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이들 오브 필쓰

1. 개요
2. 음악 성향
3. 기타
4. 디스코그래피

1. 개요

6집 Nymphetamine 활동 때의 라인업

2016년부터의 라인업

공식 홈페이지 영어 위키피디아 메탈킹덤 메탈 아카이브

Cradle Of Filth

영국 서포크에서 1991년 결성된 심포닉 블랙 메탈 밴드. 90년대-2000년대 초반 심포닉 블랙 메탈 팬들에게는 딤무 보거, 엠퍼러와 함께 3강을 이루었던 거물 밴드다.

2. 음악 성향

모티브와 컨셉은 뱀파이어흑마술 그리고 레즈비언 코드이며, 곡에 있어서 서사적이고 드라마틱한 요소를 중요하게 여겨서 컨셉트 앨범 또한 많이 냈다. 초기의 뱀파이어 적인 이미지는 이후 보다 다양한 테마로 흘러가면서 옅어졌지만,[1] 아직도 이들을 떠올릴 때 흡혈귀의 이미지를 쉽게 무시하긴 힘들다.

데뷔 초만 해도 일반적인 블랙 메탈데스 메탈의 믹스쳐에 고딕적 성향을 섞은 정도였는데, 앨범이 더해지면서 섬뜩한 느낌을 주며 드라마틱함을 강조하는 여성 클린 보컬 세션과 뱀파이어의 귀족적인 이미지를 강화시켜주는 키보드와 클래식 사운드를 기반으로 한 장대한 악곡으로 블랙 메탈계에 충격을 주기 시작했다.

대표적으로 이쪽 바닥에선 엠퍼러나 딤무보거와 같은 밴드와 함께 독자적인 씬을 구축하였으며, 일반적인 악마적 성향을 띈 블랙 메탈이란 장르에 서정성과 컨셉성을 추가함으로써 나름의 대중적인 사운드를 가지게 되었다. 다시 말해 어둠에 치닫던 블랙 메탈이란 장르에 달빛[2]을 비추어 나름대로 익스트림 메탈 계열에 한 획을 그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선정적인 에로스와 섹스 코드, 뱀파이어의 귀족적이면서 퇴폐적인 느낌, 흑마술의 주술적인 느낌 등이 어우러진 가사들을 쓴다. 고딕 소설을 연상케하는 시적인 (& 방대한 양의) 가사가 매력 포인트였다.

그러나 후대기에 들어서면서 돌연 키보디스트가 탈퇴하면서 기존의 사운드를 버리나 싶더니, 최근엔 잦은 멤버 교체와 탈퇴로 인해서 기존의 팬들에게도 적잖은 반감을 사는 중. 게다가 메이저 레이블 로드러너 레코드에서도 떨어져 나왔다. 지못미.[3]

음악적으로 보자면 블랙 메탈을 입문하기엔 나쁘진 않다. 근데 다른 밴드의 앨범을 접해 보고 나서는 까로 전환하게 된다는 것이 큰 문제점(…)

3. 기타

  • 보컬리스트 대니 필쓰는 본업이 성우 출신이라서[4] 그로울링스크리밍을 안정적이게 넘나드는 대니 필쓰의 보컬 테크닉은 블랙 메탈 내에서도, 아니 전체 메탈 씬에서도 대니 필쓰와 비슷한 보컬은 헤카테 엔쓰론드(Hecate Enthroned)[5]의 딘밖에 없을 정도로 엄청나다. 그나마 초기작인 Vempire or Dark Faerytales in Phallustein의 초고음 보컬에 비하면 딘도 약한 편. [6] 하지만 최근에는 3번의 성대 결절 수술로 전성기 시절보다는 못하다는 평이 많다. 2016년 기준 42세인 데다가 살도 쪄서.. 또한 엄청난 공포물 마니아로 알려져 있다. 밴드의 가사와 컨셉은 모두 그가 즐겨 보았던 공포 소설과 흡혈귀 관련 소설에서 따온 것일 정도. 그리고 고어영화인 "Cradle Of Fear"[7]에 주연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또한 Midian 앨범부터 가끔 내레이션을 맡아주는 고정 게스트(?)가 있는데 바로 영화 헬 레이저의 핀 헤드 역을 맡은 더그 브래들리이다!![8]

귀요미

  • 대니 필쓰의 블로그 및 관련 사이트에선 딸 '루나 필쓰(본명 Luna Scarlet Davey)'의 사진이 있는데, 심지어 5~6살의 어린 나이 때부터 올 블랙의 메탈 패션을 입히거나 딸의 방에도 해골 장식을 하는 등 자신의 메탈 정신(?)을 계승(?)하는 듯한 모습을 볼 수도 있다. 이 딸은 2008년 앨범에 질 드 레에게 당한 아이의 원혼의 목소리로 참여하기까지 했다. 대니는 이 앨범을 딸에게도 들려 줄 만한 앨범을 만들고자 했다고. 흠좀무

  • 10집 The Manticore And Other Horrors부터 새 키보디스트 린지 스쿨크래프트가 가입하였다.
  • 대니 필쓰에게 메탈 잡지 리볼버의 한 크리스마스 특집 인터뷰에서 "산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을 던지자, "딸한테는 산타니 요정이니 하는 것을 부정하는 말을 하지 않는다. 그러면 늑대인간이나 뱀파이어도 안 믿으려 들 테니까."라는 딸내미바보스런 이미지를 남기기도(…)

4. 디스코그래피

  • The Principle of Evil Made Flesh (1994)
  • Dusk and Her Embrace (1996)
  • Cruelty and the Beast (1998)
  • Midian (2000)
  • Damnation and a Day (2003)
  • Nymphetamine (2004)
  • Thornography (2006)
  • Godspeed on the Devil's Thunder (2008)
  • Darkly, Darkly, Venus Aversa (2010)
  • Midnight in the Labyrinth (2012)[9]
  • The Manticore And Other Horrors (2012)
  • Hammer of the Witches (2015)


  1. [1] 4집인 Midian은 영국의 공포 소설가 클라이브 바커의 소설 "카발"에 나오는 마계 도시를 테마로 차용했다.
  2. [2] 멜로딕 데스 메탈이 보았던 햇빛이 아니다.
  3. [3] 최근에는 또 다른 메이저 레이블이자 로드러너 레코드의 라이벌인 뉴클리어 블래스트와 계약했다. 뉴클리어 입장에서는 아직 이들이 가지고 있는 상업성에 주목하는 듯하지만 대니필스의 역량 쇠퇴와 함께 송라이팅과 심포닉 계열에서 가장 중요한 프로덕션과 퍼포먼스가 예전 같지 않아서 문제.
  4. [4] 성우로 활동할 시기에 북미판 드래곤볼 GT베지터역을 맡기도 했다.
  5. [5] 1993년 결성. 이쪽도 대니 필쓰와 비슷하게 거의 초음파(…)수준의 보컬을 사용한다. 사운드적으로는 덜 상업적이지만, 좀 더 블랙메탈스럽다. 크레이들 오브 필쓰를 까는 사람들도 이쪽은 좀 긍정적으로 보는 편이다. 2013년 Virulent Rapture에서부터 심포닉보다는 과격한 멜로딕 블랙 메탈 노선을 걷고 있다.
  6. [6] 크레이들 오브 필쓰의 Midian의 커버에 헤카테 엔쓰론드 멤버들이 있는 걸 보면 둘이 상당한 친분이 있는 듯하다.
  7. [7] 밴드의 이름과 왜 제목이 비슷한지는 불명
  8. [8] Godspeed on the Devil's Thunder의 질 드 레의 독백이 바로 이 사람의 목소리.
  9. [9] 기존의 앨범 수록곡을 메탈적 요소를 거세하고 오케스트라풍으로 어레인지한 것. 덕분에 메탈 킹덤 내에서는 미친 듯이 까이고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