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타이 덴노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AF001F 0%, #D10226 20%, #D10226 80%, #AF001F)"


역대 일본 덴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초대

제2대

제3대

제4대

제5대

제6대

제7대

제8대

진무

스이제이

안네이

이토쿠

고쇼

고안

고레

고겐

제9대

제10대

제11대

제12대

제13대

제14대/섭정

제15대

제16대

카이카

스진

스이닌

케이코

세이무

주아이(진구)

오진

닌토쿠

제17대

제18대

제19대

제20대

제21대

제22대

제23대

제24대

리추

한제이

인교

안코

유랴쿠

세이네이

켄조

닌켄

제25대

제26대

제27대

제28대

제29대

제30대

제31대

제32대

부레츠

케이타이

안칸

센카

긴메이

비다츠

요메이

스슌

제33대

제34대

제35대

제36대

제37대

제38대

제39대

제40대

스이코

조메이

고교쿠

코토쿠

사이메이

덴지

고분

덴무

제41대

제42대

제43대

제44대

제45대

제46대

제47대

제48대

지토

몬무

겐메이

겐쇼

쇼무

코켄

준닌

쇼토쿠

제49대

제50대

제51대

제52대

제53대

제54대

제55대

제56대

코닌

간무

헤이제이

사가

준나

닌묘

몬토쿠

세이와

제57대

제58대

제59대

제60대

제61대

제62대

제63대

제64대

요제이

고코

우다

다이고

스자쿠

무라카미

레이제이

엔유

제65대

제66대

제67대

제68대

제69대

제70대

제71대

제72대

카잔

이치조

산조

고이치죠

고스자쿠

고레이제이

고산죠

시라카와

제73대

제74대

제75대

제76대

제77대

제78대

제79대

제80대

호리카와

도바

스토쿠

코노에

고시라카와

니죠

로쿠죠

다카쿠라

제81대

제82대

제83대

제84대

제85대

제86대

제87대

제88대

안토쿠

고토바

츠치미카도

준토쿠

주쿄

고호리카와

시죠

고사가

제89대

제90대

제91대

제92대

제93대

제94대

제95대

고후카쿠사

가메야마

고우다

후시미

고후시미

고니죠

하나조노

남북조시대(남조)

남조 1대(제96대)

남조 2대(제97대)

남조 3대(제98대)

남조 4대(제99대)

고다이고

고무라카미

조케이

고카메야마

남북조시대(북조)

북조 1대

북조 2대

북조 3대

북조 4대

고곤

고묘

스코

고코콘

북조 5대

북조 6대(제100대)

고엔유

고코마츠

남북조시대 이후

제101대

제102대

제103대

제104대

제105대

제106대

제107대

제108대

쇼코

고하나조노

고츠치미카도

고카시와바라

고나라

오오기마치

고요제이

고미즈노오

제109대

제110대

제111대

제112대

제113대

제114대

제115대

제116대

메이쇼

고코묘

고사이

레이겐

히가시야마

나카미카도

사쿠라마치

모모조노

제117대

제118대

추존

제119대

제120대

제121대

제122대

제123대

고사쿠라마치

고모모조노

케이코쿠

고카쿠

닌코

고메이

메이지

다이쇼

제124대

제125대

쇼와

아키히토

}}}}}} ||

한풍 시호[1]

케이타이 덴노(継体 天皇)

화풍 시호[2]

오호도노스메라미코토(雄大迹天皇)[3]
오호도노미코토(袁本杼命)[4]
히코후토노미코토(彦太尊)[5]
오호도노오오키미(男大迹王,[6], 乎富等大公王)[7]
오오도왕(孚弟王, 男弟王)?[8]

오호도(袁本杼,男大迹,乎富等,雄大迹)
오오도(男第)?

능호

미시마노아이노능(三嶋藍野陵)

생몰

450년 ~ 531년 음력 2월 7일

재위

507년 ~ 531년 음력 2월 7일

황거

쿠스바노미야(樟葉宮)
츠츠키노미야(筒城宮)
오토쿠니노미야(弟国宮)
이와레노타마호노미야(磐余玉穂宮)

1. 개요
2. 생애
3. 이야기거리
3.1. 가문
3.2. 오오키미(대왕大王) 즉위 당시 의문
3.3. 케이타이~긴메이 내란설
3.4. 전설
4. 묘소
5. 가족관계

1. 개요

일본의 제26대 천황이자, 현 일본 황실의 중시조. 묘호는 없지만 혈통적으로 따졌을 때 실질적인 일본의 태조다. 다만 일본국의 국호와 천황이라는 제호가 등장한 것은 당풍(唐風)으로 나라 체제를 정비한 덴무 덴노부터이며, 그 이전에는 왜국(倭國)의 대왕(大王)이었다. 따라서 케이타이 덴노 또한 본래는 왜국 대왕이었고, 덴무 덴노부터 황제국을 칭하면서 선조를 황제로 추존한 것이다.[9]

화풍시호[10]는 오오도노 스메라미코토(雄大迹天皇)이며, 휘는 오호도(袁本杼)이다. 케이타이 덴노는 한자로 쓰면 계체繼體인데, 뜻이 '조상의 뒤를 잇는다', '제왕의 자리를 잇는다'라는 뜻이라고 한다.

2. 생애

《고사기》나 《일본서기》는 그를 오진 덴노의 5세손(증손자의 손자)으로 아버지는 히코우시 왕(彦主人王)이라 되어 있다. 오미 국(近江國) 다카시마노사토(高嶋鄕) 미오노(三尾野, 지금의 시가현 다카시마 시 근처)에서 태어났지만, 일찍 아버지를 잃고 어머니의 고향인 에치젠 국(越前國) 다카무쿠(高向, 지금의 후쿠이현 사카이시 마루오카쵸 고량)에서 자랐으며, 오오도노오키미(男大迹王)로서 5세기 말의 에치젠(오미라는 설도)을 통치하고 있었다.

《일본서기》는, 부레츠 덴노가 후손도 없이 506년에 죽자 오무라지(大連)인 오토모노 가네마로(大伴金村)와 모노노베노 아라카이(物部麁鹿火), 오오미(大臣)인 고세노 오토히토(巨勢男人) 등이 협력하여, 맨먼저 주아이 덴노의 5세 손으로 단바 국(丹波國)에 살고 있던 야마토히코 왕(倭彦王)을 발탁했지만, 야마토히코 왕은 맞아가려고 온 병사들을 보고 겁에 질려 산속으로 숨어버렸다.

하는 수 없이 그들은 오진 천황의 5세손으로 에치젠에 있던 오호도 왕을 데려다, 부레츠 덴노와 혈연관계가 옅은 그를 야마토 왕권의 오키미로 추대했다. 오호도 왕도 처음에는 이를 의심하여 부하인 가와치노 우마가이노오비토 아라코(河內馬飼首荒籠)를 시켜, 오무라지와 오오미 등의 본의를 확인하고 나서야 이를 승낙하였으며, 이듬해 58세의 나이로 가와치 국 구스바노 궁(樟葉宮)에서 즉위, 부레츠 덴노의 누나(여동생이라는 설도) 타시라카 황녀를 황후로 삼았다.

그러나 케이타이가 야마토(大倭, 뒤의 야마토 국)에 도읍을 정한 때는 즉위하고 20년이 지난 526년이었다. 이에 대해서는 야마토 왕권 내부 또는 지역 소국 간 오키미 자리를 둘러싸고 혼란이 벌어졌으며, 야마토 왕권이 아직 규슈 북부의 호족들까지 장악할 정도로 강하지 못했음을 시사하고 있다. 그 직후 백제에서 요청한 구원군을 규슈(九州) 북부까지 보냈지만, 신라와 연계한 이와이(磐井)가 이와이의 난을 일으켯다.

531년 마가리노오에 황자(안칸 덴노)에게 양위했는데, 기록상으로는 일본 역사상 첫 양위 사례이다. 케이타이는 아들이 즉위한 날에 사망했다. 《일본서기》는 백제의 기록 《백제본기(百濟本記)》를 인용해 "일본의 천황과 태자, 황자가 한꺼번에 죽었다.(日本天皇及太子皇子 倶崩薨)" 기록하였다. 이는 모종의 정변이 일어나 케이타이 덴노 이하 여러 황족들이 살해되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 《고사기》는 케이타이가 사망한 해를 527년이라 기록했는데, 이를 따르면 수도를 세운 이듬해에 케이타이 덴노가 사망한 것이다. 사망 당시의 나이에 대해서도 《고사기》는 대략 40세, 《일본서기》는 약 80세라고 했다.

3. 이야기거리

3.1. 가문

《일본서기》에 의하면 케이타이 덴노의 아버지는 오진 덴노의 고손자 히코우시 왕(彦主人王), 어머니는 스이닌 덴노의 7세 손이라 전하는 후리히메(振媛)이다. 하지만 《고사기》나 《일본서기》는 오진에서 케이타이 사이의 중간 4대의 계보에 대해서는 생략하고 있으며, 《석일본기(釋日本記)》에 인용된 《조구키(上宮記)》 일문을 통해 가까스로 짐작할 수 있다.

이를 따른다면 남자의 직계는 호무타와케노 오키미(일본어: 凡牟都和希王)라고도 불렸던 오진 덴노에서 와카누케후타마타 왕(일본어: 若野毛二俣王) ─ 오이라츠코(大郎子), 일명 오호도노오키미(意富富等王) ─ 오이도 왕(乎非王) ─ 우시 왕(汙斯王), 즉 히코우시 왕 그리고 오호도노오키미(乎富等大公王)라 불린 케이타이 덴노로 이어지는 것으로 여겨진다. 앞서 밝혔든 《조구키(上宮記)》 일문은 근년, 마유즈미 히로미치의 연구에 의해 스이코 덴노 때의 유고일 가능성도 지적되면서 그 내용의 신빙성이나 실제 혈통에 대해서는 논의가 나뉘고 있는 등, 제기(帝紀) 원사료의 편찬(긴메이 덴노 때로 추정) 무렵에는 이와 비슷한 형태의 계보 전승이 성립한 것으로 여겨진다.

그의 황후인 타시라카 황녀유랴쿠 덴노의 손녀이자 부레츠 덴노의 형제다.[11] 이미 야마토로 들어오기 이전에 현지에서 여러 명의 아내를 거느리고 많은 자식을 두었음에도, 즉위한 후 케이타이 덴노는 선대 오키미인 부레츠 덴노의 여동생을 정식 황후로 맞아들였다.

이것은 정략 결혼으로서 선대 천황의 누이로서 정당한 혈통을 가진 '직계' 타시라카 황녀를 황후로 삼음으로서 부레츠 덴노계와의 융화를 도모함과 동시에, 일종의 데릴사위라는 형태로 혈통의 정당성을 과시했다고 여겨지고 있다.[12]

또한 타시라카 황녀 사이에서 난 아들인 긴메이 덴노는 케이타이 덴노의 많은 아들들을 제치고 '적자(嫡子)'로서 왕위를 이어받았으며, 마찬가지로 타시라카 황녀의 자매 소생인 센카 덴노의 딸 이시히메 황녀(石姬皇女)를 황후로 삼아, 그녀에게서 비다츠 덴노를 얻었다. 이것은 야마토 왕권의 '방계'라는 혈통적인 결점을 황후의 '직계' 혈통으로 보강하고자 한 것으로, 이렇게 해서 케이타이 덴노와 타시라카 황녀 사이의 아들인 긴메이 덴노의 혈통이 오늘날까지 이어지게 된 것이다.

그가 즉위한 것은 우선 야마토 왕권의 성립 근간에서 기인한다. 3세기에 형성된 초기 야마토 왕권은 중국 한반도로부터 받아들이던 인적 자원과 문물, 그리고 동일본과 서일본을 사이에 두고 서일본이 동일본을 지배하기 위한 구조로 이루어져 있었다. 동일본이 인구가 훨씬 많았기 때문에 서일본은 둘을 사이에 둔 거대한 산맥과 강 일대를 중심으로 일종의 장벽을 형성시켜 자신들을 통해서만 외부 문물이 유입되도록 했다. 하지만 4세기에 한반도는 광개토대왕과 장수왕으로 인해 주 대상인 백제, 신라, 가야제국의 힘이 꺾여 중국 남조에서 조공무역을 펼쳤지만 중국 남조도 북조에게 멸망해버리고, 동일본은 이 혼란 속에서 외부와 직접 교역할 독자적인 루트 확보에 성공해 유랴쿠 덴노 이후에 야마토 왕권은 사실상 붕괴되어 버린다. 하지만 6세기로 접어들면서 일본에서는 과거와 다른 새로운 호족들이 형성되었고 다시금 도래인들이 확대되면서 새로운 왕권의 창출이 필요해진 상태였다.

6세기에는 교통의 발달과 개발의 진행으로 왕권의 기반이 초기 야마토 왕권의 중심지였던 마키무쿠가 아닌[13] 기나이 주변으로 확대되어 있었다. 특히 주목할 것은 오미近江였는데, 후에 삼관三關이라고 해서 설치된 호쿠리쿠도北陸道의 아라치, 도산도東山道의 후와, 도카이도東海道의 스즈카 관문은 모두 오미와 가깝다. 즉, 오미가 동국으로부터의 거점이 된 것이다.

오호도 왕은 일본서기의 기록에 따르면 아버지 히코우시 왕의 미오 별장에서 태어났다고 하는데, 미오는 오미의 다카시마 군이다. 어머니는 에치젠의 미쿠니 출신이며, 친할머니는 〈상궁기일운〉에 따르면 미노의 무게쓰노구니노미야쓰코의 딸이다. 처는 여덟이며 미오 2명 사카타 오사나가 등 비와코 연안 호족의 딸이 가장 많았고, 그밖에 요도가와 유역의 만다, 야마토 분지 동북부의 와니, 그리고 오와리노무라지의 딸이 있었다. 이런 혼인관계를 볼 때 오호도 왕의 세력권이 오미를 중심으로 에치젠 미노 오와리에 있던 것은 확실해 보인다.

광대한 면적과 많은 인구를 가진 동 일본을 장악하는 것이 왕권의 최대 근거인데, 오호도 왕은 충분히 그 조건을 충족하고 있었다. 더욱이 오미의 미오 부근에 가모이나리야마 고분이 있는데, 축조 연대가 6세기 전반이므로 오호도 왕의 일족 출신이었을 것이다. 이 고분에서는 남조 계통의 환두대도, 금제 귀걸이, 금동제 관, 신발, 쌍어패 등 한반도 장신구가 대량 출연했다. 이를 보아 요도가와에서 세토 내해를 거쳐 한반도까지 인맥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오호도 왕이 야마토로 와서 대왕이 될 수 있던 것은 당시 야마토에서 대호족으로 군림한 소가와의 협동 때문이었다. 즉 소가와의 연합으로, 이는 소가가 누리던 권세의 원인이 된다. 야마토 분지에 들어간 오호도 왕은 이와레를 궁도로 삼았는데, 이곳은 미와 산 산록에 가까운 것으로 하쓰세가와를 이용한 동국東國 지배를 염두에 둔 곳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자신을 옹립한 세력 중 오토모나 모노노베 씨족은 지명에서 유래된 씨氏가 아니라 도모나 베를 칭하고 있는데, 이것은 토지에서 기원한 씨족이 아니라 왕권 측에서 편성된 것임을 보여준다. 5세기의 장도인杖刀人이나 전조인典曺人 등의 호칭과 원리적으로 상이하며, 오호도 왕 이후 왕권의 권력 기반으로서 일정한 목적 수행을 위해 위에서 만들어낸 씨족氏族으로 볼 수 있다.

오호도 왕이 이끌고 온 세력은 오미와 요도가와 구역, 오와리 · 미노 · 에치젠 등지의 호족들이었다. 전체적으로 기나이의 동쪽인데, 엄밀히는 오미를 중심으로 야마시로 · 가와치 북부 · 야마토 분지 동북부, 거기에 오와리 · 미노 · 에치젠이었다. 본거지는 이와레였다. 반면에 소가는 야마토 분지 서남부의 가쓰라기를 본거지로 하여 기이, 가와치 남부(이즈미)를 지배했다. 이와레와 가쓰라기의 중간이 아스카로, 후에 이곳이 정권의 소재지가 된다.

오호도 왕의 진짜 출신지가 어디인지는 모호하나, 일본서기에 근거하여 오미 다카시마 군의 미오로 봐도 좋다고 여겨진다. 미오에서 태어났다는 일본서기의 기사와 가모이나리야마 고분의 존재가 주요 근거지만, 이는 혼인관계로도 추측이 가능하다. 일본 호족들의 혼인관계를 보면 처음에는 가까이에 있는 여성과 결혼하고 힘이 생기면 정략결혼으로 먼 곳의 여성과 결혼하는 경우가 많다. 오호도 왕의 아내 중 네 명이 오미 출신이고, 그 중에 두 명이 미오다. 그밖에 오와리와 만다, 와니다.

다만 미오의 호족이 유력했다기보다는 미오 출신인 오호도가 시대의 전환기에 뛰어난 수완을 발휘하여 일약 근린 지역의 지지를 얻고, 마침내 옹립되어 야먀토로 가서 왕의 자리에 오른 것으로 보인다. 우선 오미에서 유력해진 뒤 그것을 근거로 오와리와 만다에 인맥을 확보하고, 다시 와니를 매개로 야마토와 이어지고 그 과정에서 소가와의 협동으로 대왕 자리까지 올랐다는 점이다.

3.2. 오오키미(대왕大王) 즉위 당시 의문

《고사기》나 《일본서기》는 선대 부레츠 덴노에게 자손이 없었기에 「오진 천황의 5세손」인 케이타이를 맞아들였고 군신의 요청으로 즉위하였다고 설명한다. 그러나 《일본서기》의 계도 가운데 한 권이 사라져 정확한 계보는 쓸 수 없으며, 케이타이의 출자를 전하는 문헌인 가마쿠라 시대(鎌倉時代)의 《조구키(上宮記)》 일문(逸文)을 통해서 겨우 상황을 짐작할 수 있다.

케이타이 덴노의 특수한 즉위 사정을 둘러싸고 여러 논의나 추측이 존재하고 있는데, 기존의 기록을 존중한다면 케이타이 덴노를 오키미 집안의 5대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먼 방계로서 유력했던 왕족으로 볼 수 있겠지만, 전쟁 뒤 일본에서 자국의 역사, 특히 천황과 관련한 자유로운 연구가 활발하게 이루어지면서, 케이타이는 그 전의 오키미 집안과는 혈연이 없는 '신왕조(新王朝)'의 초대 오키미라는 설이 제기되기에 이르렀다.

이것이 미즈노 유우(水野祐)가 주장한 삼왕조교대설(三王朝交代設)이다. 이 경우 오늘날의 천황가로 이어지는 오키미의 계통은 일체의 변동이나 단절 없이 하나의 피로만 이어져 내려왔다는 이른바 '만세일계(萬世一系)'는 부정되며, 출자가 확실하지 않은 제26대 케이타이 덴노에서부터 야마토 왕권의 새로운 오키미 계통이 이어진다는 이야기가 된다.

여기서 한 발짝 나아가, 케이타이 덴노를 오미의 황별씨족(皇別氏族), 즉 신적강하(臣籍降下)된 왕족 오키나가(息長) 씨족 출신으로 보고 야마토 왕권을 무력으로 제압하여 왕위를 찬탈했다는 설도 제기되었다.

근래에는 5세기 야마토 왕권의 오키미의 지위란 특정 혈통으로 고착된 것이 아니었고(즉 '왕조'라 불릴 형태의 정치체제가 아니었다) 케이타이 덴노 이전의 야마토 왕권이란 각각의 지역국가들의 연합이며, 그 수장인 '오키미'도 지역국가의 왕들 가운데서 때때로 선택되어 그 조상이 누구인지는 알 수 없다는 설도 나오고 있다.[14]

다케미츠 마코토(武光誠)는 케이타이 이전의 오키미는 복수의 유력 호족들로부터 나왔다고 주장하였으며, 또한 부레츠 덴노 등도 실재한 천황이 아니고 오진 덴노의 실재 여부에 대해서도 여러 설이 있음을 지적하였다. 1982년 마유즈미 히로미치(黛弘道)가《조구키(上宮記)》의 성립 시기가 스이코 덴노 때로 거슬러 올라갈 가능성이 있음을 지적하면서 방계 왕족이라는 설이 다시 지지를 모으게 되었다. 즉 《조구키(上宮記)》 일문이 실려 있는 《석일본기(釋日本紀)》에 「조구키(上宮記)기에 이르기를(上宮記曰一傳)」이라는 기술이 있지만, 《조구키(上宮記)》의 작자는 별도의 더 오래된 자료에 근거한 왕권 계보가 실려 있는 자료를 인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현재의 일본 역사학계에서는 케이타이 덴노가 정말 오진 덴노의 5세손인가 하는 문제의 진위 여부를 밝히기보다도[15], 그가 야마토 왕권의 오키미 지위를 찬탈한 것은 아니며 야마토 왕권의 중추를 이루고 있던 호족들의 지지로 즉위했다고 보는 설이 유력하다.

또한 케이타이 덴노 이후의 천황 계보에 대해 《고사기》와 《일본서기》 외에는 어떤 근거 있는 사료도 없다. 다만 미즈노 유우 등이 제창한, 케이타이 덴노로부터 '신왕조'가 시작되었다는 설을 따른다고 해도 「실존 및 계보가 분명한 기간에 한해서」라는 조건 하에서조차 일본 황실의 역사는 1,500년으로 전 세계에 현존하는 왕조 가운데 가장 오래된 왕실에 해당한다. 따라서 일본 황실의 역사를 기릴 때에도 케이타이 덴노의 이름은 자주 인용되고 있다.

3.3. 케이타이~긴메이 내란설

케이타이 덴노에서 긴메이 덴노에 이르는 시기의 역사를 기록한 문헌 자료에 존재하는 부자연스러운 점을 들어, 6세기 전반의 케이타이 덴노의 죽음과 그 후 황위계승을 둘러싸고 일본 내에서 내란이 발생했다고 추정하기도 한다. 난이 일어난 시기는 《일본서기》에서 케이타이 덴노가 사망했다는 신해년(서기 531년)으로 비정되며, 간지를 따서 신해의 변(辛亥の變)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우선 《일본서기》에는 케이타이 덴노의 사망년도에 대해서 백제측의 자료인 《백제본기》의 설을 채용하여 신해년(531년)으로 비정하는 한편으로, 갑인년(534년)이라는 설도 싣고 있는데, 이 갑인년은 케이타이 덴노의 다음으로 즉위한 안칸 덴노의 즉위년으로, 이것은 케이타이 덴노 사후 안칸 덴노의 즉위에 이르기까지 2년 동안 오키미의 자리는 비어 있었다고도 해석할 수 있다.

그런데 여기에는 몇 가지의 의문점이 제기되는데, 이러한 모순을 해석하는 방법에 대하여 일본에서는 메이지 시대에 기년론이 주목받은 이래로 줄곧 논의의 대상이 되어왔다.

《백제본기》의 신해년 기사는 "일본의 천황 및 태자 ・ 황자들이 모두 죽었다." 전했고 《상궁성덕법왕제설(上宮聖德法王帝說)》 ・ 《겐코지가람연기(元興寺伽藍緣起》에는 긴메이 덴노가 즉위한 해를 신해년(531년)으로 적어, 마치 케이타이 덴노의 바로 다음이 긴메이 덴노인 양 서술했다.[16] 또 《고사기》에는 케이타이 덴노가 《일본서기》에서 언급한 신해년보다 4년 전인 정미년(527년)에 붕어하였다고 적고 있다.

가장 먼저 등장한 설은 케이타이 덴노의 죽음은 정미년(527년), 긴메이 덴노의 즉위는 신해년(531년) 때 일로 보아, 그 사이 4년을 안칸 덴노와 센카 덴노의 재위 기간으로 상정하는 설인데, 이 설은 《고사기》와 《일본서기》가 모두 안칸 덴노가 사망한 해를 똑같이 을묘년(535년)으로 기록했다는 점과 충돌한다.[17]

쇼와 시대에 이르러 기타 사다키치(喜田貞吉)는 《백제본기》가 말한 신해년(531년)에 왜국에는 뭔가 중대한 정치 위기가 발생했으며, 그 결과로 케이타이 덴노 사후 야마토 조정(야마토 왕권)은 지방 호족의 딸인 오와리노 메코히메(尾張目子媛) 소생의 안칸-센카계와, 타시라카 황녀 소생의 긴메이계가 서로 갈라져 '조정 두 곳'이 서로 병립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시사했고, 패전 뒤 하야시야 진사부로(林屋辰三郞)가 이를 계승하여, 케이타이 덴노 말기에 한반도의 정세와도 관련된 대립에서 비롯된 혼란(이와이의 난) 등이 발생했고, 케이타이 덴노 사후 '조정 두 곳'이 병립한다는, 그리고 이에 수반한 전국적인 내란이 발생했다고 주장하였다. 그리고 《일본서기》는 이러한 사실을 숨기기 위해 마치 배다른 형제가 나이 순서에 따라 즉위한 것처럼 기록해 놓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단 이러한 사실을 전한 《백제본기》가 현존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그 기술에 대한 검증이 곤란하다는 어려움이 따른다. 나아가 이 책은 백제에 관련된(백제인들에 의해 서술된) 사료라는 점에서 왜국(일본) 관계 기사를 전면적으로 신용하는 것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견해도 있다. 《백제본기》의 말처럼 신해년에 '일본의 천황 및 태자와 황자'가 사망했다는 것이 사실이라고 해도 여기서 말한 것이 정말 케이타이 덴노냐 아니냐에 대해서는 명확하지 못한 것이다.[18]

따라서 '두 개의 조정이 병립'하는 내란 같은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고, 이 시기의 왕위 계승은 케이타이 덴노의 사망 이후 그 후사였던 안칸 덴노와 센카 덴노가 자연스러운 이유로 해서 짧은 기간 동안에 사망하는 바람에 결과적으로 케이타이→안칸→센카→긴메이로 이어진다는 《일본서기》 기술을 따라야 한다는 학설도 유력하다.

'조정 두 곳이 병립'했다고 보는 학자들 중에서도 하야시야의 학설을 부정하는 사람들이 있다. 예를 들어 하야시야는 긴메이 덴노의 배후에는 천황과 혼인 관계였던 소가 씨(蘇我氏)가, 안칸 ・ 센카 덴노의 배후에는 (이 시기에 쇠퇴한) 오오토모 씨(大伴氏)가 있었다고 해석한다. 하지만 이러한 배후의 관계를 서로 바꾸어 파악하는 설이 있는가 하면 케이타이 덴노와 그 후사를 지지하는 지방 호족, 그리고 옛 왕통(부레츠 덴노 이전의 오키미)의 피를 이어받은 긴메이 덴노를 지지하며 반격을 준비하던 야마토 호족과 그들 사이의 대립을 주장하는 설, 오미(臣)의 가바네(姓)를 가진 호족과 무라지(連)의 가바네를 가진 호족 사이의 대립으로 보는 설도 있다.

케이타이 덴노에서 긴메이 덴노에 걸치는 시대, 왜국에서는 백제로부터의 불교 전래나 미야케(屯倉) 설치, 제기(帝紀) ・ 구사(舊辭) 등 기록물 편찬, 화풍 시호(和風諡號)의 도입, 무사시노 쿠니노미야츠코(武蔵國造)의 난 등, 향후 일본의 역사 전개와 관련한 중대한 사건이 일어났던 이 시기에 과연 '두 개의 조정'이 병립하고 있었는가, 두 조정이 서로 내전을 벌였는지 진위 문제는 이 시기에 있었던 일본 역사의 중대한 변화들을 바라보는 해석에도 영향을 준다.

3.4. 전설

케이타이 덴노는 에치젠 국의 개척자라는 전승이 있다. 에치젠은 온통 습지대로 농경이나 거주에는 적합하지 않은 땅이었는데, 오오도노미코(男大迹王, 후의 케이타이 덴노)가 이 땅을 다스리면서 우선 아스와야 산(足羽山)에 신전을 짓고 오오미야도코로노미타마(大宮地之靈) 신을 모셔 이 땅의 수호신으로 삼았다. 이것이 현재의 아스와야 신사(足羽神社)이다.

신사를 세운 다음 오오도노미코는 지형을 조사한 뒤, 대규모 치수 사업을 펼쳐 구즈류 강(九頭竜川) ・ 아스와야 강(足羽川) ・ 히노 강(日野川)의 3대 하천을 만듦으로써 습기 많은 에치젠의 초원을 개간하는 데 성공했다. 덕분에 에치젠의 평야는 풍요로운 토지가 되어 사람들이 살 수 있었다.

오오도노미코는 나아가 항구를 열고 수운을 발전시켜 벼농사, 양잠, 채석, 제지 등 여러 가지 산업을 발달시켰다. 이후 오오도노미코는 오키미로 즉위하게 되어 에치젠을 떠나게 되었다. 떠나면서 이 땅을 염려하여 자신의 생령(生靈)을 아스와야 신사에 남겨두고 딸 우마쿠다 황녀(馬来田皇女)를 제주로 삼아 뒷일을 맡겼다.

이러한 전승에 연유해서 케이타이 덴노은 에치젠을 개척한 조신(祖神)으로 받들어지고 있으며, 훗날 이를 연극으로 각색한 것이 노(能) 작품 '화광(花筐)'이다. 극 중 케이타이 미카도(繼體帝)는 부레츠 미카도(武烈帝)의 후계자로 선택받고 총애하던 시테(照日)에게 편지와 함께 꽃바구니를 기념으로 남긴 채 수도로 떠났다.

시테는 케이타이를 그리워하다가 시녀와 함께 미친 여자의 모습으로 수도로 뒤따라 갔고, 마침 단풍 구경을 하러 나온 미카도의 행차 앞에 나타난 시테는 미카도의 와키(從者)에게 밀려 바구니를 떨어뜨리고는 그만 미쳐서, 중국 한(漢)의 무제(武帝)와 이 부인(李夫人)의 고사를 춤으로 추었다.

곧 그 바구니가 예전 자신이 시테에게 주었던 꽃바구니임을 알아본 미카도는 시테를 맞아들여 수도로 데리고 돌아왔으며, 그녀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가 훗날 안칸 덴노로 즉위한다.

4. 묘소

케이타이 덴노의 무덤은 미시마노아이노 능(일본어: 三島藍野陵)에 마련되었다. 일본 궁내청(宮內廳)은 지금의 일본 오사카부(大阪府) 이바라키 시(茨木市) 오오타 산쵸메(太田三丁目)에 소재한 길이 227 m 전방후원분(前方後円墳) 오오타 챠우스야마 고분(太田茶臼山古墳)을 이 미시마노아이노 능으로 비정하고 있지만, 실제 무덤의 축조 시기는 케이타이 덴노의 시대보다 앞선 5세기 중순으로 여겨진다.

최근 같은 오사카 부의 다카쓰키 시(高槻市) 군게신마치(郡家新町)에 소재한 길이 190 m 전방후원분 이마키즈카 고분(今城塚古墳)에서 중국 진나라의 병마용(兵馬俑)을 닮은 하니와(埴輪)들이 많이 발견되었다. 1997년부터 매년 다카쓰키 시립 매장문화재 조사센터가 이마키즈카 고분을 찾아 발굴조사를 실시했는데, 이중의 해자를 나눈 제방에서 발견된 하니와는 출토된 양이나 크기가 일본 최대의 것이다.

하니와 제사구(祭祀区)는 동서 62-65 m、남북 약 6 m 넓이로, 주택 모양이 15점, 목책 모양이 25점, 덮개 모양이 4점, 다치(大刀) 모양이 14점, 방패 모양이 1점, 유키(靱) 모양이 1점, 무인형(武人形) 2점, 매잡이 모양이 2점, 역사(力士) 모양이 2점, 관모를 쓴 남자 모양의 1점, 앉은 자세의 남자 모양 4점, 미코(巫女) 모양의 7점, 다리 넷 달린 동물(말 같은) 형태의 18점, 닭 모양이 4점, 물새 모양의 13점으로 모두 113점 이상이 발굴되었으며, 특히 주택형 토용은 높이가 170cm에 달하는 것도 있으며, 이리모야(入母屋) 구조로 일본의 신사 건축에서 지붕을 장식하는 가쓰오키(鰹木), 지기(千木), 높은 상(床)의 둥근 기둥도 표현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신사 건물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이마키즈카 고분은 오오타 챠우스야마 고분에서 동쪽으로 1.3 km 거리에 있다. 옛 셋쓰 국(攝津國) 북부의 미시마 평야(三島平野) 한복판에 위치해 있으며 미시마노 고분군(三島野古墳群)에 속해 있는 전방후원분으로 요도 강(淀川) 유역에서는 가장 큰 분묘이다.

무덤 주위로 이중의 해자가 둘러쳐져 있으며, 이 해자를 포함한 무덤 권역은 340×350 m의 범종 형태의 구획을 나타내고 있다. 무덤은 심하게 황폐해져 있었는데, 한 때는 오다 노부나가가 미요시(三好) 집안을 공격했던 에이로쿠(永祿) 11년(1568년)의 셋쓰(攝津) 침공에 즈음해 성채로 쓰였기 때문으로 여겨졌으나, 발굴 조사 결과 게이초(慶長) 원년(1596년)에 있었던 후시미 대지진(伏見大地震)으로 인한 붕괴 때문이라는 견해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

무덤의 형상이나 출토된 등의 연대적 특징, 또 《고사기》와 《일본서기》, 《엔기시키(延喜式)》 등 문헌 자료의 검토를 통해, 6세기 전반에 지어진 것으로 6세기 야마토 정권의 오키미의 무덤으로 추정된 이 고분이 진정한 케이타이 덴노의 능이라고 보는 것이 오늘날에는 정설로 되어 있다.[19]

이미 임시능묘조사위원회(1935년~1944년)에서도 이 고분을 "능묘 참고지로 편입할 것"을 요청하는 답신을 보냈지만, 궁내청은 이마키즈카 고분의 능묘 참고지 지정에 대해서는 현재까지도 난색을 보이며, 천황의 능묘에는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되는 일본 궁내청의 규정에도 구애받지 않고 현재 이마키즈카 고분에는 일반 시민들도 자유롭게 들어갈 수 있으며, 무덤은 주민들의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다.

타카츠키 시에서는 이마키즈카 고분의 사적 공원 정비를 목표로 1997년 이후 지속적으로 그것을 위한 정보를 얻기 위한 발굴조사를 실시해 왔으며, 7개년에 걸친 복원정비 사업이 2011년 3월에 완료되었다. 4월 1일에 타카츠키 시 교육위원회는 이마키즈카 고분을 사적 공원으로 정비하고 하니와 제사 장소 등의 발굴 조사 위치에는 하니와의 레플리카가 놓였으며, 가까운 이마키즈카 고대역사관(今城塚古代歷史館)에서 이 일본 최대급의 주택 형태의 하니와들이 손에 닿을 수 있을 정도의 위치에 복원전시되고 있다. 무덤을 둘러싼 해자는 현재 낚시는 금지되어 있지만, 공원으로 조성되기 전에는 낚시장으로 쓰이기도 했다.

이러한 오키미의 무덤이 6세기에 이르러 기나이 북부의 요도 강 수계에 처음 출현한다는 것은, 여태껏 남부 야마토 강 수계의 야마토 · 가와치에 있던 세력에서 왕권의 주도권이 바뀌었음을 의미한다고도 볼 수 있다.

5. 가족관계

  • 타시라카 황녀
  • 오와리노메노코히메(尾張目子媛, ? - ?) - 오와리노무라지 구사카(尾張連草香, ? - ?)의 딸
  • 와카코히메(稚子媛, ? - ?) - 미오노츠노오리노기미(三尾角折君, ? - ?)의 딸
    • 오이라츠코 황자(大郎, ? - ?)
    • 이즈모 황녀(出雲, ? - ?)
  • 히로히메(広媛, ? - ?) - 사카다노오마타 왕(坂田大跨王, ? - ?)의 딸
    • 카무사키 황녀(神前, ? - ?)
    • 만타 황녀(茨田, ? - ?)
    • 우마구타 황녀(馬来田, ? - ?)
  • 오미노이라츠메(麻績娘子, ? - ?) - 오키나가노마테노오키미(息長真手王, ? - ?)의 딸
    • 사사게 황녀(荳角, ? - ?)
  • 세키히메(関媛, ? - ?) - 마무타노무라지 고모치(茨田連小望, ? - ?)의 딸
    • 마무타노오오이라츠메노 황녀(茨田大娘, ? - ?),
    • 시라사카노이쿠히히메노 황녀(白坂活日姫, ? - ?)
    • 오노노와카이라츠메 황녀(小野稚娘, ? - ?)
  • 야마토히메(倭媛) - 미오노기미 가타히(三尾君堅楲, ? - ?)의 딸
    • 오이라츠메 황녀(大郎子, ? - ?)
    • 마로코 황자(椀子, ? - ?) - 미노쿠니노기미(三國公)와 미노쿠니노마히토(三國眞人)의 시조다.
    • 미미 황자(耳, ? - ?)
    • 아카히메 황녀(赤姬, ? - ?)
  • 하에히메(荑媛, ? - ?) - 와니노오미 가와치(和珥臣河内, ? - ?)의 딸
    • 와카야히메 황녀(稚綾姬, ? - ?)
    • 츠부라노이라츠메 황녀(円娘, ? - ?)
    • 아츠 황자(厚, ? - ?)
  • 히로히메(広媛, ? - ?) - 네 왕(根王, ? - ?)의 딸
    • 우사기 황자(菟, ? - ?) - 사케히토노기미(酒人公)의 시조다.
    • 나카츠 황자(中, ? - ?) - 사카다노기미(坂田公)의 시조다.


  1. [1] 중국식으로 올린 시호이다.
  2. [2] (이름)가 아닌 왕이 죽은 뒤 왜국식으로 올린 시호이다.
  3. [3] 지쿠고 국 풍토기(筑後国風土記).
  4. [4] 고사기(古事記).
  5. [5] 일본서기.
  6. [6] 일본서기.
  7. [7] 상궁기(上宮記).
  8. [8] 인물화상경.
  9. [9] 동아시아에서 선조를 황제로 추존하는 일은 흔하게 이루어졌다. 일반적으로 초대 황제는 자기의 아버지, 할아버지, 증조할아버지, 고조할아버지를 추존했고, 세대를 거친 왕실에서 황제국을 자칭할 때는 자신부터 고조부까지 추존하고 추가로 건국시조와 그 아버지, 할아버지, 증조할아버지, 고조할아버지까지만을 추존했다. 일본에서 처음 천황을 칭한 자는 이를 따르지 않고 자기보다 앞서 재위했던 왕들을 모두 천황으로 추존했으니, 이는 동아시아에서 상당히 드문 사례이다.
  10. [10] 헤이안 시대까지 존재하던 원시적 시호.
  11. [11] 유랴쿠 덴노는 고분출토를 통해 실존이 확인된 인물이다.
  12. [12] 신라에서는 초기에 박씨가 왕이었다 데릴사위 형식으로 석씨, 김씨가 왕위를 이어받기도 했으며 아들이 없으면 왕족 사위에게 왕위를 물려주곤 했다. 이 때문에 고려왕건은 신라 마지막 왕과 자신의 딸을 결혼시키고 경순왕의 사촌을 왕비로 들여 신라계를 포섭했다.
  13. [13] 3세기 마키무쿠에 거대한 전방후원분 고분군이 처음으로 들어선 점과 그 인근에 왕궁이 있었다고 일본서기가 기록한 점에서 유추할 수 있다.
  14. [14] 실제로 2세기 후반~3세기 초반 일본의 왕이었던 히미코토요만 하더라도 당시 혼슈에 있던 소국들끼리 연합국가의 수장으로서 추대된 것으로 일종의 단군왕검 비슷한 지위로서 사람들을 통솔했고, 한반도에 있던 고구려신라의 경우에도 초기에는 여러 부족들의 연합체 군장국가에서 고대 왕정국가로 발전했다.
  15. [15] 정말 오진 덴노의 자손이 맞다고 해도, 5대나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결코 가깝다고 말할 수 없다. 당장 5대손인 내손(來孫)은 4대손인 현손보다 항렬상 아래다. 그 친척 관계의 거리를 메우기 위해 케이타이 덴노은 굳이 오진 덴노의 「직계」인 타시라카 황녀를 아내로 맞아들이고 장남이 아니라 그의 아들이 왕실의 중시조로서 세대계승을 했다.
  16. [16] 《일본서기》에는 케이타이 덴노과 긴메이 덴노 사이에 안칸, 센카 두 덴노가 존재했다.
  17. [17] 이런 차이를 정확한 사료에 근거한 연차로 볼지 사료 자체에 결함이 있다고 봐야 할지는 논의의 여지가 있다.
  18. [18] 만약 안칸 덴노의 사망년도가 틀렸다는 견해를 세울 경우 신해년을 센카 덴노가 죽고 긴메이 덴노가 즉위한 해로도 볼 수 있는 것이다.
  19. [19] 또한 하니와를 만들었던 공방터로 여겨지는 니이케新池 유적과도 깊은 관련성이 지적된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38.4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