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드레싱

성소수자 및 성소수자 관련 문서들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주요 분류

성소수자 · 레즈비언(L) · 게이(G) · 양성애자(B) · 트랜스젠더(T) · Q · I · A · P (BDSM · C)

기타

동성애 · 바이+ · 젠더퀴어 · 안드로진 · 바이젠더 · 에이젠더 · 젠더리스 · 팬젠더 · 뉴트로이스 · 젠더플루이드 · 트라이젠더 · 델리시아보이 · 남성애와 여성애 · 다성애 · 크로스드레싱(여장 · 남장 · 드랙 · 트랜스베스티즘) · 후타나리 · 쉬메일 · 넷카마 · 데미젠더

성전환

성전환(젠더) · 성전환증 · 성 정체성 장애 · 성전환 치료 · 성전환 수술 · 성전환수술자 · 성 지정 · 가슴성형 · 안면 여성화 수술 · 호르몬 대체 요법 · 데이비드 라이머 · 성별 이행(디트랜지션) · 패싱 · 코튼 실링 · 포스트젠더리즘 · 트랜스여성(트랜스페미닌 · 쉬메일) · 트랜스남성(트랜스마스쿨린 · 히피메일) · 제3의 성 · 뉴트로이스

현황 및 인권

성소수자/국가별 현황 · 대한민국의 성소수자(동성애자 · 트랜스젠더 · 인터섹스) · 대한민국의 성소수자 인권단체(목록) · 퀴어 · 퀴어학 · 커밍아웃 · 오픈리 · 아우팅 · 혐오증(호모포비아 · 트랜스포비아 · TERF) · 앨라이 · 탈동성애 운동 · 교정강간 · 스톤월 항쟁 · 가족구성권 · 동성결혼 · 시민결합 · 성별 정정 · 성중립 화장실 · 욕야카르타 원칙 · 차별금지법 · 차별금지법 관련 논란 · DADT · 나중에 · 신좌파 · 소도미법 · 군형법상 추행죄 · 김명수 동성애 지지 논란 · 비온뒤무지개 법인화 불허 논란 · 육군참모총장 동성애자 군인 색출 처벌 지시 사건

문화

성소수자의 은어 · 게이바 · 레즈비언바 · 트랜스젠더바 · 여장 클럽 · 프라이드 플래그 · 프라이드 퍼레이드 · 퀴어문화축제 · 성소수자 인권포럼 · 퀴어 영화 · 팬픽이반 · 게이 게임 · 장미 · 백합 · 보이즈 러브 · 워맨스 · 브로맨스 · 이반시티 · 까만봉지

관련 인물

분류:게이 · 분류:레즈비언 · 분류:양성애자 · 분류:트랜스여성 인물 · 분류:트랜스남성 인물

}}}

1. 개요
2. 트랜스젠더와 구분
3. 퀴어인가?
4. 같이 보기
5. 서브컬쳐에서

1. 개요

Crossdressing

이성의 복장, 즉 성 정체성이 남성인 사람이 여성의 복장을, 성 정체성이 여성인 사람이 남성의 복장을 하는 행위를 말한다. 이런 행동을 하는 사람을 '크로스드레서(Crossdresser)'라고 하며, 약어로 'CD'라고도 한다. 즉 여장남자남장여자를 총칭하는 말. 다만 남장여자의 경우 패션의 일종으로 취급받아 묻히는 경우가 많아 보통은 여장남자만을 뜻하는 말로 쓰인다.

크로스드레싱이라는 표현은 단지 이성의 복장을 하는 행위 자체를 말하며 의도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는다. 즉, 단순히 이성의 복장에 대한 취향이나 선호에 의한 경우에서부터, 트랜스베스티즘과 같이 성적 흥분을 느끼기 위한 목적이라든가, 드래그처럼 축제나 행사 등에서 유희의 일환으로 하는 경우, 강제로 이성의 복장을 하게 되는 것 모두 크로스드레싱에 포함될 수 있다. 의학적으로는 강제적 여성화와 축제 등에서의 유희 목적은 논외로 하고, 성적 동기가 없는 경우는 이중역할 의상도착증(F64.1), 성적 동기가 있는 경우는 의상도착적 페티시즘(F65.1)로 진단한다. 역사적으로는 17세기 프랑스의 외교관이자 간첩이었던 데옹 드 보몽(Deon de Beaumont)을 최초의 크로스드레서로 꼽는다.

2. 트랜스젠더와 구분

트랜스젠더가 지정된 성과는 별개로 자신의 정체성에 걸맞은 복장을 하는 경우 다른 사람이 보기에는 크로스드레싱인 것처럼 보일 수 있는데 그렇다고 트랜스젠더를 남장여자 혹은 여장남자 취급하는 것은 예의에 어긋난 행동이다. 진보적인 젠더 관념에 따르면 이는 크로스드레싱이라기 보다는 본인의 성에 걸맞은 복장을 한 경우로 볼 수 있기 때문. 즉 정확히 말하자면 트랜스젠더가 지정된 성의 복장을 하는 것이야말로 크로스드레싱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의학적으로도 '이중역할 의상도착증(F64.1)'이나 '의상도착적 페티시즘(F65.1)'로 진단되는 CD와 달리 트랜스젠더는 '성 정체성 장애(F64.0)'에 해당한다. 장애와 도착증/페티시즘은 다르다. 치료를 위한 여성호르몬 투여도 진단 결과 F64.0을 받은 경우만 가능하며, 나머지는 받을 수 없다.

애초에 "여성복/남성복을 입음으로써 자신의 남성성/여성성을 감추거나, 그 상태에서 여자/남자로 대우받는 취미가 있다[1]" 또는 "그것을 통해 성적 흥분을 느낀다[2]"는 CD와 "나의 몸은 남성/여성이지만 스스로 여성/남성이라 느끼며 따라서 가능하다면 의학의 힘을 빌려서 내 몸을 여성/남성으로 바꿔야 하며, 나는 여성/남성이므로 당연히 여성복/남성복을 입어야 하고 그것이 편하다"는 트랜스젠더는 추구하는 가치부터가 다르다.

3. 퀴어인가?

크로스드레싱은 성 취향성의 문제이지 성 지향성이나 성 정체성과는 전혀 상관이 없으므로 이것만으로는 성소수자에 포함되지 않는다. 여장남자 문서 참조. 그러나 일부 CD들이 스스로 성소수자라고 주장하고 있고, CD 중 일부는 자신의 성정체성과 상관 없이 단순히 자신의 몸에 여성복이 더 어울리고 싶다는 목적으로 불법적 경로를 통해 여성호르몬을 입수해 호르몬을 자가 투여하는 사람들도 있으며(스스로 '호르몬시디', '홀몬시디' 등[3][4]으로 칭한다), 일부 MTF 트랜스젠더들은 'MTF 트랜스젠더가 호르몬 시술을 받기 이전 단계에 여성의 옷을 입어보고 그 느낌이 어떤지 보는 단계[5]'를 'CD', '호르몬시술을 받으며 여성으로서 생활을 하는 단계'를 '호르몬CD', '최종적으로 SRS 수술을 받은 후에서야' 'MTF 트랜스젠더'가 되는 거라고 잘못 알고 있는 경우, 즉 "남성 -(여성복착용)-> CD -(호르몬치료 시작)-> 호르몬CD -(SRS수술)-> MTF 트랜스젠더"[6]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어 논란이 된다.

CD끼리, 혹은 CD와 MTF TG가 사귀는 경우 본인들끼리 "CD레즈"라고 칭하기도 한다. 하지만 CD는 근본적으로 성 정체성이 남자이기 때문에 '레즈'라는 단어가 뒤에 붙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따뜻한 냉커피"나 마찬가지. 자칭 CD레즈들이 여장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연애하는 경우가 거의 없는 것을 보면, 이걸 성소수자로 보기도 성소수자가 아니라고 보기도 애매하다. 본인들을 제외한 성소수자 커뮤니티에서는 CD레즈를 CD끼리 사귀는 경우는 게이, CD와 MTF TG가 사귀는 경우는 그냥 이성애로 보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이다.

남성이 남성을 좋아하면서 여성복을 입고 다른 남성과 성관계를 가지는 것을 즐긴다면 게이라고 할 수는 있겠지만, 그것은 그 게이가 CD인 것이지 CD가 성소수자라고 결론지을 수 없다. 실제로 여성에게 성적 흥분을 느끼는 시스젠더 헤테로섹슈얼 남성이 여성복을 입을 때만 만남앱 등을 통해 남성과 만나 성관계를 가끔 가지며 성욕을 해소하는 경우도 굉장히 많다[7]. 이들도 CD로 분류되고 스스로 CD라 칭하는데, 이건 도착증이지 성소수자가 아니다. 결정적으로 CD가 여장을 하고 여자화장실에 들어갔다가 들켜 신고당하면 범죄자로서 경찰서행이지만, MTF 트랜스젠더가 여성복을 입고 여자화장실에 들어가는 것은 문제가 없다. 물론 MTF 트랜스젠더들도 호적 정정 전이라면 진료 기록이나 의사 및 주변인의 증언 등이 필요하겠지만.

한편 가끔 일부 바이젠더젠더플루이드 등이 잘못된 정보를 듣고 본인을 CD라고 정체화한 경우가 있으니(상술한 진화론자 MTF의 경우도 있고), CD를 배척하는 퀴어 커뮤니티라도 일단 CD가 들어오면, 진짜 퀴어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쫓아내기 전에 먼저 상담을 해보는 것이 좋다. 본인이 CD인데 이중역할 의상도착증의상도착적 페티시즘 그 어디에도 상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트랜스젠더, 바이젠더, 트라이젠더, 젠더플루이드, 안드로진, 팬젠더, 뉴트로이스 등의 문서를 참조하고 본인이 이들에 해당하지 않는지 고민해보자.

참고로 BDSM에서는 주요 장르 중 하나로 치고 있으며, 어느 정도 독립된 영역을 확보하고 있다.

4. 같이 보기

5. 서브컬쳐에서


  1. [1] 이들은 스스로 취미라고 말하며, 보통은 자신이 성소수자라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이 사람들은 본인들 생활에서의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으로 축제에서 코스프레를 하거나 자기 집에서 이성복을 입고 사진을 찍는 등의 크로스드레싱을 선택한 뿐이다. 근본적으로 게임, 독서, 영화 관람, 덕질 등의 여타 취미와 성격이 같다.
  2. [2] 이 사람들이 문제다. 이들 때문에 모든 트랜스젠더들이 이성복도착증 환자일 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생기며, 이들의 문란한 성생활이 트위터 등에서 공개적으로 오르내리면서 성소수자들의 성생활이 저급하고 더러우며 모두 매춘을 한다는 식의 착각을 하게 된다.
  3. [3] '호르몬시디'라는 말 자체가 모순인데다 미친 짓이고 불법이다.
  4. [4] 'CD', '크로스드레서'라는 말 자체가 '자신의 성별과 반대의 옷을 입는' 사람들이다. 그런데 생물학적 남성이 호르몬을 맞기 시작하면 더이상 생물학적 남성이 아니므로 그 순간부터 여성의 옷을 입는 행위를 '크로스'드레싱이라 칭할 수가 없다. 그런데 '호르몬시디'라니(....)
  5. [5] 실제로 MTF와 FTM을 포함하여 본인의 성정체성을 확실하게 단정짓지 못하는 트랜스젠더들을 위해 일정 기간 여성복 혹은 남성복만 입고 지내면서 그 느낌에 대해 의사와 상담하는 진료 단계가 있다. 이 단계를 거쳐본 결과 이전과 다른 편안함과 안정감을 느낀다면 트랜스젠더, 성적 흥분을 느낀다면 단순한 의상도착적 페티시즘으로 진단하는 모양이다.
  6. [6] 대부분의 성소수자 커뮤니티에서는 이들을 진화론자라고 깐다
  7. [7] 심지어 멀쩡히 아내와 아이들이 있는 유부남인 경우마저도 꽤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