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마르 동맹

덴마크의 역사 (Danmarks Historie)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7px;margin-bottom:-7px; margin-left:-11px; margin-right:-11px;"

고중세

중세 초기

중세

식민제국

현대

유트 족

데인 족

바이킹 시대

덴마크
왕국

북해
제국

덴마크
왕국

내전기

덴마크
왕국

내전
-
대공위 시대

덴마크 왕국

칼마르 동맹

덴마크
-
노르웨이

덴마크 왕국

나치
점령기

덴마크 왕국

블루투스

크누트

발데머

}}}}}}||

칼마르 동맹
Kalmarunionen

국기

문장

1397년 ~ 1523년

위치

스칸디나비아 반도와 그 주변
그린란드, 북해 여러 섬

실질 수도

코펜하겐

인구

1500년 1,800,000명
덴마크 600,000명
핀란드 300,000명
노르웨이 300,000명
스웨덴 600,000명

공동 군주

[1]

주요 국왕

마르그레테 1세(1397~1412)[2]
크리스티안 1세(1457~1464)[3]

언어

덴마크어, 노르웨이어, 스웨덴어

종족

덴마크인, 노르웨이인, 스웨덴인
핀란드인, 아이슬란드인 등

종교

가톨릭 -> 개신교

주요 사건

1397년 성립
1523년 해체

통화

크로네

성립 이전

덴마크, 노르웨이, 스웨덴

해체 이후

덴마크-노르웨이 왕국, 스웨덴

1. 개요
2. 역사
3. 관련 문서

1. 개요

14세기 말 덴마크를 중심으로 덴마크, 노르웨이, 스웨덴[4] 세 국가가 동군 연합하여 탄생한 스칸디나비아 반도에 위치했던 왕국. 이름이 칼마르 동맹인 것은 스웨덴의 항구 도시 칼마르에서 성립되었기 때문이다. 연합이 이루어진 것은 발트해 방면으로 영향력을 확장해 나가 스칸디나비아 국가들의 상업을 위협하던 한자동맹에 대응하기 위해서기도 했다.

2. 역사

덴마크의 국왕 발데마르 4세의 딸 마르그레테 1세 여왕은 노르웨이의 왕 호콘 6세와 결혼하였는데, 남편 호콘 6세가 죽자 덴마크와 노르웨이는 마르그레테 1세 여왕과 호콘 6세의 자식인 올라프 2세 아래 동군 연합을 이루게 된다. 어린 아들을 대신해 섭정으로 양국을 통치하던 여왕은 아들이 죽고 1387년 덴마크와 노르웨이의 왕위에 올랐다.

한편 스웨덴에서는 국왕과 귀족층 간의 갈등이 끊이지 않았고, 결국 스웨덴 의회가 마르그레테 1세 여왕을 스웨덴의 섭정으로 선출해서 여왕은 스웨덴의 왕 알베르트의 군대를 격파하고 스웨덴을 차지했다. 패배한 스웨덴의 왕 알베르트가 석방 조건인 60,000 은 마르크를 3년 안에 지불하지 않자 그대로 왕위를 차지해 버렸다.

북유럽의 세 국가가 여왕의 영향력 아래에 들어오자 여왕은 연합에서의 귀족의 정치적 영향력과 특권을 보호하기로 약속하였으며, 그녀의 종손[5]이자 1389년에 올라프가 죽고 노르웨이의 왕위에 오른 에릭이 1396년에 덴마크와 스웨덴의 왕위에 올라서 마르그레테 1세는 그가 성년이 되기 전까지 섭정을 맡게 되었다. 1397년에는 스웨덴의 동남부에 있는 항구 도시 칼마르에서 세 국가의 귀족 회의를 개최하고, 연합을 결의하게 되었다. 6월 7일 삼위일체 축일에 에릭은 합동 즉위식을 하였고 왕국은 통합되었다. 이 동맹의 주도권은 덴마크에게 있었으며, 나머지 국가는 종속적 위치에 놓였다.

여왕의 대외 정책 목표는 독일 세력의 영향력을 감소시키는 것이었고, 덴마크가 슐레스비히 지방에 대한 관할권을 되찾으면서 어느 정도 실현되었다. 그러나 마르그레테 1세 여왕은 1412년 플렌스부르크 지방을 시찰하던 중 흑사병에 걸려 사망했다. 마르그레테 1세의 사망으로 섭정이 끝나자 에릭은 본격적으로 통치에 나섰다. 노르웨이에 많은 세금을 부과하여 자금을 더욱 효율적으로 운영하려고 했고, 노르웨이와 스웨덴에 덴마크와 독일 출신의 영주들을 임명했다.

에릭은 독일의 슐레스비히와 홀슈타인 지방을 모두 얻기 위해 한자동맹과 전쟁을 벌였고, 한자 동맹과의 전쟁으로 무역이 봉쇄되고 상품의 공급이 중단되어 큰 피해를 입은 스웨덴의 베리슬라겐 광산 지대에서 에릭에 대한 민중 봉기가 일어나서 전역으로 확산되었다. 에릭은 민중 봉기의 지도자였던 광산 소유 영주 엥엘브레크트와 협상을 벌여 1435년 아르보가 회의에서 갈등을 봉합했지만, 이러한 왕과 민중 대표의 합의에 반대한 귀족들은 엥엘브레크트를 살해하고 에릭을 축출했다.

세 국가의 귀족 원로원은 왕의 친척인 바이에른의 크리스토펠을 옹립하였으나 얼마후 후손 없이 사망하였고 덴마크 귀족들이 세웠던 크리스티안 1세와 스웨덴 귀족들이 세웠던 칼 8세 크누트손 왕이 각각 즉위하게 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들의 노르웨이 지배권에 대한 다툼은 전쟁으로 이어졌고 귀족간에 투쟁이 시작되었다.

칼 8세가 사망하자, 다시금 스웨덴 지배를 노린 크리스티안 1세는 스웨덴의 섭정이었던 스텐 스투레 1세를 공격하였으나 1471년 브룬케베리 전투에서 패배하였고 더이상 간섭할 수 없었다. 스텐 스투레 1세 섭정은 이후 스웨덴을 독립적으로 통치했고 자신의 권력 강화를 위해 스웨덴 귀족들의 힘을 줄이려고 하였다. 도시 의회에 독일인을 임명하는 도시법을 폐지해 스웨덴인들을 중용하였고, 웁살라 대학을 세워 조력자가 될 유능한 인재들을 키우고자 하였다.

이어서 스반테 스투레, 스텐 스투레 2세도 같은 노선을 선택했으나 반대하는 일부 귀족들과 교회 주교들이 덴마크 국왕 크리스티안 2세와 결탁해 저항했고, 스웨덴 침공에서 계속 실패했음에도 3번째로 공격했던 1520년 스텐 스투레 2세를 전투 중 부상으로 죽게 하고 스톡홀름에 입성하였다. 처음에는 스웨덴인들에게 보복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으나 곧 크리스티안 2세는 스웨덴의 주권 회복을 계획하던 스웨덴 주교, 귀족, 평민들 여럿을 집단 처형하는 사건을 저지르는데 이것을 '스톡홀름 대학살', '스톡홀름의 피목욕'이라고 부른다.

1523년 연합 왕국의 왕 크리스티안 2세의 폭정에 항거하여, 젊은 귀족 구스타브 바사(구스타프 1세)가 군대를 모아 덴마크와 전쟁을 벌였고 결국 크리스티안 2세를 스웨덴에서 축출해 스웨덴 왕국이 독립하였다. 칼마르 동맹은 1523년 스웨덴의 독립으로 와해되었지만 덴마크 왕의 노르웨이 지배는 킬 조약으로 유지되었다.

3. 관련 문서


  1. [1] 실질적으로 대부분 덴마크 국왕
  2. [2] 덴마크 군주로서는 1387~1412
  3. [3] 덴마크 군주로서는 1448~1481
  4. [4] 핀란드 포함
  5. [5] 그녀의 자매이자 발데머 2세의 차녀인 잉게보르그의 외손녀로 조카의 아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1.9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