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스 라이플

Pulse Rifle.

1. 에이리언 시리즈의 펄스 라이플

사용탄

Cal. 10×24㎜ caseless

장탄수

99

연사속도

900r/m

전투중량

4.9㎏

유효사정

500m

총구발사속도

840㎧

당신에게 내 친구를 소개해주고 싶군요. 이건 30mm 유탄발사기가 달린 M41A 펄스 라이플이에요. 유탄발사기를 이렇게 사용할 수 있죠. 무게를 느껴봐요. - 드웨인 힉스

M41-A Pulse Rifle. 영화 에일리언 2에서 첫 등장했다. 마찬가지로 2편에서 첫 등장한 USCMC(United States Colonial Marine Corps)의 제식 개인화기로 스마트건과 함께 식민지 해병대의 상징이다. 무탄피탄을 사용하지만 일단 화약식으로서, 현대의 총기가 사용하는 기계식 격발장치 대신 전기식 격발장치를 사용하여 화약을 격발하기 때문에 펄스 라이플이라고 한다.[1] 다만 영화에서는 당시 CG는 거의 사용되지 않던 특수효과 기술의 한계 상 공포탄 탄피가 튀는 장면이 있다.

10㎜ 철갑고폭탄[2]을 99발까지 장전할 수 있고 총의 측면에는 장탄수를 표시하는 LED 카운터가 달려 있다. 단 탄창에 99발을 다 채우면 이 난다고 해서 보통 95발 정도를 넣는다. 총열 아래에는 펌프액션식 30㎜ 유탄발사기가 달려 있으며 탄창에 4발이 들어가고, 다양한 종류의 유탄을 사용할 수 있다. 어떻게 저 작은 공간에 99발이 들어가는지 미스터리다. 참고로 현실에서 무탄피탄을 사용하는 소총중에서 제일 유명한 HK G11의 경우 초기 버전에는 50발이 들어갔다. 탄피가 없는 만큼 탄창에 많이 채워 넣는듯. 하지만 G11의 사용탄약은 5mm도 안 되는 구경이고 탄창이 아주 긴데, 펄스 라이플은 톰슨 탄창만한 크기에 10mm씩이나 되는 걸 욱여넣는 건데 99발 용량이라는 것이 과연 미래의 기술이 우월함을 짐작케 한다.그렇다! 이 시대가 되면 너무도 보편적인 외계인 고문 다만 이후 관련 작품에서 등장할때는 50~60발 정도로 바뀌어 나오기도 한다.

에일리언 1의 무력해 보이는 전기 충격봉이나 화염방사기와는 달리 이 총은 스마트건과 함께 극중에서 대활약, 퀸 에일리언과 프레토리안을 제외한 모든 에일리언들을 상대하는 위력을 자랑한다.

실제 영화에 사용된 것은 실총을 기반으로 한 것으로, 톰슨 기관단총과 레밍턴 M870에 SPAS-12의 껍데기를 씌우고[3] 몇 군데 철판을 적당히 붙여서 만들었다. 원래는 MP5를 쓰려고 했지만 총구화염이 약해서 톰슨으로 바뀌었다고…[4]

1980년대 영화에서 나온 가상의 총기지만 특유의 유행을 타지 않는 듯한 실용적인 디자인은 지금 보아도 별로 촌스럽지 않으며, 21세기에도 꾸준히 1/1 프롭 레플리카 모델이 팔리고 있는 가상 총기계의 스테디셀러.

에어소프트건도 존재하는데, 제작사는 스노우 울프사로 총기의 각인을 보면 아마도 중국 회사인 듯 하다. 유탄발사기가 더미(이 부분에 배터리가 들어간다)이고, 탄창은 톰슨용 탄창을 쓰기 때문에 일일히 커버를 벗기고 탄창을 끼운 후에 다시 닫는 조금 불편한 방식이지만, 잔탄 카운터도 확실하게 작동하는데다 95발 장전이라 서바이벌 게임에서도 그럭저럭 쓸 수 있는 수준이라고.아이언 사이트도 없기 때문에, 조준하기가 되게 까다롭긴하지만

그런데 이 무기를 실제로 사격 가능하게 만든 양덕등장했다!![5] 이제 양산 하기만 하면 된다. 지구방위대 미군+ 펄스라이플 = 외계인 망함 근데 9mm면 권총탄인데 외계인에게 피해가 있으려나...[6]

1.1. 기타 등장

  • 에일리언 3 최후반부 웨이랜드 유타니사 회장이 데려온 무장 병력도 사용한다.
  • 에일리언 대 프레데터에서는 무기로 나온다. 관통 성능은 없으나 파워가 끝내주는 수준이라 전탄 히트시키면 보스도 HP 1/6이 날아가는 수준.
  • 에이리언: 콜로니얼 마린스에서는 기본 탄창으로는 40발에 확장 탄창으로는 60발만 장전 가능한 무기로 나온다. 설정상 영화 에일리언 2에서 나온 펄스 라이플의 후속총기인 MK 2라고 하며, 좌측과 운반 손잡이 위에 부착물을 달 수 있는 레일이 추가되었고 장전 손잡이가 좌측으로 옮겨졌다. 덧붙여서 원작의 등장인물 중 하나인 허드슨이 사용하던 펄스 라이플은 전설의 무기로서 게임 플레이 중에 획득할 수 있는데, 한 탄창에 95발이 들어가며 반자동식 점사 무기로 나온다.
  • 기동전사 건담 역습의 샤아에서 사자비가 사용하는 빔 라이플인 '빔 샷 라이플'의 디자인이 이 펄스 라이플과 비슷하게 생겼다. # 방아쇠울 전방의 사다리꼴 모양 탄창 형상이나 캐링핸들, 그리고 펌프액션 장전바 같은 구조물과 방열구멍까지 겹치는 디자인 요소가 많다. 사실 건담 시리즈 세계관에서는 MG42팬저파우스트 등 실존 병기가 크기만 키워서 나오는 경우가 많고, 심지어는 같은 에일리언 시리즈의 스마트건 역시 S건담의 빔 스마트건이란 이름으로 등장하기도 한다. 표절과 오마주 사이의 애매한 요소.

  • 가장 최근에 등장한 건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2018년작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에서 여주인공인 사만다가 가상세계에서 쓰는 무기로 나오는데 몇십년 동안 영화계에 못 나왔던것에 대한 울분인지 그야말로 어마무시한 활약상을 보여준다.

2. 데드 스페이스의 무기 펄스 라이플

3. Warhammer 40,000펄스 라이플

4. 하프 라이프 2펄스 라이플

5. 오버워치의 펄스 라이플

솔저: 76이 사용한다. 기술 상으로는 마우스 좌클릭 기술. 국내에는 펄스 소총으로 번역되었다. 자세한 내용은 솔저: 76 문서 참고.


  1. [1] 똑같은 화약총을 쏘는데 전기까지 먹는 전기식 격발장치라니 비효율적으로 보일수도 있겠지만, 전기식 격발장치는 기계식과는 달리 방아쇠 압력이 거의 없도록 만들수 있어서 명중률이 높아지고 격발도 전기식이 더 안정적이라는 이점이 있다. 물론 스프링으로 작동하는 기계식보다는 아무래도 전기 부품이 들어가는 전기식이 신뢰성이 좀 더 떨어진다. 가령 현대 전차포의 경우 격발이 전기식이지만 고장날 시를 대비해 비상용 기계식 격발기가 따로 있는 경우도 있다.
  2. [2] 에일리언 2에서 에일리언들이 총 맞자마자 갈기갈기 찢어져 죽는 건 말 그대로 그냥 총알이 아닌 철갑유탄이기 때문이다.
  3. [3] 겉모양만 보고 속까지 SPAS-12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잘 보면 약실 부분이 완전히 다르다.
  4. [4] 나중에 한 양덕이 톰슨 대신에 MP5을 토대로 펄스 라이플 레플리카를 제작했다. #
  5. [5] 9mm 탄환을 50발 장전 가능하고 앞에는 12 게이지 탄환이 4발까지 장전되는 모양이다. 게다가 LED까지 표시된다!!
  6. [6] 저 영상에서 탄창 삽입장면을 자세히 보면, 탄창 부분의 공간이 많이 남는다. 총의 작동부분을 손보고 저 공간을 잘만 활용하면 5.56mm 4~50발 들이 탄창을 장전하는 것도 무리는 아닐 듯.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4.2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