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리지노사우루스

테리지노사우루스

Therizinosaurus cheloniformis Maleev, 1954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미분류

석형류(Sauropsida)

용반목(Saurichia)

아목

수각아목(Theropoda)

미분류

†테리지노사우리아(Therizinosauria)

†테리지노사우루스과(Therizinosauridae)

†테리지노사우루스속(Therizinosaurus)

T. cheloniformis(모식종)

복원도

사람과의 크기 비교

골격도

1. 개요
2. 특징
3. 대중매체
3.1. 이 공룡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
4. 기타

1. 개요

백악기 후기 몽골에서 살았던 수각류 공룡. 목이 길고 몸이 둥근 것이 특징으로, 친척인 베이피아오사우루스처럼 깃털로 덮여있던 것으로 추정되기도 한다. 수각류로써는 드물게 초식[1] 성향이 강했다.

테리지노사우루스의 최초 복원도

학명의 뜻은 '큰 낫 도마뱀'이란 뜻인데, 처음 발견되었을 당시 그 무지막지하게 긴 발톱을 거대한 거북의 발톱[2]으로 오인해서 종명이 '거북을 닮은'이란 뜻의 '켈로니포르미스'가 되었다.

2. 특징

1948년 처음 몽골에서 화석이 발굴되었을 당시, 최대 1m에 달하는 길다란 발톱 발견되었었고, 다른 상세한 부분이 발견되지 않았었기에 차후에 추가적인 화석이 발굴될때까지 오랜 기간동안 베일에 싸여있던 종 중 하나였다[3]. 그러나 팔 부분 등 추가적인 화석이 발굴되고 에를리코사우루스나 세그노사우루스와 같은 높은 보존율의 비슷한 속의 공룡들과의 연관성이 밝혀지면서 현재는 그럭저럭 밝혀진 상태.[4] 과거에는 4~5m로 알려져 있었으나, 제추정이 이루어지면서 현재 추정 몸길이는 약 9~11m, 키는 4~6m 정도로 추정된다.

70cm에 달하는 엄청나게 길다란 발톱이 특징적인데 이것을 이용해 먹이가 되는 식물을 먹었거나 포식자들로부터 방어수단으로써 사용됐을 것으로 보인다. 주로 허공에 휘둘러 겁주거나 팔을 벌려 몸을 크게 보이도록 하는 것이 일반적이라 보고 있다.

신생대에 살았던 메가테리움과 여러모로 비슷해보이나 테리지노사우루스가 훨씬 크며 발톱 길이도 더 길다.

식생활 등 생활 방식과 생태지위는 오늘날의 판다고릴라, 혹은 멸종된 땅늘보 메가테리움과 비슷했을 것으로 추측된다.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테리지노사우루스의 앞발톱은 오르니토미무스상과 공룡의 앞발톱과 구조가 유사하며, 식물을 걸고 잡아당기는데 유용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3. 대중매체

테리지노사우루스 특유의 기존의 공룡들과는 다른 매력과 도검 비슷한 앞발톱 때문인지, 공룡세계에서 살아남기등과 같은 공룡을 소재로 삼은 매체에서는 거의 육도류를 사용하는 깃털 없는 소드마스터로 나온다. 그 위력은 나무 밑둥이 정도는 가볍게 잘라낸다. 물론 앞서 언급했듯이 실제로 테리지노사우루스가 이런 짓을 하면 신체 구조상 당연히 팔과 발톱이 박살난다. 그리고 타르보사우루스와 같은 지층에서 발견되어 대결 구도도 많다.

  • 다큐에서의 첫 출연은 공룡대탐험 스핀오프 시리즈. 여기서는 나이젤 마번이 그토록 찾아 해매는 종으로 나온다. 극중에서는 이전까지 수수께끼의 공룡으로 알려진 이미지를 부각하기 위해서인지 초중반까지는 거대한 발톱이 포함된 사체 일부분으로만 나오다가[5], 발톱이 식사용이나 방어용이며, 육도류가 아님을 드러내기 위함인지, 후반부에 나타나 자신을 위협하는 타르보사우루스에게 멋지게 싸다구를 날린다. 정확히 말하면 몇번 할퀴고, 허공에 휘두르며 위협했다. [6] 밑에 서술된 모 다큐와 달리 발톱의 위력도 과장되지 않았다.[7] 이후 타르보사우루스는 쉽지 않은 상대라고 인식하고 물러난다. 다만 다큐상에서는 척추가 수평으로 복원되어 나오지만 실제 테리지노사우루스류는 원시적인 종류를 제외하면 오늘날의 펭귄과 비슷한 반직립 상태로 걸어다녔다.

  • 두번째로 출연한 EBS한반도의 공룡에서는 악역중 하나이자 최종보스로 출연했다. 1부에서는 사냥을 나선 점박이의 어미와 우연히 대치하지만, 서로 위협만 했을 뿐 피를 부르는 대결은 일어나지 않았다. 그러나 2부에서는 점박이와 아내가 사냥을 나간 사이 점박이의 두 새끼 중 하나가 벨로키랍토르에게 죽고, 다른 한 마리가 도망치다가 이 녀석에게 걸려 버렸다. 뒤늦게 점박이가 나타나 포효로 위협하지만,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오히려 새끼를 한입에 삼켜 버리고 점박이와 목숨을 건 결투를 벌이는데 발톱으로 점박이를 할퀴어 온몸에 상처를 입히지만 점박이에게 목을 물려[8] 죽는다. 여기서도 발톱이 무슨 울버린 클로마냥 한 방에 타르보사우루스 성체를 눕혀 놓을 정도로 강하게 나온다. 그리고 이 장면은 여기저기서 공룡대탐험에 나온 장면과 너무 유사하다는 지적을 들었다. 물론 얼굴에 상처만 입힌 거랑 팔 한 번 휘둘러서 나동그라지게 한 거랑은 다르긴 하다만. 게다가 승자마저 다르다. 그리고 발톱이 도검마냥 너무 가늘고 길다.[9] 이 얘기만 이문서에서 3번이나 나온다

  • 이후 극장판인 점박이 : 한반도의 공룡 3D에서는 더욱더 심하게 왜곡되어, 테리지노사우루스가 아니라 바리오닉스라고 해도 될 것 같은 기묘한 모습으로 나온다. 깃털과 부리도 없거니와 심지어 용각류인 마냥 위석까지 먹는다... 극중에서는 초반부에 자기 영역을 침범한 점박이 일가를 개발살내려고 쫓아가지만 결국 실패한다. 이후 티라노사우루스인 애꾸눈과 대결을 하지만 애꾸눈의 속임수에 당해 나무에 발톱이 박혀 패배하고 애꾸눈의 먹이가 된다.
  • 공룡전사 빈에서는 그야말로 육도류로 등장, 타르보사우루스를 후려갈겨 쓰러뜨리고 알베르토사우루스는 이걸 맞고 못 일어난다.
  • 디노 크라이시스에도 등장. 하지만 게임이 제작되던 당시에는 테리지노사우루스에 관한 정보가 매우 부족하던 때라 메가랍토르와 비슷하게 생긴 육식공룡으로 나온다.[10]
  • 더 스톰핑 랜드에서 추후 추가될 예정이었던 공룡 중 하나. 작중에서의 모습은 개미핥기를 참고한 듯 풍성한 꼬리를 지니고 있다. 이후 해당 모델은 The Isle에서 재활용되었다. 공격력이 상당히 높지만, 체력이 부족하다는 평을 받기도 한다.
  • 쥬라기 월드: 더 게임에서 혼종과 토너먼트, VIP 공룡을 제외하면 체력이 가장 높은 공룡이다. 티라노사우루스보다 1000 정도 높고, 벨로키랍토르의 약 3배나 된다. 다만 다른 대중매체에서 꽤 위압감 있는 모습을 보이는 것과는 달리 공격력이 많이 아쉽다는 의견도 존재한다. 같은 전설 등급의 반이 조금 넘는 정도.
  • 공룡세계에서 살아남기에도 등장. 그런데 아니나 다를까 발톱을 한번 휘둘렀을 뿐인데 주변 나무가 두동강나는 연출이 나온다. 물론 실제 테리지노사우루스가 이러한 짓을 했다면 발톱이 바로 부러졌을 것이다.
  • 프라이미벌 위키에 의하면 프라이미벌에도 테리지노사우루스가 등장 예정이였으나 취소된 것으로 보인다. 그려진 컨셉아트를 보면 테리지노사우루스가 아니라 벨로키랍토르 같은 기묘한 모습이다(...).

3.1. 이 공룡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

4. 기타

  • 비실비실한 추정 외견때문에 그렇게 커보이진 않겠지만 상술했듯이 수각류 중에서는 상당히 거대한 종 중 하나다. 추정되는 몸길이가 티라노사우루스와 비슷한 수준. 심지어 키는 이녀석이 더 크다.
  • 2014년 8월 말 몽골 고비사막에서 테리지노사우루스의 집단 산란지가 발견되었다.


  1. [1] 근연종의 두개골의 구조,이빨의 형태로 보아 초식을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2. [2] 갈비뼈로 오인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3. [3] 심지어 특유의 발톱이 드로마이오사우루스와 흡사한 뒷발톱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4. [4] 사실 테리지노사우루스류는 지금이야 정체가 많이 밝혀졌지만 1980년대와 1990년대까지는 분류를 놓고 고생물 학계에서 논란이 많았다. 오르니토미무스류등 백악기 후기때 번성했던 소형 코일루로사우리아류 수각류가 거대화하여 진화했다는 설, 플라테오사우루스 같은 트라이아스기 후기와 쥐라기 전기에 번성하던 고용각류 무리들이 백악기까지 살아남아 진화했다는 설등등등이 나올 정도였으니....
  5. [5] 나이젤 역시 이때까지는 테리지노사우루스를 포식자로 생각했다.
  6. [6] 이 연출은 같은 방송사에서 만든 Planet Dinosaur에서 노트로니쿠스가 주니 분지의 티라노사우루스류를 상대로 한번 더 써먹게 된다(…). 출연시 싸다구만 날리는 테리지노사우루스과들...
  7. [7] 타르보의 얼굴에서 피가 튀는 등 과장된 장면이 아주 없는건 아니지만 전체적으로는 무난하다.
  8. [8] 목을 물렸음에도 불구하고, 발톱으로 점박이를 여러 번 할퀴어 치명상을 입힌다.
  9. [9] 내레이션에 따르면, 타르보사우루스도 충분히 쓰러뜨릴 수 있는 위력을 지녔다고 한다.
  10. [10] 특이하게도 현재 메가랍토르와 근연관계로 분류되는 킬란타이사우루스(Chilantaisaurus)는 한때 테리지노사우루스과로 분류된 적이 있다. 실제 과거 테리지노사우루스의 복원도 중에도 메가랍토르와 비슷한 복원도가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인터넷 어디에서도 찾기 힘들다. 벨로키랍토르 등 다른 백악기 수각류들의 경우 깃털이나 털 없는 옛날 복원도 이미지들 인터넷 검색하면 많이 나오는데 반해 이 쪽은 초식성 수각류 공룡으로 복원된 최근 복원도 이미지들이 더 많이 나오기 때문.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