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타야

{{{#!html <div style="margin-left:50px;"><b style="font-size:14px">

이 문서는 <a href="/w/나무위키 관광 프로젝트">나무위키 관광 프로젝트</a>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b><br />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div>}}}

พัทยา 파타야
Pattaya

국가

태국

지방

중부

면적

22.2km2

인구

107,406명

시간대

UTC+7

한국과의 시차

-2시간

1. 개요
2. 관광
3. 미디어 출연
3.1. 예능

1. 개요

방콕 동남쪽으로 약 150km 정도 거리에 있는 태국의 주요 관광도시. 행정구역상 촌부리 주에 속한다.

원래 보잘 것 없고 경치만 좋은 한적한 어촌에 불과했으나, 1960년대 베트남 전쟁의 와중에 급성장을 시작한다. 당시 미군은 베트남에서 가장 가까운 우방국인 태국에서 주로 휴가와 여흥을 보냈는데, 파타야는 경치도 좋고, 수도 방콕과의 거리도 적당하고, 근처 미군 공군기지와 거리도 가깝고 해서 미군이 휴양지로 쓰기에 최적의 장소였던 것이다.

이를 계기로 파타야는 급성장, 미군 휴양시설이 들어서고 이를 위한 부대시설들이 입주하며, 인구도 늘어나면서 한적한 촌동네에 활기가 차기 시작한다. 다만 이런 식으로 성장하는 도시들이 다 그렇듯 빛만 있는 것은 아니어서, 안 좋은 의미로서의 관광산업, 즉 그렇고 그런(...) 산업이 크게 발달하는 어두운 면도 크다.

베트남 전쟁 종료와 미군 철수로 파타야의 활기는 사라지며 모든 것이 끝나는 것으로 보였으나 주민들은 골프장을 개설하고, 악착같이 관광 홍보에 나서며 싼값에 휴가를 즐기려는 유럽이나 일본인들을 유치하는데 성공, 파타야를 계속해서 성장시켰다. 오늘날에 들어와선 푸켓 등에는 밀리지만, 방콕 근처 바다 휴향지로 급성장 중이다. 물론 고급 관광면에서는 푸켓, 혹은 크라비 등에 밀리지만, 태국 최고의 럭셔리 호텔체인인 두짓호텔이 메인비치 왼쪽편에서 상류층 관광객들을 유치 중이며, 워킹스트리트를 지나 나타나는 커다란 좀티엔 해변가에는 2002년, 무려 4000여개가 넘는 객실을 자랑하는 앰버서더 호텔이 컨벤션 센터와 들어서, 컨벤션 고객들을 유치중이다.

현재는 절묘한 지정학적 위치로 세계 경기와 관계없이 주변 나라의 관광객이 몰려드는 태국에서도 적당한 가격에 해변을 즐길 수 있어 인기있는 휴양지다. 다만 본격적인 해수욕은 파타야 해변이 아닌 근처의 섬에서 즐기는 것을 추천. 파타야 해변가는 수질이 매우 좋지 않다. 유가가 한창 올랐을 때는 러시아 관광객이 가득했고, 엔고가 하늘을 찌를 때는 온통 일본인, 중국 경기가 좋았던 2014년도 즈음에는 온통 중국인 천지이다가 과열된 경기가 꺾이고 아베노믹스로 일본이 살아나자 다시 일본인이 가득해지는 식으로 사람이 줄지를 않는다. 언제나 꾸준한 한국인 관광객은 덤.

2. 관광

태사랑에서 아주 상세한 파타야 지도를 제공하니 미리 다운로드 받기를 추천. #

방콕 시내에서는 150km 정도 거리긴 하지만 2006년 개항한 수완나품 국제공항과의 거리는 100km 이내로, 공항 도착 후 방콕을 경유하지 않고 바로 파타야로 가는 경우에는 소요 시간이 30분 정도 줄어든다. 파타야에도 우타파오 국제공항이 있긴 한데[1] 민군 겸용 공항인 데다, 노선수도 그렇게 많지 않아서 이용빈도는 매우 낮다.

곳곳에 호텔도 많고 관리도 잘 되어 있으나 볼 것은 그냥 평범, 평이한 수준이다. 그나마 있는 게 악어농장, 코끼리농장, 골프장 등등. 대신 관광도시 유흥가가 늘 그렇듯 해안을 마주본 곳의 유흥가는 매우 활기찬데, 그 안의 밤문화는 진짜 퇴폐적이다. 해안가의 '워킹 스트리트'는 '지상 최대의 환락가'라고 불릴 정도다. 성별과 연령을 불문하고(미성년자들까지도) 성매매에 나서며, 지나가는 사람을 붙잡고 '나 얼만데 살래?' 하는 호객 행위도 빈번하다. 상상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종류의 성매매가 이뤄지는 곳. 한 마디로 성매매의 끝판왕!! 덕분에 아시아인 관광객이 성매매하는 현지인으로 오인받아 불쾌한 경험을 하는 경우도 많다[2]. 호불호가 가장 극명하게 갈리는 부분. 밤문화에 관심이 없다면 그냥 해안가 경치나 구경하면서 수상스포츠나 즐기다가 파타야 해안에서 보이는 섬(코 란/ko lan)으로 가는 것을 추천한다. 사실 경치와 해변만으로도 파타야에 온 보람이 있다고 할 정도.

도시 곳곳에 환전소가 있고 대형 체인의 경우 한국에서 우대받고 환전하는 것과 비슷하거나 혹은 더 싸게 바트 환전을 할 수도 있다. 그런데 파타야에선 원화로도 결제가 된다! 정확히 말하자면 호텔, 편의점, 대형식당 정도를 제외하면... 해안가 노점상들은 바트 안 받아도 된다며 한국말로 천원, 2천원 노래 부르고 다닌다(...) 이렇게 모은 천원짜리를 나중에 만원짜리로 바꿔달라고 달라붙기도... 원화만이 아니라 유로화, 루블화, 엔화, 위안화 거의 다 받는 듯 하다. 몰라 뭐야 이거 무서워 하지만 상술했듯 호텔, 대형식당, 편의점 등에선 닥치고 카드나 바트화만 가능하다.

엄청난 택시바가지가 있는 곳이다. 현지인 마저 택시를 탈려면 아무리 가까운거리라도 한화 7천원부터 시작한다.

택시 보다는 노선 썽태우또는 오토바이 택시 이용을 권한다.

오토바이택시도 외국인에게는 바가지를 씌우기 때문에 거리에 익숙해지는것이 필요하다

90년대 이후 한국인 관광객들이 늘어나다보니 한국 음식을 파는 한국 식당에 한국식 노래방까지 들어서 있다. 다만 들어가보면 운영자는 대부분 이민 간 한국인.

3. 미디어 출연

3.1. 예능


  1. [1] 엄밀히 말하자면 우타파오 공항은 행정구역상 라용 주에 위치하긴 한데, 파타야 바로 옆에 붙어있어서 파타야에 있다고 인식하는 것이다.
  2. [2] 가장 흔한 건 갑자기 몸을 더듬거나 '너 얼마냐?'고 물으며 추근덕대는 것. 여성 관광객들만 겪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남자 관광객들도 자주 당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