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누

1. 개요
2. 예시

1. 개요

テニ

<테니스의 왕자>가 계속 연재되면서, 일반적인 테니스 만화였던 테니스의 왕자가 점차 테니스 만화를 초월한 테니스 SF 판타지 배틀물이 된 것을 팬들이 비꼬는 용어. 특히 1기 극장판이었던 <극장판 테니스의 왕자 두 사람의 사무라이>는 공룡멸종 대유성샷이 나오는 등 비현실주의의 정점을 찍었다. 그러다가 2005년 한 풍자 뉴스 사이트에서 일본 테니스협회가 테니스의 왕자 속 '테니스(テニス)'라는 호칭이 등장하는 것을 금지했다는 기사를 쓰며 "테니누 (テニヌ)"로 칭할 것을 권고했다는 드립이 나오자 팬들이 이 말을 가져다 쓰게 된 것.

"중학생, 고등학생이 저 정도면, 테니스의 왕자의 세계의 프로들이 시합을 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는 독자들의 궁금점 중 하나인데, 작가의 말에 의하면 각자 다양한 기술을 사용하지만 상대의 기술을 서로 무력화하기에 일반인이 보기엔 평범하게 테니스를 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한다.

참고로 테니누에선 상대를 맞추는건 기본이고 피떡으로 만들거나 주변 기물도 부수는 미친샷이 많이 나오는데, 실제 테니스에서 이런짓하면 비매너 행위로 즉시 실격 + 프로 레벨에선 세계 테니스 연맹 차원의 징계를 먹을 수 있다. 사실 이런 미친짓을 하는데 체어 엠파이어가 제지는 커녕 스코어만 외치는 것부터가 전혀 말이 안되는 장면이지만.

2. 예시

  • 공을 뒤쫓기 위해 선수가 불의 소용돌이를 몸에 두르고 아득한 공중으로 뛰어오른다.
  • 공중부유한 채 랠리를 계속한다.
  • 일반인의 눈에 보일 정도의 아우라를 몸에 두른다.
  • 그 아우라가 다른 사람과 이어지거나, 완전히 동화한다. (더블스 때)
  • 충격파나 발화를 동반할 정도의 스피드로 공을 되돌린다.
  • 일격을 받은 선수가 20~30m는 휙 날아가 관객석에 낙하한다.
  • 날아간 선수가 철망의 기둥에 부딪혀 기둥이 휘어버린다.
  • 시판되는 테니스 라켓으로밖에 보이지 않는 도구를 예리한 날붙이라도 되는 듯이 다뤄 공을 가른다.
  • 물리적으로 분신한다.
  • 랠리 도중에 옷이 찢어져 새하얀 피부의 인외의 존재로 진화한다. 사람에 따라선 천사의 날개가 자란다.
  • 상대 선수의 신체에 대한 데미지를 포인트에 가산한다.
  • 공이 직각으로 휜다.
  • 타구가 용이나 호랑이의 아우라를 두르고 날아간다.
  • 아광속 혹은 초광속으로 이동한다.
  • 테니스 코드 전체가 심한 돌풍과 모래바람으로 감싸인다.
  • 선수가 흥분하면 머리카락의 색이나 피부의 색이 변화한다.
  • 상대 선수의 기술에 따라 시력이나 청력 등의 감각을 잃게된다.
  • 일시적으로 공이 완전히 소멸한다.
  • 스매쉬 예비 동작으로 평평한 지면이 분화한다.
  • 공에 호응해서 대기권 밖에서 운석이 낙하하여 공룡이 멸종한다.
  • 파워 플레이어는 큰 기둥 같은 것이 무너져도 아무렇지 않게 받아낸다.
  • 안력이 좋은 선수는 약점이 눈이 보이는 이들도 있고, 한 선수는 엑스레이가 필요없는 인체 투시를 할 수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7.2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