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

  타짜의 동음이의어에 대한 내용은 타짜(동음이의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골프든 바둑이든, 어떤 게임이든지 우리들이 룰을 전부 다 알고 거기 개입하잖아요? 100% 상대방이 집니다. 가령 바둑이면, 조치훈이 와도 100% 져요.[1][2]

- 그것이 알고싶다 타짜 편에서, 한 타짜가 인터뷰에 한 증언.

1. 개요
2. 마술사와 비교
3. 비유적 표현

1. 개요

사기도박으로 승부조작을 하는 도박사. 영어로는 Sharper 만화 타짜의 공식 영어제목이기도 하다. 도박판에서 사람을 자주 속이는 사람을 뜻한다. 유래는 조선시대 전통 도박인 투전에서 나온 용어다. 이때는 한자인 타자(打子)로 표기했다. 구라꾼이나 타짜꾼도 타짜와 뜻이 똑같지만, 만화 타짜가 워낙 뇌리에 세게 박혔기 때문에 타짜가 가장 널리 퍼졌다.

많은 사람들이 타짜를 전문 도박꾼으로 생각하지만, 타짜는 쉽게 말해서 승부를 조작하는 범죄자다. 그래서 도박적인 플레이로 유명한 사람을 타짜라고 부르면 곤란하다. 순수히 정정당당하게 도박 실력이 뛰어난 도박사는 그냥 gosu 고수라고 부르거나, 한국 전통 노름판에서는 '참꾼' 내지는 '백지꾼' 이라고 부른다.

물론 타짜가 되기 위해서는 뛰어난 도박 실력은 기본이며, 반대로 순수 고수 역시 상대방이 타짜인지 아닌지 알아 내야 상대할 수 있으므로 타짜의 다양한 기술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이 둘을 아주 별개로 구분할 순 없다[3]. 다만 90년대 이후론 무선통신, 편광렌즈, 적외선 투시카메라 등등으로 사람의 손기술이 아닌 첨단 테크놀로지를 이용한 경우에는, 직접 손기술을 구사하지 않고서도 타짜 수준의 사기게임을 할 수는 있다. 또한, 안전하게 사기를 치기 위해 동료 타짜나 매수한 딜러 등과 같이 협업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렇게 도박실력과 기술을 겸비한 최고의 타짜라고 해서 안전한 것은 절대로 아니다. 타짜가 자신의 사기 행위를 들키는 방법은 단순히 기술을 쓰다 걸려서인 경우도 있지만, 동료 타짜나 사기도박 딜러를 비롯한 관계자의 밀고 등 타짜 본인의 실력과 무관한 일 때문인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심지어 타짜가 계속 돈을 따는 것에 불만을 가진 이들이 명확한 증거가 없더라도 타짜에게 앙심을 품고 보복하는 경우도 허다하다.

더불어 포커에서는, 화투와의 용어가 살짝 다르다. 타짜가 아닌 보통 마귀라고 하는 편. 포커판과 화투판은 리그가 달라서라고. 다만 마귀라는 단어의 경우 타짜와 백지꾼처럼 구분된 것이 아닌, 단순한 고수와 카드 기술자를 구분하지 않고 지칭하는 편. 포커 교재로 유명한 이윤희씨의 경우, 마귀라는 말을 그저 실력이 뛰어난 사람이라는 뜻으로 사용한다. 애초에 도박판이라는 게 협회가 있어서 명확하게 정의된 용어를 사용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용어가 중구난방인 경우가 많다.

예를 들자면 속임수(=구라)를 치지 않고 하는 게임을 보통 실화라고 하는데, 구라와 실화의 발음의 유의성 때문인지 구라를 굴화라고 하거나 실화를 시라라고 쓰는 경우가 종종 있다. 물론 도박용어를 글로 쓸 일이 없기 때문에 실제 대화에선 아무 문제 없지만, 인터넷 등에서 쓰면서 표기가 달라지게 된 것.[4]

양쪽 리그 모두에서 활동하는 사람, 즉 화투와 포커 모두 속임수 기술을 쓸 수 있는 사람의 경우는 블랙조이라고 부른다. 타짜 + 마귀인 셈.[5]

목적론적인 차이를 따지자면, 일반적인 갬블러는 단순히 도박에서 이기는 것이 목표지만, 타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사기를 쳐 상대방의 돈을 뺏다시피 하는 것이 목표. 이는 타짜 만화 3부에서 포우가 내뱉은 독백에서도 알 수 있는데, "구라꾼은 승부사가 아니다. 승산없는 게임엔 절대로 덤벼들지 않는다."

그 수단과 방법에는 밑장빼기, 바꿔치기, 스테키 등의 도박 내적인 요소 뿐 아니라 호구를 꾀어들이는 행위(설계사라는 은어로 부른다),[6] 판짜기, 뒷거래, 심지어는 공갈협박이나 폭력, 살인 등 도박 외적인 요소도 들어가며, 이것이 타짜와 갬블러간의 가장 큰 차이점이다.

이런 타짜들의 최후는 비참하다. 타짜들에게 걸려 노후자금을 날리고 아내마저 병으로 떠나보낸 노인이 자신에게 사기친 타짜들에게 복수로 살인한 사건이 있을 정도로 원한사기 좋은 짓이다. 타짜(영화)의 삭제장면에 보면 반쯤 은퇴한 초고수 타짜인 평경장이 악몽을 꾸다가 소리지르며 벌떡 일어나는데, 일어나서 고니에게 "이 손으로 뽀갠 가정이 얼마인지 아냐"고 한다. 딴 돈의 반을 두고 갈 정도로 너그러운 편인 평경장이지만, 사실 상대방을 기술로 속여먹어서 수천만원 털어가는 걸로 먹고 산 사람이다. 작중에 보면 논산에서 소판돈을 갖고 노름하는 노인들에게 딴 돈을 반 놓고 가면서 "저 사람들도 먹고 살아야할 것 아니냐"고 하는데, 근근히 먹고 사는 농민들의 소를 판 돈을 반이나 털어가면서 이런 얘기해봐야 위선일 뿐이다. 아귀나 정마담같은 인정사정없는 타짜들이 있어 평경장이 인격자처럼 그려진 거지, 따지고보면 타짜인 시점에서 누구라도 선인이라고 하기 힘들다. #그래서인지 타짜 2부의 부제인 '신의 손'은 다름아닌 도박을 그만두는데 성공한 사람이란 뜻이다.

2. 마술사와 비교

알고보면 타짜의 기술과 마술사의 카드 마술은 같은 기술 체계를 공유하고 있어서 매우 비슷하다. 단지 목적이 다를 뿐이다. 1904년 S.W. 어드네이즈의 <The expert at the card table>라는 마술책에서 타짜들의 손기술을 마술계에 소개한 이후로 100년 넘게 마술사와 타짜는 서로에게 영향을 주고 받았다.

카드를 갖고 노는걸로 유명한 마술카디스트리중에서도 이러한 타짜 기술만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세부분야(겜블링 디스토션)도 있다. 심리적인 마술을 하는 멘탈리스트와는 정 반대에 위치한 마술사들이라고 볼 수 있는데, 기술 연구와 공유가 활발하다보니 음지에서 활동하는 타짜들보다 오히려 기술의 체계나 숙련도 면에서 훨씬 뛰어나다. 이런 마술사들 중에는 카지노 등에 고용돼서 딜러들이 속임수를 쓸 수 없는 게임 환경을 만들도록 조언(겜블링 프로텍션)해주는 경우도 있다.

3. 비유적 표현

스포츠에서 승부사 기질이 강한 선수와 감독의 별명을 '타짜'라고 부르기도 한다, 예를 들면, 농구 감독 전창진이 있다.그리고 그는 진짜 타짜가 되었다. 예외이지만 채태인의 경우는 누가 와도 잃는다는 인터넷 도박에서 오히려 5,000만원을 따서 채타짜라고 불린 적이 있다.

먹튀들을 돈받고 잘 처분해도 타짜소리 듣는다.


  1. [1] 사기 바둑은 보통 실력없는 척을 하다가 실력을 드러내거나 무선으로 실력자에게 훈수를 받는 방법을 쓴다. 사석 개수를 속이거나 계가할 때 슬쩍 돌을 바꿔치기도 한다. 하지만 상대가 조치훈이면 이창호알파고가 훈수를 하지 않는 이상 이기기 쉽지 않다. 다만 조치훈급을 상대로 '타짜가 나서는' 시점에서 그 타짜는 이창호급이나 알파고급을 준비해뒀다고 봐야한다. 왜냐하면 타짜가 사기도박판을 준비했다는건 확실하게 이길 판을 준비해 뒀다는 거니까(...)
  2. [2] 판이란게 반드시 실력에만 국한되진 않는다. 영화 타짜에 나오듯이 천장에 카메라를 달거나 커피에 약을 타는 방식을 쓰기도 한다. 즉, 조치훈을 실력으로 이길 순 없어도, 미리 음식이나 차에 수면제를 타놓거나 안 좋은 일이 있을때 대국을 하는 등 해서 그가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게 할 수는 있다.
  3. [3] 다만 상대방의 속임수를 알아채는것과 상대에게 속임수를 숨기는 난이도상, 타짜 쪽이 조금 더 어렵다.
  4. [4] '구라(暗)'의 반대는 '실화'가 아니라 '시라(白)'이다. 시라의 뜻은 '흰색'이란 뜻 외에도 '숨김이 없다' 라는 뜻이다.
  5. [5] 근데 사실 화투는 카드에 비해 워낙 조작하기가 쉬워 마귀정도만 되면 바로 화투기술은 마스터할수 있다
  6. [6] 사실 이게 사기도박에서 가장 중요하며 시간도 오래 걸리는 일이다. 만화 타짜 1부의 평경장의 말을 빌리자면 "물고기를 물 밖으로 나오게 하는 것과 물 밖으로 나온 물고기를 때려 잡는 것, 어느 게 더 어려운 일이겠나?"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2.6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