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트릭 자라

기동전사 건담 SEED에 나오는 캐릭터. 성우는 아리모토 킨류[1] (일) / 장광 (한) / 앤드루 카바다스 (미)

인종

코디네이터

출생

C.E.23년

사망

C.E.71년 9월 27일

가족

아내 레노아 자라, 아들 아스란 자라

기동전사 건담 SEED의 등장인물.

코디네이터 제조가 국제법으로 금지된 후, 대서양 연방에서 극비리에 탄생한 코디네이터로 플랜트의 국방위원장이며 아스란 자라의 아버지이다. 시겔 클라인의 뒤를 이어 최고 평의회 의장에 당선되었으며 역사구조학의 전문가이자 플랜트의 제 12도시인 디셈벨의 시장이다.

본편에서는 우수한 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코디네이터가 열등한 내츄럴을 지배해야 하며 나아가 내츄럴을 모두 없애버려야 한다고까지 주장하는, 매우 극단적이고 위험한 사상을 가진 인물로 기동전사 건담 SEED에서는 악의 축으로 묘사된다.

과거에 플랜트에서 테러를 당한 경험이 있으며 이때 아내인 레노아와 아들인 아스란의 신분을 숨기고 월면도시인 코페르니쿠스에 이주시킨다. 하지만 정세가 악화되면서 코페르니쿠스도 위험하다고 판단하면서 다시 플랜트로 이주시킨다.

제 1세대 코디네이터로서, SEED 본편 이전에는 지구연방의 플랜트 정책에 저항하여 시겔 클라인 등과 함께 ZAFT를 창설한 주역이다. 진중한 성격으로 이때까지만 해도 본편의 모습처럼 극단적 강경파는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지구연방의 핵 공격으로 인해 아내 레노아 자라가 농업 플랜트인 유니우스 7에서 사망하자, 사랑하는 아내를 잃은 충격으로 노선을 변경하고 강경 주전파가 되었다. 그래도 중반부까지는 자신도 사실은 절대로 전쟁에 미친 사람은 아니며 적당히 인도적인 협상만 한다면 평화롭게 서로 지내길 원했으나 그것을 무시하고 공격하며 피의 발렌타인 사건까지 일으킨것은 지구연합군이라 더 이상은 어쩔수 없었다고 한다. 드러나진 않았지만 중반부까지는 전쟁에서 이기는 게 목적이지 내추럴을 멸망시키는게 목적은 아닌걸로 보였다. 하지만 점점 광기에 물들다가 지구를 제네시스로 공격하려고 하자[2] 측근의 총을 맞고 아들의 품속에서 숨을 거둔다.

능력은 굉장해서 죽기 전까지 클라인 파를 제외한 플랜트를 굳건히 결속시켰으며 스핏 브레이크 실패로 인한 인적자원 고갈[3]이나 자원수급 중단[4]에도 플랜트 사회가 붕괴되지 않은데다가 일발역전 병기인 제네시스를 완성했다. 물론 혼자한 것은 아니지만 의장으로 활동하면서 밑의 사람들을 조율하고 자원배분을 결정하는 것은 만만한 일이 아니다.

외면적으로는 거악(巨惡)이지만 스토리의 뒷면에서는 라우 르 크루제가 강력한 흑막으로 움직이다보니 어쩐지 단순히 흑막에게 조종당할 뿐인 소악당 같이 보이기도 한다. 대응하는 캐릭터인 무르타 아즈라엘에 비해서도 캐릭터가 약하다. 악역으로서는 너무 평범해서 슬픈 아저씨.

가족관계가... 아내가 죽은 뒤의 본편에서는 아들에게 아버지로서의 애정이라곤 눈꼽만큼도 보여주지 않았으며[5], 아들을 정략결혼[6]시키려고 들거나 아스란이 패트릭 자라를 부를때 아버님(父上;ちちうえ)이라고 부르는 것을 보아도 부자간의 거리가 한참 멀다는 느낌이다. 실제로 이야기하는 걸 봐도 거의 타인 수준. 거기다 그나마 이렇게라도 부를 수 있는 것도 사적인 자리에서 뿐이다. 작품 초반에 아스란이 탈취한 G병기에 대한 청문회로 본국으로 불려갔을 때 같은 셔틀에 동승 했었는데, 아스란이 먼저 의원님이라 부르자 자신은 이 자리에 없는 것으로 되어 있으니 그럴 필요 없다고 하자 그제서야 아버님이라고 불렀다. 나중에 저스티스를 수령하러 온 아스란이 반대로 먼저 아버지 라고 부르자, 지금은 전시상황이라고 갈궈 아스란이 급히 "자라 의원장님"이라고 정정하는 장면까지 있으니 말다했다. 결국 자신의 뜻에 따르지 않자 총을 쏘고 국가반역자로 체포하며, 이때를 계기로 부자관계는 완전히 박살난다. ("실망했다, 아스란! / 마찬가지입니다...!") 야킨 두에 공방전에서는 크루제가 "아스란이 죽어도 상관없습니까?"라고 묻자 "상관없다!"고 딱 잘라버린다.

이하는 그의 행적.

  • 지구연합의 핵공격으로 일어난 피의 발렌타인 사건 때 부인 사망으로 강경파로 돌아섬.
  • 전쟁 중에 자신의 강경책이 마음에 안 든다고 동료 겸 사돈(예정)이 배신.
    • 사돈을 따라 아들과 약혼까지 했었던 아들 약혼녀도 배신.
  • 라크스 클라인이 기밀사항이던 프리덤 건담을 아들이랑 어릴 때 알았다는 키라에게 양도.
  • 비장의 카드 저스티스 건담을 믿었던 아들에게 넘겨주나 친구 따라 강남 갔다.
  • 그 아들이 잠깐 돌아와서 하는 소리가 "아빠 이제 그만 좀 하셈"으로 속을 긁음.
    • 이 와중에 자기 아들에게 총질을 함.''
  • 잡혀간 아들이 중간에 도망갔는데 그때 배신한 라크스 클라인과 앤드류 발트펠트가 막 건조된 자프트의 최신 군함까지 끌고가서 아들과 함께 튀었다.[7]
  • 끝에는 제네시스에 의한 지구멸망=자프트의 승리를 앞두고 아스란이 제 아비랑 끝장을 볼 심산으로 찾아옴.카펜타리아나 지브롤터에 있는 부하들은 어쩌고??
  • 근데 아들이 도착하기전에 진짜 미쳐버려 지구까지 멸망시키겠다는 걸 말리다가 자신이 쏴버린 권총에 맞아 죽은줄 알았던 부하인 레이 유우키 교관에게 총맞고 사망.

아내를 잃은 슬픈 과거가 있고 주위 사람들이 자신을 배신하거나 하는 일이 잘 안 풀리거나 하는 등 안습한 점은 있지만 후반부의 행동이 워낙 문제가 있는지라 동정의 여지가 없다. 덤으로 코믹스판에서는 죽지 않고 부하들에게 체포당하는 결말이었다.


  1. [1] G건담의 도몬 아버지, W건담의 카토르 아버지 역으로 나온적이 있다..
  2. [2] 지구연합이 또 핵미사일을 쏴대며 코디네이터를 전멸시킬 기세를 보이니 미칠만도 하다. 그러나 이때까지는 제정신을 어느정도 유지했는지 제네시스의 2번째 발사로 모든것이 끝난다고 말하거나 달기지를 잃고도 지구연합군이 저항하면 지구에 제네시스를 발사하겠다고 말한다.
  3. [3] 시드에서는 그럭저럭 나오던 성인 자프트 병사들이 데스티니에서는 거의 소년병이나 햇병아리 사관들로 교체되었다.
  4. [4] 원래 공업용 시절이었던 플랜트는 식량자급율이 좋지 못했다. 그걸 해결하기 위한 게 농업 플랜트 유니우스 세븐이었다.
  5. [5] 이는 그의 진중한 성격과 함께, 그 성격을 그대로 빼닮은 아스란 자라와 감정적 교류를 많이 하지 못한 영향이 크다. 온통 어둡고 무거운 그의 집무실에서 그의 아내와 아들 아스란 자라의 사진만은 밝게 빛나며 소중히 여기는 점을 볼 때, 가족을 매우 사랑하는 아버지였음에는 틀림없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6. [6] 둘 다 서로 결혼하고 싶을 정도로 좋아했던 사이는 아니었지만 아스란과 라크스 둘 다 딱히 반발하지 않았으니 별 문제 없었을지도 모르지만.
  7. [7] 프리덤도 그렇고 이터널도 그렇고, 패트릭이 아니더라도 자프트 입장에선 돌아버릴 일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9.6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