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자

장자(腸子)가 변형된 귀화어로 고유어로는 '애'라고 한다. 영어로는 intestine.

어류에서 포유류에 이르기 까지 많은 동물의 복부에 들어있는 장기. 밖으로 꺼내보면(...) 길다란 원통 모양이 된다. 소화기관의 일부로서 영양분을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큰창자작은창자로 나뉜다.

삼국지에도 관련 일화가 있는데 손견의 어머니는 손견을 잉태했을 때 창자가 튀어나오는 꿈을 꿨다고 한다. 화타는 창자에 병이 생기면 잘라서 꺼낸 다음에 씻어내고 다시 봉합했다는 기록이 있다.

동물의 창자로 곱창, 순대, 소세지 등의 음식을 만든다. 이런 음식들이 반대로 고어물에서 창자 묘사를 나타내는 은어로 쓰이기도 한다. 또한 동물의 창자를 가공해 실을 만들기도 한다. 예전에는 현악기의 줄이나, 테니스 라켓을 동물의 내장으로 만들었다.

여담이지만 채식을 하느냐 육식을 하느냐 에 따라서 창자의 길이가 달라진다. 고기류보다 채소류에서 영양분을 흡수하는 시간이 길기 때문에 초식동물들은 창자가 길 수밖에 없으며[1] 육식동물들은 양분이 다 빠져나간 찌꺼기를 뱃속에 들고 있어봤자 이득이 없기 때문에 창자가 짧아진다.

흔히 사용하는 표현인 똥줄이 타들어간다의 똥줄이 바로 창자다. 말그대로 창자가 타오르는것같은 초조함이라는 뜻이다. 이 밖에도 고전시가에 나오는 '애가 타다'라는 표현 또한 똥줄이 타들어간다와 같은 의미이다.

명태내장으로 만든 한국 젓갈요리 창란젓을 일본어에서는 창자(チャンジャ)라고 부른다. 구글에 チャンジャ를 검색하면 젓갈음식 창란젓 사진이 잔뜩 나오는 것을 볼 수 있다. 처음에 일본에 전파한 유통업자가 창란젓 발음이 일본인에게 어려울 것 같아서 창자로 퍼트렸기 때문이라고 한다.

모 드라마등장인물은 이걸로 젓갈을 담글 수 있다 하더라


  1. [1] 극단적인 예가 똥을 먹어서 음식물이 소화기관을 2바퀴를 돌게 하는 토끼.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9.0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