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 날짜
1.1. 토요일을 다룬 것들
2. 소설
2.1. 줄거리
3. MBC의 예능 프로그램
4. 관련 문서

1. 날짜

일주일

주중(평일)

주말(휴일)

월요일

화요일

수요일

목요일

금요일

토요일

일요일

土曜日 / Saturday

달력 자체만으로는 일주일의 마지막 날,[1] ISO 기준과 표준국어대사전 정의로는 일주일의 여섯번째 날.

우리나라의 토요일은 5행의 토(土), 토성에서 따왔으며, 서양에서는 그리스 로마 신화 크로노스라틴어사투르누스(Saturnus)에서 따왔다. 토성의 영어단어 새턴(Saturn)도 여기서 유래했다.

일요일로 이어지는 본격적 연휴의 시작일. 주 5일 근무 제도가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 회사의 직장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날이기도 하다. 반면 '주5일?? 그런거 없다'하는 10원짜리 회사의 직장인들에게는 불금과 함께 사라진 날이요, 그냥 금요일의 연장인 날일 뿐이다.

주 5일 근무 제도 도입 이전에는 반공일(半空日)이라고 해서 오전까지는 일하고 오후부터 쉬는 날이라는 개념이 있었다. 통상적으로 달력에 토요일이 파란색 글씨와 숫자로 표기되던 이유가 이것 때문이다. 하지만 주 5일제가 도입된 지 상당수의 시간이 흐른 현재도 여전히 파란색으로 표기되어 있어 이제는 토요일도 빨간색으로 표기해야 한다는 얘기가 나오기도 한다. 일본에서도 토요일은 파란색으로 표기하거나 파란색이 아니더라도 평일과는 다른 색(예: 회색)으로 표기하는 달력을 많이 볼 수 있는 것으로 보아 일본 달력의 영향으로 인해 한국 달력에도 토요일이 파란색으로 표기되는 게 아닌가 하는 추측이 있다. 과거에는 회사원은 오전에 출근하고 학생도 아침에 등교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었다. 방위병들도 토요일에는 출근했다. 이런 점 때문에 과거에는 대학에서 토요일에도 수업을 편성했는데 토요일에는 대개 전공과목을 편성하지 않았고[2] 주로 부담감이 없는 교양수업들을 편성했다. 전공만 듣는 사람은 본의 아니게 강제 토공강

아침뉴스주 5일 근무 제도 도입 이전에는 평일 앵커가 토요일까지 다 진행했다.

이러한 연유로 국내에는 1987년 10월 17일 이전에는 토요일 종일방송을 시행하지 않았고,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낮 1시까지는 정파를 내보냈으며 주식시장도 1998년 10월까지는 토요일에도 장을 열었다. 그러다가 IMF 외환위기의 영향덕택에 세계화에 발 맞춰야한다라는 이유로 1998년 11월에 폐지했다.

서울로 향하는 차량들, 서울 내에서 이동하는 차량들과 지방으로 향하는 차량들로 인하여 교통량이 많은 편이며, 특히 서울 시내 대부분의 주요 도로가 미어터지는 편이다.[3] 오후가 되면 지방에서 올라오는 차량들의 정체도 이어진다. 어째 그 다음날과는 너무 다르다

다음날이 완전 휴일일요일이므로 주점이나 노래방, PC방, 찜질방에 사람이 미어터지는 날이다. 특히 저녁시간대에 이런 현상이 심해지기 때문에 대중문화 전반에서는 토요일 밤을 공략하는 움직임이 치열하다.

2000년대 들어서 점진적으로 주 40시간 근무, 2005년부터 주 5일 수업제가 시작되면서 북미권 국가 및 유럽과 마찬가지로 실질적인 휴일이 되었다. 주5일 수업제는 격주로 번갈아가면서 진행되므로, 쉬는 토요일을 가리켜 '놀토'라고 부르기도 한다. 2012년부터는 매주 토요일이 놀토가 됐다.

군대에서도 훈련소는 2주에 1회 휴식, 일반 부대는 매주 토요일이 휴식이다. 그 전에는 토요일 오전까지 일과가 있었다. 단 이 때 당직 근무라도 걸리면 최악. 하지만 해당 부대에서 계급이 높은 편에 속한다면 거의 이 날 당직부관이 걸려버린다. 안습. 토요일 아침 9시에 교대해서 남들은 다 활동복 입고 있을 때 혼자 전투복에 단독군장까지 차고 24시간을 보내야 한다. 설상가상으로 다음날 오전에 근무취침하게 되는데, 다음날은 일요일. 주말이 없어진다.

유대교는 이 날을 안식일로 간주한다.(일곱 번째 날이므로.) 개신교 일부교단은 안식일 예배를 드리는 경우가 있다. 기독교와 대부분의 개신교는 주일에 예배를 드리는데 일부 개신교에서는 "주일은 안식일이 아니며 성경 어디에도 일요일 예배에 관한 기록은 없다. 일요일 예배의 전통은 가톨릭 교회가 로마의 휴일이었던 일요일에 맞추어 지키게 되었고, 안식 후 첫 날인 제8일에 예배를 드리는 전통에서 시작되었으며 321년부터 시작되었다. 일부 교단에서는 안식일 외에는 성경의 근거가 없으므로 가톨릭의 잔재라며 일요일 예배를 거부하는 것."[4]이라며 안식일인 토요일에 예배를 드린다. 가톨릭에서는 일요일에 출근하거나 개인적 사정으로 일요일에 거행하는 주일미사에 참례하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서라는 사목적 이유를 들어 토요일 오후부터 주일미사로 인정한다. 대부분 오후 3~4시에 거행하는 미사부터 주일미사로 본다. 적지 않은 본당에서 이 시간대에는 어린이 대상의 미사가 거행되고 저녁에는 청소년 대상의 미사가 거행된다. 그래서 이 시간대에 성당 가는 학생들은 토요일 예능 본방을 보는 경우가 1년에 손으로 꼽는다 카더라

무한도전의 기원이 토요일(강력추천 토요일)이라고 하는 제목의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거기에서 단독 프로그램으로 무한도전이 독립한 것이다.

국내에서 TOEFL 시험은 거의 토요일에 보나, 간혹 일요일을 시험일로 잡기도 한다.

3.1 운동이 일어난 1919년 3월 1일의 요일이 토요일이었다.

멕시코에서는 군대를 이 날만 간다고 한다.

1.1. 토요일을 다룬 것들

2. 소설

올더스 헉슬리 원작의 단편소설로 국내에는 "토요일" 또는 "반공일"이란 제목으로 번역이 되어 있다. 헉슬리의 단편소설모음집 4권에 수록되어 있는 소설로, 영문 제목은 Half holiday. EBS 라디오문학관에서 음성소설로 재구성해 놓은 것도 존재한다.

흔히 남자들이 가지는, 위기에 빠진 여자에 대한 영웅 판타지-구해주면 나에게 홀딱 반하겠지-를 가차없이 조롱하는 내용이다.

2.1. 줄거리

주인공인 피터는 항상 망상에 빠져사는 사나이로 사람들 앞에서 제대로 말도 못하고 더듬거림이 심하다. 어느 날, 피터는 공원에서 이렇게 저렇게 위기에 빠진 여자를 구하고 인연을 맺는다는 망상으로 시간을 보내던 중, 귀부인들과 만나 작은 사고에 휘말리게 된다. 망상이 현실이 된 상황이지만 피터는 하고 싶은 말이나 행동도 제대로 못한 채로 말만 더듬으며 귀부인들이 멀어져가는 것을 바라만 볼 뿐이다. 그 후, 피터는 사창가를 찾아가지만 창부에게서도 도망쳐 나온다.

3. MBC의 예능 프로그램

2005년 4월 23일부터 2005년 10월 22일까지 6개월 간 방영. 제목 그대로 토요일 오후 5시 55분에 방송했다.

당시 별다른 인기는 얻지 못했지만, 이 프로그램의 코너 하나로 시작된, 무한도전의 전신이 이 프로그램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의의를 둘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2005년 10월 29일부터 2006년 11월 4일까지 방영한 '강력추천 토요일'이라는 프로그램으로 제목까지 바꾸며 무한도전 말고도 유명한 코너가 연예인들로 학원물을 구성한 강추학교, 그리고 운전을 콘셉트로 삼은 강추운전학교 등이 있었다.

한편, 해당 프로그램 공동 MC에 속했던 김국진, 김용만, 남희석은 2005년 5월 7일부터 10월 22일까지 <토요일>과 경쟁한 KBS 2TV 쇼 파워비디오에서 2001년 가을개편 때 김미화 후임 진행자(김경식) 후보에 한때 거론됐다.[8]

4. 관련 문서


  1. [1] 자세한 내용은 일요일 또는 월요일 문서 참조.
  2. [2] 일부 학과는 예외적으로 토요일에도 전공과목을 편성했다. 물론 토요일은 오전에만 수업했기 때문에 토요일에 전공과목을 편성해도 3학점짜리는 한두 과목만 편성했다고 한다.
  3. [3] 꼭 서울만 해당되지는 않는다.
  4. [4] 근거가 없는 말이다. 정통교회에서는 콘스탄티노스의 기독교 공인 이전부터도 일요일을 주일로 지키고 예배를 드렸는데 문서적으로 남아있는 가장 초기의 자료인 104년 경에 작성된 안티오키아의 총대주교였던 성 이그나티오스의 편지에는 되레 안식일을 지키는 것은 지나간 옛 관습을 새 시대에 와서 지키는 것이고 예수의 죽음과 부활을 헛되이 만드는 것이며 그것은 기독교가 아니라 유대교라며 격렬하게 비난한 바가 남아있다. 안상홍냉면승천교를 비롯한 안식교단이 모르면서 사기치고 돌아다니는 것
  5. [5] 피쳐링 블랙넛
  6. [6] 제목을 보면 2집 수록곡 Friday Night을 잇는다.
  7. [7] 우리에겐 처음처럼의 CM송으로 익숙한 곡이다.
  8. [8] 2001년 가을개편 때 <쇼 파워비디오>의 김미화 후임 MC에는 김경식에 앞서 김국진, 김용만, 남희석, 박수홍 등 자사(KBS) 출신과 김경식처럼 타사 출신들인 이경실, 신동엽, 박미선 등이 후보에 올랐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8.5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