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네이터: 미래전쟁의 시작

오리지널 터미네이터 시리즈

터미네이터

터미네이터 2:
심판의 날

터미네이터 3:
라이즈 오브 더 머신즈

터미네이터:
미래전쟁의 시작

TV 드라마

터미네이터:
사라 코너 연대기

터미네이터 리부트 시리즈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미정

미정

1. 개요
2. 설명
3. 줄거리
4. 등장하는 기타 기계들
5. 결말 논란
6. 비디오게임
7. 옥에 티
8. 기타

1. 개요

Fearless... Relentless... Killing Machines. It's What We've Become. We Face Extinction. But This is Not The End. We Are The Resistance. This is Just Beginning...(아케이드판 미션 1 시작 시)

We Just Remain On Guard. Our Enemy is Never Far Behind. We Must Protect One Another. No Matter What The Cost. We Must Stand And Fight Together. If Mankind is To Survive...(아케이드판 미션 2 시작 시)

- 존 코너, 《터미네이터: 미래전쟁의 시작 아케이드판》

2009년 5월 21일 개봉한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4번째 작품.

원래 부제는 '구원(Salvation)'이다. 단어 자체도 간지폭풍이고 결말을 생각하면 상당히 의미있는 제목인데, 국내 개봉명은 미래에서 전쟁을 한다는 것에만 치중하여 의미도 제대로 살리지 못하고 멋이 많이 떨어진다. 사실 이미 전쟁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므로 시작도 아니다. ~의 시작은 한국식 네이밍센스의 매너리즘으로 보일 정도다. 구원의 시작

2. 설명

크리스찬 베일존 코너 역을 맡고 아바타샘 워딩턴마커스 라이트 역을 맡았다. 감독은 미녀 삼총사 시리즈를 연출한 경력이 있는 뮤직비디오 감독 출신 맥지(McG)여서 많은 사람들이 좀 불안해했다. 하지만 개봉 전부터 예고편을 통해 상당한 관심을 불러일으켰고, 시사회 평가도 괜찮은 편이었다.

그러나 로튼토마토 최종점수는 32%. 맥지도 개봉 전의 허세와 달리 잠적해 버렸으며 두 편 더 찍기로 계약했다던 크리스찬 베일도 발뺌을 했다. 평론가 평은 3편보다 안 좋지만 전반적인 관객 평가는 '3편보다 훨씬 낫다'는 쪽이다. 홍주희의 안드로메다급 자막 또한 볼거리다.

다소 평범하고 힘빠진 연출이 못내 아쉬운 부분. 작중 후반에 밝혀지는 마커스의 정체와 관련된 일종의 반전은 고도의 연출과 스토리텔링의 힘을 받았다면 1편의 터미네이터의 무시무시함이나 2에서 선-악역이 바뀐 것을 처음 알게 되었을 때 관객들이 받은 충격 못지않게 관객들에게 어필할 수 수 있는 흥미로운 요소였다. 그런데 스카이넷이 이걸 재잘재잘 말로 풀어내는 형태로 어물쩡 넘어가버리는 바람에 이 중요한 반전에서 관객들은 충격은 커녕 '아 그랬구나...' 수준으로 그냥 이해하고 끝나버렸다. 이건 어디까지나 '반전'을 강조하는 측면에서 나온 평가다. 식스센스도 아니고, 영화에서 반전이 전부는 아니다.

하지만 아놀드 슈워제네거가 직접 출연하지 않는다는 사실[1]을 제외한다면, 터미네이터 골수팬들 사이에선 꽤 수작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3편은 전작에 대한 지식 없이 만든 티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설정오류 투성이었다.

이에 비해 4편은 2편에서 잠시 스쳐지나갔던 존 코너의 얼굴 위의 흉터를 보여주거나, 1편에서 카일 리스가 방아쇠울에 끈을 연결하는 것은 4편에서 마커스가 알려주었다는 것, 2편에서 오토바이를 타면서 틀던 건즈 앤 로지스의 You could be mine(사실 2편의 주제가)을 4편에서 오토바이 낚시 할 때 다시 틀어주는 등 세세한 설정들까지 원작에 충실하다. 심지어 마지막 공장 전투씬처럼 1, 2편의 명장면 오마주들이 난무하기에, 터미네이터 4에 분노하였던 팬들은 시간이 좀 지나자 '팬들에겐 멋진 선물이었다'는 반응을 보였다. 빛 바랜듯한 포스트 아포칼립스적인 화면 색감도 꽤 괜찮았으며 영상미도 나름 있었다.

더구나 이전 시리즈에서 사라 코너 역을 맡았던 린다 해밀턴이 비록 목소리 한정이긴 하지만 오랜만에 사라 코너로 다시 터미네이터 시리즈에 복귀해 이 작품에 어느 정도의 정통성을 부여했으며 영화를 관람한 린다 해밀턴은 본작을 극찬했다.[출처 필요] 종합적으로 볼 때 영화 자체의 완성도는 범작 수준이고 터미네이터가 아니라 콜 오브 듀티 실사판이라는 혹평도 듣기는 했지만 적어도 팬들을 만족시키기엔 충분했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시간이 약이라고, 리부트가 나온 지금 스토리의 호불호성으로 4편이 재평가 받는 기이한 상황도 나온다. 시간이 지나고 다시보니 상당한 수작이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카메론 감독의 1,2편에 비할 바는 못되겠지만, 그 흔적들을 최소한 따라가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원작 훼손 정도의 혹평을 듣는 3편(라이즈 오브 머신)과 리부트편(제니시스)보다는 양호한 편. 어파치 카메론 감독이 만든 1,2편과 나머지 세 편을 동급으로 비교하려는 것 자체가 무리다.

Well, I have to be objective, or as objective as possible about that. I'm not big fans of the films, I think that the big ideas of the first movies - I didn't make the second film until I had an idea as big as the first film, and it had to do with the moral complexity of the story, and asking the audience by the end of the film to cry for a Terminator. I don't think that the 3rd or 4th film lived up to that potential.

- 제임스 카메론, 레딧 AMA(Ask Me Anything)에서

제임스 카메론은 레딧 AMA(Ask Me Anything)에서 2편을 만들 때는 1편만큼 큰 아이디어가 떠오르고 나서야 만들었고, 2편은 스토리의 도덕적 복잡성과 관객들이 결말에서 터미네이터를 위해 울어주는 것에 대한 것이었는데, 3편과 4편은 그 잠재력에 부응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당시 제작중이던 리부트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지만...

Okay, well I was in a hotel room, so I didn’t give it really, probably, a fair chance, because I didn’t see it at the cinema. But first of all, I didn’t see three. Then this is the fourth, one with Christian Bale? I watched about twenty-five minutes of it, and everything was blowing up, there was all that CGI stuff, I didn’t know who was who. Sam Worthington was walking around the desert, and things were blowing up, and people were running, and the sound was so loud – explosions just everywhere.

I had been watching it for twenty-five minutes, and I’d seen nothing but bombs trying to blow people up, and they finally made it to some caves, and there were some weird people in caves, and I was like, “You know what? I can’t even watch it, man.”

And I’m usually a person that can sit through almost any movie. I sat and watched Red the other night all the way through. I watched The American all the way through, just to give you an indication of a guy that will stick with a movie that is not necessarily turning him on. But Salvation, I just couldn’t do it.I just wasn’t interested in it, you know?

And I don’t have any – Christian Bale is a brilliant actor, and probably going to win the Academy Award this year, a lot of great people were involved with it – I don’t have any bitterness towards it, I just wasn’t interested in it.

- 마이클 빈, Den of Geek과의 인터뷰에서

마이클 빈은 이걸 호텔 방에서 TV로 보다가 25분 만에 관뒀고, 평소에는 영화를 끝까지 다 보는 타입이지만 이 영화엔 흥미를 가질 수 없었다고 말했다.

아놀드 슈워제네거는 이 영화를 싫어한다고 대놓고 말했다. "It sucked!" 인터뷰 영상 1편의 감독과 주연배우 2명에게 버림받다니 아아아

여러분께 간청합니다. 이 영화를 보지 마세요. 새끼고양이들이 불 붙은 폭죽으로 검열삭제당하는 걸 보는 게 더 편안할 겁니다. 그 점에 대해서 제가 엄숙하게 맹세합니다.
And so I implore you. Do not watch this movie. You will find a more settling experience watching kittens getting fisted by live firecrackers. And in that, I solemnly swear. - Jeremy Jahns #

Jeremy Jahns는 리뷰 마지막에 위와 같이 말했다.

흥행 수익은 북미 성적은 1억 2532만 달러로 마무리하면서 3편이 거둔 1억 5천만 달러보다 더 부진했다. 해외 흥행까지 합하면 3억 7153만 달러로 3편이 거둔 4억 3천만 달러보다 역시 못한 셈. 극장과의 부율 등 제작비 이외 여러 소모 비용들을 고려해 제작비(2억 달러)를 회수할 수 있는 손익분기점(제작비 2배로 이 작품의 경우 4억 달러)를 돌파해야 흥행에 성공한 것으로 볼 수 있는데 극장 흥행에 있어선 부진한 성적을 보였고, 무엇보다도 제작사가 파산하였다.

사실 북미 박스오피스 흥행 부진은 개봉 시점을 잘못 잡은 것도 있는데 개봉 당시 박물관이 살아있다 2와 정면대결을 했다. 흥행 대박이 예정되어 있는 최고의 가족 영화였음을 생각하면 결국 박물관이 살아있다 2와의 극장가 정면대결은 4편 흥행에 있어 독으로 작용해버린것. 어쩌면 화제작끼리의 맞대결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노렸을 수도 있지만 결국 보다 폭넓은 관람객층에 어필하는, 온 가족이 볼 수 있는 박물관이 살아있다 2에게 상당히 밀려버리게 되었다.

결국 할시온 컴퍼니가 판권을 팔아버렸다. 정확히는 경매에 내놔버렸다. 그나마 희망적인 건 맥지가 다시 터미네이터를 잡을 일은 없을 거라는 점. 판권이 이리저리 표류하는 가운데 슈워제네거의 컴백마저 중지된 상황에서 5편 제작은 어려워 보였으나...영화 4편도 2차 시장에서 선전하며 시리즈의 흥행력이 살아있음을 증명하고, 코믹스 등 영화 이외 매체로도 시리즈가 지속되며 결국 슈워제네거가 다시 복귀하고 앨런 테일러 감독을 기용하여 아예 시리즈 자체를 새로운 3부작으로 리부트한다고 한다. 결국 크리스찬 베일은 출연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자기도 4편에 출연한 것을 후회한다는데 말 다했지. 맥지 감독은 이 작품 이후로 블록버스터 연출을 하지 않고 코미디만 연출하고 있다.

그래도 음악은 꽤 괜찮은 편이었다. 특히 OST의 1번곡은 굉장한 박력을 자랑한다. 유튜브에서 듣기

아이러니하게도 미묘한 작품성과 전체 흥행 성적과는 별개로 현 시점에서 국내 개봉된 터미네이터 시리즈 중 가장 대박 흥행한 작품이다. 무려 450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했다.

터미네이터 시리즈 중 출연진이 굉장히 화려한 작품.

크리스찬 베일(5대 배트맨), 샘 워딩턴(아바타, 타이탄 2부작의 주인공), 브라이스 댈러스 하워드(쥬라기 월드의 여주인공), 헬레나 본햄 카터(팀 버튼 감독의 페르소나), 안톤 옐친(스타 트렉 리부트판의 파벨 체코프, 오드 토머스의 주인공) 등.

사족으로 테리 크루스도 나오긴 했는데 그냥 시체(...)로 잠깐 스쳐 지나가듯 나온다. 설정상으로는 반스와 형제관계.

3. 줄거리

스카이넷이 핵 미사일을 발사하고, 인간들은 기계와의 전쟁에 돌입한다. 2018년, 저항군을 이끌고 기계들에 대항하던 존 코너마커스 라이트라는 한 남자를 만나게 된다.

4. 등장하는 기타 기계들

T-1

전투기

수송기

H-K 에어리얼

하이드로봇

하베스터

모터 터미네이터

에어로스탯

T-600

T-700

T-800

5. 결말 논란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세요.

영화 제작단계에서부터 영화의 결말이 유출되는 일이 발생했고, 이 때문에 영화의 결말 부분 각본을 부랴부랴 수정했다는 말까지 떠돌아 감독이 직접 블로그에 글을 올려 루머에 불과하다는 해명을 하는 일이 있었다. 루머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그를 지도자로 맞아 싸우던 저항군들은 존 코너가 지닌 상징성 때문에 그가 계속 존재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고 터미네이터인 마커스의 피부를 제거해 존 코너의 것을 이식한다. 즉 마커스가 새로운 존 코너가 되는 것이다.

사실 유출된 루머가 어느 정도는 맞는 셈이다. 자세한 진실은 DVD가 출시된 후 부가영상에서 감독의 해설로 알 수 있다. 감독인 맥지가 밝힌 바로는 여러가지 결말을 생각해 봤고 최종적으로 선택된 엔딩이 현재의 엔딩이며, 실제로 각본단계에서 계획된 엔딩 중 하나가 루머와 같은 내용을 가지고 있었으나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와 같다.

존 코너의 피부를 이식받은 마커스는 수술대 위에서 눈을 뜬다. 마커스는 갑자기 총을 집어들고는 모든 저항군들을 총으로 쏴죽인다. 이 모든게 스카이넷의 전략이었던 것이다. 화면이 어두워지고, 마커스의 눈이 붉게 빛난다.

어라?

…상당히 충격적이긴 하나 정말 저 결말을 사용하려고 생각했다가 사전유출로 불가피하게 바꾼 것인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이야기의 개연성, 속편의 가능성 등을 생각해 보았을 때 사용 가능성이 적은 각본이었음은 알 수 있다. 왜냐하면 터미네이터 1에서 스카이넷이 사라를 죽이려 한 이유는 전쟁 상황이 인류저항군 측의 승리로 기울어졌으며 최후 방어선까지 뚫린 막장 상황이었기 때문이라는 카일 리스의 대사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면, 이 각본을 그대로 사용했을 시 존 코너를 살리기 위한 1, 2, 3편의 내용 전부가 마커스 라이트한테 씌워줄 껍데기를 구하기 위해서였다는 웃기지도 않은 내용으로 전락하게 된다. 이 외에 촬영까지 되었으나 본편에서는 사용되지 않은 장면으로는, 존 코너에게 심장을 이식해주고 기계가 아닌 '인간'으로서 사망한 마커스의 시신을 카일 리스가 묻어주다, 존 코너에게서 받은 저항군 상의 주머니 안에 있던 사라 코너의 사진을 발견하는 장면이 존재한다.

6. 비디오게임

동명의 비디오게임이 존재한다. 스토리는 본 영화의 프리퀄에 해당되며, 주인공은 역시 존 코너...이지만 배우인 크리스천 베일의 초상권을 따내지 못해서 인게임 모델링은 그냥 딴사람. 발매 목적은 당연히 영화 홍보용. 영화 개봉일에 맞추어 약 1주일 전에 먼저 출시되었으며, iOS, PC, PS3, XBOX360 용으로 출시되었다.

영화 홍보용 성격만 띄고 있기 때문인지 그야말로 플레이만 가능하게 만들어놓은 졸작이다. 스토리도 별거 없다. 만약 그간 마커스에겐 무슨 일이 있었는가, 저항군은 어떤 과정을 거쳐서 설립되었는가, 아니면 존은 어떻게 해서 지금 이 자리에 올라왔는가 등 좀 뻔한 스토리일지라도 일단 어떻게든 넣었으면 최소한 부족하다는 소리는 안들었을 것인데, 본 게임에서 스토리라고 할만한건 그냥 영화 시간대 이전에 존이 참가한 작전들을 그린게 전부이다. 요약하면 '싸우고, 이동하고, 싸우고, 이동하고, 싸우고...'의 무한반복이다. 스토리만 놓고 보면 사실 패러렐 월드 혹은 시퀄로 간판만 바꿔도 정말 자연스럽게 말이 될 정도다. 적들도 계속 무한재탕에 임무도 개성 없이 그냥 가는길에 다 쏴죽이는 식이며 그래픽은 심심하고 인공지능도 너무 단순하며 시스템도 개성이란게 없는 그냥 그런 게임이다. 즉 에일리언: 식민지 해병대의 터미네이터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

더 큰 문제는 이게 무슨 팬게임 같은게 아니고 엄연히 영화사가 인정한 정식 게임이라는 점. 게다가 이걸 돈 받고 팔았다(...). 가뜩이나 영화 자체도 평이 안좋으니 더더욱 퀄리티 낮은 이 게임이 좋은 평을 들을리 만무하다. 앵그리 죠도 리뷰를 행했는데 당연히 혹평 일색. 리뷰 막바지에 결국 앵그리 죠가 게임팩을 총살형시켜버린다. 너무 망작이라 그런지 당연히 북미 외엔 출시되지도 않았고, 인기가 너무 없어서 정보공유도, 불법공유도 잘 안되는 비참한 작품이지만, 콘솔쪽에 경우 도전과제 및 트로피 작업이 매우 쉬운 관계로 일부러 찾는 사람이 일부 존재하긴 했다. 실제로 난이도 하드로 게임을 클리어하면 모든 도전과제, 트로피를 모을 수 있었다.

오락실용 건슈팅 게임으로도 존재한다. 가정용과 마찬가지로 스토리는 본 영화의 프리퀄, 그것도 가정용 이전에 해당되지만 사람 잡는 난이도에 체력 회복도 없거니와 엄폐도 안 한다. 왠만한 하드코어 유저들에게는 어림없을 정도다. 더불어 3에 등장한 T-1이 아케이드판에서 다시 등장한다.

7. 옥에 티

  • 약물주사형 장면에서 세레나 코건 박사가 전등을 가리고 서 있는데 마커스의 얼굴에는 그림자가 없다.
  • 스카이넷 VLA로 날아가는 미사일의 묙표 지점 위도와 경도는 북위 36도 17분 22초 동경 117도 15분 23초인데, 거기는 중국이다.
  • 심판의 날은 2004년에 일어났는데 그 이후에 나온 지프 랭글러 JK가 나온다. #
  • 마커스가 지프를 고칠 때 보닛을 안 잠갔는데 에어로스탯에게서 도망칠 때는 보닛이 잠겨 있다.
  • 에어로스탯에게서 도망칠 때 지프 유리창이 깨끗했다가 더러웠다가 왔다 갔다 한다.
  • 하베스터가 편의점에 접근하면서 소리가 하나도 안 난다.
  • 저항군들이 적기를 밴딧이 아니라 보기라고 부른다.
  • 마커스가 블레어와 저항군 기지로 가는 중에 모닥불을 피우고 쉬는데, 비가 쏟아졌는데 땔감을 어떻게 구했을까?
  • 마커스가 저항군 기지에서 존의 아버지 이름이 카일 리스라는 말을 듣고 존의 아버지가 LA에서 만난 카일과 동일 인물이라고 생각할 이유가 없다.
  • 스카이넷의 존을 죽이려는 계획은 말이 안 된다. 마커스를 사막에 던져 놓으면 시내에 가서 카일을 만나고, 이후 카일이 잡혀가는 걸 보고[2], 저항군을 만나서 저항군 기지까지 가게 될 확률이 얼마나 될까?
  • 마커스가 스카이넷 센트럴에서 화면에 의자를 던질 때 의자가 줄에 매달려 있는 게 보인다.
  • 스카이넷이 카일을 잡아다 놓고 안 죽일 이유가 없다.
  • 존이 가슴을 관통당하고도 한참을 살아 있을 뿐 아니라, 사막에서 심장 이식 수술을 한다.
  • 기계를 위한 시설인 스카이넷 본부의 인테리어나 시설이 지나치게 인간적(?)이다. 통유리와 고급스런 마감재를 사용한 인테리어, 심지어 기계입장에서는 전혀 쓸모없을 터치스크린까지 있다!

추가 바람.

8. 기타

아놀드 슈워제네거가 영화 클라이막스 부분에 카메오 격으로 등장한다. 여기서 등장하는 슈워제네거는 보디빌더 롤랜드 키킨저의 몸에 슈워제네거의 얼굴과 상체 일부만 합성한 것. 슈워제네거의 나이가 이미 60을 넘어서 맨몸 그대로 나오기엔 무리다. 이 장면은 ILM에서 작업했고 초대 《터미네이터》의 제작 당시 사용되었던 슈워제네거의 상체를 본뜬 틀이 스탠 윈스턴 스튜디오 창고에 남아있어서 작업에 큰 도움을 주었다고 한다. 위의 사진은 세계 언론사 최초로 노컷뉴스에서 공개한 영화 속 슈워제네거의 이미지로 순식간에 소문을 타고 전 세계 팬들에게 알려져 외국 영화포럼에서는 가짜 논란 키배까지 벌어졌다.

국내 수입사는 롯데 시네마. 이 영화 영상으로 극장 매너 캠페인 홍보용 영상인 매너전쟁의 시작을 만들었다.

영화 줄거리가 김은기 글, 이태행 그림의 90년대 만화 《헤비메탈 식스》와 비슷하다. 당시에 이태행은 <에일리언 헌터>, <바이오 솔져 가이> 등 같은 SF 영화 오마주를 만화로 주로 그렸다. [3] 여기선 스카이넷이 아니라 아르고라는 컴퓨터의 파괴암호를 입력하는데, 영화의 스토리대로 암호를 찾아 입력(본체까지 가서 입력해야 된다.)한다. 기계의 논리회로를 우회하기 위해, 이 세상에서 들어가선 안될 장소, 이 세상에서 해선 안될 단어를 입력해서 찾아냄, 옛날 만화의 향수 그런데 그건 아르고의 함정이었다. 아르고가 주인공을 죽이려는 순간 신이 목소리와 빛으로 등장해 아르고의 진짜 파괴암호를 가르쳐 주고, 기계와 인간의 전쟁은 인간의 승리로 끝나는 걸로 나온다.

세븐일레븐과의 PPL을 통해 극중 폐허가 된 세븐일레븐 점포가 등장한다.


  1. [1] CG로 젊었을 때의 모습이 조금 나오기는 한다
  2. [2] 안 그러면 카일이 잡혀갔다는 걸 존에게 못 알리니까.
  3. [3] 에일리언 헌터는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에일리언 시리즈'에서, 바이오 솔져 가이는 슈퍼 군인이 등장하는 부분에서 유니버셜 솔져의 오마주.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