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쿠지 토우가

초중신 그라비온의 등장 캐릭터. 본 작품의 주인공.

성우는 후쿠야마 준

天空侍 斗牙 (てんくうじ とうが)

17세, 신장 173cm, 그란카이저의 파일럿

어릴 때 양친을 잃고서 샌드맨이 관리하고 있던 고아원에 맡겨졌다. G인자가 선천적으로 높았기에 그후 샌드맨이 고아원에서 생 제르맹 성으로 데려와서 그란카이저의 파일럿으로서 훈련시킨다.

그후에는 성에서 나간 적이 없었기 때문에 세상에 대해서 잘 모르며, 에이지와 만나기 전까지는 동년배의 남자와도 만난 적이 없다. 조금 천연계로 악의없이 상대방을 좌절하게 만드는 실언을 하거나, 돼먹지 않은 농담을 하기도 한다.

에이지와 만난 후에는 그와 같이 행동하는 경우가 잦으며, 성에서 함께 나가서 논 적도 있다. 평소에는 온화하고 유순한 성격이지만, 전투할 때만은 냉혹한 전투머신이 된다. 그 탓에 에이지와 충돌하는 경우도 상당하다. 이것은 대등한 인간 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닌 그의 성장 배경과 훈련 중심의 교육이 원인이다.

모티브는 "피노키오". 초중신 그라비온의 이야기에는 그가 인간으로서 성장하는 과정도 그려지고 있다.

에게 친절을 베푸는 차원에서 어느 이야기를 하는 바람에, 결과적으로 릴이 일시적 혼수 상태에 빠져 버리고, 그 후의 전투에서 에이나를 잃어 버린 충격으로 일시적으로 가출, 그 와중에 페이를 통해 그란트루퍼 부대에 스카우트될 뻔하다가, 에이지의 설득으로 다시 일어나 전선복귀하며, 스스로가 어릴때 샌드맨에게 했던, 지구를 지키는 "송곳니"가 되겠다는 약속을 기억해 낸다.

그란카이저의 힘을 완벽하게 끌어낼 수 있는 조종기술을 지니고 있으며, 맨몸으로 싸우는 전투 능력도 높다.

초중신 그라비온의 더블 히어로중 한 명으로, 주인공이면서도 감독의 말로는 히로인의 포지션에 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메이드복으로 여장하기를 서슴치 않으며 스스로 치마를 맘에 들어하고 있다.(…) 또한 여장정도가 에이지보다 더 여성스러웠다.

그런데다가 DVD에 실린 최종화에서 결혼식장에서 토우가가 부케를 받고 이거 뭔 의미인가를 듣고 한 소리가 "에이지.결혼하지 않을래?"(...).

슈퍼로봇대전 Z에서는 꽤 괜찮은 성능의 파일럿으로 나왔다. 높은 기량치가 장점. 다만 능력치가 어째 슈퍼로봇 파일럿이라기보다는 리얼로봇 파일럿과 비슷하다는 게 좀(...). 아무래도 초반에 탑승하는 그란카이저의 어정쩡한 스펙 때문에 그런 게 아닐까 싶다. 거기다가 슈퍼로봇 파일럿 주제에 저력이 없다! 대신 간파를 갖추고 있긴 한데 슈퍼로봇에게 간파는 말 그대로 허세스킬이라 쓸모가(...).

거기에 갓 그라비온부터는 검을 장비하고 있지만 블로킹을 갖고 있지 않아서 베어내기도 불가능하다. 하지만 그라비온에게는 실드가 없기 때문에 건담류 유닛처럼 블로킹의 효용성이 그렇게까지 높은 것은 아니니 배울지 말지는 유저의 선택.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