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도결석

국제질병분류기호(ICD-10)

J35.8

진료과

이비인후과

관련증상

구취, 인두통, 인후통

관련질병

1. 개요
2. 상세
3. 여담
4. 관련 문서

1. 개요

Tonsillolith. Tonsil Stone.

편도선에 생기는 이물질로 연노란색의 작은 덩어리다.

결석이라고 불리지만, 요로결석이나 담낭결석처럼 단단하고 위험한 결정은 아니어서 밥풀마냥 손가락으로 가볍게 눌러도 뭉개질 정도로 부드러우며, 생명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 가끔 배출되는거로 인해 입냄새가 베어 일상생활에 살짝 지장을 줄 뿐. 크기는 제각기 달라서 좁쌀만한 크기부터 평범한 크기 정도, 심한 경우에는 새끼 손톱만한 크기의 결석이 나오는 경우도 있다.

편도 주변에 뭉쳐진 형태가 아닌 액상으로 존재하면서도 어느 정도 구취를 유발할 수도 있다. 이런 경우는 편도를 살짝 닦아주는 것도 한 방법이다. 개인이 간단하게 결석을 제거하기 위해 사용하는 편도결석 제거기도 있다.

침냄새나 구취를 수십배 응축시켜놓은 냄새이고 매우 고약한 편이다. 샤워하는 상황이 아닌 이상, 손가락으로 뭉개거나 하는 행위는 추천하지 않는다. 손을 닦아도 냄새가 잘 없어지지 않는다. 최악의 경우로는, 자던 중이나 무의식 중에 빠져나와서 입안에 돌아다니던 편도결석을 씹는 경우(!)인데, 악취가 폭발적으로 나기 때문에 자던 중에 이런 일이 발생하면 화들짝 놀라서 잠이 깰 정도라고 한다.

2. 상세

혐오스러운 장면이 있으므로 주의 (한국 기준 성인인증 필요)

편도선에는 '편도소와'라고 불리는 작은 구멍들이 나 있는데, 구강을 통해 진입한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이 구멍 속에 쌓여 형성된 덩어리가 바로 편도결석이다. 구멍 속에 음식물 찌꺼기가 들어가 부패하면서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여기에 세균과 칼슘[1] 등이 섞여서 형성된 물질. 구강 위생이 좋지 못하거나 비염 및 축농증이 심한 사람의 경우 더 심해지는 경향이 있는데 전자의 경우 입 안의 잔여 음식물 찌꺼기가, 후자의 경우 콧물이 목 뒤로 넘어가는 후비루가 동반되는 등 상대적으로 편도에 세균이 증식하기 좋은 조건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연한 노란색[2]을 띠고 있으므로 온통 붉은 색 천지인 입 안에서 유독 돋보이게 된다.

몸에서 생기는 다른 결석과는 달리 큰 질병을 유발하는 것은 아니지만, 편도결석은 편도소와에서 빠져나와 식도, 혓바닥 안쪽 등에 달라붙기도 해 이물감과 불편함을 유발시킨다. 거기다 편도결석이 생길 정도의 편도선은 부어 있는 게 보통인데 편도결석이 편도선을 더 크게 만들어 호흡과 식사 과정에 어려움을 주기도 한다. 무엇보다 편도결석의 가장 큰 문제점은 악취. 위에서 보면 알겠지만 부패한 음식물 찌꺼기 + 세균 덩어리 + 황=이기 때문에 엄청난 악취를 풍긴다. 그리고 이게 입 안에 있으니 편도결석이 있는 사람은 단연 심한 real 똥내 즉, 구취를 풍기게 된다.

일반적으로 양치를 안하거나 치실을 안써서 생긴 냄새랑은 차원이 다른, 정말로 똥 그 자체이다보니 심하면 입 주변에 똥파리들이 꼬이기도 하는데 파리를 싫어하는 사람들에겐 상당한 고역에 정신적 고통을 유발하기도 한다. 경험자에 따르면, 입에서 파리가 꼬이는게 죽는 것보다 싫다고 병원가서 바로 편도선을 제거해버렸다고 할 정도이다.

일반적으로 재채기를 하거나 양치질을 할 때, 혹은 식사를 하면서 자신도 모르게 빠져나오는 경우가 많으나, 편도결석이 상당히 많이 생기는 사람의 경우에는 제거되지 못하고 편도선에 계속 쌓이게 된다. 사람에 따라 간혹 자체적으로 빼기도 하지만, 통상적으로 혼자서 빼는 건 제법 어려운 편.[3] 그다지 추천하는 방법도 아니다. 편도선 자체가 연약한 조직이기 때문에 잘못 스치면 출혈을 동반할 수 있고, 헛구역질 때문에 제대로 빼내기도 힘들다. 그래도 상처를 신경쓰지 않고 근성으로 어떻게든 빼내는 사람들이 많지만, 상처 나 구역질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에 한두 번 시도하고 안되면 바로 이비인후과에 가서 제거해달라고 하자.[4] 물론 이비인후과도 나름 설비가 있어야 제거해준다. 설비가 없을 경우 다른 병원으로 가야 한다.

병원에서 수술하는 것도 고역인데, 깊이 박혀있는 경우 설압자(병원에서 혀를 누르는 자모양의 도구) 두 개로 짜내거나, 스프레이 형태의 마취 후 절제하여 꺼내는 방법을 사용한다. 둘 다 해당 부위에 상처가 생기긴 한다.

사실 수술까지 안 가고 그냥 제거하는 쪽이 일반적인데, 병원마다 치료법이 다른 편이다. 내시경을 통해 위치를 확인해가며 내부에 상처가 최대한 안나게 가는 봉으로 편도소와에 들어가있는 결석들을 빼내는 종류가 있는가 하면,[5] 부분 마취 후 마사지 방식으로 빼내는 경우가 있는데 거부반응이 심한 경우 엄청나게 고역이다.

평소 잦은 가글과 양치를 통해 방지할 수 있긴 하지만 한계가 있는 방법이고, 편도소와를 막아버리는 수술의 경우에도 재발 확률이 높다. 가장 확실한 해결책은 역시 편도제거 수술인데, 보통 편도결석 때문에 이 수술을 받는 일은 거의 없지만 편도결석은 만성 편도선염 환자들에게 웬만하면 따라붙는 증상 중 하나이기 때문에 편도결석으로 병원을 찾아왔다가 만성 편도염을 진단받고 절제술을 받게 되는 경우도 많다. 편도결석이야말로 편도선의 면역기능이 발현되는 증거라고 주장하며 편도절제술을 반대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편도선의 면역기능론은 학술적으로 확실하게 증명된 주장이 아니므로 맹신하지는 말자.

3. 여담

  • 편도결석을 빼낸 뒤에 공기 중에 2시간 정도 방치하면 딱딱한 갈색 결정으로 쪼그라든다. 이는 수분과 황 성분이 증발했기 때문이다.
  • 만일 아무것도 먹지 않은 상태에서 순간적으로 비릿한 구취가 심해짐을 느낀다면, 십중팔구 편도결석이 살짝 빠져나왔다는 증거이다.
  • 양치를 하다가 헛구역질을 할 때 나오기도 하며 가래를 뱉으려고 카아아아아악 소리가 나는 행동을 할 때도 나온다.[6]
  • 결석 제거를 위해 의도적으로 목을 소리내어 긁거나(카아아아아악 소리 내기) 면봉으로 후벼파는 경우 목에 무리가 올 수 있다.
  • 편도결석이 어떤 상황에 의해 자연스럽게 빠져나와서 혀에 닿은 경우 느낄 수 있는 느낌은 뭔가 산성 물질이 닿은거 마냥 혀를 살짝 찌릿하게 자극하는 느낌이 든다. 미각이라고 하기에는 확실하게 이런 맛이라고 표현 할 수 없기에 사실상 매운맛과 같은 통각으로 느껴진다.
  • 주 성분은 세균과 인산칼슘, 탄산칼슘이다.

4. 관련 문서


  1. [1] 정확히는 아밀레이스에 함유된 칼슘 이온
  2. [2] 보통은 연한 노란색이지만 오랫동안 제거되지 않고 있을 경우에는 갈색이나 검은색 빛이 도는 경우도 있다.
  3. [3] 결석이 육안에 보일 경우 가래 뱉듯이 하면 의외로 쉽게 뺄 수 있다.
  4. [4] 이비인후과 의사들에 따라 진료 수준이 천차만별이다. 편도결석이 깊숙히 위치한 경우, 오진을 하기 부지기수이다. 따라서 가급적이면 경험이 많은 의료진을 찾아가는 것을 추천한다.
  5. [5] 편도결석 제거하는 영상에선 대부분 이 방식.
  6. [6] 참고로 손으로는 절대 만지지 않기를 권장한다. 잠깐만 만져도 편도결석의 악취가 손가락에 밴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8.4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