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터스태프

Quarterstaff


출처: 한국어 위키백과 - 육척봉

1. 소개
2. 영향
3. 대중 매체

1. 소개

물푸레나무, 참나무 등 단단한 나무를 깎아 만든 중세 유럽무기.

쉽게 말해 목봉으로, 길이는 대체로 6~9피트[1]로, 그래서 한자육척봉(六尺棒)[2]이라고도 한다.

당장 할버드의 머리를 떼어 놓은 목봉도 쿼터스태프로 불렸다. 단순히 나무로만 된 것이 많으나, 간혹 보강을 위해 금속테 등을 두르거나 스파이크를 박기도 했다. 재료 수급이나 제작이 다른 무기에 비해 월등히 쉽기 때문에 전 유럽에서 계층을 막론하고 사용되었다. 특히 , 같은 금속제의 고급 무기를 거의 손에 넣을 수 없었던 하층민들에게는 몽둥이, 블랙잭과 더불어 부담 없이 동원할 수 있는 얼마 안 되는 무기 중 하나였으며, 영국 전설 로빈 후드에서도 리틀 존의 주무기는 바로 이 쿼터스태프로 전해진다.

또한 중세 유럽의 여러 검술가들도 쿼터스태프를 사용한 봉술을 가르치고는 했다.

장봉술은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영국을 가리지 않고 두루 등장하지만, 특히 영국이 쿼터스태프를 높이 샀으며 그 덕분에 현재도 상당히 '영국적인' 무기라는 인상이 강하다. 예를 들어 헨리 8세 시절에 설립된 일종의 소드마스터 길드인 'Company of Maisters of the Science of Defence'는 레이피어와 브로드소드 검법과 함께 쿼터스태프 전투법을 가르쳤으며, 이는 그만큼 당시 쿼터스태프가 어디에나 볼 수 있는 무기였다는 증거라고 할 수 있다. 로빈 후드 설화에서도 근접전은 쿼터스태프라는 인상이 매우 강하다. 로빈 후드가 칼질을 한 사례는 얼마 없다(...). 어지간하면 무법자들끼리 일기토를 할 때도 쿼터스태프나 솜씨로 승부를 가렸다.

그리고 목봉이라서 화려하지 않고 다소 모양 빠지는 형태와는 달리 이 무기의 위력은 절대 약하지 않다.

결투에서 쿼터스태프를 지닌 수병이 검객 세 명을 순식간에 이겨버린 기록도 있다. 특별한 훈련을 받은 것도 아닌 평범한 영국의 수병이 스페인의 데스트레자 검술을 익힌 레이피어 검객 세 명을 제압한 일이다.[3] 길이가 길고, 양손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타격력이 상당하며, 창처럼 다룰 수도 있지만 양손검처럼 다룰 수도 있는 등 범용성이 뛰어나다.

중세 유럽의 다른 근접 무기들과 비교해보면 무기로서의 봉의 특성이 더 잘 드러난다.

과 비교하면, 끝에 찌르는 날이 없고 길이가 좀 짧은 대신 오히려 자유롭게 휘두르고 양손으로 잡고 적의 공격을 방어할 수 있는 등 범용성은 더 우수하다.[4] 과 비교하면, 봉은 검처럼 자유로운 휘두르기와 세밀한 컨트롤이 힘들고, 결정적으로 날이 없어 베기나 찌르기가 아예 불가능하지만, 길이가 검보다 월등히 길어 사정거리와 타격력이 훨씬 우월하다. 도끼워해머 같은 둔기와 비교하면, 봉은 타격력이 둔기에 비해 꽤 떨어지지만, 길이가 더 길면서 무게 중심이 더 잘 잡혀있어 사정거리와 범용성은 더 우수하다.[5] 이렇듯, 특출난 구석은 없고 다른 병장기에 비해 한 가지씩 모자란 점도 있었지만, 범용성은 그 어떤 병기보다도 매우 좋았고 거기에 가성비까지 매우 훌륭했기 때문에 쿼터스태프가 무기로서 각광을 받은 것이다.

중국 송나라도 금나라의 중장갑기병을 상대하기 위해 나무에 금속테를 두른 봉으로 상대하여 금나라 중장갑기병을 전멸시키는 위력을 발휘하였다. 즉, 봉은 갑옷을 입은 상대에게도 유효타를 날릴 수 있는 무기며, 한 방에 칼에 잘리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잘리더라도 잘린 두 부분을 양손무기로 사용할 수 있고, 잘린 면에 따라 오히려 살상력을 가지게 될 수 도 있다.

다만 단순히 긴 몽둥이 수준으로 만들어 진 쿼터스태프의 경우 범용성과 가성비는 좋아도 결국 긴 나무 몽둥이에 불과했기에 위력에 한계가 있다는 단점도 지적되었다. 제대로 만들어 진 투구나 갑옷앞에서는 위력이 급감했다는 이야기가 있는가 하면, 튼튼한 가죽 모자 정도만 써도 위력이 크게 줄어들었다는 이야기도 있을 정도.

장봉술과 봉술의 역사는 유럽 뿐만 아니라 동서양 여러 나라에 두루 퍼져있다. 나무위키의 지팡이술 문서에도 나와 있듯이, 프랑스의 칸 드 콩바, 포르투갈의 조고 도 파우, 일본 검도조도(장도; 杖道), 중국 우슈 혹은 중국권법의 각종 봉술 및 곤술 등이 있고 한국 역시 조선 시대 병서인 무예도보통지에도 서술되어있다.

참고로 쿼터스태프라는 명칭은 16세기 영국에서 처음으로 사용되었는데, 이 Quarter가 정확히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쿼터스태프를 제작할 때 단단한 나무 줄기를 쪼개어(Quarter) 만들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라는 설도 있고, 사용할 때 끝에서 4분의 1 지점(Quarter)를 잡기 때문에 그렇게 부른다는 이야기도 있지만 확실한 것은 밝혀지지 않았다.

2. 영향

이후 쿼터스태프를 개량하면서 짧은 봉을 쇠사슬로 긴 봉에 연결하고 휘두르게 되면서 플레일(철퇴)이 나타나고, 이 플레일이 동양으로 전래되면서 다절편 같은 연병기(軟兵器), 그리고 도리깨와 결합하여 편곤이 되었다는 설이 있으나 그다지 신빙성은 없다. 쿼터스태프 또한 농기구라기보단 지팡이가 무기화한 것이므로, 굳이 쿼터스태프와 플레일을 연결할 이유가 없다.

플레일은 사실 농기구 도리깨에서 기원한 무기이며, 동서양 공히 도리깨는 동서양 만남이 성사되기도 전부터 낱알 터는 농기구로 존재 해왔다. 동양 또한 서양에게서 플레일 개념을 수입해올 정도로 무기관련 커리큘럼이 부족했던게 결코 아니라 쌍절곤이나 삼절곤 등 분명히 동양이 원류인 절편무기들이 존재하고 있었다. 동서양 영향력 운운 할 필요 없이 그저 각자의 환경에서 비슷한 도구가 비슷하게 발전한 것으로 보는 것이 좋다.

3. 대중 매체

스타 워즈 시리즈시퀄 삼부작의 주인공인 레이가 사용하는 주무기 였지만, 현재는 개조하여 황금색 라이트세이버로 만들었다,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치루트 임웨의 주무기이다. 오리지널 시리즈은하 제국로얄 가드는 이와 비슷하게 생긴 '포스 파이크(Foce pike)'라는 무기를 사용하는데, 찌르기와 내려치기가 가능하며 일정량의 전기충격으로 상대방을 공중에서 구속시킨 채 고통을 주는 기능이 있다.

우주전대 큐레인저의 지휘관 쇼 론포가 사용하는 류 츠에더는 무기 겸 변신기 형태를 지니고 있다.

발더스 게이트 시리즈에서 가장 강력한 마법 무기 중 하나로 꼽히는 스태프 오브 더 램도 육척봉. 초반부터 동행하는 동료 자헤이라에게 쥐어주면 훌륭한 결전병기가 된다.

생존게임 아웃워드에서 몽둥이와 함께 쉽게 구할 수 있는 초반 무기로 활약한다. 스킬 사용 시 미늘창(할버드)로 취급된다.


  1. [1] 1피트가 약 30.48cm 로, 6피트면 약 182.88cm - 9피트면 274.32cm 다
  2. [2] 1척이 약 30.3cm 이므로, 육(6)척이면 약 180cm 정도다.
  3. [3] 다만 당시 뱃일이 워낙 고되고 싸움도 잦았던지라 뱃사람들은 자연히 육지 사람들보다 월등한 근력과 체력을 가지게 되기 때문에, 수병이 전문 검객에 비해 무력으로 꿀릴 일은 별로 없는 직종이었던 점은 감안하자.
  4. [4] 창은 찌르기에 특화되어 있고 특히나 전장용 창은 지나치게 길이가 길어 양손으로 잡고 휘두르기에는 적합하지 않다. 물론 나기나타, 언월도, 할버드 정도의 적당히 짧아서 찌르고 베기가 다 가능한 장병기도 있지만, 애초에 날을 신경쓸 필요 자체가 없는 육척봉에 비해선 다루기가 힘들다.
  5. [5] 둔기류는 끝부분에 무게가 집중되어 있어 대개 일정 길이를 넘지 못하고 짧게 만들어지는 편이다. 물론 대 기병용 양손 둔기폴암류 병장은 예외.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4.4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