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마총

경주시관광

{{{#!folding [ 펼치기 · 접기 ]

경주시내

동궁과 월지국립경주박물관(성덕대왕신종)첨성대대릉원(천마총, 금관총, 서봉총, 호우총, 황남대총) ‧ 경주 월성분황사월정교일정교황룡사지

북부 유교문화권

양동마을옥산서원

송화산

김유신장군묘태종무열왕릉

남산

남산나정망덕사지배동 삼릉사천왕사지오릉포석정

토함산

토함산불국사(다보탑, 석가탑)석굴암원성왕릉

동해안

감은사지문무대왕릉이견대경주 양남 주상절리

보문관광단지

보문관광단지경주월드 리조트(캘리포니아 비치) ‧ 신라밀레니엄파크경주세계문화엑스포(경주타워, 중도타워) ‧ 블루원 워터파크경주화백컨벤션센터명활성

관광객들이 명소로 많이 찾는 곳은 굵은 글씨.

}}}

대릉원 내에서 천마총의 위치

유네스코 세계유산

이름

경주역사유적지구[1]

Gyeongju Historic Areas /
Zones historiques de Gyeongju

국가·위치

대한민국 경상북도 경주시

등재유형

문화유산

등재연도

2000년

등재기준

(ii)[2], (iii)[3]

天馬塚

1. 개요
2. 발굴조사
3. 관람
4. 천마도
5. 이름의 논란
6. 나무위키에 항목이 생성된 주요 출토 유물

1. 개요

경주시 대릉원 내에 위치한 고분. 1973년에 발굴되었으며, 기존의 명칭은 경주 155호분이었다. 전형적인 적석목곽분(돌무지덧널무덤)으로서, 무덤의 주인은 확실한 증거는 없지만 지증왕이라고 추정한다.

2. 발굴조사

발굴 당시를 촬영한 영상

1970년대 초, 당시 박정희 대통령은 도굴되지 않은 상태의 무령왕릉의 우연한 발견 이후 고분 조사, 그리고 새로운 국보급 유물을 이용해 얻을 수 있는 큰 홍보효과에 관심을 가지고 경주관광개발사업을 지시, 천마총 발굴조사는 경주관광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었다. 졸속이었던 무령왕릉 발굴을 반면교사로 삼아 좀 더 계획적으로 진행되었고, 정권의 관심도는 상당히 높아서 천마총의 발굴 전 과정을 촬영해 홍보용 영화로 제작할 정도였으며, 역대 대통령 중 박근혜 이전까지 고고학 발굴현장을 직접 찾은 유일한 대통령이 박정희였다. 1973년 박정희 전 대통령은 천마총 발굴현장을 찾아와서는 현장에서 일하는 단원들에게는 금일봉을 무려 100만 원[4]씩이나 지급하는 등 지원을 했다.

사실 처음에는 옆에 있는 더 큰 황남대총을 발굴하려고 했다. 황남대총은 신라와 경주는 물론이고 국내를 통틀어 가장 큰 규모의 고분이기 때문에 역대급으로 중요한 유물이 반드시 나오리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당시 발굴 기술도 그랬지만 거대한 무덤을 제대로 고고학적 발굴조사를 하기에는 경험이 너무 부족했다. 천마총 이전에 신라 대형고분을 한국인 학자들이 발굴조사한 것은 일본인 학자 아리미쓰 교이치의 협조를 받아 발굴한 호우총과 은령총 정도뿐이었고, 이후 우연히 발견해 발굴한 무령왕릉은 발굴조사가 단 하루 만에(!) 졸속으로 끝났던 일이 있어서 고고학계는 이런 발굴에 굉장히 조심스러운 입장이었다. 박정희 정권이 압력을 가하지 않았다면 시도조차 하지 않을 생각이었다. 그러나 박정희의 의지는 확고했고 학자들은 대통령의 뜻을 막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다짜고짜 황남대총을 파지 말고, (훗날 천마총으로 명명되는) 155분을 먼저 시범 삼아 발굴하자고 제안했다. 하필 천마총을 선택한 것은 천마총이 경주의 고분들 중 마지막 고유번호인 155번이었던 것도 한 이유였고, 황남대총 바로 옆에 있어서 시대 양상이나 무덤 양식도 크기의 차이만 있지 비슷할 것으로 추정했기 때문이다. 물론 천마총도 황남대총보다 작을 뿐 대형고분이었지만, 천마총에서 어지간히 유물이 나오면 박정희도 만족하여 황남대총 발굴을 강요하지 않길 기대한 것이다.

근데 시험 삼아 발굴한 이 155호분이 대박을 쳐버렸다. 경주 천마총 장니 천마도(국보 제207호), 천마총 금관(국보 제188호), 천마총 관모(국보 제189호), 천마총 금제 허리띠(국보 제190호) 등 부장품 11,297점이 출토된 것.[5]금관은 지금까지 발굴된 것 중 가장 크다고 하며, 단군 이래 한국인이 고스란히 발굴해낸 최초의 금관이다. 천마도자작나무[6] 수피로 만들어 천수백 년간 산성 토양 속에 묻혔는데도 보존된 것이 기적. 2010년 11월 13일 방송된 역사스페셜에서 천마총 발굴 당시의 이야기가 나왔는데, 직접 보면 소름이 끼칠 것이다. 천마총 발굴이 대박을 치자 박정희는 (학자들의 기대와는 달리) 더욱 황남대총 발굴을 압박했다. 그리하여 황남대총도 발굴을 시작했는데, 역시 대박이 터졌다.

3. 관람

대릉원 입장권(성인 3천 원)에 포함돼 있다. 대릉원의 여러 무덤 중 유일하게 발굴조사 후 내부를 신라왕릉의 구조를 설명하는 전시관의 형태로 열려있다. 역덕 아닌 일반인들에게는 거대한 언덕들만 있는 공원처럼 보이는 대릉원 관람의 핵심이 천마총 내부인 셈이다. 단 천마총 입구가 잘 안 보이는 뒤쪽 담벼락 쪽에 있어서 대충 보고 지나가는 사람은 그냥 지나쳐버릴 수도 있다.

천마총 내부의 전시는 원래는 수십 년 전 구성이라 좀 낡은 느낌이 있었지만 개선을 위해, 2017년 8월 18일부터 기존의 고분 내부 관람공간을 폐쇄하고 내부시설 보수와 매장주체부 재복원, 전시매체 개선에 들어가 2018년 7월까지 임시 폐쇄했었다. # 다만 공사기간 동안 관람객의 볼거리가 줄어든다는 점을 감안해 당시 대릉원 입장료를 무료로 바꿨다. 처음에는 18년 4월 16일까지 완료한다고 하였으나 6월 24일로 연장하더니, 또 연장되어 7월 27일에야 "천마 새터에 다시 모시다."라는 슬로건(?)으로 준공식을 마쳤다. 내부 전시가 예전에 비해 매우 현대적으로 깔끔하게 바뀌었고, 부장된 문화재들의 복제품[7]과 터치스크린으로 관람객의 볼거리가 충실해졌다.

4. 천마도

  자세한 내용은 경주 천마총 장니 천마도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5. 이름의 논란

천마총이란 이름을 두고 지금까지 논란이 있다. 심지어 고분을 천마총이라 명명할 때, 신라왕의 무덤에 말 이름을 붙인다고 경주 김씨 문중에서 국회에 이름 변경 청원까지 낸 사건도 있었다.[8] 결국 이 사건은 문헌내용상이나 발굴조사의 결과로 고분의 주인이 왕임을 확신할 수 없다고 판단, 그대로 천마총이란 이름을 유지하게 되었다.

거기에 2009년 9월 적외선 촬영 결과 천마의 머리에 육안으로는 잘 보이지 않던 기린의 특징인 뿔이 등장했다. 그래서 천마도에 그려진 동물은 천마가 아닌 기린이라는 주장이 나왔고, 무덤 이름도 기린총으로 바꿔야 한다든가 하는 의견이 제시되었다.기사[9]

2014년 보존 처리와 복원 과정을 거친 새로운 천마도 장니 2점이 추가로 공개되었다. 기사

6. 나무위키에 항목이 생성된 주요 출토 유물


  1. [1] 석굴암, 불국사, 양동마을 제외
  2. [2] 오랜 세월에 걸쳐 또는 세계의 일정 문화권 내에서 건축이나 기술 발전, 기념물 제작, 도시 계획이나 조경 디자인에 있어 인간 가치의 중요한 교환을 반영
  3. [3] 현존하거나 이미 사라진 문화적 전통이나 문명의 독보적 또는 적어도 특출한 증거일 것.
  4. [4] http://www.busanilbo.com/news2000/html/2007/0621/0L0020070621.1035082608.html. "당시 인부들 하루 인건비가 600원, 발굴조사원이 1200원, 소갈비 1대가 500원"
  5. [5] 출토 유물 중 국보로 지정된 것만 해도 언급된 4점이나 되고, 보물로 지정된 유물은 천마총 금제 관식(보물 제617호), 천마총 금제 관식(보물 제618호), 천마총 목걸이(보물 제619호), 천마총 유리잔(보물 제620호), 천마총 환두대도(보물 제621호), 천마총 자루솥(보물 제622호)까지 해서 총 6점이나 된다.
  6. [6] 실제로는 자작나무가 아니라 거제수나무, 사스레나무일 가능성이 높다.
  7. [7] 천마총에서 출토된 국보 진품은 대부분 근처 국립경주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8. [8] 문중이 변경하길 원했던 이름은 천마도 왕릉
  9. [9] 기린도 고대에는 봉황이나 용과 마찬가지로 제왕의 상징이었다는 점에서 천마총보다는 그나마 격이 높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3.1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