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릴새우

크릴새우
Krill

학명

Euphausiacea Dana, 1852

분류

동물계(Animalia)

절지동물문(Arthropoda)

아문

갑각아문(Crustacea)

연갑강(Malacostraca)

난바다곤쟁이목(Euphausiacea)

언어별 명칭

한국어

크릴새우, 크릴

영어

Krill

1. 개요
2. 상세
3. 특징
4. 이야깃거리
5. 창작물에서

1. 개요

추운 극지방에서 모여 사는 갑각류. 크릴은 노르웨이어로 작은 치어를 뜻한다. 국명은 크릴새우지만 보통 크릴로 줄여 불린다.[1]

2. 상세

크기는 일반적으로 10~20mm를 머물지만 몇몇 종은 십 수 cm까지 큰다. 갑각은 투명하여 내장이 보인다. 몸은 머리, 가슴, 배 세 부분으로 이루어져있는데, 머리와 가슴은 융합되어 머리가슴을 이룬다. 머리가슴에는 한 쌍의 복안더듬이가 있고 다수의 가슴다리가 달려있는데, 이들 중 일부는 섭식에 쓰고 일부는 몸단장에 쓴다. 아가미가 노출되어있어 다른 연갑류와 구분할 수 있다. 배에는 다섯쌍의 헤엄다리가 있다. 배 끝에는 꼬리마디가 있다. 유일한 심해 종인 Bentheuphausia amblyops를 제외한 모든 종이 발광포를 가져 빛을 방출할 수 있다.

대부분 크릴새우는 여과 섭식자로서 가슴다리를 이용해 물에서 먹이를 걸러 먹으며 조류나 동물성 플랑크톤 등을 가리지 않고 먹는다. 일부 종은 요각류와 대형 플랑크톤을 사냥한다.

크릴새우는 전세계 바다에서 발견되지만 많은 경우 토착종이며 Bentheuphausia amblyops만이 전세계에 서식한다.

3. 특징

일단 전체 영상에서 나오는 모든 주황색은 크릴이라 보면 된다.

약 500조마리나 되는 어마어마한 개체수에다가 영양가도 풍부하기 때문에 바다생물들에게는 훌륭한 먹이이다. 식물성 플랑크톤을 먹고 살며 2년이 지나면 성체가 된다. 지구 최대의 동물흰긴수염고래황제펭귄의 주식이라고 한다. 개체의 크기는 작지만 워낙 수가 많아서 같은 종의 개체들의 체중을 모두 합한 생물체량로는 단일 종으로는 세계 최대의 종이라고 한다.

인간들은 주로 낚시를 할 때 미끼로 쓰며 단백질 등이 풍부해서 새로운 식량 자원으로 쓰자는 이야기가 1980년대 후반부터 있었으나 비린 향만 날 뿐 아무 도 안나기 때문에 과연 맛있게 먹을 수 있을지는 의문이 든다. 극지방 사람들한테는 별미로 통하는 듯. 삶아서 케첩으로 양념하면 외지인들도 그럭저럭 먹을만하다고 한다.[2] 이건 케찹 맛이잖아 크릴 잡는 원양어선에서는 가끔 튀겨서 별식으로 먹기도 했다고.

혹시 잡게 되면 순식간에 썩으니까 재빨리 요리하는 것이 좋다. 크릴의 적정 서식환경은 수온 섭씨 2도로 저온에서도 활성을 유지하는 효소를 가지고 있어 크릴을 상온에 4시간 정도 두면 각질을 제외한 부분은 분해된다. 어느 정도로 빨리 분해되냐 하면, 아침에 미끼로 냉동 크릴을 사서 낚시하며 쓸 때, 겨울을 제외하면 오후 쯤에는 살이 거의 다 녹아버려 낚시바늘에 꿰지 못할 정도가 된다. 그래서 낚시꾼들은 크릴 미끼를 쿨러에 얼음과 같이 넣어 두고 쓴다. 하여간 크릴은 많이 비싸지 않고[3] 여러 종류 물고기에 고루 조과가 나오므로 연안 바다 낚시에서는 갯지렁이와 함께 2대 미끼라고 할 만큼 많이 쓰는 미끼라 꾼들에게는 아주 친숙하다. [4]

생물들이 환경에 적응하고 유전자를 남기기 위해 다종다양한 전략을 선택한 진화 과정에서 크릴이 선택한 건 미칠듯한 번식이었다고 한다. '1억 마리 중 9999만 9998마리 정도는 먹혀도 상관없어'라는 식.

하지만 이 많던 크릴도 개체수가 줄기 시작했다. 지구온난화와 남획의 영향으로 인해 남극 지역에서 개체수 감소 지역이 관측되고 있다. 크릴은 남극권 생태계의 중심축이므로 남극권 생태계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칠수도 있다.

2020년 초에 한국에 크릴오일 붐이 일기 시작하면서 트위터에서 그린피스의 통계를 인용하며 크릴의 개체수가 80%이상 줄어들었으니 크릴오일을 소비하지 말자는 이야기가 돌고있다. 출처가 출처이니만큼 어느정도 정보를 걸러듣는 편이 좋다. 다만 매 해 크릴은 지속적으로 개체수가 감소하고 있다고는 한다.

4. 이야깃거리

한국은 크릴의 주요 생산국이다. 2006년 3만 898t을 잡아 1만 7921t을 수출하고 국내에서 2만 977t을 소비했다. 2006년 해양수산부 자료에 따르면, 크릴의 90%는 낚시 미끼용으로 쓰이고 양식장 사료와 식용으로 각각 5%가 쓰였을 뿐이다. 일본, 노르웨이, 미국주요 크릴 어획국들이다.

한국에서 크릴 식용은 1999년 당시 해양수산부가 식품의약품안전청과 협의해 식용화했다.

2004년동원F&B에서 만든 크릴새우죽 상품도 있었다(…).

그 외 방부제로 이산화황이 첨가된 낚시 미끼용 크릴을 식용으로 둔갑시켜 판매한 경우가 적발되었다. 미끼용 크릴은 모양이 비슷한 젓갈용 새우보다 좀 더 투명하며 붉은 색이 선명하고 껍데기가 무르고 맛이 들큰하지만, 김장용으로 판매했기에 맛에서는 안 들킨 것 같다.(껍데기가 얇고 색이 선명하면 젓갈용 새우로는 상급품이다.) 그리고 이산화황은 흔히 포도주에 방부제로 넣는 거라 미끼용 크릴을 먹어도 인체에 큰 해는 없지만, 어쨋든 식용은 아니니 먹지는 말자.

어획 후 냉동/해동 하는 과정에서 체내에 다량의 플루오린이 축적되기 때문에 가공식품으로 개발하는데 제약이 따른다. 크릴치약.

일본에서는 크릴(オキアミ/오키아미)과 젓새우(アキアミ/아키아미)의 명칭이 비슷해서 혼동하는 사람이 제법있다. 특히나 새우젓을 일반적으로 아미에비(アミエビ)라고 부르는 탓에 원료가 크릴이라고 착각하는 경우도 제법 많다. 웹상에서 크릴이라고 검색하면 새우젓 사진이 튀어나오기도 할 정도.

2019년 들어 크릴에서 추출한 오일 성분에 인지질아스타잔틴이 혈액순환과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하여 건강기능식품(노니와 크릴은 일반 식품입니다!!) 으로 갑자기 각광을 받기 시작했다. 방송 프로그램에서도 엄청나게 자주 소개되고 있는 중(...)

5. 창작물에서

알드노아. 제로에 등장하는 버스 제국에서는 클로렐라와 함께 양대 주식이라고(…).

TRPG 섀도우런에서는 대두단백과 함께 2대 단백질 공급원이다. 디스토피아적 세계답게 신선한 재료의 가격이 너무 비싸져서[5] 웬만한 가공식품은 대두단백 아니면 크릴을 재료로 만든다. 크릴 패티가 들어간 써브웨이 샌드위치의 가격은 물가를 감안하면 대략 2015년 현재와 같다.

남극에서 살아남기 후반부에서 빙산을 타고 표류하던 주인공 일행이 궁여지책으로 식량 삼아 먹기도 했다. 그러나 주인공 모모는 너무 폭식해서 폭풍설사를 하고 만다(...).


  1. [1] 국내외를 막론하고 크릴새우를 새우로 보진 않지만, 새우라는 일반명 자체가 다계통군이라 크릴이 새우가 맞느냐는 그다지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똑같이 엄밀하게 따지기 시작하면 대하도 젖새우도 진짜 새우가 아니기 때문.
  2. [2] 비슷하게 대체 식량자원으로 꼽혔으나 맛과 색깔 때문에 묻힌 경우로는 클로렐라가 있다. 허나 클로렐라는 신기하게 요즘은 건강식품으로 팔린다.
  3. [3] 무게당 가격으로 하면 결코 싸지 않다. 그래도 혼자 하루 종일 쓸 양인 두 개가 한 팩인 냉동 크릴 미끼는 2018년 기준 현지 낚시가게에서 3-4천원 정도고 비싸도 5천 원을 넘지는 않는지라 부담 되지 않는다. 가게에서 새우 달라고 하면 크릴 준다는 건 함정.
  4. [4] 도미방어 같은 고급 어종을 낚기 위한 생 새우 미끼는 크릴이 아니라 진짜 살아 있는 양식한 새우를 쓰는데, 이건 정말 비싸다.
  5. [5] 소일렌트 그린 수준까지는 아니고, 대략 5~10배 정도로 올라갔다. 각종 질병으로 인구가 엄청나게 줄어서 농업에 대한 부담이 그나마 줄었기 때문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4.9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