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사이벤

문서가 있는 일본어사투리

에도벤

나고야벤

칸사이벤

토사벤

하카타벤

우치나 야마토구치

하치조 방언류큐어는 별개 언어로 보기도 함

칸사이 식 악센트로 표준어를 구사하는 피치 항공의 승무원

1. 개요
2. 상세
3. 특징
4. 칸사이벤 사용자, 혹은 칸사이벤을 사용하는 캐릭터의 특징
5. 서브컬처의 칸사이 사투리 사용자
6. 칸사이 지역 출신이지만 칸사이벤을 사용하지 않는 캐릭터
7. 오사카벤(大阪弁)
8. 교토벤(京都弁)
9. 기타
10. 관련 문서

1. 개요

関西弁 (かんさいべん)

일본어 방언 중 하나. 간사이(関西, 즉 세키가하라 기준으로 서쪽) 지역에서 사용하는 사투리. 보통 칸사이벤이라 하면 "오사카 사투리"를 지칭하는 것이다. 인지도로 따지면 한국동남 방언과 거의 비슷한 위치. 간사이 지방이란 흔히 세키가하라 지방을 기준으로 하는 서쪽에 위치하는 지역으로, 이 지역에서 주로 사용하는 방언인 칸사이벤은 그 특유의 억양이 특징이다.

지명도가 높은 방언은 오사카에서 쓰는 오사카벤과 교토에서 쓰는 교토벤이며, 오사카벤 자체를 칸사이벤이라고 하는 경우가 많다.

본 항목은 칸사이벤이라는 하나의 카테고리로 묶여있고 실제 일본 현지에서도 칸사이 지역 현지인이 아닌 이상 비슷하게 하나의 방언으로 취급하는 경향이 적지 않지만, 칸사이 내에서도 지역에 따라 크고 작은 차이가 존재한다. 경상도 토박이들이 부산 사투리, 대구 사투리, 안동 사투리 등을 다르게 인식하는 것처럼 주로 현에 따라 차이가 있는 편.

2. 상세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지역은 흔히 말하는 긴키 지방(오사카, 교토, 와카야마, 효고, 시가(일본), 나라)이지만, 사실상 일본 제 2의 도시인 오사카[1]의 말이 표준어와 많이 섞이기도 한 등등의 이유로 일본어 사투리 중에서는 가장 배우기도 쉽고, 대중적이다. 그리스도교 인구가 1%도 안되는 신토의 나라 일본인데도 오사카벤으로 번역한 성경이 존재할 정도이다.[2] 레어 아이템으로는 사우스 파크 영화판의 칸사이벤 더빙도 존재한다.

간혹 한국인오사카어학연수 갔다 온 외국인이 사용하기도 하는데, 눈 파랗고 머리 노란 서양인이 이를 사용하는 걸 직접 들어보면 매우 소름이 돋는다고 전해진다. 유학생 입장에서는 간사이 지방에서만 유학 생활을 했을 경우 생활에서 듣는 일본어가 칸사이벤이 많으므로 표준어는 교과서나 TV에서만 나오는 언어고 실용 일본어는 칸사이벤인 것 같은 묘한 착각이 들기도 한다. 긴키 지역은 또한 한국계 일본인이 주로 사는 지역이니만큼 칸사이벤 쓰는 재일교포 역시 숱할 것이다.

사실 표준어중에서도 존댓말의 경우 오사카벤이 표준어로 유입된 게 꽤 된다고 한다.(ex: ~させていただく) 사실 200년 전엔 칸사이벤 자체가 표준어였다. 야나기타 쿠니오의 연구에 의하면 '달팽이'라는 말을 도호쿠, 규슈 지방에서도 구석에서는 나메쿠지(ナメクジ)라고 부르고 도쿄, 시코쿠 지방은 카타쯔무리(カタツムリ), 교토, 오사카에서는 덴덴무시(でんでんむし)전보벌레라고 칭하는데, 이런 식으로 어휘가 중심 지역으로부터 동심원의 형태로 퍼져나간다는 주장을 하였다. 이를 방언주권론이라고 한다. 이 학설에 따르면 칸사이벤, 특히 그 중 교토벤은 일본어의 가장 최근 형태. 참고로 일본어표준어에서는 가타쯔무리가 달팽이, 나메쿠지가 민달팽이이며 덴덴무시는 그저 사투리이다.

긴키 지방도 꽤 넓기 때문에 사투리도 상세히 나누면 그 종류가 많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지명도가 높은 지역은 오사카 부와 교토 부가 위치하는 두 지역의 사투리이다. 교토는 과거의 수도이고 현재로도 일본의 정신적 수도를 겸하고 있으며, 오사카 역시 항구도시로서 상당히 거대하기 때문에 표준 일본어 다음의 지명도를 자랑한다.

TV 프로그램에 등장하는 게닌(개그맨)들은 칸사이 출신이 많기 때문에, 공중파 방송에서도 칸사이벤을 적지 않게 들을 수 있다. 이런 분위기 때문인지 아이돌이나 배우들도 굳이 칸사이벤을 고치지 않고 활동하는 편이다. 멤버 전원이 칸사이 출신인 칸쟈니8 같은 경우는 심지어 노래가사에도 칸사이벤이 들어가 있다. 그래서 자칫 일본 예능 방송을 보고 일본어 공부를 한 사람들은 칸사이벤으로 굳어서 고쳐지지 않는 경우도 있다. 그만큼 칸사이벤과 일본 연예계(특히 희극인)는 관련이 깊다고 할 수 있다.

트와이스 일본인 멤버들도 네이버 V앱이나 마이 리틀 텔레비전 등의 국내 미디어에서 은근히 많이 사용하는 편이다. 셋이서 대화를 나눌 때, 예능에서 칸사이 출신이라는 점을 어필할 때 많이 쓰는 편.

NCT의 일본인 멤버 유타는 칸사이벤을 너무 심하게 구사해서 데뷔 전 다른 멤버들과 같이 표준 일본어 수업을 받았다고 한다.

어지간한 일본 만화일본 애니메이션에는 이를 사용하는 사람이 한두 사람씩은 꼭 있다. 칸사이벤을 사용하는 캐릭터는 흔히 츳코미를 담당하는 캐릭들이 많다. 다만 그중 교토벤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츳코미에서 보케라든지 마이페이스를 담당하는 경우도 있다. 또한 사투리라는 것 자체가 캐릭터의 특색과 특징을 강하게 해주는 역할도 한다.

한국에서는 칸사이벤을 그대로 표준어로 번역하는 경우가 많다. 몇몇 사람들은 이에 대해 불만을 나타내기도 하는데, 일단 명백히 사투리라서 가지는 특징이 있는데 이를 무시하고 표준어로 번역하는 것은 그 특징을 죽인다는 것이다. 특히 미스테리 소설에서는 장르 특성상 문체가 쉽게 건조해질 수 있어 자칫 구분이 힘들어질 수 있는 인물간의 대화를 만회하기 위해 사투리를 쓰는 캐릭터를 자주 집어넣는 편인데, 한국에서 번역된 일본 미스테리 소설 류에서 이게 사투리번역된 작품은 진짜 한 손에 꼽는다. 굳이 꼽자면 '금단의 팬더' 정도? 만화책에서도 그렇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 반면 옹호하는 사람들은 독자의 이해를 돕는다는 이유, 어차피 칸사이벤을 한국 사투리와 1:1로 대응을 할 수 없다는 이유, 번역자가 사투리에 무지하다는 여러가지 이유를 든다. 다른 나라의 사투리를 하나하나 한국 사투리로 바꾸는 것도 쉽지 않으며, 더구나 국내에서 사투리를 써서 '고풍스러운' 느낌을 살리기도 매우 어렵다고 주장한다.

일단 오늘날 사투리표준어로 번역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선택 가능한 대안이라 할 수는 있어도 최선은 아니다. 고풍스러운 사투리한국어로 번역하려면 고풍스러움이나 사투리 중 하나는 잡아야 하는데, 둘 다를 버리는 것. 결국 한국에서 사투리의 입지가 일본보다 낮은 것이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도 칸사이벤이 사투리로 번역이 된 소수의 작품에선 보통 동남 방언 중에서도 부산 사투리로 번역되는 경우가 많은데,[3] 대개는 ~했어. ~했었어. 무슨 말이냐? 같은 표준어가 ~했다(~했데이). ~했었다(~했었데이). 뭔 소리고? 같이 번역되는 식이다. 물론 경상도 사람이 보면 "옘병한다" 소리가 나올 법한 안습한 사투리 번역도 많다. 하기야 사실 일본에서 묘사하는 칸사이벤도 별로 정확하지는 못하니… 자세한 건 아래를 보자. 드물게 서남 방언으로 번역되기도 하는데, 주로 개그성을 강조하는 캐릭터에 많다. 영어 더빙판의 경우엔 주로 텍사스 사투리로 번역된다.

일본 예능 프로그램 자막을 한국어로 번역할 때의 난제이기도 하다. 킨키키즈, NMB48, 쟈니즈WEST 등의 아이돌들이 방송에 나와서 칸사이벤을 쓸 때는 그나마 약과지만, 템포가 빠른 만자이 위주, 칸사이권 출신 출연자들이 상당수를 차지하는 코미디 프로그램이라면 상당한 문제가 생긴다. 아이돌 중에서는 특히 칸쟈니8가 칸사이벤이 제일 심하다.

엉터리로 나오는 경우가 많아서 그런지 자연적으로 생긴 개념 및 단어가 아니라 특정 게닌이 유쾌한 간사이 사람이라는 컨셉으로 간사이 지방의 사투리를 적절히 조합해서 이미지화 한 언어가 흔히 말하는 칸사이벤라는 극단적인 주장도 가끔씩 보인다. 일본 위키피디아에서도 비슷한 주장이 올라온 적이 있으나 현재는 긴키 방언 항목으로 리다이렉트가 걸려있다. 실제로 어느 정도 '엉터리로 정형화된'[4] 대충 그럴듯한 칸사이벤이라는 것도 있다. 실제로 각종 가상매체에서 등장하는 칸사이벤은 특정 지역의 진짜배기 사투리가 아니라 칸사이 내 여러 지방의 어휘나 억양이 섞인 짬뽕인 경우가 많다.

서브컬쳐 계에서는 제대로 된 지방 사투리 보다 이런 식의 칸사이벤이 나오는 일이 많았으나, 점점 방언에 대해 지역 사람이 보다 적극적으로 단어 고증에 들어가면서 점차 제대로 된 특정 지방 사투리(꼭 간사이가 아니더라도)를 접할 수 있게 되는 일이 많아지고 있다.

오사카 사투리를 공부해보고 싶다면(단, 당연히 표준 일본어를 알고 있어야 한다). 오사카 시 관광 안내 공식 사이트에서 한국어판으로 직접 제공하는 오사카 사투리를 참고하도록 하자. 혹은 이 쪽을 참고하자.

일본의 저가 항공사피치 항공에서는 칸사이벤을 자주 사용한다. 비행기 표에 떡하니 OOKINI!!(감사함미다!!)라고 적혀 있고, 기장도 おおきに라고 인사를 한다. 금연 메세지는 吸ったらあかん!(피우믄 못쓰제!)로 되어있다. 피치 항공 본사가 오사카에 위치 해서 인 듯.

3. 특징

  • 같은 말인데 뜻이 다르기도 하다.
    • 直す는 표준어에는 '고치다'는 뜻이지만, 오사카 사투리에는 '정리하다'는 뜻이 있다.

4. 칸사이벤 사용자, 혹은 칸사이벤을 사용하는 캐릭터의 특징

출처

  • 기본적으로 엉터리 칸사이벤.
    • 칸사이 출신의 성우에게 토박이 칸사이벤을 말하게 하는 일도.
      • 하지만 캐릭터와 성우의 출신지가 미묘하게 어긋나는 등, 토박이 칸사이인은 위화감을 느끼기도 한다.[5]
    • 칸사이 출신의 성우가 칸토 출신 스탭에게 '칸사이벤은 그렇게 말하지 않는다'는 말을 들을 때도 있는 듯 하다.
  • 90%의 칸사이 사람들이 "옘병한다"고 생각한다. 흔히 '사이비 칸사이벤(エセ関西弁)'이라고 불리며, 현지인들은 질색을 한다.

  • 젊은 사람이 "~してまんねん(시테만넨, ~하데이)"라든가 "おおきに(오오키니, 고맙구로)"라고 말해서 위화감이 든다.
    • 실제의 칸사이 사람들보다도 전통적인 칸사이벤을 쓰는 건 어찌 보면 아이러니.
  • 표준어 문장에 어미로 "~や(야)"만 붙이면 된다고 생각한다. '本当や(혼토야, 진짜데이)', 'その通りや(소노토오리야, 바로 그기데이)' 등. 한국에서 '~데이'만 붙이면 동남방언이 된다고 생각하는 경우와 유사하다.[6][7]
  • 실제로는 "~やな(야나)"라든가 "~やわ(야와)"라든가 "やろ(야로)"라든가 "~やで(야데)" 등의 어미로 말이 끝나는 경우가 많다.
  • 드물게 사실은 '가짜 칸사이 사람'이라는 설정인 경우도 있다.
  • 기본적으로 칸사이 지방에서 이사온 캐릭터.
  • 외국인인데 왠지 칸사이벤인 경우도.
    • 그런 경우, '다른 언어의 사투리를 칸사이벤이라는 형태로 표현했다'라는 설정이 붙어 있는 경우도 있다.[8]
  • 기본적으로 타코야키를 좋아하고, 한신 타이거스의 팬인 등 전형적인 오사카 사람.
  • 가끔씩 교토 사람도 있다.
  • 칸사이벤이라고는 해도 실제로는 오사카 사투리나 교토 사투리 중 하나밖에 등장하지 않는다.
    • 아주 드물게 고베 사투리도 있다.
      • 고베 사투리라고 해도 "ダボ(다보)"라든가 "めぐ(메구)" 등의 말은 쓰이지 않는다. 가끔 "~しとう(시토우)"를 쓰는 정도다.
    • 하리마 지방(히메지.카코가와)에서는 반슈벤을 사용하는데 이는 일본에서 가장 더러운 방언..으로 꼽힌다.
    • 카와치 사투리나 와카야마 사투리는 칸사이벤에 포함되지 않는 듯 하다.
  • 하리센을 들고 있다. 하리센을 휘두르며 츳코미를 날리며 입버릇은 "なんでやねーん(난데야넹, 뭐라카노)", "あほかー(아호카-, 바보가-)".
  • 이름은 오사카의 지명과 연관되어 있다.
  • 여성의 1인칭은 "うち(우치)"
  • 남녀공용으로 "わい(와이)"
  • 한 세대 전의 남성은 "わて(와테)"[9]
  • 왠지 싫은 캐릭터가 되기 쉽다.
  • 1인칭 대명사를 1·2인칭 가리지 않고 쓴다. 예를 들어 지분(自分)이나 와레(われ(我).
  • 서브컬쳐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용례로는 간사이 건달들의 입버릇인 "何じゃワレ!"(난자와레, 니 머꼬?!)[10][11]
  • 돈에 관심이 많고, 여기에서 파생된 절약가, 수전노 기믹이 있다.[12]
  • 장사를 시키면 잘 한다. 학교 축제의 매점이라든가.
    • 학교 축제에서는 타코야키를 팔아서 많이 번다.
      • "역시 본고장에서 와서 그런지 잘 만드는데!" / "당연하지! 오사카 사람이라면 기본 아이가!"
  • 일반적인 작품에서 등장하는 칸사이벤 캐릭터는 대체로 스테레오 타입.
  • 화려하고, 시끄럽고, 참견하기 좋아하고, 허물없는 등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
  • 오히려 오타쿠 대상 작품에 등장하는 칸사이벤 캐릭터가 더 진짜에 가까우며, 실제로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 말하는 법도 이쪽이 더 위화감이 적다.
  • 칸사이 출신이 아닌 동인 작가들에게는 난적이다.
  • 캐릭터를 묘사하는 것까지는 좋았지만 대사를 잘 쓸 수 없기 때문에.
  • 가끔씩 애니메이션이나 만화 이상의 엉터리 칸사이벤이 되기도 한다.
    • 토박이의 경우는 그것을 머릿속에서 바른 칸사이벤으로 변환시켜서 읽는다.
  • 하지만 동인계에서 엉터리 칸사이벤은 아직 허용범위 내. 오히려 열심히 조사해서 썼다고 생각하면 기뻐진다.
  • 최근(2010년대)의 경우, 성우는 우에다 카나, 시라이시 료코, 한국판(동남 방언으로 번역되는 경우)에서는 서유리.[13]
  • 예전에는 마츠오카 유키, 좀 더 예전에는 히사카와 아야, 오노사카 마사야,[14] 한국 더빙판에서는 주로 부산 출신의 양정화박신희 등이 이런 캐릭터를 연기했다.
  • 오사카 출신의 호리카와 료가 맡은 명탐정 코난의 등장하는 간사이 탐정 핫토리 헤이지의 더빙판은 최재호[15]가 연기 했으며 거주 지역이 부산으로 표시 되지만 사투리를 못 하기에 표준어를 사용한다. 덕분에 구자형이 다시 맡는 것이 훨 낫다면서 팬들에게 까이는 중(...).
  • 교토 사투리라면 신도 나오미.
  • 1990년대라면 미야무라 유코.
  • 남자라면 오노사카 마사야.
  • 일본에서 나온 삼국지 관련 미디어믹스의 경우 가문이 칸사이벤을 쓰는 경우도 있다.
  • 닌텐도 게임에는 적어도 1명 정도는 나온다.
  • SNK 캐릭터들의 경우 묘하게 대부분 외국인들이 사용자다. 본사부터가 오사카에 있는데 어째 일본 캐릭터보다 외국 캐릭터가 더 많이 쓴다.[16] 이 쪽에서 여성 칸사이벤 사용자 캐릭터는 이치죠 아카리가 유일.
  • 입고 있는 옷이 화려하다.
  • 호피무늬나 한신 타이거스 구단기 같은 색깔.
  • 야쿠자인 경우도 많다.
  • 야쿠자를 다룬 작품의 경우 간사이 조직 사람들만 칸사이벤을 쓰지만 응? 그밖의 작품에 나오는 야쿠자는 도쿄의 조직이라도 칸사이벤인 경우가 많다.
  • 기본적으로 거칠고 머리 나쁘게 묘사된다.
  • 주인공 편인 경우에는 대체로 주인공을 띄워주는 역할.
  • 큰소리 치지만 막상 중요할 때는 쫄아서 도망치는 등 소심한 면이 있다.
  • 자랑이 심하다.
  • "すごいやろ(스고이야로, 대단하제)"라며 자기 고향을 자랑한다.
  • 어설픈 칸사이벤을 들으면 울컥한다.[17]

5. 서브컬처의 칸사이 사투리 사용자

나무위키답게 서브컬쳐 내용만큼은 압도적으로 많다

※☆표는 동남 방언으로 번역된 캐릭터. ★표는 서남 방언으로 번역된 캐릭터. 언급이 없는 경우는 표준어로 번역되었거나 미확인.

6. 칸사이 지역 출신이지만 칸사이벤을 사용하지 않는 캐릭터

7. 오사카벤(大阪弁)

오사카벤(大阪弁)은 칸사이벤의 대표로 불리며, 이하의 특징이 있다.

  • "よう"+동사는 부정형으로, 능력이 없어 할 수 없다를 의미
  • 동사의 부정 원칙은 미연형+"へん"또는"ん" ex) ありません → あらへん
  • 존경어와 정중어는 동사의 연용형+"はる"
  • 겸손형 동사의 미연형 + "(さ)してもらう"
  • 단정의 조동사 "や" ex) あれが大阪城や。
  • 강조의 조사 "ねん" ex) あれが大阪城やねん。
  • 가정할때는 "ば"을 사용하지 않고, 평소에는"たら"를 사용
  • "です"의 의미를 지닌 정중어를 "だす"로 사용
  • 흔히 ~씨로 해석되는 "さん"대신에 "はん"으로 쓴다

8. 교토벤(京都弁)

쿄토벤과 오사카벤 차이

교토벤은 교토가 과거 에도 시대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일본의 수도였으며(지금도 여전히 정신적으로 수도를 담당한다) 에도 시대 전기[92]까지 명실상부한 일본의 중앙어의 자리를 고수했다. 오사카벤과 비교하면 약간 비슷하면서도 고풍적인 느낌이 나는 사투리이다.

교토벤이라고 하면 '교토 사투리' 정도의 뜻이 되는데 '천년 동안 일본의 수도였던[93] 교토의 말을 일개 지방 사투리 정도로 나타내는 것에 거부감을 느끼는지 '교토말'(京ことば, 수도말)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당장 위키백과 일본어판에도 京都弁이 아닌 京言葉로 항목이 세워져 있다. 오사카벤이 매체에 자주 등장하여 전국구의 인지도를 얻게 되어 칸사이의 다른 방언들을 오사카벤화(!!)하는 경향을 띠게 되면서, 교토벤의 입지도 점차 줄어들고 있다. 가령 전형적인 교토벤으로 널리 알려진 ~どす의 경우 마이코와 같은 특수직업 종사자들 이외에는 교토의 젊은 층에서 자취를 감춘지 오래다.[94]

교토벤이라고 한데 뭉뚱그려서 부르지만 오랜 역사만큼 지역, 사회적 계급, 직업에 따라 쓰는 말씨가 퍽 달랐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가운데 일부는 현대에도 이어져 오고 있다. 흔히 방송 등에서 등장하는 마이코의 교토벤은 교토벤 중에서도 특수직업군에서 쓰여 온 특수한 말투로 봐야 한다. 물론 그렇다고 다른 교토 사람들이 쓰던 말과 완전히 달랐을 리도 없지만 마이코가 쓰는 교토벤이 오리지날(?) 교토벤이라고 생각해서는 안된다는 말.

일반적으로 교토벤이라고 지칭되는 방언은 교토시내를 중심으로 한 교토부 남부지역에서 쓰이는 방언을 말한다. 교토부 북쪽은 험준한 산악지대가 이어져서 예전부터 사람의 왕래나 교류도 그만큼 어려웠던 지역이라 방언도 많이 이질적이다. 예컨대 교토부 북쪽 일부 지역은 케이한식 악센트가 아닌 도쿄식 악센트로 분류된다.

교토가 등장하는 정황과 배경 등을 감안하면 사극투 정도로 번역해도 큰 문제는 없다. 실제로 사극 등에서 궁궐 쪽의 사람이 간사이벤같으면서도 약간 미묘한 사투리를 구사하면 십중팔구 이쪽 사투리라고 보면 무방하고 번역도 그렇게 하고 있다. 사실 번역가에게 어설픈 사투리를 맡기느니 이 편이 자연스럽기도 하고.

여성이 사용하는 교토벤은 귀엽다는 이미지가 있고, 성인 여성이 쓰는 경우에는 고풍스러운 아가씨의 느낌을 줄 수 있다. 그런 특성 때문인지 서브컬쳐계에서 굳이 교토벤을 구사하는 경우는 대체로 여성인 경우가 많다.

이 외에 서브컬쳐계에서 아예 기모노를 입은 아가씨를 등장시키지 않는 한 교토 사투리를 사용하는 등장인물이 나오면 비교적 시니컬한 성격인 경우가 잦다. 아마도 칸사이벤이 아닌 사투리를 쓰게 시키기에는 너무 뜬금없고, 그렇다고 오사카벤을 쓰게 만들면 여타 오사카 출신 개그 캐릭터처럼 보여 몰입도가 떨어지기 때문인 듯. 블리치의 이치마루 긴이나 모노가타리 시리즈의 카게누이 요즈루, 던전 앤 파이터 NPC 시즈키 등이 그 좋은 예.[95]

기본적인 특징은 같은 칸사이벤인 오사카벤과 동일하지만, 교토벤만의 특징도 있으며 이하와 같다.

  • 모음 중 장모음의 "う"와"お"를 짧게 발음한다.
  • 명사와 동사의 음표문자를 길게 발음한다.
  • 오단 동사는 え단대신 표준어처럼 명령형을 쓰지만, い단으로 표현한다. ex) "走れ", "走れや" → "走り", "走りよし"
  • 오단 동사의 부정에는, あ단을 활용한다. ex) "あらへん", "走らへん"
  • 존경을 나타내는 가벼운 명령 표현으로 인사 등에 お~やす를 사용한다. ex) "お越しやす"(뜻: 어서 오이소)
  • "です"의 의미를 지닌 정중어를 "どす"로 사용한다.
  • 오단 동사에서 권유를 의미할 경우, お단에서 늘리지 않는다. ex) "走ろ", "行こ", "見よ", "寝よ"

게임이나 애니메이션에서 교토벤을 사용하는 캐릭터는 대단히 찾기 어렵다. 파르페 -쇼콜라 세컨드 브류-스즈나미 카스리의 언니가 그나마 유명하고, 메인 히로인급에서는 공주와 마신과 사랑하는 영혼의 아이조메 이스즈 정도가 있다. 무쌍 시리즈이즈모노 오쿠니도 교토벤 사용자.

마법선생 네기마코노에 코노카도 교토벤을 구사한다. 물론 정발판에서는 얄짤없이 표준어지만. 동 작가의 전작인 러브히나에서는 막판에 아오야마 모토코가 울면서 교토벤을 쓰는 장면이 등장. 여기서는 충청도 방언에 가깝게 번역했다.[96]

남자 캐릭터로는 블리치이치마루 긴이 유명하다.[97] 그리고 K쿠사나기 이즈모 역시 교토벤을 사용한다.

이나리, 콩콩, 사랑의 첫걸음의 경우, 배경이 교토인 덕택에, 대부분의 등장인물이 쿄토벤을 사용한다.[98]

아이돌 마스터 신데렐라 걸즈의 등장 아이돌인 코바야카와 사에도 교토벤 사용자인데, 이 쪽은 어렸을 때 기녀 수업을 받았다는 설정 때문인지 대단히 상냥하고 부드러운 교토벤을 들을 수 있다.

특이한 경우로는 한국산 게임인 아라드 전기(일본 던파)의 NPC 시즈키(던전 앤 파이터)가 교토벤을 사용한다.[99]

웹 게임 도검난무-ONLINE-의 등장 도검 아카시 쿠니유키도 교토벤을 사용한다.[100]

Fate/Grand Order의 이벤트 귀곡취몽마경 라쇼몽에서 등장한 5성 서번트 슈텐도지(Fate 시리즈)가 교토에서 활동했다는 것을 반영해 교토벤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온다. 슈텐도지의 활동시기가 시기인지라 상당히 고풍스럽다.

9. 기타

일본의 대중매체에서 쓰이는 거의 모든 말은 표준어이며 굳이 구별하면 간토(関東) 지방의 방언들이다. 일본인들 조차도 칸사이벤은 "~や"만 붙이면 된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많을 정도로 지역간의 언어장벽이 꽤나 크며 잘못된 상식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 예를들면 같은 영어라도 쓰이는 나라가 많은 만큼 그 의미가 다르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그 유명한 예시로는 영국에서 쓰이는 "underground"와 미국에서 쓰이는 "subway"이다. 둘 다 그 나라에서는 "지하철"을 뜻하는 단어이지만 영국에서는 "subway"가 "지하도"라는 뜻이며 미국에서는 "underground"가 같은 의미를 뜻한다. 일본어 또한 그 차이가 크며 같은 간사이나 간토 지역의 사람이라고 해도 받아들이는 말이 다르고 예를들어 간토 지역에서 흔히 쓰이며 츤데레의 대명사인 "バカ"의 용례는 지방마다 다른데 표준어쪽인 간토에서 "バカ"를 사용해도 별 상관없지만 칸사이에서 사용하는 "アホ"를 쓰면 한국말의 "바보"에서"병신"으로 승격하는 격이되어 상황이 몹시 골룸해진다. なんで?! 반대로 칸사이에서는 "アホ"를 많이 쓰고 "バカ"를 쓰면 화내는 경향이 있다. 연구에 따르면 "アホ"에 화를 내는 동일본과 "バカ"에 화를 내는 서일본의 경계선이 되는 지역이 나고야라고 한다. 근래에는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의 영향으로 서로 대충 넘기고는 있지만 솔직히 화난다고 카더라. 양 지역에서 アホ의 뉘앙스는 한국어로 따진다면 대략 '빙시'와 '병신'의 차이에 가까울 것이다.

"おこしやす" "おおきに" "あんじょうよろしゅう" 등의 칸사이벤은 점포나 가게 등에서 쓰이며 현실에서 저렇게 말하는 칸사이징(関西人)은 없다. 애니나 만화에서 칸사이벤을 쓰면 칸사이징들이 식겁하는 요인들중 하나. 반면 생각보다 등장하지 않는 "めっちゃ" "ほんま" "ちゃう" "おもろい" "せやな"등의 칸사이벤은 실제로도 쓰이며 일본의 젊은이들이 사용하는 말(若者言葉)로도 많이 쓰이고 있다.[101]

10. 관련 문서


  1. [1] 인구수로 보면 요코하마에 밀리지만 요코하마는 넓게 보면 도쿄권의 도시이므로 사실상 제 2의 도시는 오사카이다.
  2. [2] 참고로 국내의 경우 서북 방언으로 번역한 성경이 존재한다. 이는 조선 말기에 개신교 성경을 처음 번역했던 사람들이 평안도 의주 지역의 사람들이었기 때문. 애초 그쪽 지역에 개신교 신자가 많기도 했고.
  3. [3] 실제 한국에 장기체류하고 있는 일본인들의 의견에 의하면, 오사카부산의 지역색이 상당히 비슷하다고 한다. 거칠고, 성미급하고, 소란스럽고, 스스럼없고, 영화 등에서는 조폭이나 코믹 담당 조연 등등.
  4. [4] 아래 캐릭터 특성에서 말하는 지역적 고증이 들어가지 않은 가짜 칸사이벤
  5. [5] 예: 투하트호시나 토모코는 고베 출신이지만 성우 히사카와 아야가 쓰는 방언은 센슈(泉州; 현재의 오사카부 남서부) 방언이다. 한국으로 치면 진주 사람이 부산 사투리를 쓴다고 보면 되겠다.
  6. [6] 예를 들어 ?경상남도 학생 문예집에 실린 작품에서는 '~데이'만으로 사투리를 묘사해 놓은 경우가 있었다("그렇데이. 내 아들 ××는 반드시 돌아올거데이."). 이걸 표준어로 치면 문장이 내용에 상관없이 '~다'나 '~이다'로 끝나는 거랑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된다.
  7. [7] 위의 표현들을 칸사이벤으로 고치면 "ほんまや", "せやで" 의미는 억양에 따라 그리고 상황에 따라 바뀐다.
  8. [8] 로드니 제스하
  9. [9] 여기에 기재된 1인칭들은 현재 칸사이벤에서 거의 쓰이지 않는다.
  10. [10] 칸사이벤이 아니더라도 1인칭 대명사가 2인칭으로 쓰이는 경우는 왕왕 있다. 아마추어 번역가들이 주의해야 할 부분.
  11. [11] 가장 많이 쓰이는 1·2인칭은 自分으로 "自分はどう?"라고 듣고 "나는 어때?"라고 해석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심히 골룸해진다. "넌 어때?"라고 해석하는 것이 맞다.
  12. [12] 이는 오사카 일대가 상업을 중심으로 발달했다는 데 기인한다. 그래서 상인 캐릭터들이 자주 칸사이벤을 쓰는 것을 볼 수 있다(코판돈 도트, 트레이더 등).
  13. [13] 사족으로 우에다 카나와 서유리는 던파여귀검사를 맡은 적이 있다.
  14. [14] 전부 오사카 출신.
  15. [15] 투니버스판 한정.
  16. [16] 로버트 가르시아, 시이 켄수 등등.
  17. [17] 명탐정 코난 651화에서 이를 이용해 자신이 간사이 사람임을 숨기는 범인을 잡아내는 장면이 있다. 같이 있던 핫토리 헤이지도 울컥한 지라 효과는 2배(...) 칸사이 지방에서는 일본어로 짜다고 하는 것을 맵다고 하는데 그 범인은 그냥 짜다고 말해버렸던 것이다.
  18. [18] 나루코는 오사카벤, 미도스지는 교토벤을 쓴다. 나루코의 경우 성우인 후쿠시마 준이 오사카 출신, 미도스지의 경우 성우인 유사 코지가 교토 출신.
  19. [19] 국내 정발본에선 모든 대사가 표준어로 번역되었다.
  20. [20] 고테츠를 겁주기 위할 때 가끔씩 사용한다. 평문은 표준어. 만화판은 경상도 사투리, 애니판은 목포 출신이다.
  21. [21] 칸사이 사람이 아니다. 작중에서 쓰는 엉터리 사투리 자체가 친근한 이미지를 주기 위한 비즈니스 컨셉이라는 설정.
  22. [22] 성우인 이시카와 히데오의 특기가 칸사이벤.
  23. [23] 교토벤 사용. 건담 인포에서 제공하는 건담 빌드 파이터즈의 한국어 자막 영상의 경우는 동남 방언으로 번역되었다.
  24. [스포일러] 24.1 사실은 늑대 게임의 흑막으로서 그녀가 한 일종의 위장으로 원래는 표준어를 사용한다. 이브 프로젝트에서는 처음부터 표준말로 나온다.
  25. [25] 교토벤 사용.
  26. [26] 위쪽에도 설명되었지만 실제로는 칸사이 지방사람이 아니다. 아야세 에리와의 첫 대면에서 내성적인 자신을 숨기기 위해 칸사이벤을 사용하게 되면서 그게 굳어진 것. 실제로 다급한 상황에선 표준어가 튀어나온다.
  27. [27] 그래서 한국어 더빙판에선 등장인물 전부가 경상도 사투리를 사용한 애니메이션이 되었다.
  28. [28] 단 애니판 성우들인 마에다 코노미/박신희는 각각 효고 현/부산 출신이지만 출생지는 울산.
  29. [29] 오사카벤 사용. 성우인 나가시마 유코가 오사카부 출신이다.
  30. [30] 일부 관련 코믹스에서 경상도 사투리로 번역됐다. 참고로 성우인 우에다 카나는 나라현 출신으로 오사카부에서 자랐다.
  31. [31] 교토벤 사용. 성우인 신도 나오미가 교토부 출신.
  32. [32] 교토벤 사용. 당연하지만, 캐릭터의 기초인 후지노 시즈루와 마찬가지로 성우인 신도 나오미가 교토부 출신.
  33. [33] 정확히는 무언가를 깊이 느꼈거나 충격받았을 때만 사용.
  34. [34] 오사카벤 사용. 성우인 호리카와 료도 오사카부 출신.
  35. [35] 교토벤 사용. 성우인 오키아유 료타로가 오사카에서 자랐다.
  36. [36] 매직 카이토 단행본 4권의 권말 보너스 만화에서 확인할 수가 있다. 만화가 픽션인 지라 가능한 이야기.
  37. [37] 1편에서 순수 칸사이벤 사용자이며, 정발판 한정 전국무쌍에서는 표준어를 사용한다. 2편부턴 군주 느낌 나려고 기믹을 버렸다.
  38. [38] 교토벤 사용자이며, 정발판 한정 전국무쌍에서는 표준어를 사용한다.
  39. [39] 오사카벤 사용. 그런데 담당 성우인 오오타 요시코는 교토 출신이다.
  40. [40] 교토벤 사용.
  41. [41] 시오리가 보고 있는 개그쇼를 들으면서 칸사이벤을 말을 하게 된다.
  42. [42] 활용형만 칸사이벤이고 어투는 사실상 표준어.
  43. [43] AH-Software에서 개발한 TTS의 일종인 보이스로이드 중 하나로, 칸사이벤 억양으로 말할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 그렇기에 보이스로이드 중 조교하기 가장 쉬운 편. 단 캐릭터 설정에서 칸사이 토박이까진 아니고, 칸사이에서 오랫동안 지내다 보니 칸사이벤이 입에 달라붙었다는 설정.
  44. [44] 투니버스에서 방영한 블리치 2기 마지막 장면에서 딱 한마디만 사투리로 나왔고 이후 애니맥스에서 등장했을 땐 표준어로 나왔다.
  45. [45] 교토벤 사용. 성우인 유사 코지가 교토 출신.
  46. [46] 예상치 못하게 당황하거나 울컥했을 때 한정이다. 평소에는 성우 지망생이니까 표준어를 쓴다.
  47. [47] 작중에서 오사카벤을 사용한다. 이는 혼간지가 오늘날 오사카에 있었기 때문.
  48. [48] 말을 할 줄 아는 돌고래. 오사카의 수족관에서 자랐다는 설정이다.
  49. [49] 게임 이카리 신지 육성 계획에서 동남 방언으로 번역.
  50. [50] 성우는 도쿄 출신 세키 토모카즈.
  51. [51] 모바일로 나온 한국판에서는 경상도 사투리를 쓴다.
  52. [52] 주요 캐릭터 4명의 성우들 출신지도 대개 칸사이 지방이다(코야마 리키야 1명 빼고 다 오사카 출신. 그나마 나머지 1명도 교토 출신).
  53. [53] 겟산마스 한국 정발판에서 동남 방언으로 번역되었다.
  54. [54] 성우인 와타나베 유이가 오사카부 출신.
  55. [55] 교토벤 사용. 다만 이쪽은 성우가 히로시마 출신이다.
  56. [56] 오사카벤 사용. 참고로 성인 남바는 오사카의 대표적인 상업지구로 한자는 나니와로도 읽을 수 있다. 담당 성우는 교토 출신.
  57. [57] 일본판 성우 마츠오카 유키가 오사카 출신이다. 한국판 담당 성우인 양정화 씨는 부산광역시 출신에 대학 시절까지 부산에서 살아서, 부산 사람이 들어도 어색하지 않게 더빙이 잘 되었다. 북미판 성우 키라 빈센트데이비스에 경우 텍사스 지역 억양 영어발음으로 연기했는데, 성우 본인이 텍사스 출신.
  58. [58] 단, 이쪽은 칸사이 출신도 아닌데 일부터 엉터리 칸사이벤을 사용한다.
  59. [59] 한마루 버전에서는 전라도 사투리와 충청도 사투리가 반씩 섞인 말로 번역됐다. 그리고 모바일 버전에서는 경상도+전라도+충청도 사투리가 모두 섞인 괴악한 말로 번역되었다(...). 애니판에서는 자막/더빙 모두 동남 방언으로 되었다.
  60. [60] 시바쿠조의 다른 이름이 나니와의 제니토라이다. 나니와는 오사카 의 옛 이름.
  61. [61] 스즈하라 토우지의 여동생
  62. [62] 24화 A파트에 나옴.아주 잠깐 등장.
  63. [63] 마지마는 간사이 출신이 아니다. 그가 칸사이벤을 쓰는 이유는 과거 시마노 조에 대한 충성심 때문이라고.
  64. [64] 동생(스포일러)은 과거 회상 씬에서만 사용.
  65. [65] 표준 일본어와 칸사이벤을 혼용한다.
  66. [66] 특히 간사이 쪽 조직인 오우미 연합. 스핀오프 흑표 시리즈까지 포함하면 아수라 멤버들도 포함.
  67. [67] 이탈리아계 영어를 쓰는 모습을 표현했다고 한다.
  68. [68] 이치로쿠는 오사카벤, 사코는 교토벤 사용.
  69. [69] 코믹스에서는 동남방언으로, 애니맥스 자막에서는 표준어로 번역되었다.
  70. [70] 다만 코믹스에서 번역된 아오이의 말투는 제대로 된 동남방언이 아니라 좀 어색한 표현이다. 대표적으로 동남방언에서 많이 사용되는 '~노' 어미가 배제되어 있다.
  71. [71] 성우인 카세 야스유키는 도쿄 출신.
  72. [72] 로봇 걸즈에서 출연했을 때 사용한다.
  73. [73] 성우 시라이시 료코나라현 출신.
  74. [74] 교토 삼총사 이외에도 교토에 있는 이들의 가족들 포함
  75. [75] 성우인 나카이 카즈야가 교토 옆 고베 출신
  76. [76] 성우인 유사 코지가 교토 출신
  77. [77] 엉터리라는 평도 있음.
  78. [78] 대단히 어색함.
  79. [79] 위의 오자마녀 도레미세노오 아이코와 동일 성우.
  80. [80] 간사이 출신+야쿠자 속성을 모두 포함한다.
  81. [81] 성격이 정반대인 거울 세계의 세레나 한정.
  82. [82] 프리티 리듬 오로라 드림 국내 더빙판 한정으로 사투리를 쓰지 않는다.
  83. [83] 원판과 국내 더빙판 모두 프리티 리듬 오로라 드림에서는 사투리를 쓰지 않는다.
  84. [84] 교토벤을 사용한다.
  85. [85] 옛 친구들을 만날 때 한정해서. 평소에는 표준어를 사용한다.
  86. [86] 성우 코토부키 미나코가 칸사이 지방인 고베 출신
  87. [87] 교토벤 사용.
  88. [88] 다만 슈코의 경우 평소엔 표준어로 말하다가도 가끔씩 쿄토벤을 섞어 쓴다.
  89. [89] 와카야마 출신. 와카야마도 칸사이 지역에 속한다. 다만 이쪽은 더 요상한 것을 해서 그렇지 담당 성우인 하야미 사오리는 도쿄 출신.
  90. [90] 효고 출신.
  91. [91] 원판과 국내 더빙판 모두 후속작 프리티 리듬 디어 마이 퓨처에서는 사투리를 쓴다.
  92. [92] 에도 시대 후기로 넘어오면서 에도에서 에도인의 에도말을 통한 문화활동이 주류를 이루게 된다. 그렇다고해서 에도 사람들이 교토말을 지방 사투리라고 무시하는 지경까지 간 것은 아니고 '교토말만 말이냐! 우리가 쓰는 에도말도 우리의 자랑스러운 언어다!'라고 떳떳하게 생각할 정도로 대등해졌다는 정도.
  93. [93] 극소수 교토사람들 중에는 천황이 도쿄로 간 것은 수도가 옮겨졌다는 것을 의미하는 게 아니고, 그저 오~~랫동안 임시로 행차해서 돌아오지 않는 것, 즉 일본의 수도는 여전히 교토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극소수 있다고 한다....
  94. [94] 사실 이 ~どす도 엄청 오랫동안 쓰여온 말은 아니고, 막말 이후에나 성립한 말로 여겨지고 있다.
  95. [95] 이와 유사하게도 한국 미디어에서 대구 사투리는 부산 사투리처럼 자주 등장하기 보다는 정치인이나 사업가처럼 시리어스한 느낌으로 등장하는 경우가 많고, 그렇지 않은 인물이 사용해도 약간 올드한 느낌을 주기도 한다. 란제리 소녀시대의 정희 이모 역 같은 경우.
  96. [96] 이것은 어떻게 보면 편견인데, 서브컬쳐계에서 교토 사람들을 기모노 입은 규수집 여성으로 표현하다 보니 '여유가 있고 느긋한' 캐릭터가 많아지고, 이걸 갖고 실제로 느릿느릿한 충청도 사투리로 번역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 어투가 분위기에 맞지 않게 어색해지고 몰입도가 떨어지는 경우가 있다.
  97. [97] 해당 캐릭터의 성우인 유사 코지가 교토 출신이다.
  98. [98] 애니메이션/2014년 1월에 방영
  99. [99] 이쪽은 성우까지 교토 출신을 섭외한 경우. 일본에서 제작한 컨텐츠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사실 이 캐릭터를 기획하고 대사 작성한 사람은 네오플의 한국인 기획자였다.
  100. [100] 다만 이쪽은 담당 성우가 칸사이 출신이기는 한데, 교토가 아니라 오사카 출신이라 그런지 교토벤 치고는 약간 어색한 느낌이 든다.
  101. [101] 에도 시대에 교토벤과 오사카벤이 표준어로서 자리잡고 수도를 중심으로 널리 사용되다가 그것의 영향으로 다른 방언들이 탄생한 것으로 보면 기분이 묘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