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락워크 플래닛

클락워크 플래닛

クロックワーク・プラネット
Clockwork Planet

장르

스팀펑크, 라이트 노벨

저자

카미야 유우, 히마나 츠바키

일러스트

시노

번역가

문기업

출판 레이블

일본

코단샤 라노베 문고

한국

익스트림 노벨

1. 개요
2. 시놉시스
3. 발매 현황
4. 세계 배경
6. 설정
7.1. 만화
7.2. 애니메이션
8. 기타

1. 개요

수명이 다한 지구의 모든 것[1]을 톱니바퀴로 대체한 세상을 배경으로 한 스팀펑크 라이트 노벨. 다만 작중 전개는 스팀펑크보단 사이버펑크의 그것에 더 가깝다.

작가는 카미야 유우와 히마나 츠바키로, 보기 드문 합작의 형태이다.[2] 다만 공동 집필의 특성상 작업을 균등하게 반반으로 나누지 못하고 한쪽으로 비중이 기울어진 탓에, 3권에선 히마나 츠바키가 지음 협력으로 밀려났다. 덕분에 3권에선 또 특유의 중2한 문체가 대폭발한다

일러스트레이터는 신이 없는 일요일을 담당한 시노. 코단샤월간 소년 시리우스에서 만화판도 연재 중이다.

2014년 이 라이트 노벨이 대단하다!에서 13위를 차지하였다.

2. 시놉시스

카미야 유×히마나 츠바키×시노

멸망한 세계를 톱니바퀴로 살려낸 ‘클락워크 플래닛’!!

최고의 시계기사, 전직 군인, 열등 고교생, 그리고 수수께끼의 자동인형이 펼치는 환상적인 오버홀 판타지 등장!![3]

3. 발매 현황

クロックワーク・プラネット 1

クロックワーク・プラネット 2

クロックワーク・プラネット 3

클락워크 플래닛 1

클락워크 플래닛 2

클락워크 플래닛 3

2013년 4월 2일
2015년 4월 7일

2013년 11월 29일
2015년 6월 7일

2014년 10월 31일
2015년 10월 7일

クロックワーク・プラネット 4

クロックワーク・プラネット 5

클락워크 플래닛 4

클락워크 플래닛 5

2015년 12월 29일
미발매

미발매
미발매

4. 세계 배경

어느 날 갑자기 지구가 죽었다. 지구의 수명에 대한 계산착오로 벌어진 바보 같은 이야기였지만 시간을 되돌릴 순 없는 법이라 어떤 이들은 우주로 나가고 어떤 이들은 지구에서 멸망을 받아들인다. 그런 지구에서 시계기사 『Y』는 지구를 톱니바퀴로 되살리자는 생각을 하고 지각과 맨틀 대부분을 재료로서 달과 지구의 중력[4]을 이용하는 거대한 톱니바퀴로 지구를 재탄생시킨다.

전자기기를 비롯한 혹시 톱니바퀴에 장해가 갈만한 요소들은 차츰 배제되어 왔으며[5], 그런데도 기계이기에 언젠가는 낡고 부서져 멈출 운명인지라 클락워크 플래닛은 기구의 정기적인 유지와 보수가 필요하며 곳곳에서 일어나는 고장과 중력 이상을 시계기사들이 끊임없이 수리하여 별의 생명을 연장하고 있다.끝나지 않는 공밀레

이렇게 천 년을 버텨오는 동안 클락워크 플래닛은 각 구획을 담당하는 군과 톱니바퀴의 수리를 담당하는 국경 없는 기사단, 그리고 사회 이권을 다투는 5개 기업[6]으로 패권이 쪼개져 권모술수가 난무하는 형국이 되었다. 세계를 시계를 기준으로 만들었다는 설정상 시계에 관련한 용어가 상당한 빈도로 사용된다는 점을 알고 있는 것이 작품 이해에 도움이 된다. 대표적인 예가 오버홀, 무브먼트

5. 등장 인물

해당 문서 참조.

6. 설정

  • 자동인형
톱니바퀴를 이용한 대표적인 기술로 작게는 시계기사의 작업을 돕는 인형이나 치안이나 전장에 사용할 수 있는 전투형 인형, 무려 성인용 자동인형까지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다. 또한 완전한 기계인 비인간형 자동인형이 있으며 사람에게 사용하는 강화의체가 있다. 강회의체를 장착한 인간은 무려 목만 남아도 수복이 가능한 수준이다.
  • 시계기사
톱니바퀴 기술을 전문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인간에게 주어진 자격. 3급까지 있으며 1급을 취득하기 위해 평생을 바치는 사람도 많다고 한다. 총 2억 명에 달하는 사람이 이 분야에 종사하고 있으며, 하급 기술자 몇 백명이 달라붙어도 제1급 시계기사에는 미치지 못한다. 제1급 시계기사들은 아홉 개의 다이얼이 달린 나침반 시계를 가지고 있다. 여담으로 현재 최연소 제1급 시계기사 취득자는 마리 벨 브레게.
  • 국경 없는 기사단
클락워크 플래닛의 유지와 보전을 목적으로 하는 비정부 국제 조직으로 전 세계에 6,305명밖에 없는 제1급 시계기사의 반수 이상이 소속되어 있다. 5대 기업의 후원을 받고 있기에 이들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군 소속인 니지마 료지에 의한 이야기로는 일부러 코어 타워를 파괴해 기술을 축적하고 있다는 의혹도 있다.
평상시 각 구획을 관리하는 조직으로 국경 없는 기사단과는 경쟁 관계에 있다. 국경 없는 기사단에 소속된 시계기사의 수리 작업에 불협조적이거나, 훼방을 놓는 것 정도는 일상다반사인 모양. 시계기사의 수준도 국경 없는 기사단에 비하면 많이 뒤쳐진다. 사실 능력이 뒤쳐지는 이유도 국경 없는 기사단에서 인재를 우선적으로 데려가기 때문이라고..
  • 퍼지
수리가 불가능한 고장이 발생한 도시를 의도적으로 붕괴시키는 행위. 다만 퍼지를 한다고 무조건 안전한 것이 아니라 주변 구획에도 영향이 가기에 불가항력이 아니라면 지양하는 것이 옳다.

7. 미디어 믹스

7.1. 만화

일본 만화 / 목록

일본 애니메이션 / 목록

· · · · · · · · · · · · ·
숫자 · 라틴 문자

· · · · · · · · · · · · ·
숫자 · 라틴 문자

2014년 2월 7일

2014년 10월 31일

2015년 3월 9일

2015년 9월 9일

2016년 3월 9일

일본 코단샤월간 소년 시리우스에서 연재되는 중이다.

7.2. 애니메이션

8. 기타

  • 한국에서 열린 2015 라이트노벨 페스티벌에서 1권 표지를 장식한 류즈 포스터가 무료로 배포되었다.
  • 편집자가 카미야 유우 아내 분의 임신 소식을 듣고 축하4권 원고를 내놔한다는 트윗을 남겼다.링크
  • 한국에선 소설 1권의 초판 물량이 무려 일주일만에 소진되는 기록을 달성했다. 학산문화사에서도 이것을 의식했는지 2권 초판 띠지에 '발행 즉시 증쇄 돌입'이라는 문구를 넣었다.
  • 카미야 유우가 일러스트까지 맡을 뻔 했다고 하는데, 히마나 츠바키와 편집자가 모인 자리에서 삽화라는 말이 나오자마자 스카이프에서 탈출했다는 일화가 있다. 그러나 카미야 유우 본인이 일러스트를 맡은 노 게임 노 라이프의 트레이싱 논란이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일러스트를 맡지 않은 것이 오히려 신의 한 수가 된 셈. 여담으로 작가 후기에 카미야 유가 그린 나오토의 일러스트가 있다.
  • 여담이지만 시점이 구렁이 담 넘어가듯 이동할 때가 간혹 있다. 한자 주석도 가끔 묘한 걸 쓸 때가 있다.대기(大氣)를 (待機)로 쓴다던가


  1. [1] 중력, 기온 등의 모든 것. 작가가 태양이 50억 년 후, 수명이 다한다는 것에서 착안한 것으로 추측된다.
  2. [2] 먼저 집필 제안을 한 것은 카미야 유우. 1권의 경우 작가 후기 또한 공동 후기와 개인 후기로 구분되어 있다.
  3. [3] 출판사 서평 인용.
  4. [4] 달의 인력을 이용하는 '적도 태엽'이 클락워크 플래닛의 가장 큰 동력 생성 장치로 사용된다.
  5. [5] 설정상 전자 기술은 국제 조약으로 위법이다.그런데 LCD는 잘만 쓰더라?
  6. [6] 파텍 필립, 브레게, 바쉐론 콘스탄틴, 오데마 피게, 아 랑에 운트 죄네으로 실제로 현시대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그리고 값도 최고 수준인 회사들이다.유럽 시계만 좋은 시계 취급을...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