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리

1. 독립전쟁 시기 미국 장군
2. 1에 근거한 어쌔신 크리드 3 캐릭터

1. 독립전쟁 시기 미국 장군

Charles Lee

(1732.2.6 ~ 1782.8.2)

미국 독립전쟁 시기의 미군 장군. 원래는 영국군 병사로 7년 전쟁에 참전하였으나, 한동안 꽤 잘 나갔던 것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이 시기에 놀랍게도 모호크원주민 추장의 딸과 결혼했다고 한다. 7년 전쟁이 끝날 때 즈음에는 대위 계급을 사서[1] 캐나다 진격에 앞서다가 전쟁이 끝난다. 이후 포르투갈, 폴란드 등을 거치면서 계급이 올라가고 전쟁 경험을 쌓았다.

이후 독립전쟁이 발발하기 이전에 미국으로 돌아와 미국 독립군의 최고 사령관직을 계속 노렸다고 한다. 그러나 상대는 조지 워싱턴이었고, 결국 의회와 여러 지지자들에 의해 조지 워싱턴이 최고 사령관이 된다. 이후 찰스 리는 끊임없이 조지 워싱턴에 대한 풍문을 만들고 '그는 분대장 직도 제대로 못할 사람이다'같은 식으로 모욕하다가, 마침내는 미국 의회에 워싱턴 대신 자기를 최고 사령관으로 만들어 달라고 편지를 보내는 것으로 대미를 찍는다.

당시 조지 워싱턴도 한참 전선에서 죽을 쑤던 중이라 꽤 가능성이 높아 보였는데, 이후 찰스 리가 펜실베니아에서 영국군 포로가 되어 무산. 이후 석방되나, 그 뒤에도 끊임없이 조지 워싱턴을 까다가 열받은 조지 워싱턴의 부하들이 결투를 신청하는 바람에 죽을 고비도 여러 번 넘긴다. 이후 외로이 살다가 1782년 열병으로 사망했다.

2. 1에 근거한 어쌔신 크리드 3 캐릭터

일본판 성우는 모리타 준페이.

암살에서 본거같다

헤이덤 켄웨이가 미국에 도착한 이후 그를 보좌하는 추종자. 영국 육군의 졸병이며 에드워드 브래독의 휘하에 있었지만 작중 초반에는 브래독이 북미에 도착하지 않아서 헤이덤을 보좌하게 된다. 다만 영국군에 복무중인 것은 형식적인 겉 모습이고 실제로는 헤이덤에 대한 맹목적인 충성심으로 가득하다. 심지어 헤이덤이 지시하자 자기 직속 상관이자 그것도 장군인 브래독에게 미친 척을 하고 달려들기도 하는 등...[2]

조지 워싱턴과의 관계를 제외하면, 실존 인물이었던 찰스 리의 행적과는 꽤 다르다.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왼쪽 아래의 깨알 같은 강아지가 귀요미하다

사실은 성전기사단원이자 최종 보스.[3] 처음에 등장할 때는 정식 기사단원이 아니었다. 다만 정황에 미루어 보았을 때 성전기사단과 어떤 식으로든 연줄이 있는 것은 확실. 이후 3시퀀스의 마지막에서 성전기사단의 입단 맹세를 하며 성전기사단의 정식 기사단원으로 승격된다. 게다가 주인공인 코너 켄웨이를 협박하는 인물이다. 성전기사단이라는 게 밝혀진 이후 코너와의 첫 대면에서는 코너와 그 부족을 쓰레기 취급하는 데다가 이후 코너의 마을을 불태운 용의자로 암살 타겟 인증(...)을 한다.[4]

이후 놀랍게도(실제 역사대로라면 그다지 놀랍지는 않지만) 미 독립군에 참여하여 조지 워싱턴의 자리를 노리고 있는 것이 밝혀진다. 원래대로라면 독립전쟁이 벌어졌을 때, 존 핏케언이 주둔 영국군의 지휘관이 되고 찰스 리가 대륙군의 지휘관이 되어 전쟁을 뒤에서 조종하다가 미진하게 끝내는 것이 목적이었다. 그러나, 대륙의회가 영국 출신이었던 찰스 대신 워싱턴을 선택했기에 그의 자리를 빼앗기 위해 고군분투한 것. 결국 중간에 워싱턴을 물먹이기 위해 대충대충 지휘하고 영국군 앞에서 적전 도주한 게 발각되어 군법 회의에 넘겨지나, 코너는 그를 직접 죽여서 후환을 막으려고 감옥으로 쳐들어간다.

헤이덤에 대한 충성심은 만남 이후로 계속된지라 헤이덤은 그를 매우 높이 평가하고 있었고, 장래성이 있는 인물이라면서 계속 보호해 주고 있다. 아킬레스의 집에서 찰스 리에 대한 기록을 보면 2인자로 되어 있다. 분명 찰스 리는 다른 누구보다도 늦게 성전기사단에 입단한 신입이다! 심지어 후반부에 그를 죽이러 뉴욕에 잠입한 코너를 막아서며 그를 대신해 코너와 싸울 정도이다. 나중에 코너와 대면할 때는 헤이덤이 자신이 걱정하며 같이 남을까 봐 아무 일 없을 테니 먼저 떠나라고 하고서 코너와 대신 맞서 싸웠음이 밝혀진다. 이때 내가 가선 안 됐었다며 눈물을 흘리기 직전까지 간다. 헤이덤이나 성전기사단에 대한 충성심은 진짜.

다만 소설인 '포세이큰'에서 밝혀진 내용에 따르면 아메리카 원주민에 대해서는 헤이덤과 견해 차이가 큰지라 이 부분에서는 헤이덤에게 자주 핀잔을 들었고, 찰스가 지오(헤이덤의 연인이자 코너의 어머니)와 코너에 관련된 말을 하며 이들을 비하할 때 헤이덤은 크게 화를 내며 심지어 찰스를 때리기도 했었다. 이후에 헤이덤과 코너가 부자지간임을 헤이덤 스스로가 찰스에게 밝히자 찰스는 냉철함을 유지하지 못하고 은연 중에 코너를 옹호하는 헤이덤에게 약간 실망하게 된다.[5]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적으로 헤이덤의 결정과 선택에 의존했으며, 막판에 헤이덤이 아뮬렛을 인수인계하며 마지막이 될 거라는 것을 암시하자 만류하려고 했지만 결국 소용이 없었다. 어찌 됐든 찰스에게 있어서는 지도자이자 스승과도 같은 존재였기 때문에 헤이덤이 죽자 매우 슬퍼했다.

마지막에 찰스 리가 하는 연설도 헤이덤의 아들을 생각하는 부분을 비판하는 대목이 있긴 하지만, 헤이덤 자체를 비판하기보다는 뉘앙스가 '헤이덤은 규칙을 어겨 가면서까지 저 암살단 놈들까지 보호해주려고 했는데 아들이라는 작자가 보내준 건 칼빵이었다'고 암살단을 까는 쪽에 가깝다.

최후에는 코너와 추격전을 벌이던 도중 사이 좋게 중상을 입고[6] 더 이상 죽음을 피할 수 없음을 자각, 국경 지대의 한 여관에서 자신이 마시던 술을 코너와 나눠 마시고는 변명도, 유언도 없이 담담하게 죽음을 맞이한다.

참고로 개발 도중 모델링과 발매 이후 모델링이 상당히 다른데, 구 버전 찰스 리의 모델링은 조금 더 개조가 되어서...

초기 원화

?

초기 모델링

로버트 팔크너의 모델링으로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 머릿결이나 두상의 경우 거의 그대로 사용된 것을 알 수 있다.


  1. [1] 당시에는 매관매직이 흔했다. 유럽에서, 특히 중세 영주 및 귀족 계급이 일찍 쇠락한 영국에서 더 심했는데, 영국군에서는 돈주고 계급을 사는 매관매직이 기본이었으며 오히려 자신의 능력으로 승진하는경우(이 계급은 매매금지)가 드문 경우였다.
  2. [2] 브래독은 이때 꼭지가 단단히 돌아서 찰스를 다시 원대 복귀시켜 졸병으로 굴려먹는다.
  3. [3] 아킬레스에게야 최종보스가 헤이덤이겠지만 코너는 한번도 헤이덤을 죽일 생각이 없었다. 최후의 최후에 가서야 결국 어쩔수 없이 살해한 것. 즉 리가 최종보스이고 헤이덤은 히든 보스라고 볼 수 있다.
  4. [4] 사실 진범은 따로 있다. 실제 찰스 리는 헤이덤 켄웨이의 명령대로 마을의 지도자들과 대화를 시도하러 갔으나(그러나 코너한테 하는 짓을 보면, 설령 부족원들과 만났다고 하더라도 이들을 야만인 취급하며 거만하게 굴었을 가능성이 높다) 이미 마을은 불타버렸다.
  5. [5] 어디까지나 인간적인 관점을 배제한 성전기사단의 입장에서 따졌을 경우이다. 세상 어떤 아버지가 자식이 죽게 되도록 내버려 두겠으며, 자식에 대해서 변호하고 싶지 않겠는가.
  6. [6] 이때 코너는 복부에 부러진 목재가 꽂히는 부상을 당하고, 리는 코너에게 "네가 구하려 했던 자들도 네게 등을 돌렸다. 그런데도 계속 싸우는 이유가 뭐냐?"라는 물음을 던진다. 코너 항목에 나왔던 바로 그 대사. 그리고 코너는 총격과 함께 대답한다. "아무도 하지 않을 테니까!"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3.2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