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밴드)

영국 음악 명예의 전당 헌액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2004년 헌액

1950년대: 엘비스 프레슬리, 클리프 리처드 & 섀도우즈
1960년대: 비틀즈, 롤링 스톤스
1970년대: 밥 말리,
1980년대: 마이클 잭슨, 마돈나
1990년대: U2, 로비 윌리엄스

2005년 헌액

핑크 플로이드
유리드믹스
아레사 프랭클린
지미 헨드릭스
밥 딜런
조이 디비전 / 뉴 오더
더 후
킹크스
블랙 사바스
오지 오스본

2006년 헌액

제임스 브라운
레드 제플린
로드 스튜어트
브라이언 윌슨
본 조비
프린스
더스티 스프링필드

}}}

로큰롤 명예의 전당 헌액자 [1]

{{{#!folding [ 펼치기 · 접기 ]


Queen

멤버

브라이언 메이, 프레디 머큐리, 존 디콘, 로저 테일러

입성 연도

2001년

}}}

브라이언 메이

프레디 머큐리

존 디콘

로저 테일러

기타/보컬[2]

보컬/피아노[3]

베이스[4]

드럼 및 퍼커션/보컬

[5]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입성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이름


QUEEN

분야

음악

입성날짜

2002년 10월 18일

위치

6356 Hollywood Blvd.

}}}

1. 개요
2. 역사
2.1. 전신 스마일 시절
2.2. 초창기
2.3. 과도기
2.4. 후기
2.5. 말기
3. 음악
4. 대중적 성공
4.1. 미국 시장
4.2. 내한 공연
4.3. 내한의 아쉬운 점
5. 디스코그래피
5.1. 라이브 앨범
5.2. 컴필레이션 앨범
5.3. 싱글
5.3.1. 빌보드 1위
5.3.2. 빌보드 2위
5.3.3. 빌보드 3위~10위
5.3.4. 빌보드 11위~20위
5.4. 별도 문서가 있는 퀸의 음악

1. 개요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이자 록 역사상 가장 위대한 업적을 남긴 그룹 중 하나

그 시절 영국에는 여왕이 있었다.

2. 역사

2.1. 전신 스마일 시절

1968년,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Imperial College London)의 학생이였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Brian May)와 베이시스트 팀 스타펠(Tim Staffel)이 밴드를 만들기로 결정한다. 드러머가 필요했던 그들은 학교 공지 게시판에 광고를 실었고, 그를 본 치과대학 학생인 드러머 로저 테일러(Roger Taylor)가 밴드에 들어오게 된다. 그들은 밴드 이름을 스마일(Smile)이라 지었고, 지미 헨드릭스(Jimi Hendrix), 핑크 플로이드(Pink Floyd), 예스(Yes)와 같은 밴드들의 콘서트을 보조하는 역할을 맡게 되었다.[6] 그러던 중 머큐리 레코드(Mercury Records) 관계자에게서 온 레코딩 계약 제안을 받아들이게 된 그들은 머큐리 레코드사가 제공해준 트라이던트 스튜디오(Trident Studio)에서 음반작업을 시작한다.

스마일 시절의 그들. 왼쪽부터 로저 테일러, 브라이언 메이, 팀 스타펠

1969년, 팀 스타펠은 일링 칼리지(Ealing College)에서 미술을 전공하던 파로크 불사라(Farrokh Bulsara)를 밴드에 소개하는데, 그가 훗날의 프레디 머큐리(Freddie Mercury)이다. 어쨌든 파로크(프레디)는 곧 밴드의 열성 팬이 되었고, 멤버들은 그를 '제 4의 멤버'격으로 대해줬다. 그러던 동년 8월, 머큐리 레코드는 스마일의 팀 스타펠 작곡의 'Earth'와 브라이언 메이 작곡의 'Step On Me' 두 곡을 싱글 발매하기로 결정하는데, 문제는 머큐리 레코드가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어 영국 쪽 유통망은 매우 허술했다는 것. 결국 싱글은 미국에서만 발매되었고 이마저도 판매량이 시원찮았다. 그럼에도 앨범 발매를 준비하던 그들이었으나, 스마일에 더 이상 가망이 없다고 생각한 팀 스타펠이 스마일을 탈퇴하고 험피 봉(Humpy Bong)이라는 밴드로 자리를 옮기는 일이 일어난다. 팀 스타펠이 탈퇴하자 머큐리 레코드도 그들을 버렸고,[7] 난항에 빠진 밴드는 당시 여러 밴드를 전전하던 프레디를 멤버로 영입하여 밴드 이름을 스마일에서 퀸으로 바꾸게 된다.[8] 베이시스트 팀 스타펠의 탈퇴로 베이스 자리가 비게 된 그들은 이후 3명의 베이시스트를 거치는데, 모두 얼마 못 가 탈퇴하고, 1971년이나 되어서야 친구의 소개로 우연히 알게 된 존 디콘(John Deacon)이 들어오며[9] 퀸의 라인업이 완성되었다.[10]

2.2. 초창기

1974년, Top of the Pops 출연 당시[11]

4인조로 클럽과 대학 공연을 다니다가 위에서도 언급했던 트라이던트와 계약을 맺은 퀸은 한참 뒤 1973년 1집 Queen을 발매하게 되었다. 앨범은 상업적으론 시원찮았지만 평론가들로부터는 꽤나 괜찮은 평가를 받았고, 빌보드 차트 83위에 오르는 소소한 이변을 거두기도 한다. 이후 밴드는 'Mott the Hoople'이라는 밴드의 투어 오프닝 밴드를 맡게 되는데, 덕분에 팬클럽이 생기거나 앨범 판매량이 오르는 등의 많은 주목을 받게 되었지만 이때부터 이후 고질적인 문제가 되는 언론과의 갈등이 생기기 시작했다.

이듬해 1974년, 밴드는 2집 Queen II를 발매하게 되는데, 이미 꽤나 이름을 알린 그들은 이 앨범에서 첫 히트곡 'Seven Seas of Rhye'를 배출하게 되었고, 앨범 차트에서도 작은 성과를 내는 등 상업적으로는 분전했지만,[12] 음악적으로는 "글램락의 찌꺼기(...)다", "여기서 퀸이 더 발전한다면 내 모자를 먹어보이겠다(...)"는 등 혹평 일색이었다.이들은 모자를 먹었을까? 그러나 호평을 던진 평론가들도 많았으며, 이후 퀸의 이름이 알려지며 재평가되었다. 퀸 매니아들에게 그 유명한 A Night at the Opera보다 더 훌륭한 작품이라는 지지를 얻기도 하는 앨범. 이후 브라이언의 건강 악화로 잠시 난항을 겪었으나 우여곡절 끝에 동년 하반기 싱글 Killer Queen이 발매되어 UK 차트 2위라는 성공을 거두었고, 이어서 발매한 3집 Sheer Heart Attack까지 상업적인 성공을 거두며 승승장구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3집 투어가 성황리에 끝난 뒤, 소속사 트라이던트와의 갈등이 심각해지는데, 그들과 맺은 계약은 애초에 문제가 많았다. 대표적으로 퀸의 음반 판권에 관한 일체의 권리를 트라이던트에 넘긴다는 내용. 이 때문에 밴드는 음반 판매량과는 관계없이 정해진 보수만을 받게 되었다. 문제는 그 정해진 보수가 20 파운드, 원화로 대략 4만원(...) 결국 협상 끝에 60 파운드로 인상받았으나, 문제가 많은 건 매한가지였다. 그렇게 3집 앨범과 그 싱글이 히트했음에도 멤버들은 계속 거지 신세일 수 밖에 없었다. 결국 법적 분쟁 끝에 퀸은 트라이던트를 나오게 되었고[13], 엘튼 존(Elton John)의 매니저였던 존 리드(John Reid)와 만나 EMI와 직속 계약에 성공한다. 그리고 이듬해 1975년, 퀸은 4집 A Night at the Opera를 발매했고, 앨범의 리드싱글로 6분에 달하는 대곡 Bohemian Rhapsody가 우여곡절 끝에[14] 발매되어 영국 1위[15], 미국 빌보드 9위를 기록하며 퀸은 세계적인 밴드로 도약하게 된다.

이듬해 1976년, 퀸은 5집 A Day at the Races를 발매하는데, 프레디 머큐리 작곡의 Somebody to Love 와 브라이언 메이 작곡의 'Tie Your Mother Down'이 [16] 히트하며 전작의 성공이 단순한 행운이 아니었음을 입증하게 된다. 하지만 평론가들로부터는 너무 정형화되었다는 평가를 받았다.[17]

1977년, 6집 News of the World를 발매하고 We Will Rock YouWe Are The Champions[18]를 히트시킨 퀸은 펑크 록의 영향으로 여타 선두주자 밴드들이 주춤하는 사이 이 앨범의 히트에 힘입어 음악계에서 자신들의 입지를 굳혀 갔다. 그리고 이때 매니저인 존 리드와 양자 합의하에 계약을 파기하고 그들만의 기획사를 만들게 된다.

2.3. 과도기

79년의 퀸, 머리가 짧아진 것이 눈에 띈다.

이후 1978년의 7집 앨범 Jazz는 이전의 앨범들에 비해서는 직선적이면서도 대중적인 곡들로 채워져 있었는데, 이에 대한 평단의 반응은 여전히 냉정했다. 하지만 밴드는 영국을 포함한 유럽, 남미, 일본 등에서 아주 큰 인기를 누렸으며 특히 프레디 작곡의 Don't Stop Me Now[19] 큰 인기를 끌게 되었다. 그리고 이듬해 1979년, 밴드는 그 해 이루어졌던 투어 'Jazz'의 라이브를 추합해 밴드의 첫 라이브 앨범인 'Live Killers'를 발매한다.

그리고 1980년, 밴드는 8번째 정규 앨범 The Game을 발매하는데, 처음으로 신디사이저를 도입하고 팝-펑크(funk) 지향적인 사운드로 변화를 꾀한 앨범이었다. 그 결과 앨범이 빌보드 차트 1위에 등극하고, 최초로 남미에서 투어를 한 메이저 밴드가 되는 등 인기의 정점을 맞이한다. 싱글 Another One Bites the Dust[20]와 엘비스 풍의 컨트리 곡인 'Crazy Little Thing Called Love'두 곡도 빌보드 1위를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프레디 머큐리의 가창력과 무대 매너는 이때 절정에 올랐다.[21]

80년 당시의 모습. 이때부터 프레디가 수염을 기르기 시작했다.[22]

그 후 같은 1980년 9번째 정규 앨범으로서 SF 영화 <플래시 고든>의 OST 앨범을 발매한 이후 퀸은 펑키한 'Another One Bites the Dust'가 가져온 성공에 고무되어 82년 10번째 정규 앨범으로 디스코풍이 매우 강한 앨범 Hot Space를 발매하는데, 너무나도 급작스런 변화와 퀸 특유의 사운드의 부재는 팬들마저 이 앨범을 외면하게 만들었고,[23] 결국 퀸 역사에 흑역사로 취급받는 비운의 앨범이 되고 만다.[24][25]그냥 이 앨범 버릴까 하지만 상당한 음악성으로 채워져 있어 버릴 만한 음반은 아니다.그럼 그렇지 누가 부른 건데 버리면 안 되지 다들 알 법한 노래 'Under Pressure'가 이 앨범 수록곡이기도 하고.[26] 어쨌든 앨범의 실패와 팬들의 외면은 사실이었고, 퀸의 인기는 내리막길로 접어드는 것처럼 보였다. 다만 위에 언급했듯이 프레디의 가창력은 이 시기가 전성기였다.[27]

2.4. 후기

1984년, The Works

10번째 정규 앨범인 Hot Space 이후 2년간 활동을 쉰 밴드는 1984년, 11번째 정규 앨범 The Works 를 발매했다. 앨범은 UK 앨범 차트 2위에 올랐고, 싱글 Radio Ga Ga[28]는 히트했지만 밴드의 생산성이나 유럽이나 남미 등지를 제외한 곳의 인기는 예전만 못해보였고, 이 시기 멤버들의 솔로활동이 잦았던 탓에 해체설이 파다했다.[29][30] 그러나 이듬해 펼쳐진 라이브 에이드[31]에서 퀸, 특히 프레디 머큐리는 할당된 20여분간 무대를 휘어잡으며 엄청난 퍼포먼스를 보여줬고[32] 이때 받은 대중들의 환대, 그리고 이어진 레코드 매출 상승에 힘입어 퀸은 '제2의 전성기' 를 맞이하게 된다.

86년 8월 9일. 퀸의 마지막 공연[33], 넵워스 공원에서

이는 86년 12번째 정규 앨범인 A Kind of Magic의 발매와 함께 전 유럽에 걸쳐 열린 매직 투어로 이어졌다. 이 투어에서만 라이브 앨범이 세 장 나왔고[34] 7월 11일, 12일의 웸블리 공연 2회를 포함해 전 공연이 매진을 기록했다. 15만 명의 관객[35]이 운집한 영국 넵워스 공원에서 끝을 맺게 된다.[36][37] 하지만 이 넵워스 공연은 퀸의 마지막 공연이 되어버렸는데, 그 즈음 프레디가 에이즈에 걸려 건강이 악화되었기 때문이었다. 결국 넵워스 공연 이후로는 일체의 라이브 활동도 할 수 없게 된다.[38]

2.5. 말기

1991년, I'm Going Slightly Mad 뮤비 촬영 현장에서.

3년 뒤인 1989년, 밴드는 13번째 정규 앨범 The Miracle을 발매하게 된다. 이 시기는 퀸의 멤버들에게 있어 굉장히 힘든 시기였는데, 프레디는 위에서 언급한 에이즈에 걸렸다는 소문으로, 브라이언은 스캔들 관련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었다. 그럼에도 앨범은 매우 성공했고, 그들의 80년대 앨범 중 음악성에서는 가장 높은 평가를 받게 되었다.[39] 여담으로, 이 앨범부터는 작곡가 명의를 일부 공동명의로(Queen) 바꾸게 되었고,[40] 프레디의 창법은 70년대의 그 창법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또 프레디는 1980년부터 길렀던 콧수염을 다시 밀었다.

프레디는 자신이 에이즈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고 그때부터 음악 활동에만 전념하게 되었다. 89년의 'The Miracle'이 그러했다. 하지만 2년 뒤 91년에 발매된 14번째 앨범 Innuendo는 그렇게 프레디가 음악에만 전념하고도 일부분 미완성스럽다는 평을 받기도 한다. 그러나 이 앨범은 'Innuendo', 'The Show Must Go On' 등의 명곡들이 포진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퀸 전체 커리어에서도 손꼽히는 명반으로 뽑히기도 한다. 게다가 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상업적으로도 성공했다. 하지만 여전히 프레디의 건강 문제로 투어는 불가능했으며[41] 흑백으로 찍힌 'I'm Going Slightly Mad'의 뮤직비디오에 훤히 드러난 프레디의 초췌한 모습이 팬들을 불안하게 했다. 그렇게 투어는 커녕 공식 석상에도 거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좋은 떡밥을 낚아챈 언론이 가만 있지 않았고, 눈에 띄게 초췌해진 프레디 머큐리와 관련해 온갖 루머가 나돌게 된다.

그러던 1991년 11월 23일, 그 루머가 사실이 되었다. 결국 프레디 머큐리는 성명을 통해 에이즈 환자임을 인정했고, 24시간이 지나지 않아 사망하게 된다. (24일)

2.6. 프레디 머큐리 사후

너무나도 큰 프레디의 빈 자리

다른 퀸 멤버들도 각자의 분야에서 인정받는 실력자들이지만, 아무래도 프레디의 존재감이 너무 크다보니 과소평가 받는 경향이 있다. 어쨌든 프레디 사후 퀸은 멈췄다고 봐도 무방하다.

92년 '프레디 머큐리 트리뷰트 콘서트'가 런던 웸블리 구장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당시 전 세계 음악계에서 가장 잘 나가던 사람들이 총출동하여 퀸의 대표곡을 연주하였다. 몇 명만 나열해 보아도 <보헤미안 랩소디>를 부른 엘튼 존액슬 로즈, <Stone Cold Crazy>를 부른 메탈리카제임스 햇필드, <I want it all>을 부른 더 후로저 달트리, <Crazy little thing called love>와 <Innuendo>를 부른 레드 제플린로버트 플랜트 등등. 블랙 사바스토니 아이오미가 몇몇 곡에서 백업 및 리듬기타로 참여하였다. 그 중에서도 백미는 조지 마이클Somebody To Love와 퀸을 가장 잘 이해하고 존경했다고 평가받았던 익스트림의 퀸 메들리[42]. 하지만 대부분의 게스트들은 자기 자신을 스스로 망가뜨림으로써(!) 뭘 또 그렇게까지 프레디 머큐리의 위대함을 몸소 증명했다. 이후 존 디콘이 "프레디가 없으면 퀸이 아니다."라며 퀸과 관계된 활동을 일체 접었는데, 어쩌면 이게 그 마음을 확고하게 했을지도..

이후 퀸의 나머지 멤버들이 프레디의 마지막 순간의 녹음들을 완성시키기 위해 작업한 앨범 Made in Heaven이 95년 발매되어 영국차트 1위에 오른 9번째 퀸 앨범이 되었으며, 후에 'Queen Rocks'라는 컴플릿 앨범에서 머큐리를 제외한 브라이언과 로저가 부른 "No One But you"라는 곡을 발매하기도 했다. 그리고 이곡을 끝으로 존 디콘이 97년 은퇴를 선언한다. 이후 브라이언 메이와 로저 테일러는 음악계에 남아 여러 게스트들과 협력하여 계속해서 퀸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뮤지컬 'We Will Rock You'를 제작하기도 했고, 프리, 배드 컴퍼니의 보컬로 활약 했던 폴 로저스와 함께 퀸+폴 로저스란 이름으로 투어를 하기도 했다. 이후 2011년에는 오랜 소속사였던 EMI가 유니버설 뮤직 그룹에 인수 합병 되면서 소속을 유니버설로 바꿨으며 , 퀸 결성 40주년을 맞이하여 퀸의 전곡을 디지털 리마스터링한 앨범과 새로운 베스트 앨범 등을 내놓았다. 2011년 거의 1년 내내 기념 행사가 진행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012년 브라이언과 로저는 아메리칸 아이돌이 낳은 초고음역대의 슈퍼스타 아담 램버트와 투어를 시작했고, 2012년 런던 올림픽 폐막식에서 제시 J와 협연하였다.

2014년 슈퍼소닉 페스티벌에 내한하여 8월 14일에 공연을 펼쳤다.

2014년 5월에 브라이언 메이가 또다른 베스트 앨범 <Queen Forever>의 발매를 예고했다.

2014년 9월에 새 라이브 앨범 <Live At The Rainbow '74>를 발매했다.[43]

2015년 9월 말경 퀸의 전(全) 스튜디오 앨범을 LP 디스크로 집대성한 박스셋 "The Studio Collection"이 발매되었는데, 이는 오리지널 슬리브 구성 등을 완벽하게 구성한 것으로 광고가 자자했다. 그 명성에 힘입어 국내에서는 몇달 지나지않아 유명 사이트 대부분 품절이라는 대성공을 거둔다. 그리고 2018년 1월 9일, 퀸은 그래미 평생공로상을 받을 것이라고 발표되었다.

2018년에는 그들의 전기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개봉한다. 그들의 수십년이 지난 지금에도 이어져 오는 인기를 가늠할수 있다.

3. 음악

퀸은 하드 록[44], 프로그레시브 록, 글램 록[45], [46], 잉글리시 뮤직홀, 포크송[47], 오페라, 로커빌리[48], 심지어 디스코 등에 이르기까지 상당히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시도했다. 이는 전멤버가 각기 다른 음악적 취향을 가진 작곡가였기에 자연스러운 현상이었다.이로 인해 팬덤이나 호의적인 평론가들에게는 락을 바탕으로 다양한 가능성을 시도했던 것으로 평가받았던 반면에 비판적인 평단에서는 이도저도 아닌 잡탕같은 음악(슈퍼마켓 락)이라는 식의 비평을 들어야 했다.[49]

서구의 음악 비평계는 블루스와 락에 바탕을 둔 계보학적인 측면을 중시하므로, 해당 그룹이 락의 역사에서 어떤 위치를 차지하는지에 주로 관심을 갖는다. 따라서 펑크록의 시대를 열어젖힌 섹스 피스톨즈가 무수한 히트곡을 뽑아낸 퀸보다 비평적으로는 더 대접받는 것이다. 이러한 비평적 평가는 객관적인 음악성과는 엄연히 다른 영역이므로 퀸이 음악적으로 열등한 '팝' 그룹이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락 씬에서 영향을 받은 존재도(굳이 따지자면 초기에는 글램록의 영향권에 있었지만), 준 존재도 쉽사리 찾아볼 수 없는 전무후무한 존재라 비평적으로 담아내기가 불가능한 대상이었고, 그 여파로 음악적으로도 부당하게 평가절하당했다고 보는 게 맞다.

퀸의 음악에서 가장 독특했던 요소 중 하나는 거대한 규모의 보컬 하모니였는데, 주로 프레디, 브라이언, 로저 세명이 반복녹음한 것을 오버더빙 작업을 통해 흡사 합창단의 사운드처럼 만들었다. 덕분에 많은 곡들이 웅장한 스케일의 구성을 가지게 되었는데, 이 역시 의견이 갈려 화려한 스케일에 높은 점수를 준 평단이 있던 반면, 비판적인 입장에서는 지나치게 과장된 음악일 뿐이고 라이브에서 온전한 재현이 불가능하다며 까곤 했다.[50] 특히 안티 퀸 성향으로 악명높은 미국의 《롤링 스톤》지는, 훨씬 간소하고 직관적인 음악을 보여준 The Game에 대한 평가에서 드디어 퀸이 'Anthem'이[51] 아니라 'Song'을 가져왔다며 비꼬았을 정도.(...)

대중성에 초점을 맞추었던 싱글 히트곡들 외에 앨범 단위로는 주목을 받지 못하는 경향이 있는데, 특히 다채로운 음악과 실험정신이 돋보였던 70년대 앨범들(2집~7집)이나 91년 Innuendo 등에서 평단과 퀸과의 좋지 못한 관계가 드러났다.[52][53]

한 번은 롤링 스톤의 한 기자가 공연 전 사운드체크만 듣고 공연 전체를 본 양 리뷰를 실어놓자 격분한 로저가 항의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내용의 요지는 나는 우리 어머니에게조차 편지는 쓰지 않는데 당신은 너무 쓰레기라 이 편지로 좀 알려줘야겠다는 것.(...) 이로 인해 음악성에 비해 저평가가 심하다는 여론이 많다. 가령, 'The March of the Black Queen'이나 'The Prophet's Song'과 같은 곡들은 퀸 팬들이나 클래식 락 팬들 사이에선 명곡으로 인정받지만 일반 대중에게 인지도는 시궁창(...) 하지만 Hot Space나 당시 유행했던 팝 사운드에 편승해 다채로움이 없어지고 그들의 전문분야가 아니었던 신디사이저의 롤이 커진 80년대 앨범들은 상업적 성공 여부와 관계없이 팬들에게도 좋은 소리를 듣지 못하거나 호불호가 갈리는 상황.

그들의 스타일을 계승한 밴드가 거의 없다는 걸로 까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만 좀 까 앞서 말했듯이 퀸은 장르를 딱히 규정하기 힘들 정도로 여러 유형의 음악을 시도했을 뿐더러 프레디 머큐리의 보컬, 브라이언 메이의 기타 오케스트레이션[54]이나 멀티트랙킹을 통한 보컬녹음 등이 퀸 특유의 사운드를 만들어냈기 때문에 오히려 따라하기 어려운 스타일이라고 보는 게 타당하다.

그럼에도 그들의 스튜디오와 라이브에서의 접근방식은 많은 뮤지션들에게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끼쳐 데프 레파드[55], 너바나, 드림 씨어터, 익스트림, 푸 파이터즈[56], 메탈리카[57], 엘튼 존, 조지 마이클[58], 건즈 앤 로지즈[59], 케이티 페리 [60], , 라디오헤드[61], 뮤즈[62], 미카[63], 잉베이 맘스틴, 스티브 바이, 레이디 가가[64], 싸이 [65], 김경호 등이 퀸에게 받은 영향을 언급하였고, 마이클 잭슨 역시 퀸이 미국에서 투어를 할 때 여러 차례에 걸쳐서 보러 왔을 정도로 그들의 굉장한 팬임을 자처했다. [66] 백스테이지 퀸과 마잭

86년 Magic Tour, Stockholm(스톡홀름)에서

이들의 라이브 공연과 투어 역시 큰 규모를 과시하곤 했다. 멤버들이 심하게 조명덕후(...)였던지라 수 톤(ton)의 조명과 거대한 무대장비가 뒤따랐으며[67], 'We Will Rock You', 'We Are the Champions'와 같은 곡들은 관객의 참여를 염두에 두고 쓰여졌는데 이는 "수만의 관객을 한손에 움켜잡는다"고 평가받던 프런트맨 프레디 머큐리의 화려한 스테이지 매너와 곁들여져 빛을 발할 수 있었다.

프레디의 미성에 기댄 원맨 밴드라는 오해(!)[68]도 있는데 이러한 인식은 프레디가 가진 엄청난 보컬능력과 카리스마 때문인데, 특히 공연에서는 프레디의 존재감이 더더욱 커진다. 하지만 그렇다고 다른 멤버들이 뒤떨어지는 인물인 게 결코 아니다. 모두 당대 최고 수준의 실력가들이고 멤버 전원이 차트 1위곡을 작곡한 적이 있는 밴드[69] 이자 멤버 전원이 작곡가 명예의 전당(Songwriters' Hall of Fame)에 헌액된 최초의 밴드일 정도로 작곡과 연주 양면에 있어 지속적인 역할, 비중 분담이 이루어진, 상당히 보기 드문 '민주적인' 밴드였다. 현대의 수많은 밴드조차도 기타리스트/보컬리스트만 곡을 써서 앨범에 전곡 OO작사/작곡으로 기재돼있는 걸 감안하면 모든 멤버가 작곡을[70] 한 퀸은 2010년대 기준으로도 굉장히 평등하고 민주적인 밴드였다. 다만 각자 말할 게 있다 보니 음악적 견해 차이 및 금전적 문제로 작업 과정에서 서로 싸워대기로 유명했다.[71][72] 이후 퀸 말기의 두 앨범에선 모든 곡의 작곡자 명기를 공동작곡으로 통일시킨다.

하지만 분명 퀸의 음악에서 프레디 머큐리의 역할은 엄청났다. 퀸을 본격적으로 궤도에 오르게 한 'Killer Queen'과 'Bohemian Rhapsody'를 작곡한 것이 프레디였고, 라이브 에이드에서의 퍼포먼스로 침체에 빠져 있던 퀸을 다시금 부흥시킨 것도 그였다. 반대로 70년대에 비해 80년대 앨범들의 퀄리티가 저하되었던 것은 프레디 머큐리가 밤놀이에 빠져(...) 일에 소홀했던 것이 원인 중 하나이고, 그의 사망 이후 퀸이 사실상 멈춰 버렸다는 사실도 프레디의 밴드 내 위치를 설명해준다.

앨범들이 발매된 간격 역시 흥미롭다. 1973년 여름 데뷔 앨범을 발매한 뒤 계속 앨범 작업을 하며 이듬해 3월에 2집, 11월 3집을 발매한다. 이후 1,2달간 투어를 돌고 그 후 작업을 하는 식으로 해서 앨범은 각각 1년씩 주기로 11-12월달에 발매되었다. 프레디의 목이 영 좋지 않았던 7집 투어 후 작업을 하다가 1979년 가을 8집에 수록될 일부 곡들을 발표하기도 한 Crazy 투어를 한다. 이후 1980년 여름 8집을 발매하고 그해 말 영화 플래시 고든의 OST 앨범인 Flash Gordon까지 발매한다. 목 컨디션이 가장 좋았던 8집 투어를 뒤로 하고 1981년 작업을 시작해 그 해 데이비드 보위와의 듀엣 싱글 앨범 Under Pressure를 발매했고, 마침내 1982년 디스코풍이 강한 앨범 Hot Space를 발매한다. 스페이스 투어에서 프레디는 그럭저럭 곡들을 잘 소화해냈으나 앨범의 인기 덕(...)에 주목받지 못했고 2년 후인 1984년 늦겨울 정규 11집 앨범 The Works를 발매했다.[73] 그러나 11집 투어는 프레디의 컨디션이 최악인 공연들이 다수였고 급기야 그룹 해체설까지 튀어나오는 지경에 이른다. 하지만 1985년 라이브 에이드 공연으로 재기에 성공한 뒤 그 해 가을부터 작업을 시작해 1986년 6월 A Kind of Magic을 발매한다. 12집 투어(Magic Tour)가 8월 6일의 넵워스 공연으로 끝을 맺었으나, 화려한 부활을 자축할 틈도 없이 1987년 프레디는 자신이 에이즈에 걸렸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 해를 프레디는 솔로곡인 <Barcelona>[74], <The Great Pretender>를 만드는 데 보낸다. 1988년, 멤버들도 프레디가 병에 걸렸다는 것을 알았으며, 프레디는 멤버들에게 자신은 죽을 때까지 음악을 하고 싶다고 이야기한다. 그 결과로 1989년 80년대 최고의 퀸 명반이라 불리는 The Miracle을 발매하고, 연이어 14집 앨범을 작업하기 시작한다. 이 앨범은 당초 1990년 12월[75]에 발매될 거라고 되어 있었으나, 우려했던 프레디의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되면서 1991년 2월에 발매된다. 그 후 몇 곡들을 더 작업하다가 결국 프레디는 병을 이기지 못하고 11월 사망한다. 남은 멤버들은 1992년 프레디 머큐리 트리뷰트 콘서트를 열고, 웸블리 공연 라이브 앨범인 Live At Wembley 86'를 발매한 뒤, 프레디의 솔로곡, 데모곡들을 편곡하고, 14집 발매 후 작업한 뒤의 몇 곡들을 엮어 15집 Made in Heaven을 발매한다. 이 앨범을 끝으로, 정규 앨범들은 더 이상 발매되지 않고 있다. [76]

4. 대중적 성공

대한민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록 밴드 중 하나. 그런데 참 특이한 것이 퀸의 노래는 알면서 정작 퀸이라는 밴드는 그 존재조차 모르는 사람들이 꽤나 많다. 이는 특정 상황에서 어마어마한 포스를 선사하는 명곡이나 광고에 삽입된 덕에 마성의 BGM이 많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We Will Rock You'나 'We Are The Champions', 'Don't Stop Me Now', 'I Was Born to Love You', ‘Bohemian Rhapsody’ 등이 있다. 당연히 광고를 봐도 BGM의 가수 이름은 안 나오거나 나와도 깨알같이 나오니까 신경쓰는 사람은 없다. 박정희와 전두환의 죄 중 퀸 노래를 금지한 죄를 추가해야 한다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1984년 존과 로저가 방한한 적이 있다. 당시 잘 나가던 음악잡지 월간팝송이 비용을 댔다. 잠실 체육관을 둘러보기도 해서 내한 공연 준비가 아닌가 하는 의견도 있었지만, 결과가 없어 팬들이 아쉬워 했다. 여러가지 문제가 있었지만 금지곡 문제가 컸다. 'Bohemian Rhapsody', 'Killer Queen', 'Another one bites the dust' 등을 부를 수 없는 콘서트가 무슨 의미일지... 존과 로저 본인들도 자기들 대표곡들이 한국에서 방송금지되어 있다는 걸 알고 충격을 받았는지 "그럼, 클럽에서도 못 듣는건가요?" 하고 재차 질문하기도 했다.

여담으로 유난히 현대그룹 광고에 퀸 노래가 자주 삽입된다. 마케팅부에 덕후가 있는 게 분명하다 'Somebody to Love', 'Play the Game', 'Under Pressure' 등등. 심지어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현대라이프 생명보험 광고에 'Another One Bites the Dust'가 쓰인 적이 있는데, 알다시피 제목 뜻이 또 한 놈 뒈졌다(...)그 직원 천잰데?

우리나라 포함 동아시아권에서의 인기가 유독 높아 해외에서의 인기는 폄하당하는 경향이 있는데, 밴드 중에서는 퀸을 판매고로 앞서는 팀이 비틀즈, 레드 제플린, 핑크 플로이드, AC/DC 뿐이다. 위키백과에 따르면 인증 판매고가 1억장이 넘으며 추정 판매고는 최대 2억장에 이른다.

다만 비틀즈, 레드 제플린, 핑크 플로이드, 롤링 스톤스 등 자국의 다른 S급 록밴드들에 비해 미국에서의 성적이 유독 낮은 건 사실이다. 대신 미국 다음 2위 규모의 시장인 일본에서 총 280만장의 판매고를 올렸다.[77] 일본에서 레드 제플린, 핑크 플로이드, 롤링 스톤스는 총 100만장을 넘기지 못했다. 무엇보다 퀸은 본국인 영국에서 가장 활약했고, 영국도 세계 4위 규모의 음악시장으로 결코 작은 시장은 아니다.[78]

그들의 음악은 지나치게 하드하지 않으면서 다양한 장르에 분포하고 있었다. 히트곡들은 강한 멜로디를 바탕으로 한 대중성을 갖추고 있었으며, 프런트맨 프레디 머큐리가 양성에게 모두 어필했기 때문에 또 드러머가 잘생겼기 때문에 또 기타리스트가 데카르트를 닮았기 때문에 베이시스트는? 다양한 연령, 성별의 팬층을 확보할 수 있었다. 또한 항상 투어의 영역을 넓혀나가면서[79][80] 보다 여러 국가와 지역에서 베이스를 다질 수 있었다. 결론적으로 퀸은 유럽, 남미, 일본 등지에서 높은 인기를 누린 밴드였고 특히 자국인 영국에서의 기반이 매우 탄탄했다. [81]

4.1. 미국 시장

하지만 미국에서의 실패로도 널리 알려져 있는데 사실 퀸은 미국에서 스타덤에 올라선 70년대 중반 이후부터 앨범 The Game이 빌보드 1위를 차지한 80년대 초반까지 꾸준한 인기를 누렸다. 이후 미국시장에서의 급격한 몰락 원인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하다. Hot Space의 실패가 큰 타격이었고 84년 'I Want to Break Free' 뮤비에서 멤버들의 여장[82][83]이 보수적인 미국인들을 등돌리게 했다고 보는 시각이 많다.

I Want to Break Free MV 촬영을 위해 여장한 모습. 아래 두분은 누구세요?[84]

또한 1984년을 기점으로 퀸은 미국에서의 투어를 중단해버리는데 프레디 머큐리가 "앨범이 크게 성공하지 않는 한 미국투어를 하지 않겠다"고 했기 때문이다. 근데 투어도 안하는데 앨범이 성공할리가.(...) 이미 떼부자가 된 프레디가 나이 40 가까이 돼서 어딘가에 재도전할 필요성을 못 느꼈던 걸지도 모르겠다. 어쨌든 이 시기부터 퀸은 미국시장 재건을 위한 의지를 보이지 않았으며 자연스레 미국의 언론이나 라디오의 관심에서 멀어져 갔다.

그렇지만 기본적으로 퀸의 음악 자체가 미국과는 맞지 않았다고 보는 게 타당할 것이다. 영국차트 1위를 차지했으며 퀸 음악의 방향성을 잘 보여주는 Bohemian Rhapsody(9위), Under Pressure(29위)는 모두 미국차트에서 상대적으로 부진했으며, 퀸의 유일한 빌보드 넘버원인 'Crazy Little Thing Called Love'와 'Another One Bites the Dust'는 기본적인 퀸의 스타일과는 매우 동떨어진 곡이다. 보랩이 발매될 75년 당시 빌보드 1위는 보랩과는 음악적으로 상극인 KC & 선샤인 밴드의 'That's the Way (I Like It)'이었으니, 미국 시장과 퀸의 취향 차이를 짐작할 수 있다.

4.2. 내한 공연

사실 퀸의 내한 공연은 1984년에 이루어질 뻔하였다. 로저 테일러존 디콘이 위의 설명과 같이 한국을 방문하였으나 안타깝게도 금지곡 문제 등으로 인해 내한 공연은 성사되지 못하였다. 그래서 이 날 우리는 프레디 머큐리가 있는 퀸의 공연을 처음이자 마지막 기회를 놓치게 되었다..

그러던 중 2014년 2014년 4월 15일 슈퍼소닉에서 1차 라인업에 퀸을 발표하게 된다. 8월 14일부터 15일까지 올림픽 공원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주최 측이 바뀌고 여러 문제들이 겹쳐서 공연 일정이 하루로 축소되고, 공연 장소도 잠실 종합운동장으로 바뀌는 등 우여곡절이 많아 퀸이 내한공연이 취소되는 것이 아니냐는 팬들의 걱정들이 많았지만 8월 14일 무사히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게 되었다. 가수 싸이브라이언 메이로저 테일러를 만났었다.

4.3. 내한의 아쉬운 점

퀸의 명성에 비해 내한 당일 공항에서도 그렇고 공연에서도 그랬듯이 40년만에 처음으로 방문, 공연하는 것임에도 우리나라 사람들의 반응이 그렇게 뜨겁지는 않았었다.. 콜드플레이 내한과 비교되는 현상 티켓팅도 치열할 것이라 예상하였으나, 공연 당일 날까지 표가 남아도는 상황이었으며(물론 가장 좋은 좌석은 다 팔렸지만) 당시 관객 수가 1만명을 웃돌았었다. 그래서 공연장에 텅텅 비어 있는 느낌이 많았었고(2층 좌석은 정말 휑했었다) 야외 공연에 비까지 오는 사태까지 벌어졌었다 (하지만 퀸의 공연이 시작될 때 즈음 거짓말 같이 그쳤었다) 그래도 우리나라 사람들의 떼창브라이언 메이가 감탄을 감추지 못하였었지만, 슈퍼소닉 주최 측의 홍보가 매우 미비했었다. 주로 SNS 위주의 홍보를 하였기에 퀸의 주요 팬층인 40대에서 60대의 팬층 몰이에 실패하였다는 지적이다. 그래서 막상 퀸의 내한 공연 후 언제 왔었냐는 식의 반응들이 정말 많았었고, 공연 당일 불행히도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과 겹쳐, 퀸의 내한이 묻힌 경향도 없지 않아 있었다. 일부 팬들은 현대카드가 퀸을 단독으로 공연 주최를 하였더라면 이런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일본 슈퍼소닉에서의 퀸 공연은 아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 때문인지 2015년 퀸(밴드) 아담 램버트 아시아 투어 발표 때 한국 팬들은 한번 더 내한의 가능성을 기대하였으나 한국은 제외되었다.ㅠㅠ 앞으로 현대카드정도 되는 주최자가 퀸을 초청해주지 않는 이상 한국의 내한은 어려울 것 같다 광고로 퀸 노래를 그렇게 틀면서 내한초청은 왜...

5. 디스코그래피

정규 앨범 15장, 라이브 앨범 9장, 컴필레이션 앨범 10장으로 총 34장이다.

Queen Discography

Queen

Queen II

Sheer Heart Attack

A Night at the Opera

A Day at the Races

News of the World

Jazz

The Game

Flash Gordon

Hot Space

The Works

A Kind of Magic

The Miracle

Innuendo

Made in Heaven

5.1. 라이브 앨범

연도

제목

1979

Live Killers

1986

Live Magic [85]

1992

Live At Wembley 86'

2003

Live At Wembley Stadium (미국 한정)

2004

Queen on Fire – Live at the Bowl

2007

Queen Rock Montreal

2012

Hungarian Rhapsody: Queen Live in Budapest

2014

Live At The Rainbow '74

2015

A Night At The Odeon

5.2. 컴필레이션 앨범

연도

제목

1981

Greatest Hits

1991

Greatest Hits II

1992

Classic Queen (미국 한정) [86]

1997

Queen Rocks

1999

Greatest Hits III

2009

Absolute Greatest

2011

Deep Cuts [87]

2014

Queen Forever

2016

On Air [88]

2017

Queen 40th Anniversary Edition [89]

5.3. 싱글

빌보드 핫 100에 20위권 안에 든 싱글만 추렸다.

5.3.1. 빌보드 1위

5.3.2. 빌보드 2위

5.3.3. 빌보드 3위~10위

5.3.4. 빌보드 11위~20위

5.4. 별도 문서가 있는 퀸의 음악

분류:퀸 참조.

6. 라이브 투어

퀸(밴드)/라이브 투어 참조


  1. [1] 로큰롤 명예의 전당의 5가지 헌액 카테고리에서 가장 중요한 부문이자 공신력이 인정되는 '공연자(Performers)' 명단에 한하여 기록하도록 함. 나머지 부문의 헌액자들은 따로 문서 내 헌액명단에 수록해주길.
  2. [2] Love of my life라는 곡의 시작과 끝 부분에서는 하프 연주도 했다.
  3. [3] Crazy little thing called love라는 곡에서는 기타도 쳤다.
  4. [4] You're my best friend라는 곡에서 전자 피아노도 연주했다.
  5. [5] 사진은 A Kind of Magic의 수록곡 <One Vision> 뮤비의 한 장면이다.
  6. [6] 보조 일을 했다니 의아해할 수도 있는데, 여러 증언이나 평전에 나온 것에 따르면 쟁쟁한 뮤지션들의 보조를 맡을 만큼 실력이 수준급이었다고 한다. 아마 이 때는 오프닝 밴드로 활약했을지도?
  7. [7] 애초에 싱글 1장 계약이라 항의조차 못했다고 한다.
  8. [8] 밴드 이름을 지을 때, 프레디는 'Queen'을, 브라이언은 'Grand Dance'를, 로저는 'The Rich Kids'를 제안했다. 사실 프레디가 제안한 'Queen'이라는 이름은 여왕이라는 뜻 이외에도 동성애자라는 뜻이 있어 당시 기준으론 매우 파격적인 밴드명이라 브라이언과 로저는 처음에 프레디의 제안이 개그인줄 알고 웃었다고 한다. 하지만 결국 밴드의 이름은 Queen으로 결정되어 현재에 이르게 된다. 왜 'Queen'이란 이름을 제안했는지는 프레디 본인도 까먹었다고.
  9. [9] 안정적인 베이스 실력, 그리고 전자 기계를 다룰 줄 알아 가난한 밴드 살림에 보탬이 된다는 게 장점이었다.
  10. [10] 참고로 퀸은 존 디콘이 들어와 라인업이 완성된 이 때(1971년)를 공식적인 결성년도로 친다.
  11. [11] 참고로 저기서 부르고 있는 곡은 'Killer Queen'(킬러 퀸).
  12. [12] 사실 멤버들은 실패했다고 생각했었다고.
  13. [13] 이후에 퀸은 4집에서 'Death On Two Legs'라는 곡으로 트라이던트를 신나게 깠다.
  14. [14] 메니저인 존 리드는 6분짜리 곡을 틀어줄 라디오 방송국은 없을 거라며 편집을 요구했고 실제로 디콘이 오페라 파트가 없는 편집본까지 만들었었지만 멤버들은 이를 거부했다. 그러다가 퀸이 방송에 출연했을 때 친해졌던 라디오 DJ 중 하나가 이 곡을 들어보고는 매료되어 꾸준히 틀었던 것이 이 곡이 히트하는 데 크게 주효했다고 한다.
  15. [15] 당시 무려 9주 연속 1위, 16년 뒤인 프레디 머큐리 사후 재발매되어 또다시 5주간 1위.
  16. [16] 제목만 봐도 알 수 있듯 가사가 좀 엄한데, 네 엄마를 묶어버리고 나랑 놀자(...) 라는 내용이다.
  17. [17] 다른 앨범의 평가에는 공감하는 사람이 적은 반면, 이 평가에는 공감하는 사람이 많은 편이다.
  18. [18] 사실 이 두 곡은 당시 평론가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얻지는 못했다.
  19. [19] 평론가들에게 굉장히 좋은 반응을 얻었다.
  20. [20] 마이클 잭슨이 큰 히트가 예상된다며 싱글로 발매할 것을 권유했다고. 멤버들은 퀸의 색깔과 많이 다른 곡이라 싱글로 발매할 생각을 못 했다고 한다. 원래 앨범에도 '못 낄 수준의(...) 노래였다고.
  21. [21] 아이러니하게도, 딱 이 시기(80~82)가 퀸의 과도기라고 칭해진다. 과도기란 게 보통 좋은 뜻으로 쓰이지는 않는다는 것을 생각하면 재미있는 사실이다.
  22. [22] 훗날 프레디 머큐리의 트레이드마크로 굳어진 콧수염이 이때 처음 등장했다. 하지만 처음 이 콧수염을 기르고 등장했을 때 팬들로부터 수염 자르라는 의미로 면도칼(!)을 받았다고...
  23. [23] 당시 디스코란 장르가 끝물(...)이기도 했다.
  24. [24] 심지어 멤버들조차(로저, 존) 이 앨범을 싫어한다고 공개적으로 말할 정도니... 후일 프레디는 "내가 나머지 셋을 밀어붙였다. 앨범이 안 팔려서 나를 싫어했을 것이다." 라고 말했다.
  25. [25] 프레디가 밀어 붙였던 이유는 개인적인 이유가 가장크다. 이 시기 때 폴 프린트라는 제작자와 친해지면서 게이바에 들락날락하게 되었는데 이 때 게이바의 디스코 뮤직에 취해서 밀어붙였던 것.
  26. [26] 퀸 다큐맨터리인 <Days Of Our Lives>에 따르면, 그 유명한 메인 베이스 리프를 만든건 존 디콘이었는데, 다들 피자를 사러 나갔다 돌아오고 나서 존 디콘이 그 리프를 까먹었고(...), 로저 테일러가 다시 그 리프를 기억하여 녹음을 시작했다고 한다.
  27. [27] 참 아이러니한 사실이다. 밴드는 내리막길인데 프론트맨의 가창력은 전성기라니(...)
  28. [28] 여담으로, 레이디 가가(Lady Gaga)가 이 곡에서 자신의 예명을 따왔다.
  29. [29] 나중에 매직 투어 웸블리 공연에서 who wants to live forever를 부르기 전 프레디는 해체설이 사실이 아님을 직접 밝혔다.
  30. [30] 프레디는 "많은사람들이 저희 밴드가 해체될거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엉덩이를 가리키며) 그들은 여기로 말하고 있어요!"라고 말하며 불화설을 종식시켰다. 관객들의 웃음과 환호는 덤.
  31. [31] 85년 아프리카 난민을 위한 모금 운동의 일환으로 런던필라델피아에서 하루에 걸쳐 동시에 벌어진 콘서트. 당시 세계적으로 유명했던 많은 밴드와 가수들이 등장해서 각각 10~20분씩을 배정받아 연주하였고 전세계로 실황 중계 되었다.
  32. [32] 라이브 에이드의 주최자였던 밥 겔도프와 엘튼 존이 "그들이 쇼를 훔쳤다(They stole the show)"고 표현할 정도. 이들의 이날 공연은 BBC에서 락 역사상 최고의 퍼포먼스 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참고로 We Are the Champions의 코러스 파트를 프레디가 전부 원음으로 부른 처음이자 마지막 공연
  33. [33] 물론 퀸의 진짜 마지막 공연은 아니다. 브라이언 메이로저 테일러가 아직 퀸 활동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 굳이 말하자면 프레디 머큐리 생전 퀸의 마지막 공연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34. [34] Live Magic, Live At Wembley '86, Hungarian Rhapsody
  35. [35] 비공식적으로 20만 명이라고도 한다. 수정바람
  36. [36] 이 기념비적인 마지막 공연은 웸블리 공연과 마찬가지로 비디오로 촬영하려 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필름조차 넣지 않고 카메라를 돌리는 대참사가 일어났다(...). 때문에 아쉽게도 본 공연은 어떤 팬이 공연장의 대형스크린을 촬영한 부틀렉만 남아있다.
  37. [37] 이 공연에서 하나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는데, 한 스코틀랜드 청년이 퀸을 더 잘 보기 위해 전기탑 위에 올라가려다 떨어졌는데 떨어지면서 밑에 있던 사람을 깔아뭉게서 깔아뭉게진 사람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그 자리에서 살해해버렸다. 후에 라이브가 끝난 후 넵워스 공원이 있는 스테버니지 경찰이 범인을 체포하게 된다. 이 소식을 들은 프레디는 공연 중에 우리 팬이 우리의 라이브를 보려다가 죽는다면 우리는 절대 라이브를 하지 않겠다고 했다.근데 진짜 에이즈때문에 못하게 됬다사건당시의 기사.
  38. [38] 다만 프레디는 솔로 공연은 했다. 1988년까지, 프레디는 자신과 몽셰라 카바예의 곡 <Barcelona>의 라이브 공연을 진행했다.
  39. [39] 하지만 한국 한정으로 인지도가 유난히 약한 듯 하다.
  40. [40] 이로 인해 멤버들의 사이가 굉장히 좋아졌고, 앨범 제작 속도도 빨라졌다고. 자기 곡을 싣자며 싸우는 일이 없어졌기 때문. 이후 다음 앨범에서는 전부 공동명의로 바꾼다.
  41. [41] 물론 당시 프레디는 투어를 더 이상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한 질문을 받으면 건강문제임을 숨기고 다른 말로 둘러댔다.
  42. [42] 메들리된 노래의 순서는 다음과 같다. Mustapha → Bohemian Rhapsody → Keep Yourself Alive → I Want To Break Free → Fat Bottomed Girls → Bicycle Race → Another One Bites The Dust → We Will Rock You → Stone Cold Crazy → Radio Ga Ga → Bohemian Rhapsody.
  43. [43] 앨범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74년 라이브에서 부른 곡들이 담겨있는 앨범인데 이 앨범에선 그때까진 라이브에서 부른 적 없었다고 알려진 Queen, Queen II의 일부 곡들이 수록되어 있어 꽤나 화제를 모았다.
  44. [44] <Tie your mother down> 등등
  45. [45] <Killer Queen> 등등
  46. [46] <Radio Ga Ga> 등등
  47. [47] '39 등등
  48. [48] <Crazy Little thing called Love> 등등
  49. [49] 팬들은 이에 "슈퍼마켓이 아닌 백화점"이라고 대응했다.
  50. [50] Bohemian Rhapsody의 오페라 파트의 경우 퀸은 아예 테이프를 틀어놓고 무대 뒤로 퇴장했다가 하드락 파트에서 컴백하는 형식을 취했다. 이들은 공연에서 따로 백킹 보컬들을 고용하지 않고 (존 디콘을 제외한) 세 멤버가 모든 보컬을 커버했기 때문에 라이브에서 이 대규모 사운드를 구현하는 게 불가능했던 것이다.
  51. [51] 'Anthem'은 '미국이나 영국의 신교 교회에서, 예배 중에 성가대에 의해 불리는 합창'이라는 뜻으로, 간단히 말해 찬송가(...) 비슷한 거다.
  52. [52] 퀸은 평단과 아주 사이가 좋지 않았는데, 평론가들은 밴드 활동 초기부터 '퀸 까기'를 서슴치 않았기 때문에 멤버들의 반감은 굉장히 심했으며(심지어 지금도 심하다) 인터뷰 역시 드물게 허가했다. 프레디의 경우 평론가들은 실패한 뮤지션들(=뮤지션이 되려다 실패한 자들)이라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53. [53] 특히 롤링 스톤지와 사이가 아주 극악이었는데 이들은 We Will Rock You를 꼬투리잡아 퀸을 '파시스트 밴드'(...)로 규정하기도 했다.
  54. [54] 퀸의 70년대 앨범들은 하나같이 'No synthesizer' 문구를 표기하고 있었는데 일각에선 신디사이저 장난질에 더럽혀지지 않은 순수 락스피릿(...)의 강조라고 생각했지만, 실은 사람들이 브라이언이 기타 작업을 통해 만들어낸 사운드를 신디 소리로 종종 오해했기 때문이었다고.
  55. [55] 실례로 데프 레파드 멤버들은 "우리들은 퀸이 되고 싶었다" 라고 말을 할 정도였으며, 'Pour Some Sugar on Me'의 도입부가 'We Will Rock You' 도입부랑 비슷하고, 실제로 추가 공연에 참여하였으며 데프 레파드 앨범에 퀸 멤버들과 같이 공연한 'Now I'm Here'라는 곡이 실려 있다.
  56. [56] 퀸 멤버들과 자주 협연하는 편이다.
  57. [57] 퀸의 3집 수록곡 'Stone Cold Crazy'를 리메이크하기도 했다.
  58. [58] 생전 Killer Queen이 발매되었을때, 구두닦이 아르바이트를 해서라도 얻고 싶은 음반이라 찬한 적이 있다.
  59. [59] 액슬 로즈는 'Queen II'를 무덤까지 가져가고 싶은 앨범이라고 말했었고, 퀸 다큐멘터리의 나레이션을 맡기도 했다.
  60. [60] 엄격한 기독교 집안에서 자라다 처음으로 들은 팝송이 'Killer Queen'이었다고. 얼마나 놀랬을까 가수가 된 뒤 동명의 향수를 런칭하기도 했다.
  61. [61] 'Paranoid Android'는 보랩의 영향을 많이 받은 곡이라 종종 보랩과 비교되곤 한다. 라디오헤드의 멤버들은 'Android'는 보랩에 비할 정도로 곡이 복잡하진 않고 텐션이 너무 많다고 언급하였지만.
  62. [62] 'The 2nd law' 리드싱글인 'Madness'가 'I Want to Break Free'에서 영향을 받았다고 얘기했고, 도미닉은 로저 테일러랑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다.
  63. [63] 데뷔때 제2의 프레디 머큐리라는 평을 받았다.
  64. [64] 이름부터가 퀸의 노래 'Radio Ga Ga'를 본딴 것이다.
  65. [65] 퀸의 웸블리 공연을 보고 감명받았다...고 강남스타일로 웸블리 구장에 입성했을 당시에 밝혔다. 실제로 브라이언과 로저를 만나기도 했다.
  66. [66] 마이클 잭슨은 1980년대에 프레디 머큐리와 공동 작업을 하기도 했었으나 결과물이 발매되진 못했다.그 중 하나인 'There Must Be More To Life Than This'는 프레디 머큐리의 솔로 앨범에 솔로 버전으로 실렸고, 'State Of Shock' 은 후에 롤링 스톤스의 보컬 믹 재거와 작업한 버전으로 마이클 잭슨이 발매한다. 이유는 프레디 머큐리와 녹음한 버전은 데모 버전으로서 완성된 버전이 아니었는데, 두 사람이 스케줄을 조정하지 못해 끝내 완성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67. [67] 때문에 1986년 마지막 투어인 'Magic Tour'를 제외하고는 항상 적자를 기록했다고.
  68. [68] 이 때문에 프레디는 본인은 밴드의 리더가 아니며 밴드의 4분의 1일 뿐이라고 항상 강조하곤 했다. 게다가 퀸의 공식적인 리더는 없다. 다만 공연에서는 프레디가 프런트맨이고 공식석상에서는 브라이언이 밴드를 대변한다, 라는 역할은 있었다.
  69. [69] 각 멤버의 가장 유명한 넘버원은: 프레디 - 'Bohemian Rhapsody'(영국), 브라이언 - 'We Will Rock You'(프랑스), 로저 - 'Radio Ga Ga'(19개국), 존 - 'Another One Bites the Dust'(미국 빌보드)
  70. [70] 그것도 구색맞추기용으로 한두곡을 넣은 게 아니라 비중있는 곡을
  71. [71] 프레디는 싸워대면서 좋은 결과물이 나온다며 앞으로도 계속 싸울 예정이라고 인터뷰한 적도 있다(...)
  72. [72] 이때 싸운다는 게 말다툼 같은 수준이 아니라, 주위에 있던 가구, 심지어는 소파까지 집어던지면서(...) 싸웠다고 한다. 생명의 위협을 느끼며 작업하는 밴드 극한직업
  73. [73] 신디사이저가 Hot Space보다 많이 쓰였는데 이상하게 까이진 않았다.
  74. [74] 이건 몽셰라 카바예와의 듀엣곡.
  75. [75] 이대로 발매됐다면 7집 앨범 이후 12년만에 1년 주기로 앨범이 발매될 수 있었다.
  76. [76] 그러나 2008년 퀸 + 폴 로저스는 The Cosmos Rocks를 발매하였다.
  77. [77] 3집 이전, 퀸 초기때부터 일본에서만큼은 높은 인기를 자랑했다. 자국에서도 성공하지 못한 1집이 일본에선 꽤나 히트했을 정도.
  78. [78] 이는 인증 판매고를 보면 알수 있는데, 퀸은 다른 S급 밴드인 비틀즈,레드 제플린,핑크 플로이드,롤링스톤즈,U2 등 보다 영국에서의 인증 판매량이 앞선다. 영국에서 퀸의 인기와 미국 음악시장이 얼마나 거대한지 알수 있는 부분.
  79. [79] 앞서 설명했듯이 남미투어를 감행한 최초의 락밴드였다. 그리고 86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공연은 서구권 아티스트가 동구권 국가에서 펼친 첫 스태디엄 공연이었으며 84년의 남아프리카 썬시티에서 공연을 하기도 했다.
  80. [80] 다만 썬시티 공연은 영국 음악인 조합이 아파르트헤이트에 대한 항의의 뜻에서 만든 남아공 공연 금지 규정을 어긴 것이라서 논란이 크게 일어났었는데 이 때문에 퀸은 한동안 인종차별주의자라는 비난에 직면했으며 멤버들은 백인과 흑인 모두가 관객으로 참여하였고 정치적인 목적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지만(퀸은 정치색과는 거리가 먼 밴드였다), 결국은 징계로 벌금을 냈으며 UN의 블랙리스트(...)에 올라가기도 했다.
  81. [81] 10주년 기념 컴필레이션 앨범인 Greatest Hits는 600만 장이 팔림으로써 영국 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앨범으로 집계되었다.
  82. [82] 사실 여장 갖고 왈가왈부 하기도 웃긴 게 당시 영국 인기 시트콤을 패러디한 것뿐이었고 영국을 비롯한 유럽에서는 반응이 나쁘지 않았다. 또 여장을 제안한 사람 역시 프레디가 아닌 로저였다 (정확히는 로저 여자친구의 아이디어였다고.) 그런데 개그를 못알아먹은 일부 미국인들은 게이짓하는 줄 알고 혐오했고 MTV는 이 뮤비를 방영금지하는 병크...
  83. [83] 누구임진모가 주장했던 바와는 달리 퀸 멤버 가운데 프레디 머큐리만 양성애자였다. 나머지 멤버들은 전부 결혼 경력과 자식들이 있다.
  84. [84] 자세히 보면 알겠지만 아랫줄 오른쪽은 존 디콘, 왼쪽은 브라이언 메이.
  85. [85] 미국에선 1992년에 발매
  86. [86] 미국에서는 Greatest Hits를 90년대에 뒤늦게 발매하면서 이후에 나온 히트곡까지 섞어서 두 앨범, Greatest Hits와 Classic Queen으로 나눠내는 만행(...)을 저질렀다.
  87. [87] Vol. 1,2,3으로 나눠져 발매되었는데 각각 1~5집, 6~10집, 11~15집에서 Hits 시리즈에 들어가지 않은 노래를 선별해 14곡씩 담은 앨범이다.
  88. [88] 퀸의 BBC 세션을 모아둔 앨범. 라이브 버전으로만 음원이 존재했던 We Will Rock You(fast Ver.)의 스튜디오 버전이 실려있다는 것과 몇몇 수록곡은 기존에 발표된 스튜디오 앨범에 실린 곡들과 편곡 부분에서 크고 작은 차이가 있다는 점이 이 앨범에 귀중한 의미를 더한다. 자세한 정보는 여기에 잘 정리되어 있으니 참조할 것을 권장한다.
  89. [89] 퀸의 40주년 기념으로 6집앨범 News of the World앨범의 수록곡과 백킹 트랙, 가이드 녹음, 퀸 멤버의 사진들이 수록되어있는 앨범이다
  90. [90] 싱글 발매는 1979년에 했지만, 빌보드 1위는 1980년에 했다.
  91. [91] 프레디 사후 더블 A사이드 싱글로 발매되어 2위까지 상승했지만, 사실상 보헤미안 랩소디 빨이라 보는 것이(...) 맞을 듯.
  92. [92] 보헤미안 랩소디가 처음 발매되었을 당시 순위. 이후 프레디의 죽음으로 2위까지 순위가 상승한다.
  93. [93] 더블 A사이드 싱글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