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테전

스타크래프트 시리즈의 각 종족전 일람

저프전

테저전

테프전

스타1

스타2

스타1

스타2

스타1

스타2

저저전

테테전

프프전

스타1

스타2

스타1

스타2

스타1

스타2

1. 개요

스타크래프트스타크래프트2에서 테란 Vs 테란 전을 일컫는 말. 저저전, 프프전과 더불어 3대 동족상잔 매치이자 뉴클리어 아포칼립스의 절정.

스1에서는 지상전(특히 기동전), 공중전, 수송전, 밀봉전등 스타에서 나올 수 있는 거의 모든 양상이 양산 경기에서도 쏟아져 나온다. 또한 극단적인 물량전이 벌어지기 가장 쉬운 경기. 초중반 타이밍러쉬 타임이 지나고, 멀티를 하나 둘씩 먹어가기 시작하면 메카닉 병력이 무슨 게이트 유닛마냥 쏟아져 나온다. 거기에 투혼 처럼 4인용맵에 스타팅지역이 넓으면 한 스타팅에 20개 이상의 대규모 스타포트를 짓는 기행도 벌일 수 있다.

스타크래프트2의 경우에는 사정이 좀 다르다. 한때는 메카닉 및 우주공항 유닛이 필승을 보장했기에 바이킹으로 군비 경쟁을 벌이고 초반 땅따먹기 직후 1시간여 동안 국지전만 찔끔찔끔 벌이다가 자원이나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랐을 때 총력전으로 승부를 보는(...) 냉전 혹은 수면제 매치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그 시기를 제외하면 그 전이나 이후나 테테전은 거의 대부분 바이오닉 vs 메카닉의 대립이 역사를 이어 내려오고 있으며, 이 경우 스피드 + 효율의 바이오닉과 화력 + 성능의 메카닉이 되기에 상당한 재미를 보장한다. 특히 정종현 vs 문성원의 GSL 결승은 동족전 결승이 이렇게도 화려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준 대표적인 테테전 명 매치.

이때문에 스2 유저들은 시청을 기준으로 했을 때에는 그나마 개념 동족전이 테테전이라는 데에는 많이들 동의한다. 다만 군단의 심장 들어서는 프프전의 보는 재미도 상당히 늘어난 상황. 저저전은 막장 뮤탈 새싸움 시기와 막장 땡바퀴, 무한 군단숙주 시기, 그 사이에서만은 그럭저럭 괜찮았었으나...

메카닉이지만 골리앗이 다목적기갑유닛으로 마린을 대체할 수 있는 스타크래프트1의 테테전과 달리 스타크래프트2의 경우에는 바이오닉과 메카닉의 싸움이 계속되고 있고, 이는 자유의 날개 3년 기간동안 끝나지 않았고 지금까지도 현재진행형이다. 다시 말해서 기동성과 몸빵을 겸해주는 바이오닉과 한방의 메카닉이 계속해서 싸움을 벌여주고 있고, 이런 양상이 스타크래프트1의 테프전과 상당히 비슷한 면이 많다.[1] 특정한 시대에는 메카닉이 바이오닉을 압도했던 적도 있었지만, 적절한 패치와 유저들의 개발로 인해 바이오닉과 메카닉의 밸런스는 얼추 맞춰졌다는 평이다.

게임이 초반에 끝나지 않으면 병영군수공장, 우주공항 유닛이 저그병력마냥 쏟아지며 서로 인구수 200 회전싸움을 하는 소모전, 의료선 덕분에 특화된 수송전, 여전히 건재한 전차를 이용한 밀봉전, 바이킹전투순양함를 이용한 공중전, 화염기갑병 혹은 땅거미 지뢰를 태운 의료선이나 화염차, 밴시를 침투시켜 일꾼만 치고 빠지는 기동전, 바이킹스캐너 스캔을 이용한 공성전차끼리의 각도재기 대화력전, 불곰해병을 이용한 보병전, 토르공성 전차를 이용한 기갑전, 해병과 공성 전차 등을 이용한 기계화 보병 전투, 사신 정찰과 스캐너 탐색을 이용한 정보전, 행성 요새를 이용한 수비전부터 본진에서 건물을 바리케이트삼아 싸우는 시가전, 더 나아가 고착된 전선을 걷어내기 위해 핵미사일을 쏟아붓는 핵 전쟁 까지 온갖 전투가 다나온다. 그리고 후반으로 가면 하늘에서 내리는 1억 마리의 로봇 메뚜기 떼가 맵의 모든 광물을 증발시키는 자연 재해도 볼 수 있다(…). 리페토르를 이용한 슈퍼로봇물도 나온다 그리고 스1,2 의 테테전에서 탱크를 탱크 모드로 쓰면 비록 아케이드식 액션이지만 게임이 포병 지원이 없는 현대전이 돼버린다. 스2는 전차 공속도 증가했고 공성모드 빼면 테테전은 정말 현대전 그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

스1 양대리그 결승전 가운데 가장 적게 벌어진 종족전이다. 프프전이 4회, 저저전이 5회, 테테전이 2회.[2][3] 비공식전이긴 하지만 2015년의 제10차 스베누 스타리그에서는 4강 올테란이라는 대진(...)에 의해 테테전 결승이 벌어졌다.

스타크래프트 브루드워 시절 최장기 전투 기록이 나온 종족전이다. EVER 스타리그 2007 16강 B조 1경기 (이재호 Vs 진영수)가 1시간 24분 37초를 기록했다.

장기전이 많이 등장하기 때문에 다른 게임에서도 초장기전을 테테전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종종 있다.

2. 스토리

스타크래프트 시나리오상으로는 테란 미션의 주를 이룬다. 기본적으로 스타크래프트 세계관에서 테란 세력은 서로 사이가 나빠서 조합 전쟁이라는 거대한 대전을 치른 적도 있다. 오리지널에선 시나리오 초~중반부에선 부패한 테란 연합코랄의 후예의 격돌이 테란 미션의 주를 이루며[4][5] 브루드워 시나리오 초~중반부에선 UED 원정대와 아크튜러스 멩스크테란 자치령과의 전투가 주를 이룬다. 저그와 프로토스가 서로를 죽이려고 치고박는 동안 테란은 자기네들끼리 싸움질.

2라고 다를 것 있겠는가? 자유의 날개 마 사라 임무와 반란임무, 비밀 임무까지 죄다 테테전[6]이고 그 외에도 테테전이 몇 번 더 있으며 심지어 군단의 심장에 딱 두 번 등장하는 테란 임무도 테테전이다. 공허의 유산에서도 코랄에서 발레리안의 자치령과 뫼비우스 특전대가 싸우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노바 비밀 작전의 첫 번째 임무팩에서도 테저전이 주류를 이루지만 배후 세력이 나타남에 따라 이후에 나오는 임무팩에서 테테전이 나올 확률이 높아졌다.[7]

한마디로 스토리에서의 테테전은 세력다툼과 암투를 이루고 있으며, 저그와 프로토스의 존재는 인류에게는 위협이지만 세력싸움의 구실이기도 하다.

3. 스타크래프트

/스타크래프트 참고.

4. 스타크래프트 2

/스타크래프트 2 참고.


  1. [1] 불곰을 드라군에 대입시켜보면 비슷한 양상이 많이 나온다. 물론 스타크래프트2의 테테전은 바이킹과 밴시,밤까마귀 등의 공중 병력이라는 중요한 변수가 있지만.
  2. [2] 그리고 이것도 스타리그 같은 경우에는 EVER 스타리그 2004에서 딱 한번, MSL 같은 경우에도 하나포스 센게임 MSL에서 딱 한번 성사되었다. 공교롭게도 두 대회 모두 우승자가 최연성이라는 것과 4경기들이 최고 명경기로 평가받는 경기들이라는 공통점도 가지고 있다.
  3. [3] 이 뿐만이 아니라 테테전 결승은 스타리그에서는 같은 1회의 저저전과 함게 역대 스타리그 결승전 최소 종족 대결이고, MSL에서도 역대 MSL 결승전 최소 종족 대결이었다.
  4. [4] 심지어 오리지날 테란 캠페인은 마지막 미션이 테테전인데 모든 스타크래프트 시리즈 캠페인 통틀어서 마지막 미션이 오직 동족전으로만 이루어진 캠페인은 이게 최초이자 18년이 넘는 세월동안 유일했었다(...).
  5. [5] 참고로 다른 쪽을 보자면 오리지널 저그 캠페인 - 저프전, 오리지널 프로토스 캠페인 - 테+프 vs. 저그, 브루드워 프로토스 캠페인 - 저프전, 브루드워 테란 캠페인 - 테저전, 브루드워 저그 캠페인 - 테+프 vs. 저그, 자유의 날개 - 테저전, 군단의 심장 - 테저전, 공허의 유산 - 프로토스 vs. 프+저, 공허의 유산 에필로그 - 테+프+저 vs. 테+프+저+혼종, 노바 비밀 작전에서 테테전이 2번째로 등장하였다.
  6. [6] 다만 중간중간에 적측에 저그와 프로토스, 혼종 병력이 끼어 있다.
  7. [7] 실제로 노바 비밀 작전에선 테저전이 주를 이루었지만, 최후에는 테테전으로 마무리가 되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57.7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