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베이 101

역대 세계 최고층 마천루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 트윈 타워 1, 2

대만
타이베이 101

아랍 에미리트
부르즈 할리파

1998년 ~ 2004년

2004년 ~ 2010년

2010년 ~ 현재

451.9 m / 88F

508 m / 101F

828 m / 163F

명칭

타이베이 101 / 타이베이 세계금융센터[1]

영문명칭

TAIPEI 101 / Taipei World Financial Center

중문명칭

臺北101(정자체) / 台北101(간자체)

위치

대만 타이베이시 신이구

착공

1999년 7월 1일

완공

2003년 10월 17일

개장

2004년 12월 31일[2]

층수

지상 101층 / 지하 5층

높이

508 m

설계사

리쭈위웬건축사무소[3]

건설사

구마가이구미, RSEA,Ta-Yo-Wei.#

소유주

타이베이금융센터공사

홈페이지

#

1. 개요
2. 구성
3. 관광거리
3.2. Tuned Mass Damper
3.3. 새해 불꽃놀이
4. 기타

1. 개요

대만 타이베이시 남동부에 있는 마천루.

2004년 개장 당시에는 지상 101층, 지하 5층 규모에 508 m 높이로 세계 최고층 마천루였는데, 2010년 아랍 에미리트두바이부르즈 할리파(828 m)가 개장하면서 6년 만에 1위에서 물러났다.[4] 2019년 2월 기준으로 9위.[5]

2004년 이전까지는 1997년에 완공된 가오슝가오슝 85 타워(85층, 347.5 m)가 대만 최고 높이의 마천루였으나 타이베이 101 완공으로 이 기록이 깨졌다.

2013년 11월 24일, 타이베이 첩운 단수이신이선이 추가 개통되면서 타이베이 101/세계무역센터역이 영업개시했으며, 새로 옮긴 타이베이시 청사 남쪽 블럭에 위치한다. 개통 이전에는 타이베이 첩운 반난선 타이베이시청역에서 내려 남쪽으로 걸어오거나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야 했지만, MRT 개통으로 접근성이 매우 좋아졌다.

왼쪽 아래의 바벨탑같은 건물은 타이베이 세계무역센터(Taipei World Trade Center, TWTC) 건물이다. 컨벤션 홀 등으로 사용된다고.

타이베이는 마천루가 적은 편이라[6], 이 건물과 더불어 1993년 완공된 신광 라이프 타워(244.8 m/51층)가 돋보일 정도. 물론 현재는 76층 322.2 m짜리 '게이트 오브 타이베이' 타워 1이 지어질 예정이긴 하다. 그래도 홀로 탁 튀어나온 어색한 느낌은 지울 수 없다.

2. 구성

타이베이 101은 말 그대로 세계금융센터 역할을 맡고 있기 때문에, 상당수 층수는 오피스로 사용하고 있으며, 별도의 거주층이나 호텔 등이 본 건물에 입주하지는 않았다. 오피스만으로 충분히 수요를 잡겠다는 위엄[7]. 증권거래소대만증권거래소가 입주해 있다.

참고로 전망대는 지상 91층과 89층에 위치해 있다. 391.8 m 위치. 91층은 실외, 89층은 실내이다. 중간에 90층이 빠져있는데, 옥색 유리로 마감된 넓은 면적의 건물 본체의 구조물 끝자락과 그 위의 역시 옥색 유리로 마감된 작은 구조물 사이 유리가 없는 회색의 층이 90층이다. 관리용 설비만 들어가 있으니 당연히 공개되지 않는다.

층수

용도

101층

서밋 101[8]

92층~100층

커뮤니케이션 홀

91층

실외 전망대

90층

기계실

88층~89층

실내 전망대

87층

기계실

85층~86층

전망 레스토랑

59층~84층

고층부 오피스

59층~60층

스카이 로비

37층~58층

중층부 오피스

36층

타이베이 101 컨퍼런스 센터

35층~36층

스카이 로비[9]

35층

생활 편의 시설

9층~34층

저층부 오피스

6층~8층

기계실

1층~5층

타이베이 101 몰(Mall)

지하 5층~지하 1층

푸드 코트[10], 지하 주차장

3. 관광거리

모기업 부도 등으로 썰렁한 남쪽과 달리 여기는 타이베이의 중심이다.

3.1. 마천루

서울로 치면 옛 강남 컨셉의 남동부 신시가지에 위치하고 있어서 타이베이답지 않게 주변 도로가 널찍하다. 전망대에서는 14개 구역으로 나누어 관광을 즐길 수 있다. 그러나 올라가기 전 엘리베이터 앞에서 찍게 해 주는 기념사진은, 전망대 풍경이 아니라 그냥 타이베이 101 빌딩 야경에 사람만 합성한 사진이다(...).[11] 어쨌든 전망대에 올라가면 타이베이 시내를 한눈에 다 볼 수 있다. 다만 날씨가 좋아야 한다. 맑을 때는 황사 때문에, 또 비가 올때는 십중팔구 구름 때문에 안 보이는 경우가 많다 카더라. 참고로 타이베이의 연간 일조시간은 날씨 안 좋기로 유명한 런던보다도 적은 수준이다.

실내 전망대에서 파는 망고 맥주가 꽤나 일품이다. 생맥주+망고 아이스크림의 조합으로, 전망대 입장권을 사면 붙어있는 할인권을 쓰면 가성비도 그다지 나쁘지 않은 편. 캔으로 마트 등에서 파는 망고 맥주보다 퀄리티가 훨씬 높다.

그러나 실내 전망대에서 파는 음료들과 먹을거리들의 특성상 꽤나 비싼 편이다. 전체적인 대만의 물가를 생각하면 더 비싸게 느껴지는 편이니 마실 음료수 정도는 들고 올라가도록 하자.

이 건물 B1은 식당가인데, 딤섬 맛집으로 유명한 "딘타이펑"이 있다.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므로 보통은 번호표를 받고 기다려야 한다. 번호표에 예상 대기 시간이 나오는 데 점심시간이면 최소 40분 이상은 기다려야 한다. 굳이 한국인이라고 하지 않고 영어로 말해도 번호표를 주는 직원이 인지하고 번호를 부를 때 한국어로 불러주며 서빙을 담당하는 직원도 한국어가 가능한 직원이 붙는다.[12] 딘타이펑이 목적이라면, 1호점이 위치한 융캉제 등 다른 지역의 체인점에 가보는 것도 추천. 한국어 주문지가 있으니 쉽게 주문이 가능하다.

상가에는 Apple Store가 입점해있다.

타이베이 101 타워는 88층부터 91층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이 건물은 쇼핑몰이 있는 지상 1층~4층까지가 101타워 본 건물과 부속 건물이 연결되어 있어, 부속 건물에서 입장하면 에스컬레이터로 4층까지 이동한 후, 넓은 홀을 지나 본건물 쪽으로 이동하여 다시 한 층을 에스컬레이터로 올라가야 전망대 매표소에 도달할 수 있다. 매표소 직원들은 5성급 호텔 프론트 수준이고 외국어에 능통하지만, 한국어는 못한다. 영어, 프랑스어, 중국어, 일본어 등을 구사하는 듯. 주말에 이곳을 올 계획이라면 시간 분배를 잘해야 한다. 주말 저녁에는 관광객이 많이 몰려서 표를 사는 데만 한 시간 정도 줄을 서고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를 타는 데 그만큼 또 줄을 서 기다려야 한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전망대에 도착하면 89층이다. 여기는 실내 전망대로, 동서남북 방향으로 타이베이를 조망할 수 있다. 밤에는 중국인 관광객들로 북새통이라 하니 오전이나 낮에 가보는 것도 방법이지만, 타이베이는 지진의 영향으로 높은 건물이 거의 없어게다가 대만 사람들은 보통 건물 외관에 무관심하다 태양 아래 풍경은 그저 그렇다.

전망대에는 기념품 판매점[13], 기념사진 촬영점, "옥" 가공품 판매점 등이 있고, 그 유명한 타이완 과자 "펑리수" 판매점이 있다. 까르푸 등에서 파는 펑리수보다 비싸지만, 포장과 맛이 고급스러우므로 주변 지인에게 선물할 생각이라면 이 곳 펑리수가 좋다. 겉은 부서지기 쉬운 부드러운 과자에, 속에 망고나 파인애플 등 다양한 과일로 만든 잼(?)으로 채워져 있는데, 씹히는 과일들이 들어있어 식감이 훌륭하다.

계단을 통해 91층으로 올라가면 옥외 전망대에 나갈 수 있다. 세계 최고 높이에 걸맞게 바람이 매우 심하여, 옥외 전망대 전 공간을 개방하지는 않고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조망할 수 있는 영역만 개방해놓고 있다. 다시 계단을 통해 내려와 88층으로 내려가면, 타이베이 101 타워가 강풍이나 지진에도 흔들리지 않게 해주는 거대한 추를 바로 앞에서 볼 수 있다. 마스코트화시켜서 전시해놓고 있다. 이 곳을 지나면, 옥 조각품 전시장이 등장하고, 이어 옥 판매점들을 지나게 된다. 다양한 색상의 옥을 액세서리로 가공하여 파는데, 예술적인 작품들은 가격이 상상을 초월한다. 천만원 넘는 조각품도 있다. 옥 가게들을 지나야 지상으로 내려가는 엘리베이터 대기 장소에 도달할 수 있다.

전망대 엘리베이터 속도는 어마어마하게 빠른데, 분속 1009.8 m(16.83 m/sec, 60.6 km/h)이다.[14] 타고 올라가거나 내려갈 때, 비행기에서 느끼는 귀가 먹먹해지는 느낌을 2차례 이상 받음으로써 이 건물이 정말 높음을 직접 느낄 수 있다. 엘리베이터 기술은 도시바가 가지고 있으며 당시 가장 빠른 엘리베이터로 기네스 인증을 받았다.[15]

1~4층이 쇼핑몰인데 타이완의 왠만한 쇼핑몰들을 구멍가게로 만들 만큼 라인업이 어마어마 하다. 한국에서도 흔히 보이는 샤넬같은 브랜드는 물론이고 시계 한짝이 외제차 한대 값이라는 파텍 필립 매장이 있다. 돌아다녀 보면 한국에서 흔히 명품 취급을 받는 브랜드가 대다수다.

건물이 워낙 높아 가까이서는 파노라마 같은 게 아니고서는 탑의 전체 모습을 담는 것은 불가능하다. 앞에 있는 LOVE 조형물에서 찍는 사람이 더 많다. 탑의 전체 모습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싶다면 무리하게 건물 바로 아래의 현장에서 촬영을 시도하지 말고, 지하철역 기준으로 한두 정거장 쯤 떨어진 장소에서 찍는 편이 훨씬 낫다. 추천 장소는 국부기념관 앞 광장이 무난하다.[16]

3.2. Tuned Mass Damper

#

지진시 메인 TMD 가 작동해 건물의 진동방향으로 진동, 건물의 진동을 상쇄하는 모습

타이베이 101의 마스코트는 웬 문어처럼 생긴 녀석인데,거대한 추(진자)를 형상화한 것.

이름은 해당 진자의 이름인 댐퍼(제동기)를 딴 댐퍼 베이비. 색상은 빨강, 노랑, 은색, 초록, 검정이 있다. 이 댐퍼가 지진이 많은 대만 특성상 고층빌딩이 거의 없다시피한데도 불구하고 101층짜리 건물을 지을 수 있었던 비결. 정식 명칭은 Tuned Mass Damper 라 해서 건물에서 발생하는 진동을 흡수해 자신이 대신 진동함으로서 건물의 진동을 상쇄하는 장치이다. 보통의 경우 이 TMD 는 모양이 구릴 수 밖에 없어서 건물의 한 두개 층을 접근 금지구역으로 지정, 그 안에 골조와 같이 설비하고 접근이 불가능하도록 이모빌라이저로 막아버리는게 보통이었으나 타이베이 101의 경우 건축 설계 당시부터 디자이너의 강한 개입을 통해 넓게 한 것이 아닌 위로 구조물을 배치, 질량체인 추와 댐퍼 기구를 수직으로 배치하여 건물의 연면적으로 더 효과적으로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TMD라는 안전장치에 대한 대중적 교육 효과도 가지고 있다.[17] 만든 곳은 미국의 Thornton Tomasetti와 에버그린 컨설팅 엔지니어링. 가격은 미화 4백만불. 사진의 진자는 전망대 아래층에 있어서 관광객에게 상시 개방되어 있는데, 87층에 위치해 있다. 매달고 있는 와이어는 92층에 연결되어 있다.

이 녀석은 두께 12.5㎝짜리 강철 원반 41장을 붙여 만든 쇠 공으로, 건물에 설치된 댐퍼 중 세계에서 가장 큰 것이다. 지름 5.5m에 무게가 660t. 추가로 2개의 작은 댐퍼가 설치되어 있는데, 바람과 같은 높은 주파수의 진동에 대비하여 설치된 것으로 무게는 약 6t.

덕분에 TMD 관련 교육자료로 타이베이 101의 TMD가 가장 대중적으로 알려지게 되었으며 고층건축물의 내진설계에 대해 많은 사람들을 계몽하게 되었다.

3.3. 새해 불꽃놀이

안심하라. 건물이 폭발하는 게 아니다

준공 이래 새해가 시작되는 자정 시각에 맞추어 화려한 불꽃놀이를 개최하고 있다. 한국 서울의 보신각 제야의 종 타종, 미국 뉴욕의 타임스퀘어처럼 대만을 대표하는 신년맞이 명물로 유명.

매년 12월 31일 당일이 되면 오후 5-6시부터 MRT Taipei 101역 앞이 인산인해를 이루기 시작한다. 대부분의 경우 MRT역의 입구 앞쪽이나 타이베이 101 건물과 약간 거리를 두고 위치한 공원&광장(예: 국부기념관) 등에 돗자리를 깔고 앉은 채로 자정까지 죽치고 기다리는 사람들이다. 혹시라도 아래에서 불꽃 놀이를 구경할 생각이라면 돗자리와 생수, 간식 등을 미리 잔뜩 챙겨간 후 불꽃놀이 시작 5-6시간 전부터 앉아있도록 하자. 그런데 사실 이게 말이 쉽지 시간 정말 안 가고 지루해 죽을 것 같다.

혹은 타이베이 101역에서 한 정거장 떨어져 있는 상산(象山)역에서 내린 후 약 50분 간의 등반을 통해 전망대에 올라가 불꽃놀이를 보는 것 역시 가능하다. 단순히 타이베이 101 뿐만 아니라 타이베이 시내의 야경이 한눈에 들어오기 때문에 타이베이 101 인근의 광장 못지 않게 불꽃놀이 관람 및 촬영의 핫플레이스로 뽑힌다.[18][19]다만 이 경우 1) 전망대가 상당히 높아서 올라가는 데부터 고생할 각오를 해야 하고 2) 12월 31일 자정쯤 되면 아무리 더운 대만이라도 높은 산에서는 칼바람이 부는데다 50분 등반으로 뻘뻘 흘린 땀이 식어서 한국에 버금가는 추위를 맛볼 수 있기 때문에 핫팩이나 패딩 등 보온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하며 3) 무엇보다 5분에서 10분 남짓한 불꽃놀이가 끝나면 다시 50분을 걸어 내려와야 한다는 단점이 존재한다.

4. 기타

2002년 3월 건물이 아직 반밖에 지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규모 6.8의 지진이 발생하여 크레인이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당시 크레인 붕괴 모습) 결과적으로 크레인 2대가 무너졌고, 5명의 건설인부가 숨지는 인명 피해가 발생하였다.

2018년 2월 대만 화롄 지진 당시 진도 7급의 강진이었음에도 댐퍼 덕분에 멀쩡할 수 있었다. 그때 건물에 있었던 관광객의 말로는 참 스릴이 넘쳤다고(...).

높이로는 타이베이 101을 넘어선 롯데월드타워도 개장 첫해인 2017년 2월에 선배격인 타이베이 101측과 마케팅 등 상호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새해 불꽃놀이 노하우를 배우려는 것도 있는 듯?

중국어권에서 길한 숫자로 취급받는 '여덟 팔(八)'을 뒤집은 형태의 구조물을 8개 쌓아올렸다.

타이베이만이 아니라 대만을 대표하는 건물이어서 그런지 남쪽 가오슝에서 만든 모에 캐릭터 교통카드에도 등장한다.


  1. [1] 타이베이 국제금융센터라는 구칭도 있으나, 정확한 명칭은 '타이베이 금융센터'
  2. [2] 영문판 위키피디아를 참조했다.
  3. [3] 대만의 설계사.
  4. [4] 원래대로면 2007년에 완공된 홍콩니나 타워(518 m)가 이 기록을 깰 예정이었다. 그러나 홍콩 첵랍콕공항 활주로 방향 때문에 당초 계획된 높이인 518 m의 3분의 2도 안되는 320.4 m로 설계되었다.
  5. [5] 2위 - 상하이 타워(중국 상하이, 632 m), 3위 - 알베이트 타워(사우디아라비아 메카, 601 m), 4위 - 핑안 파이낸스 센터(중국 선전시, 599.1 m), 5위 - 롯데월드타워(대한민국 서울, 554.5 m), 6위 - 제1 세계무역센터(미국 뉴욕, 541.3 m), 7위 - CTF 광저우(중국 광저우, 530 m), 8위 - 중국존(중국 베이징, 527.7 m)
  6. [6] 타이베이는 지진이 잦아 마천루를 짓기에 그리 적합하지 않은 동네다. 대만의 건설 산업도 발전이 덜된 편이어서 마천루를 지으려면 외국의 기술자들을 데려와야 하기 때문이기도 하고.
  7. [7] 지금도 타이베이의 오피스 수요는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데, 타이베이 내에는 고층 건물이 부족하고 CBD가 분산되어 형성되어 있기 때문에 입지 조건을 크게 타지 않는다.
  8. [8] VIP 클럽이라고 한다.
  9. [9] 35층에 스타벅스 매장이 있는데 미리 예약을 하지 않으면 들어갈 수 없을 정도로 인기가 좋다. 한국인이 운영하는 게스트하우스에서 투숙할 경우 게스트하우스 스탭이 예약을 대행해주기도 한다.
  10. [10] 대만의 유명 샤오롱비오 체인 딘다이펑이 있다.
  11. [11] 101 빌딩을 전체적으로 찍으려면 파노라마 식으로 해야 하는데, 그러면 이상한 사진이 된다. 사람을 위주로 찍을 때는 101이 다 나올 수 없다. 주변 광장이 넓지 않기에 각도를 아무리 조정해도 무리다.
  12. [12] 영어나 일어가 가능한 직원은 기본이고 백인 종업원도 볼 수 있다.
  13. [13] 입장권을 파는 5층에도 기념품 판매점이 있다
  14. [14] 내려갈 때는 분당 600 m(10 m/sec, 36 km/h)이다.
  15. [15] 2016년에 완공된 광저우 CTF 파이낸스 센터 건물(높이 530m)에 히타치제 분속 1200 m(시속으로 환산시 72 km/h)짜리 엘리베이터가 설치되었고 미쓰비시 전기가 상하이 타워에 분속 1230 m(73.8 km/h)짜리 엘리베이터를 납품해서 밀려났다.
  16. [16] 타이베이의 남산이라고 할수 있는 샹산에서도 타이베이 101을 배경으로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지만, 그러려면 한시간 가까이 등산을 해야하는 불편함이 있다.
  17. [17] 이러한 구조물은 지진이 많은 일본에서는 필수적으로 존재하며, 기술 또한 상당히 발달해 있다. 막부 시대에도 이런 방식의 내진 기술이 있었을 정도. 한국도 점점 이러한 구조물을 채용한 건물이 늘어나고 있다.
  18. [18] 실제로 이날 전망대에 올라가보면 삼각대에 DSLR을 설치해놓은 채로 돗자리에 앉은 채 모포를 두르고 있는 프로사진러들을 만날 수 있다. 이들의 경우 전망대에서도 맨 앞자리 명당을 차지하기 위해서 당일 오전 9시, 심한 경우 전날인 12월 30일 밤 9시(...)에 와서 카메라를 설치하고 대기를 한다고 한다.
  19. [19] 사진 촬영이 목적이 아니라 육안으로 관람하는 게 목적이라면, 상술한 프로사진러들만큼 일찍 찾아갈 필요는 없다. 오후 6시~7시쯤 등반을 시작하여 오후 8시쯤 정상 전망대에 도착한다면 뷰가 좋은 곳이더라도 한 두 사람 정도가 들어갈 여유 자리는 남아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4.3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