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티김


2009년 모습

본명

김혜자

출생

1938년 2월 28일 (81세), 서울특별시

국적

대한민국[1]

배우자

길옥윤 (1966 - 1973)
아르만도 게디니 (1976 - )

자녀

최정아(1972년생)[2]
카밀라 게디니(1978년 12월 30일생)[3]

종교

개신교

신체

167cm[4]

데뷔

1959년 미 8군 무대

1. 개요
2. 활동
2.1. 이미자와의 라이벌 관계
3. 가족
4. 기타

1. 개요

한국형 여성 팝 보컬의 시작

엠넷 레전드 100 아티스트에서의 소개문구

1938년 2월 28일 생으로, 본명은 김혜자다. 대한민국의 전설적인 디바로, 한국 현대 대중가요사에서 숱한 '최초'와 '최고'의 타이틀을 거머쥐었으며, 스탠다드 팝의 선구자, 이미자, 현미와 더불어 1960년대를 대표하는 여가수이자 디너쇼의 여왕.

2. 활동

국무총리배 판소리 경연대회에서 입상하여 데뷔하였고, 3년 후 1959년 미8군 무대에서 가수 데뷔하였다. 데뷔 당시 예명은 '린다 김' 이었는데 미국의 여가수 패티 페이지와 같은 명가수가 되고 싶다는 뜻에서 현재의 예명으로 바꾸었다.[5] 패티김의 등장 이후 대한민국 대중음악계는 새로운 스타의 탄생을 지켜보았을 뿐만 아니라, 그 스타가 자신의 타고난 재능과 철저한 자기관리로 어떻게 새로운 시작을 이끌어 가는가를 볼 수 있게 되었다.

한국 가수들 중 최초로 해외시장에 진출한 가수이다. 해방 후 일본시장에 처음 진출한 것을 비롯해[6] 한국가수 최초 미국시장 진출, 한국 여가수 최초 미국 카네기 홀 공연[7][8], 한국 가수 최초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공연 등 사실상 현재 한국 가수들이 이뤄 낸 해외 커리어를 모두 시도한 가수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물론 시도에 의의가 있고, 본인도 자서전에서 밝혔듯 크게 고무적인 성과를 거둔것은 아니었다. 동양여성으로서 홀로 미국시장에 진출하려 했다는 점에서 높게 평가받고 있다.

2013년, 긴 가수 생활을 끝내고 은퇴를 선언하였다. 그녀는 여러 곡의 히트곡을 냈고 누가 뭐래도 한 시대를 지배했던 대형 여성 가수였다.〈초우〉, 〈이별〉,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 〈사랑은 생명의 꽃〉, 〈서울의 찬가〉,〈그대 없이는 못 살아>[9]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2.1. 이미자와의 라이벌 관계

가수 이미자하고는 라이벌 관계로서 함께 묶여 언급된다. 데뷔시기도 같은데다가 나이대도 비슷하고, 음악스타일 역시 이미자가 트로트의 여왕으로 한국적인 정서가 강한 노래를 주로 불러왔다면 패티김은 스탠다드 팝 위주의 세련되고 서구적인 정서가 다분한 노래를 주로 불러왔다는 점에서 비교되었다. 또한 대중성 측면에서도 이미자가 전통적이고 보수적인 여성상의 가수였다면 패티김은 세련되고 도시적인 분위기로 완전히 상반되는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다. 이 때문에 언론이나 대중이나 둘을 항상 라이벌 관계로 묶어 자주 비교했다.

실제로도 서로 신경전이 치열 했던걸로 유명했다. 작곡가 임석호가 방송에서 밝히기를 패티김을 영입하고 싶어했던 이미자의 소속 음반사 회장이 "우리와 계약하면 이미자와 같은 급으로 대우 해주겠다"고 직접 스카웃 제의를 했다고 한다. 그러나 패티김 측에서 "최고의 대우도 아니고 이미자와 동급 대우가 말이 되냐" 라며 단칼에 거절하는 바람에 계약 불발. 그 외 업계에서 유명한 일화로 방송국 측에서 패티김과 이미자를 동시에 섭외하려고 했었는데, 어느 한 쪽의 출연 순서가 뒤로 밀리면 캐스팅을 거부할 것이 뻔했기 때문에 일부러 1순위로 써진 큐시트를 두 가수에게 보냄으로서 겨우 캐스팅을 성사시킬 수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먼저 도착한 가수가 리허설을 빨리 끝내고 무대에 먼저 올라가자 '나 일 있어서 무대 안 올라간다' 며 그냥 노래를 안 부르고 가버렸다고(...).

그래도 나이가 든 뒤엔 함께 토크쇼에도 나오고 덕담도 해주는 등 디바기질이 많이 가라 앉기는 했다. 2010년에는 고인이 된 박춘석 작곡가의 추모 프로그램에 나온적이 있는데 "나는 대중가수 지만 이미자는 국민가수다. 나랑 비교하기 힘들다." 라고 새간의 불화를 일축시킨 바 있다. 또 패티김 본인의 은퇴 당시 인터뷰에서는 "우리는 같은 가요계를 걸어온 동반자일 뿐, 라이벌로 보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라며 일축한 바 있다.

3. 가족

원래 길옥윤과 1966년에 결혼했으나 1973년에 이혼했고, 1976년 이탈리아 사람인 아르만도 게디니(Armando Ghedini)와 재혼했다. 아르만도 게디니와는 백년해로 중이다.

슬하에 2녀가 있지만 큰딸 최정아(1972년~)[10]는 전 남편 길옥윤의 딸이고 둘째딸 카밀라 게디니(Camila Ghedini, 1978년 12월 30일~)는 패티김이 이탈리아인인 현재의 남편인 아르만도 게디니와의 사이에서 낳은 딸이다. '패티김 이탈리아'라는 자동 검색어까지 있다.

그런데 장녀 최정아도 미국인인 윌리엄스와 결혼하는 바람에, 패티김의 후손은 전원 혼혈이 되었다.

패티김 부부.[11]

차녀 카밀라 게디니는 이탈리아 혼혈로 빼어난 미인에 키까지 커서(171cm) 모델을 연상하게 하는 외모를 지녔다. 2003년에 가수로 활동하기도 하였다. 당시 가수 패티김의 딸이라는 점이 화제가 되었으며, 데뷔하기 전에 팬클럽이 형성되는 등 반응이 좋았다. 데뷔앨범 역시 당시 유명했던 유정연[12], 업타운의 정연준, 러브홀릭의 강현민 등 유명 프로듀서진들이 대거 참여해 화제가 되었다. 그러나 미국 정서와 맞지 않는 한국 연예계의 시스템과 문화를 많이 어려워 했고, 자신의 음악 지향점과 맞지 않는 장르를 강요받는 등 한국에서의 음악 활동을 많이 힘들어했다. 결국 1집을 이후로 가수활동을 접어 버린다. 이후에는 미국으로 건너가 웨딩플래너로 전직 후 완전히 정착해서 살고 있다.

왼쪽부터 장녀 최정아, 남편 아르만도 게디니, 차녀 카밀라 게디니.

최정아와 카밀라는 아버지가 다른 이부자매임에도 불구하고 어지간한 친자매 이상으로 좋은 우애를 과시하고 있으며, 최정아는 새아버지 아르만도에게 새아버지임에도 불구하고 진심어린 효도를 다하고 있다.

4. 기타

  • 지금봐도 굉장히 서구적인 외모로 당시에도 화제였다고 한다. 어딜 지나다니면 혼혈이냐고 물어보는 이도 있었다고. 키도 167cm로 지금 기준으로도 작은 키는 아닌데 그 시절에는 정말 엄청난 장신이었을 것이다. 이런 서구적인 외형이 당시 미8군 클럽에서 활동하는데 많은 도움을 주었다고 한다. 체구가 작은 동양여성들 사이에서 눈에 띄는 외형 덕분에 주목을 많이 받았다고. 본인도 자신의 자서전에서 이런 부분을 뿌듯하게 생각했다.
  • 마이클 잭슨의 엄청난 광팬으로 그가 죽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진심으로 눈물을 흘리며 슬퍼했다고 한다.[13] 한 번은 자신의 딸에게 "내가 마이클 잭슨이 너무 보고싶은데 그 분 집 앞에 가서 꽃이라도 놓고 가면 안 될까?" 라고 말하자 "엄마. 마이클 잭슨이 무슨 옆집 이웃도 아니고 얼굴도 모르는 팬이 만나고 싶다고 무작정 만나주는 게 어딨냐(...)" 라며 만류했다고.
  • 휘트니 휴스턴 역시 가장 좋아했던 아티스트로 내한 당시 콘서트를 갈 정도로 팬이라고 한다. 원래 자신에게 초대권이 왔었는데 일부러 가까이에서 보고 싶어 직접 제일 앞자리를 예매해서 봤다고. 당시 휘트니 휴스턴이 왠 백발의 할머니가 자신의 노래에 열광하며 따라부르는 게 신기해서 직접 객석으로 다가가 인사도 나눴는데, 객석에서 패티김의 얼굴을 보자마자 다들 놀래서 소리를 질렀다고 한다.
  • 굉장히 자기관리가 철저하기로 유명하다. 이미 칠순이 훨씬 지난 나이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운동과 목관리로 전성기때 컨디션을 유지해 왔다. 매일매일 5km씩 걷기 운동과 요가를 비롯해 수영 1500m를 한다고.[14] 식이요법도 철저해서 데뷔 후 배불리 먹은 적이 한 번도 없다고 한다.[15] 그 때문인지 은퇴 기자회견 때는 70대 중반이라는 나이가 무색한 몸매와 패션감각으로 화제가 되었다.
  • 절친으로 잘 알려진 연예인은 조영남. 사석에선 아예 누이, 동생라고 일컬는 사이이다. 패티김이 은퇴 당시 자서전을 쓸 때 직접 내용을 다듬고 책을 써줬을 정도였다. 자서전에서는 '누나는 왜 그리 띨띨하냐' 고 농담섞인 디스를 할 만큼 친하다. 애초에 미8군 시절부터 같이 공연을 뛰던 사이이고, 연예계에 진출한 뒤로도 쭉 죽마고우 하던 사이였기 때문에 안 친한게 이상할 사이이기는 하다.
  • 무대욕심이 엄청나서 원래 방송국측에서 배정된 예산에 직접 사비를 들여서 무대를 꾸미는 걸로 유명했다. 방송인 이상벽이 밝히기를 일반적인 가수에게 배정된 출연료가 200만원이면 '난 500만원 주세요. 난 패티김이니까' 라며 출연료를 협상했고, 요구가 거두어지면 자신의 사비를 더 보태서 무대 연주 세션도 훨씬 고급으로 채우고 연출도 훨씬 신경써서 꾸몄다고 한다. 그 외에도 공연장에서는 화장실에서 팬과 만날까봐 대기실에서 요강을 쓰고, 무대 위에서는 배에서 소리가 날까봐 아예 가슴 아래로는 마이크도 안 댈 정도로 철저히 무대에 임하는 걸로 유명.
  • 서구적인 외모와 글래머한 몸매 때문에 많은 루머에 시달리기도 하였다. '일본에서 누드집을 찍고 왔다' 는 루머를 비롯해서[16] 성형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그러나 본인 말에 따르면 "미8군 공연 시절 쌍커풀 수술과 코 수술은 받은 적은 있지만 이전의 개성을 잃어버리는 듯해 코에 넣었던 보형물을 오히려 제거했고 그 외에는 얼굴에 손 한 번 댄 적이 없었다" 며 성형루머를 정면으로 부인한 바 있다.[17] 실제로 젊은 시절과 현재 모습을 보면 쌍커풀과 젖살이 빠진 것 외에는 크게 달라진 부분은 없다.

  1. [1] 무릎팍도사 패티김 편에 출연하여 '외국에 살면서 용돈 떨어지면 국내 공연을 하러 온다'는 얘기가 돌았다는 얘기를 꺼내며 본인은 단 한번도 외국 국적을 가져본 적이 없으며 계속 한국의 이태원에 살고 있었다고 오해를 풀고 싶다고 밝혔다.
  2. [2] 길옥윤 사이에서 낳은 딸.
  3. [3] 아르만도 게디니 사이에서 낳은 딸.
  4. [4] 그 나이대 여성 평균 키는 152~3cm정도이다. 그래서 별명이 대형가수. 요즘 남자 키로는 185cm이상 되는 엄청난 장신이다.
  5. [5] 하지만 1970년대 중반에 정부가 주도하는 외래어 순화바람 (당시 명칭 국어순화운동)이 불면서 연예인 예명 짓는 거까지 태클이 걸려오는 바람에 잠깐동안 본명인 김혜자로 활동하기도 했다. 패티김 본인은 언짢아했지만 방송 심의가 심했던 시절인지라 거부하면 출연에 제재를 먹을수있었기 때문에 별수 없이 받아들였다는 후문.
  6. [6] 일본 정부에 의해 직접 초청받았다고 한다.
  7. [7] 최초는 조용필이 81년도에 공연한 것이 최초이고, 패티김은 여가수 중에서는 최초로 공연한 케이스.
  8. [8] 다만 이는 대단한 커리어라고 보기는 힘든게 실제 카네기 홀에서 공연을 했다는 아티스트들의 대관장소는 대부분 본 공연장이 아닌 300~600석 규모의 카네기 홀 내 다른 공연장에서 했던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런 공연장은 일반인에게도 그냥 사비만 내면 개관을 허락해 줄 정도로 허들이 높은 공연장은 아니다. 애초에 카네기 홀 자체가 클래식 음악 공연장으로서 명성이 높은 것이지 대중 음악적으로 의의가 깊은 장소가 아니다. 당장 1999년도에 이런 기사가 뜰 정도로 카네기 홀을 이용한 네임밸류 부풀리기를 지적하는 기사가 뜬 적도 있다.링크 실제로 과거 인순이예술의 전당 대관을 거부당한 일을 두고 '카네기 홀은 대중가수에게도 공연장을 잘 빌려주는데 왜 한국은 이렇게 차별이 심한가' 라는 논조로 반박하다가 이러한 전말이 드러난 뒤 비판을 받은 적이 있다.
  9. [9] LG 트윈스KIA 타이거즈가 응원곡으로 사용하고 있다.
  10. [10] 길옥윤의 본명은 최치정이라 성이 최씨다. 이탈리아식 이름은 폴라 게디니(Pola Ghedini). 이로 미루어 보면 패티김은 이혼 후 딸을 자기가 데려가서 키웠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현재 UN에서 일하고 있다.
  11. [11] 패티김과 아르만도 게디니다.
  12. [12] 90년대와 2000년대에 활동했던 작곡가로 당시 유명한 발라드 히트곡드을 여럿 만들었다. 현재는 바이올리니스트로만 활동하고 있다.링크
  13. [13] 패티김 曰 "마이 히어로, 마이클 잭슨! 그가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는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 없었다. 지금도 그의 노래를 들으면 가슴이 찡하다. 그는 전무후무한 아티스트다. 절대로, 마이클 잭슨 같은 사람이 다시 나올 수 없다."
  14. [14] 일반적인 수영장 레일 길이가 25m이다. 1500m면 약 30번을 왕복하는 셈. 대단한 체력이 아닐 수 없다.
  15. [15] 현미가 방송에서 이와 관련된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한 번은 지방 공연을 앞두고 팬들과 함께 식사를 한 적이 있었는데, 현미가 설렁탕을 먹고 오는 모습을 보고 '언니는 무대가 바로 코앞인데 설렁탕을 다 먹냐' 고 기겁을 했다고. 그러면서 말하기를 "걔는 진짜 고기 이만한거(손가락 마주모으며) 한 덩이야" 라며 놀라워했다.
  16. [16] 실상 수영복 사진이 일본 주간지에 실린 것 뿐이었는데 이게 와전이 되어 누드집 루머로 이어지게 된 것.
  17. [17] 본인은 이와 관련해 "연예인의 루머가 퍼지는 데는 10분이면 되는데, 해명에는 10년이 걸린다" 며 답답함을 토로한 바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4.9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