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립티드

1. 개요
2. 크립티드 사업
3. 크립티드의 변천사
4. 크립티드 목록
5. 크립티드로 여겨졌으나 존재가 확인된 동물들
6. 가짜로 밝혀진 경우
7. 바깥고리
8. 같이보기

1. 개요

Cryptid(영어)

신비동물학에서 찾아다니는 미지의 생물들을 부르는 명칭.[1] 목격담은 있지만 명확한 증거가 없어서 실존하지 않을 것으로 판단되는 동물들이다. 대표적으로는 네시가 있으며, 그 외에도 모스맨과 같은 괴물들이 속한다. 백두산 천지의 괴물이나 일본의 츠치노코 그리고 닝겐이나 빅풋같은 생명체이다. 한국의 크립티드로는 천지의 괴물과 장산범이 있다.

진짜로 존재하는 생물인데도 발견한 사람 말을 믿어주는 사람이 없어서 크립티드 취급 받았던 동물도 있다. 고릴라대왕오징어 등이 그렇고, 오리너구리가 처음 유럽과 미국에 소개되었을 때 조작된 이야기라며 크립티드 소리를 들어야 했다. 따라서 크립티드의 실재를 추적 및 확인하는 일은 필요한 일이라 하겠다. 대부분이 허구로 밝혀지긴 하지만, 있음/없음이 명확해지는 것 자체에도 의의가 있다.

Cryptid라는 영어표현은 Crypt(숨겨진 것, 신비한 것)[2]에 -id(동물학에서, 같은 종류에 속한 동물을 뜻하는 접미사)를 합친 데에서 나왔다.

2. 크립티드 사업

크립티드를 이용한 사업은 의외로 수익성이 좋다고 한다. 당장 네시챔프, 나후엘리토, 베어 호수의 괴물 같은 호수괴물들은 해당 지역의 명물로서 관광객을 끌어모으는 마스코트적인 존재가 되었으며, 그렇지 않은 경우라도 뭔가 특이한 생물같은 걸 찍은 영상은 대금을 받고 사용허가를 내주는 경우가 늘었다고 한다. 가령 빅풋 문서에도 나와있는 촬영영상의 경우, 이미 퍼질대로 퍼져서 유튜브 등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지만 이걸 방송에서 틀기 위해서는 저작권자에게 약 300만원 전후의 돈을 줘야 한다고 한다.

이 외에도 특히 2010년대 이후 핸드폰이나 스마트폰 등 동영상을 훨씬 쉽게 제작할 수 있게 된 이후 세계의 각종 방송에서 이런 크립티드 영상을 방송에 내보내는 일이 많아지면서[3] 꽤 짭짤한 벌이가 되어가고 있다고 한다.[4]

게다가 네시 등의 경우를 통해 잘만 하면 꽤 짭짤한 수입원이 되어준다는 건 이미 널리 알려진 편이기에 아예 마을이나 도시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크립티드 홍보를 하는 경우도 늘었고,[5] 개인이 찍은 영상을 관리하기도 하는 등 이름을 얻어가고 있는 크립티드의 수는 증가일로로, 현재 세계적으로는 약 900여종에 가까운 크립티드가 공개된 상태라고 한다.

3. 크립티드의 변천사

초기에는 단순히 목격담이나 사진자료 등이 대부분이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크립티드에 대한 목격담에도 여러 변화가 생기고 있다. 대표적으로 사람이나 가축에게 위해를 가하는 등의 실질적인 상호작용 묘사가 최근으로 올수록 늘어가는 편. 또한 사진자료 등의 '흔적' 역시 단순히 멀리서 찍힌 사진뿐 아니라 발자국 등의 '실존성'을 뒷받침하는 흔적도 늘어가는 추세다. 또한 일부 크립티드의 경우는 실존을 가정하고 학명이 붙는 경우도 있지만, 그 실체를 증명할 방법이 없기에 제대로 된 학명이라고 보기는 힘들다.

위의 항목에서도 언급되었듯이, 크립티드의 수는 날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개중에는 각종 방송이나 동영상 투고 사이트 등을 통해 지명도를 얻으며 인지도를 넓혀가는 개체도 있고, "아무리 그래도 이건 아니지"라는 소리가 절로 나올 만큼 딱 보기에도 티가 나는 경우[6]도 있지만, 어쨌든 실제로 무언가 알 수 없는 생물을 보았던, 장난을 위해서이거나 돈을 벌 목적으로 조작한 경우가 됐던 머릿수 자체는 꾸준히 증가중이다. 그렇지만 모든 크립티드가 꾸준한 생명력을 보유하고 있는것은 아니다. 개중에는 어느샌가 목격담이 뚝 끊겨서 점점 잊혀져 가는 경우 특정 상황에서 현존하는 동물을 잘못 본 것으로 수렴되는 중인 경우도 있으며, 극단적인 경우 조작된 영상 또는 자료임이 밝혀지는 경우도 있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크립티드들을 보고 있으면, 정체를 알 수 없는 미지의 생물에 대한 호기심은 시대를 가리지 않는 것 같다.

4. 크립티드 목록

단순한 민담 속 환상종에 관한 것은 링크하지 마십시오.

취소선 표시는 거짓으로 밝혀진 경우이다.

5. 크립티드로 여겨졌으나 존재가 확인된 동물들

6. 가짜로 밝혀진 경우

  • 러시아 거대 거미
팔척귀신이라고도 알려진 영상. 이 영상 외에 밤에 다른 건물을 기어가는 영상도 있다. 처음엔 "아무리 합성이라도 너무 티나지 않냐", "하지만 잘 봐라. 저 조그만 유리창에 거미의 모습이 비추는데 합성으로 거기까지 하겠냐? 진짜일 거다"라며 설왕설래가 많았지만 분석 결과 괴생명체의 프레임수가 영상 속 배경의 프레임 수보다 높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거짓으로 드러났다.[13]
  • 일본 바다의 괴생명체

(영상(혐 주의))

민달팽이 비슷하면서도 엄청 빨리 달릴수 있고, 배에 있는 이상한 구멍으로 이상한 액체를 뿜으며 자폭도 하는 희한한 괴생명체. 실제로는 일본에서 만든 페이크 다큐멘터리인 우라 호러(裏ホラー)[14]의 한 장면이다.
  • 빅토리아 하수도 괴물
영상이 올라온 날짜를 보면 알겠지만 만우절 장난 영상이다. 영국의 하수도 관리회사에서 하수도에 쓰레기 불법투기를 하는 사람들에게 경고성 메시지를 담은 캠페인 영상으로서 만든 것이다. 총 3개의 영상이 있는데 그 중 하나라고. 하지만 아직도 이걸 진짜라고 주장하는 사람들(특히 유튜브의 크립티드 관련 영상의 상당수)은 꽤 있는 듯 하다.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만든 인어에 대한 다큐멘터리의 시청률을 높이려고 만든 바이럴 마케팅 영상으로 밝혀졌다.
  • 46B - 현재로서는 도시전설로 취급한다.
  • 훅 섬의 괴물 - 한때는 국내에서도 알려진 유명한 괴물이였지만, 현재로서는 사기꾼이 만든 조작된 사진으로 밝혀졌다.

7. 바깥고리

  • BillsChannel - 유튜브에 올라오는 수많은 "mysterious creatures" 동영상들의 진위여부를 확인해 주는 유튜버이다. 유튜브에서 유명한 충격적인 생물의 영상을 보았다면 이 사람이 혹시 확인해 준 적이 있는지 찾아보자.

8. 같이보기


  1. [1] 이 때문에 크립티드에는 식물도 포함된다. 대표적으로 야테베오.
  2. [2] 숨겨졌다는 뜻에서 서양의 성당이나 예배당 지하에 있는 묘지란 뜻이 파생되었다. 원래의 의미는 cryptic이란 형용사 표현에 남았다.
  3. [3] 특히 일본의 경우 일년에 이런 영상을 사용하는 방송이 십여편 가까이 만들어진다.
  4. [4] 가끔 무료로 영상을 푸는 경우도 있다곤 하지만 적게는 수만원에서 많게는 수백만원까지 하는 영상도 있다고.
  5. [5] 일본의 초상현상 연구가인 야마구치 빈타로는 이를 일본의 유루캬라와 같은 존재가 되어가는 중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확실히 홍보하는 방식을 보면 납득이 갈 정도.
  6. [6] 통짜 날개가 대충 아래위로 건들거리기만 해서 더 볼 것도 없이 가짜라는 게 뻔한 용의 영상이나, 만든 사람이 아예 대놓고 내 실력을 알리려고 만든 CG 작품이라고 공언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슬쩍 출처를 지운 채 크립티드 영상이라고 퍼나르는 경우도 있다.
  7. [주의] 7.1 영화 등장하는 그렘린(영화)이 아니다.
  8. [참조] 8.1 렙틸리언과 리자드맨이 원래 같은 생물인데 다른 생물로 착각했을 가능성이 있다.
  9. [9] 과거 선원들이 돌 등을 착각했을 수도 있다.
  10. [10] 독자 항목은 없고 항목 내에 설명.
  11. [11] 엄청난 냄새를 풍기고 다닌다. 이름 잘 지었네
  12. [12] 조선 중종 때의 상황이다.
  13. [13] 조작된 영상 저격 전문채널인 Wa Channel에 의하면, 실사에 CG를 합성하는 기술을 설명하는 영상이 원본이라고 한다. 즉 영상 자체가 괴생물 가지고 장난치는 게 아니라 그냥 교재용 방송 중의 일부만 때온 것(#)
  14. [14] "내 주변의 아는 사람이 겪은 일인데~~"라는 제보자와 함께 영상을 보여주면서 시작하는 전형적인 페이크 다큐멘터리 영화다. 국내에 잘 알려진 유체이탈 실험하다가 머리 터지는 영상도 이 영화 속 한 장면이다.
  15. [15] 강가에서 벌어지는 각종 실종사건이나 목격담에 따른 강의 크립티드와, 크립티드로 오해를 받는 생물체를 추적하고 그 생물체를 낚아내는 프로그램이다.
  16. [16] 페이크 다큐멘터리
  17. [17] 유희왕/OCG의 카드군 중 하나로 다양한 종류의 크립티드가 모티브다.
  18. [18] 심지어 레귤러 주인공마저 크립티드다!
  19. [19] 츠치노코가 잘 안보이는 이유가 평소엔 넓게 펴진 판막을 접어서 일반 뱀처럼 보이게 한다던지 츄파카브라의 정체가 시체에 기생하는 거대 거머리라던지...아무튼 보면 안다.
  20. [20] 각종 크립티드들이 줄줄이 쏟아져나오는[18] 만화. 작가는 지옥선생 누베로 유명한 마쿠라노 쇼우지. 다만 거의 대부분이 작가의 창작 크립티드다. 물론 츠치노코나 츄파카브라같은 익숙한 크립티드도 나오지만 작가 나름대로 기발한 발상으로 재구성한 게 특징.[19] 초반과 후반의 스토리 전개가 정말 깬다. 거의 1기 2기로 나누어도 될 정도.
  21. [21] 창작물로서, 그 내용이 사실이라고 주장하려는 매체는 아니다. 그러나 예술적 효과를 위해 독자들이 내용을 사실로 착각하도록 의도한 것은 사실이다.
  22. [22] 이게 왜 있나 싶겠지만, 신화나 전설에 등장하는 상상의 동물들과 함께 네시(켈피)나 예티, 스낼리개스터, 화이트 강의 괴물 같은 몇몇 크립티드들이 '마법 세계의 생물'이라는 설정으로 등장한다.
  23. [23] 천장전대 고세이저에서 각종 크립티드를 모티브로 하고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4.9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