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카운터

  유희왕에 등장하는 카드에 대한 내용은 카운터 펀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
2. 창작물에서
3. 패러디 모음

1. 개요

복싱 기술카운터의 한 종류로 상대의 주먹을 막지않고 오히려 공격하는 팔의 반대 팔로 카운터를 날리는 것. 이때 팔이 서로 교차하기 때문에 크로스 카운터라는 명칭이 붙었다.

하나의 기술 이름이라기보다는 특정한 상황을 나타내는 말로, 크로스 카운터가 나올 수 있는 가지수도 여럿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경우는 오른손잡이끼리의 시합에서 상대의 왼손 을 흘려보내며 오버핸드 라이트를 때리는 것이다. 동작도 꽤나 호쾌하고 시원시원한데다가 십중팔구 잽을 뻗는 쪽은 관자놀이를 얻어맞게 되므로 그자리에서 다운되어버린다. 아주 드문 경우로 더블 K.O가 뜨기도.

사실 크로스 카운터라서 세다기보다는 상대의 방어가 허술해져 급소 따위에 제대로 맞을 일이 많아 센 것이며, 당연히 제대로 맞으면 어떠한 공격이라도 아프다.

그리스 산토리니 섬 아크로티리 유적 벽화에도 비슷한 장면이 있다.

2. 창작물에서

한국 영화 '인정사정 볼 것 없다'로 유명한 동작이 크로스 카운터라고 착각하지만, 정확히는 크로스가 아닌 그냥 카운터인데 둘이 같이 맞은것 뿐이다. 각각 같은팔을 내질렀다.

창작물에서는 만화 내일의 죠에서 온 영향인지 일종의 초필살기로 인식되는 경향이 있다. 거의 하나의 기술로 굳어진 듯 보인다.

내일의 죠의 주인공 야부키 죠의 필살기로 내일의 죠에서 만화적인 왜곡을 가미했다. 만화에선 실제의 크로스 카운터처럼 팔을 교차하며 카운터를 날리긴 하지만, 상대의 펀치보다 찰나라도 빨리 타격을 가함으로써 자신이 입는 데미지는 훨씬 줄어드는 공격으로 표현됐다.천상용섬? 내일의 죠 만화가 대히트하면서 크로스 카운터의 의미가 점점 이쪽으로 기울어지게 된다.

드래곤볼 애니를 보면 알겠지만 호각에 가까운 실력자들끼리 맞붙을 경우 크로스 카운터 장면은 거의 반드시라 불러도 좋을 만큼 나온다(...).

백중세를 나타내기 위험인지 서로 한 대 때리고 한 대 맞거나 동시에 서로를 때리는 장면도 흔하다. 예를 들면 소년 손오공 vs 변장 무천도사, 초2오공 vs 마인 베지터, 미스틱 오반 vs 오천크스 & 피콜로 흡수 부우(전초전) 등이 있다.

내일의 죠에서는 이것이 점점 발전해서 더블 크로스 카운터, 트리플 크로스 카운터도 나온다. 더블 크로스 카운터는 상대가 팔을 교차하는 걸 튕겨낸 다음 그 헛점을 노려 치는 것으로, 내일의 죠의 가나구지가 야부키 죠를 때려잡기 위해 사용했다. 트리플 크로스 카운터는 적이 더블 크로스 카운터를 치는 팔에 또 크로스 카운터를 거는 것이다. 똑같은 크로스 카운터 같지만, 왠지 위력이 크로스 카운터보다 비약적으로 상승한다. 트리플 크로스 카운터를 맞은 가나구지는 턱이 깨져서 선수 은퇴. 이후 야부키 죠는 그걸 호세 멘도사한테도 쓴다.(그렇다면 호세 멘도사 또한 더블 크로스 카운터를 쓸 줄 안다는 소리. 과연 최종보스답다.)

더 파이팅에서는 일랑이 크로스 카운터를 쓰는데, 몸의 무게를 실은 졸트크로스 카운터를 때린다. 이 경우엔 일반 기술이라기보다 크로스 카운터를 때리기 위해 온갖 페이크를 섞어서 쓰기 때문에 초필살기 같은 느낌.

만화상에서의 임팩트를 대변하듯, 수많은 매체에서 패러디/오마쥬되곤 한다.

대전액션게임에서는 드로우 게임을 만드는 주범이며, 몇몇 기술은 일부러 크로스카운터를 내어 상대를 큰 경직에 빠뜨린 뒤 콤보를 구겨넣는 전법이 있다. 대표적으로 세스의 쌍장승양과 가토의 영아. 외국에서는 크로스 카운터보다는 '트레이드'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한때 악명높았던 사가트와로스콤보 또한 트레이드 다음에 넣는 것이 가능.

스트리트 파이터 시리즈의 더들리는 아예 크로스 카운터를 필살기로써 사용한다. 양손을 내린 채 "맞춰보게나." 라면서 대주는(?) 포즈를 잡는데 이 때 공격을 받으면 눈을 번뜩이며 돌진해서 반격하는 기술. 일종의 반격기지만 더들리도 일단 첫발 맞은 대미지는 그대로 입고 맞은 것보다 높은 대미지로 돌려준다. 이러면 그냥 맞고 때리기지 크로스 카운터가 아니잖아

철권 시리즈에 나오는 브루스 어빈크로스 카운터 유발기가 있다. 커맨드는 66rp로써 상대방이 손기술을 내밀때 동시에 써주면 (팁으로 66을 선입력하고 rp를 상대방 손과 동시에 누른다는 느낌으로 하자.)크로스 카운터가 발동되면서 상대방은 데미지를 입고 스턴에 걸린다.

크로스 카운터내기도 힘든데 사실 저스트 크로스 카운터랑 그냥 크로스 카운터로 나눠진다. 저스트 크로스 카운터는 반격기 처럼 성공한 상대방 기술의 공격력에 준하여 데미지가 변동하며, 그냥 크로스 카운터는 28의 데미지로 고정된다.

다만 크로스 카운터 내는데에 실패하면 발동이 무지느린 일명 슈퍼맨펀치가 발동한다. 실패하면 안습에 크로스 카운터 성공해도 데미지 효율이 떨어지므로 어디까지나 퍼포먼스용.

마비노기에서 가끔 일어나는 현상으로 상대의 공격과 자신의 공격이 동시에 들어가는 상황을 일컫는다. 연속 크로스는 드물고, 무기간의 경직 차이로 인해 이 현상이 발생했을 때는 양손검처럼 상대방보다 경직이 더 긴 무기가 유리하다.

그렌라간에서도 비랄과의 전투에서 충실하게 오마쥬되어 있다.

가월십야에서도 알퀘이드시엘이 서로 크로스카운터를 날리는 장면이 있으며, 멜티 블러드에서도 충실히 재현되어있으나 오리지널 이후 확장판에서는 삭제.

유희왕 파이브디즈에서도 역시 나온다

4배의 파괴력을 가지는지는 불명

은하영웅전설에서는 제국군 진영의 귄터 키슬링와 동맹군 진영의 올리비에 포플랭이 서로에게 크로스카운터를 먹인다. 애니판 한정.

Fate/hollow ataraxia에서는 랜서바제트에게 게이볼그를 꽃고 대신 프라가라흐를 맞으면서 크로스카운터를 당한다.사실 일부러 맞아준거다

3. 패러디 모음

프로야구 2010 준PO 프리뷰에서 원본은 여기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0.4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