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라스 중재

Kalath Intersession

1. 개요
2. 칼라스의 몰락
3. 결과
4. 영향
5. 여담

1. 개요

스타크래프트 세계관의 사건. 본의는 아니었으나 결과적으로 프로토스에 의해 벌어진 최악의 학살이자 프로토스의 호전성을 명백하게 드러낸 사건. 의도만 놓고 본다면 싸움을 멈추겠다는 좋은 의도였지만 프로토스의 호전성이 최악의 결과를 만들었다. 이 사건에서 칼라스인들이 공격을 시작했을 때 물러났으면 학살이 벌어지기는 커녕 분쟁을 멈춘다는 프로토스의 목적만 달성되고 끝났을 것이다. 프로토스 항목에 나와 있는 "문제가 나타났을 때 문제를 박살내든가 자신이 박살나든가 둘 중 하나를 아무렇지도 않게 선택한다."는 약점이 여실히 드러난 사건.

시기적으로는 프로토스의 암흑 기사단의 망명 몇 세기 후, 스타크래프트 시점으로부터 몇 세기 전에 일어났었다. 칼라스라 불리는 종족이 두 무리로 갈려 내전을 벌였는데 때마침 세력을 확장 중이던 프로토스가 여기에 개입해서 일어난 사건.

2. 칼라스의 몰락

운명의 그 날, 동틀녘에 모인 칼라스의 두 무리는 서로 내전을 벌였고 프로토스는 멀리서 이들을 관찰하고 있었다. 그런데 서로가 서로를 죽고 죽이는 상황을 보다 못한 프로토스의 탐험가 주라스는 이 싸움을 멈추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는 과거 프로토스인들 사이에 벌어진 끝없는 전쟁이라 불리는 기나긴 내전의 끔찍한 기억 때문이기도 했다.

이에 주라스는 동행한 기사단 집행관에게 개입하여 칼라스인들의 싸움을 멈추게 할 것을 요청했다

“그들을 멈춰야만 합니다, 집행관님. 이들은 마치 아이들과 같습니다. 우리 무기를 사용해 그들의 싸움을 멈출 수 있게 허락해 주십시오. 그들이 서로 파괴하는 걸 옆에서 지켜보고만 있을 수는 없습니다.”

결국 주라스는 집행관의 허가를 받아 프로토스 기사단원이 칼라스 내전에 직접 개입하게 되었다.

그러나 칼라스인들은 기사단의 경고사격을 받고, 이것을 외계인의 침공으로 오인하여 내전을 중단하고 서로 힘을 합쳐 프로토스를 향해 맹렬한 공격을 퍼붓기 시작한다.여기까지만 하고 끝내야 했는데[1] 뜻하지 않은 칼라스 측의 공격에 당황한 기사단도 거신을 포함한 몇몇 병기를 가동시켜 반격했는데 이 반격에 더욱 분노한 칼라스인은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기사단을 공격했고, 프로토스 역시 전력으로 반격하여, 칼라스 대 기사단이라는 구도가 형성되고 만다. 하지만 칼라스의 기술력은 프로토스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매우 뒤쳐져 있었는데 칼라스인들의 공격을 퍼부어도 프로토스의 보호막조차 전혀 손상시키지 못했다.테란도 프로토스를 상대할 순 있는데 칼라스는 얼마나 문명이 떨어졌으면 보호막도 손상시키지 못한걸까? 그렇게 약 10만명의 칼라스인이 삽시간에 몰살당했고 칼라스의 문명은 붕괴되었다.[2]

3. 결과

이 사건으로 프로토스는 자신들의 잘못으로 문명 하나를 송두리째 파괴해버린 잘못을 반성하며 대울(Dae'uhl)이라는 규율을 만들었고, 이 규율에 의해 프로토스는 보다 약한 종족들을 보호하되 그들과 직접 접촉하거나 그들 사이의 일에 간섭하는 일이 금지되었다.

또한 프로토스 대의회는 칼라스 사건 당시 엄청난 위력을 보인 거신 등의 병기를 경계하며, 일부는 아이어 깊은 곳에, 일부는 머나먼 우주 어딘가에 봉인했다. 이 봉인된 병기들은 이후 저그의 대대적인 침공으로 아이어를 잃는 비극이 일어나자 방침을 바꿔 거신을 포함한 강력한 전투 병기를 다시 꺼내들게 된다. 아이어에 봉인된 거신 일부는 제라툴이 요긴하게 사용하기도 했다.

그리고 주라스는 한때 가장 번창했으나 자신 때문에 한순간에 잿더미로 사라진 칼라스의 한 도시를 홀로 거닐며 자신의 잘못과 자신이 만든 무기 때문에 너무나도 일찍 생을 마감한 수많은 이들을 평생 잊지 못했다. 훗날 수백년 간의 동면에서 깨어난 뒤에도 어떤 외계 종족이건 대화가 우선시 되야 한다는 자신의 철칙에 따라 저그 무리가 자신의 함선을 공격하는 와중에도 반격을 거부했을 정도.[3] 결국에는 저그 무리가 도망치는 비무장의 동족을 무참히 살해하는 것을 보고 저그와의 대화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깨닫고 공격에 나섰다.

4. 영향

이 사건으로 인해 프로토스 사회에서는 많은 변화가 생겼는데 군사용 무기들은 봉인[4]하게 되고 대울이란걸 만들어서 스스로를 너무나 제약을 걸어 놔서 우주 정복은 물론이거니와 변화까지 거부하게 되었다는 부분도 없지 않아 있다. 결론적으로 프로토스는 우주적 패권을 포기하는 결과를 낳게된다.

하지만 아이어 함락 이후로는 프로토스 문명의 생존이 달린 일이거니와 저그의 끊임없는 침공에 대비하기 위하여 이런 제약이 없어지게 되고, 많은 변화를 받아들인다.

거기다 의외로 이 사건 이후로 만들어진 대울의 법규가 아몬의 계획에 차질을 빚게한 영향도 있기도 하다. 만일, 칼라스 중재가 일어나지 않아 계속 문명을 발전하고 거신과 같은 강력한 무기들을 생산하거나 새로운 무기를 발명하게 된다면 후에 아몬이 칼라를 오염시켜 프로토스를 세뇌하는, 공허의 유산에서의 사태가 발생하면 그 강력한 무기로 온 우주를 초토화시켜 저그도 테란이고 뭐고 다 멸망시켰을 것이다 아둔의 창과 같은 거대 함선도 이와 같이 왜 3척 밖에 안 만들었는지 나름대로 이유가 있었다. 자세한 것은 아둔의 창참조.

5. 여담

소설 '거신'에 따르면 암흑 기사들 역시 이 사건의 전말을 알고 있는 듯하다. 정화자로 되살아난 피닉스는 이 사건을 언급하면서 평화를 위해 노력했던 기사단에게 돌아온 것은 주위의 비난 뿐이었다고 한다. 게다가 대의회, 기사단에서는 심지어 칼라스에서 돌아온 기사단원들에 대한 공격까지 일삼았고 때문에 이에 반발한 기사단원들 때문에 양측간에 무력적 충돌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사실 이는 베트남 전쟁과 베트남 전쟁 이후를 다룬 영화 퍼스트 블러드에 대한 오마쥬이지만, 이를 제쳐놓고 보더라도, 주라스가 이 사건 때문에 엄청난 정신적 상처를 입었듯, 이 사건을 주도한 집행관과 휘하 기사단이 받은 정신적 충격도 상당했을 것이다. 그렇지 않아도 그렇게 상처받은 그들에게 돌아온 건 동족의 비난과 상부의 죄인 취급이었으니 씁쓸한 이야기가 아닐 수 없다.[5]

공허의 유산 캠페인에서 프로토스가 레반스카 시설의 뫼비우스 특전대와 혼종 제작 시설을 박살낸 뒤, 아르타니스가 이보다 더 좋은 방법이 있있을거라고 뫼비우스 특전대을 학살해버린걸 후회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아르타니스가 이러한 생각을 하는것도 칼라스 중재 이후 생긴 프로토스의 사고방식 때문인 걸로 추정된다.


  1. [1] 원 목적대로라면 여기까지만 하고 물러나는게 맞다.
  2. [2] 개발자 답변에서 석기 시대로 돌아갔다.라고 할 정도.
  3. [3] 심지어 옆에 있던 광전사가 죽이겠다고 협박을 해도 요지부동이었다.
  4. [4] 스1때 군사용 무기는 우주모함, 요격기, 용기병, 해적선 그리고 정찰기뿐이다. 스타1 지상화력 최강자인 파괴자도 사실 민간용 이동식 공장을 병기로 개조한 것이다.
  5. [5] 보통같다면 숨길 수도 있겠지만 칼라로 묶인 이상 숨길 수 없었을 것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9.0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