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라리온

  홍각의 판도라의 등장 캐릭터에 대한 내용은 클라리온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좌측은 공허의 유산 캠페인에서 등장했을 때의 얼굴. 정화자 광전사파수병의 초상화를 공유한다.[1]

우측은 협동전에서 피닉스 휘하의 용사로서 등장했을 때의 얼굴. 정화자 우주모함의 초상화와 거의 같다.[2]

Clolarion

1. 소개
2. 작중 행적

1. 소개

스타크래프트 2: 공허의 유산에 등장, 정확히는 본인이 직접 등장하지는 않고 그의 인격을 복제한 정화자가 등장하였다. 사이브로스에 있던 프로토스 정화자들을 이끄는 지도자로, 협동전 임무의 텍스트에 따르면 대의회에 대한 고대 정화자들의 반란을 이끌기도 했다. 피닉스를 기반으로 한 탈란다르의 예도 있고 후술할 아르타니스의 언급을 보아 정화자나 인격 복제 기술이 막 개발되거나 운용될 당시 대의회를 위해 상당한 공적을 세웠거나 전쟁영웅이었던 자를 기반으로 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2017년 4월 25일 피닉스가 협동전에 참전하면서 본인도 참전하게 되었는데 파수병이 아닌 우주모함 유닛으로 참전 하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피닉스 문서 참조.

국내판 성우는 발레리안 멩스크, 크루시오 공성 전차 승무원과 동일한 정재헌. 협동전 한정으로 권혁수이다.[3]

2. 작중 행적

클로라리온 : 나는 집행관 클로라리온이다. 첫 번째 자손의 지도자와 이야기하고 싶다.

아르타니스 : 집행관 클로라리온. 그대의 활약은 지금까지도 모든 기사단의 귀감이 되고 있소...[4].

클로라리온 : 입에 발린 말은 그만둬라. 정화자들을 찾는 이유가 뭔가?(Cease your adulation. Why do you seek the Purifiers?)[5]

클로라리온 : 형제들이여, 우리의 고향이 적의 침략을 받고 있다. 가서 이 외계 생명체들을 정화하라!

공허의 유산 캠페인에서 나온 모습은 지도자답게 상당히 엄하면서도 쿨한 성격. 탈란다르를 매개로 자신의 이름과 직책을 밝히자마자 아르타니스로부터 집행관 호칭과 더불어 그대의 명성은 익히 들었다는 말을 들었음에도 "입에 발린 말은 그만두어라."라고 대답해주는 패기를 선보인다.[6]

클로라리온 : 그대도 대의회와 다를 게 없다. 또 다시, 우릴 통제하려고 하다니.

이후 저그 정화를 마치고 난 뒤 그래도 믿을 수 없었다는 듯이 아르타니스에게 그대도 대의회와 다를 바 없다라고 쏘아붙인다. 아르타니스에게 한 폭언도 그렇고 과거 정화자가 대의회에 받은 대우로 인해 오랫동안 봉인되어 쫓겨났다가 갑자기 깨워서 자기들을 부려먹으려 한다고 의심해도 이상할 것이 없는 불신 상태였다.

클로라리온 : 동료들과 상의를 해 보겠다.

피닉스 : 고민하고 있군.

(시간이 지나고)

클로라리온 : 만약 우리가 그대를 따르길 원한다면, 피닉스가 우릴 대변해 줄 것을 요청한다. 이 시대엔 우리가 아직 이해하지 못 하는 것들이 많다. 하지만 신관 그대가 약속을 지키기만 한다면, 정화자들은 첫 번째 자손과 함께할 것이다.

허나 아르타니스가 자신의 각오와 이상을 밝히며 기사단으로서 확실히 대우한다고 약속하자[7][8][9] 이내 다른 정화자들과 상의하고서는 약속대로 자신들을 더 이상 노예 취급하지 않고 피닉스를 대표로 세우는 조건으로 댈람에 합류하기로 한다.[10] 자신들이 깨어난 시대에 모르는 게 많으니, 이것저것 알아야 할 것도 많다고 하면서. 이후 정화자의 기술들을 순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단 한번이지만 엔디온에서 아르타니스를 식겁하게 만든적이 있다. 깨어난 직후 사이브로스의 핵을 가동했는데 카락스가 다급하게 "사이브로스의 핵을 가동하려는것 같습니다!" 라고 하자 아르타니스가 "클로라리온 지금 뭐하는..." 이라고 했다. 다행히 아둔의 창이 아니라 엔디온을 향해 발사한거였지만[11]

3. 협동전 임무

피닉스의 인공지능 용사로 출전한다. 정화자 우주모함을 조종하며 공허 포격기 비슷한 공격능력과 금제기라는 지상폭격 능력이 있는 특수한 요격기를 사용한다. 취소된 하늘군주와 파멸기의 컨셉을 재활용한듯하다.


  1. [1] 단순한 초상화 돌려쓰기가 아니라 정화자의 설정상 실제로 일반 파수병과 동일한 하드웨어에 클로라리온의 인격이 설치되어서 외모가 동일한 것일 수 있다.
  2. [2] 마찬가지로 하드웨어는 여전히 우주모함 함장 그대로인 채 클로라리온의 인격만 다운로드시킨 것이기 때문에 초상화가 일반 우주모함과 거의 차이가 없다. 빛이 조금 더 밝고 각도만 살짝 다르다. 이는 탈리스모조도 비슷하다.
  3. [3] 우주모함과 음성이 같다.
  4. [4] 영문판에서는 'Executor Cloarion, your deeds are taught to all Templar even to this day...' 로, '그대의 업적은 오늘날까지도 온 기사단이 배우고 있소'. 즉 단순한 '귀감' 정도가 아니라 훨씬 더 큰 존재라는 뜻이다. 오늘날 사관학교에서 한니발이나 나폴레옹의 전술을 학생들이 배우는 것과 같은 느낌인 듯.직역하자면 "아조씨 교과서에서 나오지 않음?
  5. [5] 그런데 아르타니스와 클로라리온 모두 클로라리온을 '정화자' 클로라리온이 아닌 '기사단' 클로라리온으로 보고 있는듯하다. '입에 발린 말'은 아마도 클로라리온은 기사단 시절엔 많은 이들로부터 존경받고 아르타니스 말마따나 기사단의 귀감이 될 정도 수준이었는듯하나 정화자가 된 후 그저 기계 취급만 받았으니 아르타니스에게 저런 말을 듣고 기분이 좋았을리가 만무하고 아르타니스도 정화자로서의 클로라리온의 행적은 말하지도 않고 있다.
  6. [6] 단 이는 그가 아직 칼라이를 믿지 못해 그랬던 것일 수도 있으며, 원본의 이름을 쓰되 탈란다르처럼 자신이 복제품인 것을 자각하고 있어서일지도 모른다.
  7. [7] 정화자는 카락스도 언급했지만 칼라이의 칼라처럼 고유한 네트워크를 지니고 있는데 이를 통해 피닉스로부터 받은 정보도 이들의 결정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정작 칼라이는 아몬의 지배를 받지 않기 위해 스스로 칼라와 단절되어 아르타니스는 선조들이 알면 어떠할까 탄식한다.
  8. [8] 여담으로 정화자들이 피닉스로부터 받은 정보는 정화자들을 충격과 공포로 몰아 넣기 충분한 것뿐이다. 두 번째 자손의 등장, 아이어 함락, 대의회 붕괴, 네라짐과 칼라이의 융화, 젤나가의 성지 발견과 그들의 죽음, 어둠의 신의 재림으로 인한 우주의 위기, 칼라의 오염과 칼라를 포기한 현 댈람 칼라이들 등. 정화자들 사이에서 '우리가 봉인된 사이 대체 뭔 일이 있었던 것이냐!?'란 반응이 나왔을 것이다.
  9. [9] 특히 아이어 함락과 칼라 포기는 정화자들에게 공포감을 줄만한 일인데 정화자들이 탄생하고 봉인한 시기는 프로토스 역사상 가장 황금기에 일어난 일이었다. 이 시기의 프로토스는 현재와는 달리 현재의 프로토스 기술력으로도 해내기 힘들만한 일들을 척척 해내고(거신,아둔의 창 등등) 외계 행성에도 발을 디디는 등 프로토스의 전성기를 달리고 있었고 심지어 본인들 자체가 프로토스의 황금기의 상징물이다. 이런 이들이 갑자기 일어나보니 수도성인 아이어는 짓밟혔다고 하니 현 사정을 잘 모른다면 "도대체 누가 황금기를 달리고 있는 우리를 짓밟은거냐?" 라고 물을 만한 일이다. 아이어가 무너진 기억이 없던 피닉스조차 아이어가 함락당했다는 얘기에 당황했는데 이들은 오죽할까
  10. [10] 굳이 자신이 아닌 피닉스를 대표로 세우려는 이유중 하나는 피닉스는 현재 정화자의 인격 중 현 시대의 상황을 가장 잘 파악하고 있는 정화자라는 점이다. 피닉스는 프로토스 기준으로는 매우 짧은 4년전에 인격이 복제되었으며 저그의 침공을 몸소 겪은 인격이기에 수천년전의 정화자들보다 시국을 잘 파악하고 있을 것은 자명하다. 또 하나로는 아르타니스에게 자신들의 의견을 전달하기 가장 적합한 존재이기 때문이다. 피닉스는 아르타니스의 신임 집행관 시절부터 함께 했던 전우이며 실제로 정화자를 기계 취급하던 아르타니스는 정화자인 피닉스를 보고 그 태도가 상당히 많이 바뀌었다.
  11. [11] 엔디온이 저그로 감염되어 있었다. 이 한번의 발사로 엔디온 전체가 정화되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7.2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