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르

  타이로신의 줄임말 <b>Tyr</b>에 대한 내용은 타이로신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Tyr
3. 모바일 게임 영웅서기 시리즈의 주인공
5. 오! 나의 여신님에 등장하는 신(神) 티르
6. 유희왕에 등장하는 카드
7. PABAT! 2014에 참가한 BMS - TYR
8. 디아블로 2에 나오는 Tyr
10. 별이 되어라!의 등장인물(동료)

1. Tyr

북유럽 신화에서 전쟁. 용기를 상징한다고도 한다. 원래 표기는 Týr가 맞다.

본디 두 팔이 모두 멀쩡했지만 펜리르를 묶기위해 한쪽 팔을 포기한지라 외팔로 묘사되는 경우가 많다.[1] 이후 각종 매체에서 외팔이검사 캐릭터들의 대명사로 각인된다.

원시 게르만어에서는 *teiwaz. 고대 영어에서는 Tiw[2], 남부 게르만어에서는 Ziu라고 한다. teiwaz라고 불리던 시절에는 오히려 주신이었던 것으로 보인다.[3] 이름 자체가 그냥 '신'이란 의미. 그리스의 제우스나 라틴어 데우스(deus)[4], 산스크리트어 드야우스(Dyaus)와 어원이 같다. 고트족들을 비롯한 원시 게르만어의 성질을 잘 간직한 동게르만어 화자들 사이에선 티르가 최고신이었다.[5] 이건 동게르만어가 사어가 됐을 때 쯤에, 다른 게르만족들이 타 신들을 주신으로 섬기기 시작한 것도 있다.

오딘의 호칭 중에 Hangatyr, 즉 풀이하여 hang(매달린) tyr(신)란 호칭이 있는데, 이 또한 teiwaz의 속성을 이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를 확인하기는 매우 어려우며, 확인할 수 있는 시대에는 이미 농경과 관련된 신인 도나르(토르)에게 밀려난 것 같다. 그 후에 오딘이 다시 주신의 자리를 차지했으며, 옛 주신이었던 티르는 오딘의 아들이자, 결투와 법의 신으로 바뀌어서 명맥을 겨우 지켰다는 것. 사실 북유럽 신화에서는 펜리르에게 손을 먹히는 것이 티르와 관련된 거의 유일한 일화이다. 그 외에는 토르가 요르문간드를 낚는 이야기에서 거인 히미르의 아들이라고 언급되고, 로카센나에서는 로키가 티르에게 "내가 네 모습으로 변하고 네 마누라[6]와 같이 잔 적 있으니, 애가 태어난다면 내 자식일 거다"하고 패드립을 날리고, 라그나로크를 묘사한 '무녀의 예언'에서 가름동귀어진했다고만 언급된다.

법룰과 질서의 신으로서의 모습은 로마의 기록에서도 확인 가능하다. 로마인들은 티르를 마르스 팅크수스(Mars Thincsus)라고 불렀는데 이는 '팅의 마르스'라는 뜻으로, 팅(Thing)은 게르만족의 의회를 뜻하는 말이다. 즉 티르는 의회를 주관하는 신으로서, 정치전쟁이라는 신격을 지니는 주신이었다. 더 멀리 갈 것도 없이 '전쟁'과 '법률'은 고대 남성 지도자들이 갖는 특징이기도 했다.

고대 영어로 티르를 티우(Tiw)라고 불렀는데, 화요일 Tuesday는 이 신의 날이라는 의미다. 해와 달에서 이름을 따온 Sunday와 Monday를 제외하면 티르의 날이 가장 앞에 위치한다. 현전하는 신화 내용에선 거의 비중도 없는 이 신이 명실상부 북유럽신화의 투톱인 오딘[Wednesday] 토르[Thursday]를 제끼고 가장 앞에 위치한다는 것은 티르가 옛 주신으로서 가진 위상을 짐작케 한다. 특히 덴마크에서 그 위치가 확고했는지 Thisted나 Tyrseng 등 티르의 이름이 들어간 지명이 많은 편이다.

[참고]티르에 관한 영문 소개글

[참고2]위키피디아 영문

2. 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

  자세한 내용은 티르(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3. 모바일 게임 영웅서기 시리즈의 주인공

4번째 작품인 영웅서기4-환영의 가면의 휴먼측 주인공 티르.. 이름의 유래는 1번...으로 보이는데 여주인공 이름이 루레인인걸 보면 4번 일지도?

4. 오버 더 시리즈의 등장인물 티르 스트라이크

5. 오! 나의 여신님에 등장하는 신(神) 티르[9]

6. 유희왕에 등장하는 카드

일단은 금지 카드.

2008년 세계 대회에서 상품으로 배포된 카드이다.

빅토리 드래곤의 2.9.항목에 자세한 설명이 쓰여있다.

7. PABAT! 2014에 참가한 BMS - TYR

8. 디아블로 2에 나오는 Tyr

저렙의 룬이고 퀘스트로도 얻을수 있기 때문에 구하기 쉽다. 들어가는 대표적인 룬워드 아이템은 깊은 고뇌와 통찰력.

9.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등장인물

티탄 관리인 티르. 티탄 관리인 중 최강의 전사였으나 와우 시점에서는 사망 상태이다.

자세한 내용은 티탄 관리인 문서의 "울두아르의 관리인" 참고

10. 별이 되어라!의 등장인물(동료)

티르(별이 되어라!) 문서 참조.

11. 갓 오브 워

1의 항목에서 언급되는 신과 동일한 신. 영문 갓오브워 위키에서는 오딘의 아들이라고 나오며 어머니는 알려지지 않은 여자[10]라고 한다. 즉 발두르, 토르, 헤임달과는 이복형제 사이이자 토르의 아들들 모디와 마그니와 발두르의 아들 포르세티의 삼촌이다. 증조할아버지는 최초의 신 부리, 할아버지는 부리의 아들 보르, 외할아버지는 거인 볼소른, 할머니는 거인 베스틀라이다.

작중에서는 이미 사망했다지만, 티르의 금고 속 벽화에 의미심장한 장식그림이 있는데, 까마귀 두마리와 함께 있는 창을 든 남자망치를 든 남자 아래 목과 양 발목에 사슬이 달린 족쇄에 채워져서 누워있는 모습이 표현되어있는것이 그것이다. 이미지 이 벽화의 왼쪽에는 티르가 오딘의 군대에 의해 포위당한 장면이 표현된 벽화가 있으며, 그 중에는 말을 탄 오딘과 망치를 든 토르, 초반에 아트레우스가 쏜 황금멧돼지를 대동한 프레이아도 보인다. 결국 티르는 중과부적으로 오딘과 토르에게 포로로 잡혀 엄중히 감금되어있는 상태로 추정되는데, 똑같이 거인과 내통했다는 죄로 처벌당한 미미르가 처형당하지 않고 나무에 결박당한채로 백수십년을 고문당하던 상태에 놓여있던것을 볼때, 티르도 현재 비슷한 상황에 놓여있음을 추측하게 한다. 오딘의 입장에선 티르가 가진 비밀들을 밝혀내기 전까지 당사자를 죽여선 안되기 때문이다. 티르의 차원이동의 비밀을 다룬 내용의 벽화가 헬하임의 오딘의 비밀 방에 뜯겨져 보관되어있던것을 보면, 아마도 이 방 근처의 어딘가에서 감금된채로 오딘에게 취조당하고 있을 수도 있다.

또한 티르의 팔이 한짝이 잘리지 않은채 멀쩡한것도 차기작에서 스토리와 관련해 자르기 위해 살려둔것이 아닌가(...)하는 추측도 있다.

여러 떡밥[11]을 남겼다. 막장인 그리스 신들에 지지 않을 정도로 성깔이 더러운 북유럽 신들 중에서도 희귀생물 수준으로 선했던 신으로, 전쟁의 신의 지위에 앉아있으면서도 전사들이 언젠가 동상이나 이야기로만 나오는 존재가 되길 바랄 정도로 평화를 원했고 인간과 난쟁이, 거인들을 가리지 않고 모든 생물을 사랑했으며, 동시에 모든 생물들에게 존경받았다고 한다. 크레토스가 그저 전해들은 이야기와 보물고를 한 번 둘러본 것 만으로도 티르는 좋은 신이라고 인정했을 정도.[12][13] 미미르는 티르에 대해 힘이 아닌 사랑이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믿었으며 자기가 한 말을 너무 진지하게 믿는 녀석이라고 평가했다. 어찌보면 현실에서 알려진 티르보다 게임에서 수혜를 입은 셈이다.

크레토스와 아트레우스의 최종목적지인 세상에서 가장 높은 곳, 거인의 산이 있는 요툰하임으로 가는 길을 숨겨놓은 신이기도 하다. 마녀의 동굴에서 아홉의 호수로 나가는 길에 놓여진 동상을 통해 그의 생전 모습을 조금이나마 확인할 수 있다.[14] 또한 벽화에서 라우페이와 함께 있는 모습이 나오는데 생전에 라우페이와 협력한 듯 하다.

원전에서는 펜리르 때문에 팔이 한 짝 없거나 짧아야 할텐데, 동상으로 보나 그림으로 보나 두팔이 멀쩡하다. 아직 펜리르를 묶지 않았거나, 로키가 아직 펜리르를 낳지 않은듯하다.[스포일러]

원전에서 티르는 원래 게르만족 최고신으로서의 위상을 가지고 있었으나, 게르만족의 이동 이후 그 존재감이 오딘과 토르에 밀려 일개신으로 전락했다 하니, 이런 티르의 몰락을 오딘과 토르에게 패하여 붙잡힌 것으로 갓오브워에서는 표현한듯 보인다.

또한 갓 오브 워 시리즈에서 나오는 신들 중에서 얼마 되지 않는 '자신의 권능에 반대되는 행동을 하는 신'이다. 전쟁의 신이면서도 오히려 전쟁을 막으려고 하고 궁극적으로는 이 세상에서 아예 전쟁을 없애려고 하는 자신의 권능에 엄청나게 반하는 일을 하다가 결국 아버지에게 숙청당하는 비참한 말로를 맞았다. 비슷하게 이복형제 발두르 역시 정의의 신이면서도 정의의 신답지 않게 이유가 어찌 되었든 자기 어머니를 죽이려고 하는 패륜행위를 하려고 했고 이렇게 자신의 권능과 반대되는 일을 하다가 비참한 말로를 맞았으니 형제가 쌍으로 비극적인 운명을 맞은 셈이다.


  1. [1] 당시의 관습에 의하면 결투나 재판의 증인은 오른손을 들고 선서를 하였다고 하는데, 티르가 희생한 팔은 바로 오른팔이다. 결투와 법의 신이 증언의 선서를 하지 못하게 된 셈이다. 그 외에도 지혜의 속성을 지닌 오딘은 애꾸이고 사랑의 여신인 프레이야는 남편이 떠나 돌아오지 않는 등 북유럽 신화의 신들은 무언가 결핍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2. [2] 화요일을 뜻하는 Tuesday의 어원이 Tiw's day이다.
  3. [3] 아래 영문위키의 "suggest he was once considered the father of the gods and head of the pantheon"
  4. [4] 라틴어에서 일반명사 '신(God)'을 의미한다.
  5. [5] 북게르만족들은 주로 토르를 최고신으로 섬겼고, 서게르만족들은 오딘을 최고신으로 섬겼다.
  6. [6] 티르의 부인이 게르만 여신 중 하나인 지사(Zisa)라는 추측이 있다. 티르가 Ziu라고도 불리는 것에서 이끌어낸 추측.
  7. [Wednesday] 7.1
  8. [Thursday] 8.1
  9. [9] 작중 위치는 오딘에 가깝다.
  10. [10] 다만 원전에는 흐로드(Hroðr)가 그의 어머니라고 한다. 출처
  11. [11] 작중에선 이미 개판이 된 그리스를 포함해 이집트, 켈트, 심지어 일본에서 가져온 듯한 유물과 문장을 그의 보물고에서 볼 수 있다.
  12. [12] 크레토스는 신들에 의해 인생이 망가지고 운명이 농락당했기 때문에 그 무엇보다 신들을 증오한다. 신을 마주치기만 하면 덮어놓고 때려 죽이려는 반응을 쉽게 볼 수 있다. 예로, 프레이야의 정체를 알기 전까진 나름 호의적이었다가 신이라는 것을 알게 되자마자 섬뜩한 살기를 내뿜으며 화를 냈다.
  13. [13] 이 선한 인격과 모두에게 사랑받았다는 설정은 사실 티르가 아닌 발두르, 포르세티 부자의 신화가 가진 주된 성격이다. 티르는 법과 정의의 신으로서 팔을 희생했다는 특징은 있으나, 이렇게까지 선한 신으로서 부각된 신은 아니었다. 아마도 갓 오브 워에서는 뒤틀린 발두르 대신 그 성격을 계승한 것으로 보이며, 발두르가 인성이 파탄나고나서 생겨난 발두르의 빈 자리를 티르가 매꾸려한듯 하다.
  14. [14] 크레토스가 도끼를 호수에 던저 요르문간드를 깨울때 앞에 있던 동상이다.
  15. [스포일러] 15.1 펜리르는 본작에서 크레토스를 북유럽으로 납치해온 3마리 늑대 중 하나다. 명백히 스토리상 존재하고 있다는 의미다. 다만 펜리르 역시 요르문간드처럼 미래에서 온 거라, 현시점에서 아트레우스는 이제 태어났으니 아직은 양팔이 존재하는게 당연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1.2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