 것이 전골이며, 찌개는 이 둘의 가운데다. 그리고 전통적인 반상[1]에서는 국은 밥과 합쳐 한몸 취급이지만, 찌개, 찜, 전골, 장류는 (반찬으로 카운트하지는 않지만) 반찬수에 따라 넣냐 마느냐에 제한이 걸려있다. 즉, 찜, 전골, 장류와 함께 조치, 즉 찌개는 준 반찬 취급이다.

이미 국이 있어도 첩수가 5첩을 넘어가면 찌개도 같이 차리는 게 원칙이다. 흠좀무. 찌개가 국과는 다른 취급을 받는 다는 것을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이다. 상황에 따라서는 아예 반찬 수에 포함시키기도 하며, 연관 내용으로 수라상을 참고.

서양식으로 비교하라면 수프스튜 정도로 말할 수 있겠다. 말아먹으면 국, 떠먹으면 찌개.

또한 전골과도 구분이 필요한데, 좀 거칠게 나누면 찌개는 재료가 이미 익혀서 미리 끓인 상태로 나오고 전골은 재료가 아직 익지 않은 상태로 즉석에서 조리하면서 먹는 것. 이런 식으로 따지면 부대찌개는 사실 부대전골에 가까운 음식이 된다.[2] 물론 다 끓인 채로 내오는 가게도 있긴 하지만.

탕과도 물론 다르다. 탕이 넓찍한 그릇에 나와서 밥이랑 먹는 반면, 찌개는 일반 냄비에 끓여져 나온다.

3. 찌개? 찌게?

찌개는 '찌다'에 접미사 '-개'가 붙은 형태로 찌개가 올바른 표현이다. 식당에도 종종 잘못 표기되어 있다.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humor&no=230132

4. 기타

예전엔 그릇 하나에 여러 사람숟가락을 찔러대가며 먹는 음식이었고 이런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들을 당황스럽게 만드는 음식이기도 했다. 그래서 비단 외국 뿐만 아니라 한국 내에서도 비위생적이라는 의견이 많았고. 그런 이유로 해서, 요즘 식당에서는 개인용 그릇 따로 주고 각자 그릇에 퍼먹을 수 있게끔 국자를 주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이다. 험하게 먹기쉬운 노동판에서도 각자 떠 먹을 그릇을 나눠준다. 일반 가정에선 시대도 바뀌어서 가구별로 케바케인 상황.

그런데 사실 조선시대까지만 해도 사람마다 상을 따로 가져다 주었고, 찌개도 당연히 따로 담아 주었다. 그런데 세 번 연속으로 암흑기를 거치며 더 이상 그런 사치를 부릴 만한 여유가 없었기에 생긴 게 한 냄비에 여러 사람이 숟가락을 대는 문화였다. 즉, 조선말기 세도정치로 인해 국가막장테크를 타고 있던 상태에서,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에게 탈탈 털렸고, 그게 끝나자 바로 한국전쟁 발발로 그나마 남아있던 게 다 날아갔기에[3] 부잣집이 아닌 이상 상이나 그릇을 따로 챙길 수가 없었다. 이 때문에 겸상문화로 변화하고, 찌개도 따로 덜어주는 게 아니라 함께 먹는 방향으로 퇴화한 것이다.

일본에서는 '鍋(나베)요리', 즉 '냄비 요리'라고 부른다. 만화 짱구는 못말려에서 짱구엄마가 짱구에게 오늘 저녁은 나베란다 라고 하는데 짱구는 냄비 그 자체를 먹는 것을 상상한다. 이것이 한국어 번역본에서는 '냄비 요리'로 번역되었는데, 한국에서는 "냄비 요리"라는 단어를 잘 사용하지않아서 어색하게 느껴질 수 있다. 아무튼 나베는 사람들이 이로리를 둘러싸고 무언가를 끓여먹던 풍습에서 발전한 식문화. 일반 가정집에서는 그다지 자주 먹지 않는다. 요리의 특성상 한번의 식사로 다 먹어치우지 못할만큼의 양을 만들게되는데, 일본에는 이렇게 먹다 남은걸 며칠씩두고두고 다시 데워 먹는 경우가 그다지 없기 때문. 결국 한번에 다 먹어치울 수 있는 머릿수가 모이는 기회, 회식이나 파티, 특성상 엄청난 양의음식을 먹어 살을 찌워야 하는 스모 선수 등이 아니면 만들지 않는 요리다.

최근에는 한식풍의 나베요리도 많이 생겼는데 이 경우는 아예 치게(チゲ)라 부르기도 한다. 아예 치게나베(チゲ鍋)라고 합쳐서 부르는 표현도 있다. 일종의 동어반복(?)인 셈.

라이트 노벨 더블브리드에서는 나베 요리를 찌개로 번역해놓기도 했다. 또 반대로 만화 맛의 달인에서는 찌개를 나베요리라고 설명한 적 있다. 이것도 일본 대중문화가 서서히 개방되던 90~2000년대 초 얘기다. 이런지라 나무위키에서는 나베로도 이 문서를 들어올 수 있다.

5. 찌개 종류


  1. [1] 반찬의 수에 따라서 3첩, 5첩 등으로 이름이 붙는 1인상으로 내는 것을 원칙으로하는 차림인데, 중학교때 배운적이 있을 것이다.
  2. [2] 요즘에야 끓이면서 익혀 먹지만 원래 부대찌개의 유래를 생각해보면 원조 부대찌개는 한번 익혔던 재료로 만든 음식이다
  3. [3] 따로국밥의 연원을 생각해보면 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