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자문

한자 관련 문서

{{{#!folding [ 펼치기 · 닫기 ]

서체 및 자형

성질 및 분류

표준화

주음 · 표음화, 한자음, 입력

한자사전

나라별 사용

파생문자

전산화

기타

한자/목록 · 한자/목록/부수별 · 한자/목록/총획순

}}}||

사진은 오른쪽 위부터 아래로 읽는다.

1. 개요
2. 천 자가 아니다?
3. 교재로서의 천자문
4. 천자문 전문
5. 이야깃거리

1. 개요

4언절구의 한시(漢詩)이자 대표적인 한문 습자교본. 저자는 중국 남북조시대 양무제 때의 학자인 '주흥사'(周興嗣, 470~521). 삼국시대 종요(鍾繇)가 이미 천자문을 지었다고 하나[1], 현재 알려진 것은 주흥사의 천자문이다. 당장 죽림칠현이 나오는 것만 봐도 그렇다.

주흥사가 양무제의 명을 받아 만들었다고 하는데 두 가지 설이 있다. 하나는 양무제가 그의 실력을 시험하기 위해 무작위로 훼손된 고서(古書)를 하나 뽑아 이 책의 내용을 복원해보라고 했다는 설, 또 하나는 주흥사가 우연한 일로 양무제의 노여움을 사 주살당하게 됐는데, 이를 용서받는 조건으로 '하룻밤 안에 4자씩 250구절의 시를 짓되, 한 글자도 같은 글자를 쓰면 안된다'고 조건을 달아 만들었다는 설이다. 이 때문에 주흥사는 하룻밤 새에 머리가 하얗게 세었다고 한다.[2]

이 한시의 대단한 점은 '사언고시'(四言古詩) 250구(句)로 이루어졌으면서 글자가 하나도 겹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러한 점 때문에 옛부터 한문을 배우는 사람들의 입문서로 활용되었다. 장난으로야 "가마솥에 누룽지~"[3] 하지만, 제대로 정독하고 읽으면 내용도 참 운치있다. 내용도 운치있고 글자가 겹치지 않기에 교육용으로 쓰이던 거지 교육용으로 만들어진 것은 아니다.

글자가 겹치지 않게 하면서 운율과 의미도 맞추면서 작성했으니, 저자가 머리가 허옇게 셀만도 하다. 다만 기본은 한시이니만큼, 의외로 초심자에겐 어려운 한자도 있다. 역사적으로는 나라 시대부터 빠르게 보급되었고, 우리나라에서는 신라 법흥왕 8년(521년)에 양나라 승려 원표가 사신으로 오면서 많은 불경과 천자문을 가지고 왔다고 한다. 일본서기에는 '285년 백제의 왕인(王仁)이 논어 10권과 함께 천자문 1권을 일본에 전했다'는 기록이 있는데, 이에 대해서는 일본서기 측의 오류이거나, 종요의 천자문을 전했다는 추측, 혹은 왕인이라는 인물 자체가 도래인의 업적들이 모여 만들어진 가공인물이라는 추측 등이 있다.

2. 천 자가 아니다?

겹치는 글자가 있어 1천 자가 아니라는 루머가 있다. '여러분이 몰랐던 상식'이라면서 인터넷에서 쉽게 검색된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며, 결론부터 말해 겹치는 글자는 없고, 정확히 1천 자가 맞다. 판본의 오류이거나 통용자를 오해한 것이다.

  • 국내 판본 가운데에는 禍因惡積이 禍因惡績으로 잘못 표기되어 妾御績紡의 績과 겹치는 경우가 있는데, 원문은 禍因惡積이 맞다. 積은 '쌓을 적'이고 績은 '길쌈할 적'으로 해석을 해 보면 문맥상으로도 당연하다.
  • 한 일(一)과 갖은한 일(壹)을 둘 다 썼다는 것. 훈음이 같지만 아래처럼 기원이 다르다.
  • 竝皆佳妙의 竝과 百郡秦幷의 幷이 같은 글자이므로 겹친다는 주장이 있다. 竝과 幷은 발음과 뜻이 같아 관습적으로 통용하고 해석상으로도 차이가 없으나 자원(字源)이 전혀 다른, 엄연히 별개의 글자이다. 중고음 성모로도 竝은 並母이고, 幷은 幫母이다. 표준중국어에서는 둘 다 bing4으로 읽지만, 광동어에서는 竝은 bing6으로, 幷은 bing3으로 성조가 다르다. 게다가 한나라 때의 병주는 幷州이지, 竝州가 아니다. 竝의 갑골문을 보면 두 사람이 나란히 정면으로 서 있는 모양상형이고, 幷은 두 사람이 나란히 옆으로 서 있는 모양의 상형이다. 竝의 약자는 並이고, 幷의 약자는 并으로 약자도 다르다.[4]

竝의 갑골문

幷의 갑골문

  • 女慕貞烈의 烈이 판본에 따라서는 女慕貞絜로 되었는데, 여기서 絜이 '깨끗할 결'로 쓰여서 紈扇圓潔의 潔과 겹친다는 주장이 있다. 絜과 潔은 '깨끗할 결'이라는 훈음이 공통되기는 하지만 絜은 그런 훈음 외에도 '헤아릴 혈', '들 계', '홀로 갈'로도 쓰이는 엄연히 다른 글자이다.

3. 교재로서의 천자문

겹치는 글자가 없는 1000자로 이루어져있고 적어도 당대에는 상용자가 많아 한자 교재로서 애용되었다. 대대로 한국에서는 한자를 처음 배우는 입문자들, 특히 어린이들의 교재로 사랑받아왔다. 천 년도 한참 넘게 지난 지금도 한자 교재 하면 천자문을 떠올릴 정도인데 근대 이전 천자문의 대중성은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다. 그야말로 한자 초심자가 꼭 배워야 할 필수요소로 대접받았으며 순조실록에는 영의정 김재찬이 당시 왕세자였던 효명세자에게 "천자문이 경사나 의리에 관한 글은 아니지만 앞으로 공부할 것은 다 여기에 바탕하게 되는데 이렇게 이것도 안 배우시려고 하면 참 곤란합니다."하고 세자에게 아뢰는 부분이 있을 정도다. 왕실에서 지방의 서당에 이르기까지 학문을 좀 배워보겠다 하는 사람은 한번쯤 꼭 짚고 넘어가야 할 기본 중의 기본 이었던 것.

이런 네임밸류 덕에 드라마 같은 여러 대중 매체에서 한자 교육을 하는 장면이 나오면 꼭 일단 천자문을 읽게 하고 못 외우면 회초리로 때리는 것으로만 묘사되곤 한다. 심지어 이걸 진짜로 한자 교육의 전부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존재한다.

다만 천자문은 옛날에도 지적이 나왔고 오늘날에는 특히 '좋은 한문, 한자 교재'라고는 그다지 말할 수 없다. 우선 쓰인 글자들 중 현대에 거의 쓸 일이 없는 벽자나 그다지 상용 글자가 아닌 것이 상당히 많다. 천자문에 있는 글자 1천 자 중 한국 교육용 한자(1800자)의 리스트에 들어 있는 글자는 약 750자인데, 거꾸로 말하면 네 글자 중에 한 글자는 현대 한국인이라면 거의 사용할 일이 없는 글자라는 것이다.

예컨대 마지막 4글자인 언재호야()[5] 같은 어조사는 문장의 완성과 의미를 돕는 글자들로, 한문을 배울 때는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글자다. 하지만 이 글자들은 한문을 전문적으로 배우지 않는 이상 현대에 와서는 실생활에서 전혀 안 쓰는 것들이다. 그나마 감생심(焉敢生心), 오호통(嗚呼痛哉), 단(斷乎) 등 손에 꼽을 정도. 현대의 어린이들의 한자 학습에는 그다지 필요성이 없는 것이다. 또한 한자검정시험에서 준특급까지 올라가야 나오는 (기울 측)[6]이 거의 처음인 12번째 글자로 나온다. 그 앞 글자인 (찰 영)은 2급.[7]

문법 학습 측면에서 봐도, 자수를 맞춰야하는 시의 특성상 썩 부드러운 문장이 아니며 단지 의미를 지닌 문장이 되게끔 이어 놓았을 뿐이므로 초학자가 공부하기에는 상당히 산만하다. 총 1000자의 한자 배열 체계성 역시 부족하다. 획수에 따르거나 음의 순서나 뜻의 분류에 바탕한 것도 아니고 상용자와 벽자가 섞여있으며 부수별로 정리해 둔 것도 아니기에 글자 난이도가 널을 뛴다. 상용자 중에서는 숫자에 一, 三, 六, 七이, 방향은 北이, 계절은 春이, 자연은 山이 없다.

그리고 자체가 중국의 고사를 바탕으로 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배경지식이 없는 어린이들에게는 그저 어려운 글자들의 단순한 나열로만 보일 수 밖에 없다. 그 때문에 난이도에 대한 고려와 규칙성 없이 나열된 1000개의 글자를 좔좔 외야만 하는 천자문이 과연 초급 한자 교재로 적절한 것인가?라는 비판은 이미 조선시대부터 끊임없이 쏟아져 나왔으며, 다산 정약용도 천자문 교육의 비효율성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면서 《아학편(兒學編)》이라는 아동용 교재를 집필한 바가 있다. 실학자였던 해금 오달운 역시 뜻도 모르고 외우기만 하는 천자문 같은 어려운 것보다는 시경을 가르치는 게 낫다고 주장했다.

1527년(중종 22) 최세진(崔世珍)이 한자 학습서 「훈몽자회」를 지은 것도 세월이 흐르며 일상적인 언어 생활과 천자문 사이의 괴리가 심각해진 점을 보완하고자 하는 의도에서였다.

물론 위에 기술했듯 천자문은 애초에 교재로 제작된 것이 아니다. 역사적인 맥락으로 볼 때는 '현학적'이라는 말이 나오게 한 그 남북조시대 귀족 사회의 한문학에 속하며 다만 그 중에서는 글자 난이도도 낮고 형식이 쉽게 짜여 있는 편일 뿐이다. 그러니 천자문 자체가 까이기에는 다소 억울한 면이 있다고는 할 수 있겠다. 그리고 한문교육도 문법 넘어가면 추구나 명심보감을 배우지 천자문은 스킵하는 경우가 많다(...) 위의 언재호야 말고는 어조사가 전혀 안 나오기 때문.

4. 천자문 전문

한자

독음

해석

[8]

천지현[9]황 우주홍황

하늘은 검고[10] 은 누르며, 우주넓고 거칠다.[11]

盈昃 宿列張

일월영측 진[12][13]열장

이 차고 기울며, 별들은 넓게 퍼져 있다.

한래서왕 추수동장

찬 것이 오면 더운 것이 가고, 가을에 수확하며 겨울에 저장한다.

閏餘歲 律呂調

윤여성세 율려조양

윤달이 남아 해를 이루고, 율려가 양의 가락을 이루니

騰致 結爲霜

운등치우 노결위상

구름이 올라가 가 되며, 이슬이 맺히고 서리가 내린다.

崑岡

금생여[14]수 옥출곤강

은 여수에서 나고 은 곤강에서 난다.

劍號巨闕 珠稱

검호거궐 주칭야광

거궐(월왕의 보검)이 유명하고, 구슬야광주가 칭송받는다.

柰 菜芥薑

과진리내 채중개강

과일 중엔 자두능금[15]이요, 채소 중엔 겨자생강이라.

해함하담 인잠우상

바다는 짜고 은 맑으며, 비늘 있는 것은 (물에) 잠겨있고 깃털 있는 것은 (하늘을) 난다.

용사화제 조관인황

(복희는) 의 이름으로, (염제 신농은) 로 벼슬 이름을 지었고, (소호는) 이름으로 짓고, 황제는 사람의 문화를 열었다.

시제문자 내복의상

(복희씨의 신하 창힐이) 비로소 처음 문자를 만들고, (황제가) 윗옷과 치마를 정했다.

虞陶唐

[16]위양국 유우도당

자리에서 물러나 나라를 사양한 자는 유우와 도당이다.[17]

周發殷湯

조민벌죄 주발은탕

백성을 위로하고 죄를 벌함은 주나라 무왕과 은나라 탕왕이라.

問道 垂拱平章

좌조문도 수공평장

조정에 앉아 도를 물으니, 옷자락을 늘어뜨리고 팔짱만 끼고 있어도 밝게 다스려진다[18].

育黎 伏戎羌

애육려수 신복융강

백성을 친자식처럼 아껴 기르면, 모든 오랑캐(융강 - 서융, 강족)들도 신하가 되어 엎드리고,

遐邇壹體 率賓歸

하이일체 솔[19]빈귀왕

멀고 가까운 데가 다 한몸이 되어, 거느리고 와서 왕(천자)에게 모인다.

在樹 駒食場

명봉재수 백구식장

우는 봉황새는 나무 위에 있고 흰 망아지는 마당에서 풀을 뜯는다.[20]

化被 賴及萬方

화피초목 뇌급만방

덕화(德化)가 풀, 나무에까지 미치고, 힘입음이 온 누리에 미친다.[21]

蓋此身髮

개차신발 사대오상

무릇 이 몸과 터럭은, 네 가지 큰 것(천지)과 다섯 가지 떳떳함()으로 이루어졌다.

恭惟鞠養 豈敢毁傷

공유국양 기감훼상

길러 주심을 받들어 곰곰히 생각하면, 어찌 감히 헐고 다치게 할 수 있을까![22]#

慕貞烈 效才良[23]

여모정렬 남효재량

계집은 곧고 굳음을 사모하고 사내는 재주와 어짊을 본받아야 하느니라.

知過必改 得能莫忘

지과필개 득능막망

허물을 알았으면 반드시 고쳐야 하고, 할 수 있게 된 다음에는 잊지 말아야 한다.

罔談彼短 靡恃己長

망담피단 미시기장

남의 모자란 점을 말하지 말고, 나의 좋은 점을 믿지 말라.

信使可覆 器欲難量

신사가복 기욕난량

언약은 지킬 수 있게 하고, 기량을 얻고자 함은 헤아리기 어려울 정도로 증진하라.

染 詩讚

묵비사염 시찬고양

묵자는 흰 실이 검게 물들여진 것을 슬퍼하였고, 시경에서는 고양편이 찬미되었다.

景行維賢 克念作

경행유현 극념작성

큰길을 걸어가는 사람은 어진 사람이 되니, 자잘한 생각을 이겨 나간다면 성인이 될 수 있다.

立 形端表正

덕건명립 형단표정

덕이 세워지면 이름이 서게 되고, 몸매가 깔끔해야 겉모습이 똑바르게 된다.

空谷傳聲 虛堂習聽

공곡전성 허당습청

텅 빈 골짜기에서도 소리는 전해지듯, 빈 대청에는 들림이 겹쳐지듯 한다

禍因惡積 福緣善慶

화인악적 복연선경

언짢은 일은 못된 짓을 쌓는 데서 말미암는 것이요, 복은 착한 일을 쌓은 경사로움에서 말미암는 것이다.

尺璧非寶 寸陰是競

척벽비보 촌음시경

지름이 한자나 되는 보옥도 시간에 비하면 보배라고 할수 없다

資父事君 曰嚴與敬

자부사군 왈엄여경

어버이 섬기는 것을 바탕 삼아 임금 섬기는 것을, 엄격함과 우러름이라고 하니,

孝當竭力 忠則盡命

효당갈력 충즉[24]진명

효도는 마땅히 그 힘을 다하여야 하고, 충성은 목숨을 다해야만 한다.

臨深履薄 夙興溫凊

임심리박 숙흥온청

깊은 곳에 임하듯 하고 얇은 얼음을 밟듯이 세심 주의하여야 하며 일찍 일어나서 잠자리가 추우면 덥게, 더우면 서늘케 하는 것이 부모 섬기는 절차이다.

斯馨 如之盛

사란사형 여송지성

군자의 지조는 난초 향기와 비슷하고, 소나무가 무성함과 같다.

流不息 淵澄取暎

천류불식 연징취영

냇물이 흘러 쉬지 않음이여, 못물이 맑아 그림자를 잡도다

容止若思 言辭安定

용지약사 언사안정

매무새와 몸가짐을 마치 생각하는 듯하고, 말의 씀씀이는 조용하고 올바르게 해야 한다.

篤初誠美 愼終宜令

독초성미 신종의령

시초를 돈독하게 함은 참으로 아름다운 일이나, 결말을 온전히 마무리하도록 마땅히 경계해야 한다

榮業所基 籍甚無竟

영업소기 적심무경

영광된 사업에는 기인하는 바가 있게 마련이고, 세상에 떠들썩하게 퍼져 끝이 없을 것이라.

學優登仕 攝職從政

학우등사 섭직종정

배운 것이 넉넉하면 벼슬에 오를 수 있고, 자리를 잡아 정사에 몸담는다.

存以甘棠 去而益詠

존이감당 거이익영

이 팥배나무를 남겨두라, 떠난 뒤 더욱 기려서 읊는다니.

樂殊貴賤 禮別尊卑

[25]수귀천 예별존비

음악은 신분의 높음과 낮음에 따라 다르고, 예도는 윗사람과 아랫사람을 가린다.

上和下睦 夫唱婦隨

상화하목 부창부수

위에서 따사로워야 아래에서 구순하고, 지아비가 이끌면 지어미는 따른다.

外受傅訓 入奉母儀

외수부훈 입봉모의

밖에 나가서는 스승의 가르침을 받고, 들어와서는 어진 어미의 몸가짐을 받는다.

諸姑伯叔 猶子比兒

제고백숙 유자비아

모든 고모와 큰아버지와 삼촌들은, 조카를 자기 자식처럼 여기고, 자기 아이처럼 다정하게 대해야 하며,

孔懷兄弟 同氣連枝

공회형제 동기련지

깊게 형제를 그리워해야 하니, 같은 기운을 받아 이어진 가지와 같기 때문이다.

交友投分 切磨箴規

교우투분 절마잠규

벗을 사귀는 데에는 정분을 함께 나눠야 하고, 깎고 갈며 서로 잡도리하여 바른말로 잡아줘야 한다.

仁慈隱惻 造次弗離

인자은측 조차불리

어질고 사랑하며 안쓰럽게 여기는 마음은, 잠깐이라도 떠나보나서는 안 된다.

節義廉退 顚沛匪虧

절의렴퇴 전패비휴

절개와 의리와 청렴과 물러남은 엎어지고 자빠지는 순간에도 이지러져서는 안된다.

性靜情逸 動神疲

성정정일 심동신피

마음바탕이 고요하면 느낌이 푸근하고, 마음이 흔들리면 정신이 고달파진다.

守眞志滿 逐物意移

수진지만 축물의이

믿는 마음을 지키면 뜻이 가득해지고, 일몬을 쫓아가면 생각 또한 이리저리 움직이게 된다.

堅持雅操

견지아조 호작자미

바른 지조를 굳게 가지면, 좋은 벼슬이 스스로 걸려든다.

都邑華夏 西二京

도읍화하 동서이경

중국의 서울은 동경과 서경의 둘로 되었으니[26]

背邙面洛 浮渭據涇

배망면락 부위거경

북망산을 등 뒤로 하여 낙수를 바라보고 있으며, 위수를 위로 띄우고 경수를 움켜쥐고 있다.

宮殿盤鬱 樓觀飛驚

궁전반울 누관비경

궁궐과 전각은 굽이굽이 들어차 있고, 다락과 관대는 새가 날고 말이 솟구치는 듯하다.

圖寫禽獸 畫綵仙靈

도사금수 화채선령

온갖 날짐승과 길짐승을 그림으로 그렸고, 신선과 신령스러운 것들을 색칠해서 그렸다.

丙舍傍啓 甲帳對楹

병사방계 갑장대영

신하들이 머무는 집은 양옆으로 나란히 열려 있고, 눈부신 가림막은 두 기둥 사이에 드리워 있다.

肆筵設席 鼓瑟吹笙

사연설석 고슬취생

홑자리와 겹자리를 깔고서, 비파를 뜯고 생황을 분다.

陞階納陛 弁轉疑

승계납폐 변전의성

섬돌을 올라 궁전에 들어가니, 고깔 움직이는 것이 별인 듯 어리둥절하다.

通廣內 左達承

우통광내 좌달승명

오른쪽은 광내전으로 통하고, 왼쪽은 승명려에 닿는다.

旣集墳典 亦聚群英

기집분전 역취군영

이미 삼분, 오전[27] 같은 책을 모으고, 또한 뭇 뛰어난 사람들도 모았다.

杜稿[28]隸 漆書壁經

두고종예 칠서벽경

두조[29]초서와 종요의 예서가 있고, 옻칠로 쓴 벽 속의 경전이 있다.

府羅將相 路俠槐卿

부라장상 노협괴경

관부에는 장수와 정승들이 벌여 있고, 길은 공경의 집들을 끼고 있다.

戶封縣 家給千兵

호봉팔현 가급천병

여덟 고을을 식읍으로 하고, 그 가문에는 숱한 군사들을 주었다.

高冠陪輦 驅轂振纓

고관배련 구곡진영

높은 갓 쓴 이들이 황제의 수레를 모시니, 말을 몰아 바퀴를 굴릴 때마다 끈과 술이 휘날리며,

世祿侈富 車駕肥輕

세록치부 거가비경

대대로 녹을 받아 부유해지니, 말은 살찌고 수레는 가볍다.

策功茂實 勒碑刻銘

책공무실 늑비각명

공을 금매겨 옹골참에 힘쓰게 하여, 비에 새기어 명문으로 파 놓는다.

磻溪伊尹 佐時阿衡

반계이윤 좌시아형

반계와 이윤은 때를 도왔고, 천하를 바로잡기 위하여 기댄 사람이며,

奄宅曲阜 微旦孰營

엄택곡부 미단숙영

곡부를 어루만져 가라앉히니, 단이 아니면 누가 다스릴 수 있었겠는가.

桓公匡合 濟弱扶傾

환공광합 제약부경

환공은 천하를 바로잡고 끌어 모아, 약한 자를 건지고 기우는 자를 붙들어 주었다.

綺回[30]漢惠 說感武丁

기회한혜 열감무정

기리계는 한나라 혜제를 돌아오게 하였고, 부열은 무정과 따라 느끼었다.

俊乂密勿 多士寔寧

준예밀물 다사식녕

재주와 덕이 뛰어난 사람들이 힘써 일하니, 대들보처럼 많은 인재들이 있어 참으로 푸근하다.

更覇 困橫

진초경[31]패 조위곤횡

진(晋),초(楚)는 번갈아 패권을 잡았고, 조(趙),위(魏)는 연횡책 탓에 어려움을 겪었다.

假途滅虢 踐土會盟

가도멸괵 천토회맹

길을 빌려 괵국을 멸하고 (진나라 문공이 제후를) 천토에 모아서 (주나라의 천자를 공경하고 조공할 것을) 맹세했다.

遵約法 弊煩刑

하준약법 한폐번형

소하는 간략한 법을 준수했고, 한비는 번잡한 형벌로 피폐케 했다.

用軍最精

기전파목 용군최정

백기, 왕전, 염파, 이목의 용병이 가장 정묘하였다.

宣威沙漠 馳譽丹靑

선위사막 치예단청

드레를 사막에까지 펼치니, 색칠로 그려저 좋은 이름을 드날렸다.

九州禹跡 百郡秦幷

구주우적 백군진병

아홉 고을은 우임금의 자취요, 모든 군은 진나라 때 아우른 것이다.

宗恒 禪主云亭

악종항대 선주운정

오악은 항산과 대산(태산)을 으뜸으로 하고, 선 제사는 운운산과 정정산에서 한다.

[32]門紫塞 鷄田赤城

안문자새 계전적성

안문과 자새, 게전과 적성이며,

昆池碣石 鉅野洞庭

곤지갈석 거야동정

곤지와 갈석, 거야와 동정은,

曠遠綿邈 巖峀杳冥

광원면막 암수묘명

드넓어 아아라히 멀고, 바위와 묏부리는 아득하게 깊다.

治本於 務玆稼穡

치본어농 무자가색

다스림은 농사로서 밑바탕을 삼으니, 바로 이 심고 거두는 일에 힘쓰게 하여,

俶載南畝 藝黍稷

숙재남묘 아예서직

비로소 남양의 밭에서 농작물을 배양(培養)하니, 나는 기장과 피를 심는 일에 열중(熱中)한다.

稅熟貢新 勸賞黜陟

세숙공신 권상출척

익은 곡식에 구실을 매기고 햇것을 공물로 바치며, 타이르고 상 주고 내치고 올려 준다.

孟軻敦素 史魚秉直

맹가돈소 사어병직

맹자는 바탕을 두텁게 하였고, 사어는 올곧음을 굳게 지녔다.

庶幾中庸 勞謙謹勅

서기중용 노겸근칙

중용에 가까우려면, 부지런히 일하고 고분고분하고 삼가고 잡도리해야 한다.

聆音察理 鑑貌辨色

영음찰리 감모변색

소리를 듣고 갈피를 살피며, 생김새를 보고 낌새를 가리어 안다.

貽厥嘉猷 勉其祗植

이궐가유 면기지식

그분에게 아름다운 얼개를 주고, 그것을 떠받을어 심기에 힘써라.

省躬譏誡 寵增抗極

성궁기계 총증항극

자기 몸을 살펴서 나무람이나 잡도리함이 있을까 조심하고, 임금의 고임이 더할수록 잘난 체하여 뽐내지 말아야 한다.

殆辱近恥 林皐幸卽

태욕근치 임고행즉

위태로움과 욕됨은 부끄러움이 가까우니, 숲이 우거진 시냇가 언덕으로 나아가야 한다.

兩疏見機 解組誰逼

양소견기 해조수핍

소광가 소수는 낌새를 알아차려, 인끈을 풀었으니 누가 다그칠 수 있으리오.

索居閑處 沈默寂寥

[33]거한처 침묵적요

홀로 떨어져 살고 한갓지게 머무니, 잠긴 듯 잠잠하고 고요하구나.

求古尋論 散慮逍遙

구고심론 산려소요

옛것과 생각을 나누었던 자취를 찾고, 걱정을 흩어 버리고 한가로이 노닌다.

欣奏累遣 慼謝歡招

흔주루견 척사환초

기쁜 일은 아뢰어지고 근심은 내쳐지며, 슬픔은 사라지고 즐거움이 손짓하여 부른다.

渠荷的歷 園莽抽條

거하적력 원망추조

도랑의 연꽃은 또렷이 빛나고, 동산에 잡풀은 죽죽 뻗어 우거졌으며,

枇杷晩翠 梧桐早凋

비파만취 오동조조

비파나무는 늦게까지 푸르고, 오동나무는 일찍 시든다.

陳根委翳 落葉飄颻

진근위예 낙엽표요

묵은 뿌리들은 말라 시들고, 떨어진 잎들은 바람에 흩날린다.

遊鵾獨運 凌摩絳霄

유곤독운 능마강소

곤어는 홀로 제 뜻대로 노닐다가, 하늘 테두리를 넘어 미끄러지듯 날아간다.

耽讀翫市 寓囊箱

탐독완시 우목낭상

저잣거리 책방에서 글 읽기에 골똘하니, 눈길을 붙이기만 하면 그대로 주머니와 상자 속에 갈무리하는 것 같다.

易輶攸畏 屬垣牆

이유유외 속이원장

쉽고 가볍게 보이는 것은 두려워해야 할 바이니, 귀를 담장에 붙여놓았기 때문이다.

具膳飱[34]飯 適口充腸

구선손반 적구충장

찬 갖춘 밥을 물 말아 먹고, 입에 맞게 창자를 채우는 것이니,

飽飫烹宰 饑厭糟糠

포어팽재 기염조강

배부르면 고기음식이라도 먹기 싫고, 배고프면 술지게미나 겨도 달갑게 느껴진다.

親戚故舊 老少異糧

친척고구 노소이량

곁붙이와 옛 친구들을 대접할 때에는, 늙고 젊음에 따라 먹을 것을 달리해야 한다.

妾御績紡 侍巾帷房

첩어적방 시건유방

아내와 첩은 길쌈을 하고, 장막 친 안방에서 수건 들고 시중든다.

圓潔 銀燭煒煌

환선원결 은촉위황

흰 비단으로 만든 부채는 둥글고 깨끗하며, 은빛 나는 촛불은 환하게 빛나고,

晝眠夕寐 藍筍象床

주면석매 남순상상

낮에는 졸고 밤에는 자니, 대나무 침상과 상아로 치레한 긴 걸상이다.

[35]歌酒讌 接杯擧觴

현가주연 접배거상

거문고 타고 노래하며 술 마시는 잔치 마당에서는 얌전하게 잔을 주고 두 손으로 들어 올려 권하고,

矯手頓足 悅豫且康

교수돈족 열예차강

손을 굽혔다 펴고 발을 구르니, 기쁘고 즐거우며 걱정 없기 그지없다.

嫡後嗣續 祭祀蒸嘗

적후사속 제사증상

맏아들은 대를 이어, 조상께 증상 제사를 지내니,

稽顙再拜 悚懼恐惶

계상재배 송구공황

이마를 땅에 대어 거듭 절하되, 두렵고 두려워서 거듭 두려워해야 한다.

牋牒簡要 顧答審詳

전첩간요 고답심상

편지는 간동하게 간추려서 하고, 안부를 묻거나 답장할 대에는 잘 살펴서 빈틈없이 해야 한다.

骸垢想浴 執熱願凉

해구상욕 집열원량

몸에 때가 끼면 목욕을 생각하고 뜨거운 것을 잡으면 시원한 것을 원한다.

驢騾犢特 駭躍超驤

여라독특 해약초양

나귀와 노새와 송아지가 놀라서 뛰고 달린다.

賊盜 捕獲叛亡

주참적도 포획반망

도적을 베며 배반하고 도망한 자를 사로잡는다.

射僚丸 嵇琴阮嘯

포사료환 혜금완소

여포는 활을 잘 쐈고 웅의료(熊宜僚)는 탄환을 잘 가지고 놀았고[36] 혜강(嵇康)은 거문고를 잘 타고 완적(阮籍)은 휘파람을 잘 불었다.

巧任釣

염필륜지 균교임조

몽염은 붓, 채륜은 종이를 만들었고 마균은 기교가 뛰어났으며 임공자(任公子,전국시대 임나라의 공자라는 사람이다!)는 낚싯대를 만들었다.

釋紛利俗 竝皆佳妙

석분리속 병개가묘

(위에 나온 기술들은)어지러움을 풀고 세속을 이롭게 하니 아울러 모두 아름답고 신묘했다.

淑姿 工嚬

모시숙자 공빈연소

모장(毛嬙)과 서시(西施)는 생김새가 아름다운데, 찡그리는(顰) 모습도 공교하고(간드러지고), 웃는 모습은 곱구나.

年矢每催 曦暉朗耀[37]

연시매최 희휘랑요

해는 화살처럼 늘 재촉하고 햇빛은 밝고 빛난다.

璇璣懸斡 晦魄環照

선기현알 회백환조

선기옥형은 매달린 채로 돌고, 그믐이 되면 빛 없는 달이 둘레만 비칠 뿐이다.

指薪修祐 永綏吉劭[38]

지신수우 영수길소

복을 닦는 것은 손가락으로 장작을 지피는 것과 같으니, 오래도록 편안하여 상서로움이 높아지리라.

矩步引領 俯仰廊廟

구보인령 부앙랑묘

자로 잰 듯 법도대로 걷고, 옷깃을 얌전하고 바르게 여미며 조정 일을 깊이 생각해서 치러 내야 하며,

束帶矜莊 徘徊瞻眺

속대긍장 배회첨조

옷갓을 갖춰 떳떳한 몸가짐을 하고, 이리저리 움직이면서 이곳저곳을 바라보며 골똘히 생각한다.

孤陋寡聞 愚蒙等誚

고루과문 우몽등초

고루하고 배움이 적으면 어리석고 몽매한 자와 똑같이 꾸짖는다.

謂語助者 焉哉乎也

위어조자 언재호야

어조사라 일컫는 것은 '언ㆍ재ㆍ호ㆍ야'이다.[39]

독음이나 한자가 틀린 곳이 있으면 수정바람.

5. 이야깃거리

2018년 1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천자문 실물이 발견되었다. # 기존의 가장 오래된 판본은 <광주판 천자문>(1575년 인쇄, 일본 도쿄대 소장)이었는데 고려 시대에 제작된 석각이 발견되면서 순식간에 500년 이상 연대가 올라가게 된 것. 이 석각은 통일신라시대에 제작된 것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 연대가 더 올라갈 수도 있다.


  1. [1] 그의 것은 二儀日月로 시작한다.
  2. [2] 천자문을 다른 말로 '백수문'(白首文)이라고도 부른다. 특히, 후자의 설 기준으로 보면 목숨이 걸렸으니만큼 정말 필사적으로 지었으리라...
  3. [3] 깜밥 눌은밥, 가마솥에 눌은밥 등도 있다. 아예 확장 버전으로는 "박박 긁어서 너님은 한그릇, 나는 두그릇"이라고 한것도 있다(...).
  4. [4] 단 중국의 간체자에서는 并으로 통일시켜 버렸다.
  5. [5] 여러 뉘앙스로 쓰이기는 하지만, 대표적으로 각각 '여기에', '~구나', '~는가?', '~이다'와 같은 의미로 쓰인다.
  6. [6] 정확히는 위에 날 일 자가 없는 仄이 준특급이고, 천자문 원문에서처럼 위에 날 일 자가 붙어 있으면(昃) 특급까지 올라간다!
  7. [7] 이 글자도 영덕군이 없었으면 진작에 준특급에 박혀있었을 법한 글자다. 철도차량 구석에 쓰여져 있는 제원 중 "영"도 뜻은 이것이다.
  8. [8] 일부 판본에는 元으로 적혀 있는데 송나라 황실의 시조의 이름인 조현랑의 이름자를 피하기 위해서였다. 휘종 어필 천자문에서 볼 수 있다.
  9. [9] 元으로 적힌 판본에는 원.
  10. [10] 낮 하늘이 아닌 밤 하늘.
  11. [11] 본래 천현지황으로 적어야 하나 도치되었다.
  12. [12] 의 독음에 관해서는 해당 문서를 참고할 것.
  13. [13] '잘 숙'이 아니라 '별자리 수'로 읽는 용법이다. 주의하자.
  14. [14] 첫글자가 아니므로 '려'라고 써야 맞겠지만, 麗水가 고유명사이므로 보통 두음 법칙을 씌워서 '여'라고 표기된다.
  15. [15] 버찌라는 의견도 있다.
  16. [16] 같은 '민다'라는 뜻이지만, '추'가 아니라 '퇴'로 읽는 용법이다. 주의하자. (퇴고란 말이 바로 '밀 퇴'에서 나왔다.)
  17. [17] 유우는 순임금을 도당은 요임금을 말한다. 두 임금이 양위한 것을 의미하는 구절이다.
  18. [18] 서경의 구절. (〈무성(武成)〉편에 나오는 「신용을 두텁게 하고 의리를 밝히며, 덕을 높이고 공로를 갚는다면, 옷을 드리우고 손을 마주잡고도 천하가 다스려진다. 惇信明義 崇德報功 垂拱而天下治」)
  19. [19] '률'로 읽을 것 같지만 아니다.
  20. [20] 첫 구절은 시경(詩經) <권아(卷阿)>편에서 따왔고 두 번째 구절은 시경 <백구(白駒)>에서 따온 것이라고 한다.
  21. [21] 시경의 "은택이 초목에 미친다"라는 말에서 나온 구절.
  22. [22] 효경신체발부수지부모와 그대로 이어지는 말이다.
  23. [23] 명나라의 문징명(文徵明) 쓴 사체천자문(四體天字文, 말 그대로 네 가지 서체로 쓰였다.)에는 '慕貞(깨끗할 결자에서 삼수변이 빠진 한자, '헤아릴 혈'로도 읽으나 여기서는 '깨끗할 결'로 읽음)이요 效才良이라'라고 나와있다. 潔과 뜻은 같다
  24. [24] '칙'이 아닌 '즉'으로 읽는 용법이다.
  25. [25] '낙'으로 읽지 않게 조심하자.
  26. [26] 동쪽 도읍은 낙양을 서쪽 도읍은 장안을 의미한다.
  27. [27] 삼황오제의 사적을 기재한 책. 현재는 전하지 않음.
  28. [28] 어떤 판본에는 '藁', '稾'.
  29. [29] 두조杜操, 자 백도伯度
  30. [30] 어떤 판본에는 '廻'.
  31. [31] 이것도 헷갈리지 않게 조심하자. '갱'이라고 읽었으면 너는 낚였다...
  32. [32] 어떤 판본에는 '鴈'.
  33. [33] 삭이다 색이다 말이 많은데 일단 국립국어원에서는 '색거'와 '삭거'를 모두 표준어로 인정한다. 索을 '찾을 색', '끈 삭'처럼 의미에 따라 발음을 구분하기도 하지만, 이미 중고음 당시부터 蘇各切(sɑk), 山戟切(ʂiɐk), 山責切(ʂæk)으로 여러 발음이 공존했고, 현재 표준중국어에서는 suǒ 한가지로 발음하므로 구분할 큰 의미는 없다. 참고로 광동어에서는 '찾다'일 때는 saak3(싹), 노끈·독거의 뜻일 때는 sok3(쏙)으로 읽는 쪽이 맞지만, 광동어 노래나 방송을 들어보면 sok3으로만 읽는 경우가 많다.
  34. [34] 어떤 판본에는 밥 찬 '餐'.
  35. [35] 어떤 판본에는 현악기 현 '絃'.
  36. [36] 주석에 따르면 탄환 세 개를 번갈아 던지며 놀았다고 한다. 즉 저글링을 잘한 것이다?!!
  37. [37] 어떤 판본에는 '曜'.
  38. [38] 어떤 판본에는 '邵'.
  39. [39] 이 네 어조사는 문장의 끝에서 의문(哉, 乎)과 종결(焉, 也)을 나타낸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58.3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