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데터

{{{#!wiki style="margin-right:10px;margin-left:30px"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1. 영어 단어
2. 영어 단어에서 유래한 것들

Predator

1. 영어 단어

포식수, 육식수를 나타내는 영어. Predatory animal이라고도 한다. 육식동물중에서도 직접적으로 사냥을 해서 잡아먹는 종류를 뜻한다. 여기에 파생된 표현으로 강간범이나 아동 성폭행범을 뜻하는 단어로 'sexual predator'라는 말이 나왔다.

포유류와 조류 중에서는 순수 포식자를 찾기 힘들다. 대부분의 육식 포유류는 기회주의적 포식행동을 보인다. 즉, 포식자라고 해도 눈앞의 공짜 식사를 마다하지는 않으며, 다른 맹수의 사냥감을 빼앗기도 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동물의 시체는 힘들이지 않고 먹이를 얻을 수 있는 가장 좋은 수단이니까. 이런 기회주의적인 식성은 주로 논리적인 사고회로가 잘 발달한 고등 동물에게서 잘 나타난다. 순수 포식자는 주로 일부 파충류, 양서류, 어류, 무척추동물 등에서 찾아볼 수 있다.[1]

창작물 등에서는 호랑이, 사자, 검독수리, 늑대, 등의 포식동물을 용맹스런 광전사로 묘사하지만, 현실은 아쉽게도 그렇게 멋지진 않다. 이런 포식동물들이 보여주는 행위는 투사라기보다는 생존전략의 일부이다. 이게 당연한게 파이터 마냥 싸움질만 하면 언젠가는 더 강한 상대에게 중상을 입는다.[2] 게다가 강한 적에게만 중상을 입는 건 아니어서 어떠한 상황에서든지 상처를 입을 수 있다. 가령 약자라도 코너에 물리면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 치기 마련이고 강자를 향해 이빨을 내밀고 으르렁대는건 기본이다. 그러므로 약자를 사냥하다가도 물릴 수 있고 충분히 부상을 입을 여지가 많다. 그리고 야생에서 중상은 곧 죽음을 의미한다. 따라서 육식동물들도 몸을 사리게 된다.

예를 들면 치타는 순간적으로 자동차에 가까운 시속으로 달릴 수 있게 몸 구조 하나 하나가 설계되어 있는데, 반대로 말하면 사소한 부상 하나만으로도 이러한 능력을 잃을 수 있다는 뜻이고 그것은 즉 죽음을 의미한다. 그렇기 때문에 치타는 자기가 노력해서 잡은 먹잇감이라고 하더라도 하이에나 같은 다른 동물들이 빼앗으러 오면 군말 없이 넘겨주는 편이다. 싸우다 다쳐서 명줄이 짧아지는 것을 각오하기 보다는, 일단 순순히 내주고 다음 기회를 노리는 것이 훨씬 안전하기 때문이다. 심지어 들개처럼 자기보다 약한 상대와의 싸움도 피하는 경우가 있다.

앞서 말했듯이 이러한 기회주의적 포식은 사람도 마찬가지다. 원시 시대에 사람이 고기를 얻는 방법은 꼭 직접 사냥만 하는게 아니라, 다른 동물이 사냥한 고기를 빼앗거나 남은 고기를 주워가는 방법도 있었다. 현대에도 수렵-채집 부족 중에는 아직도 이런 방법을 쓰는 사례가 있다.

생태학적으로 보면 포식자는 피식자의 삶에도 영향을 받으며, 최상위 포식자의 경우는 더욱 안습이다. 최상위 포식자의 경우 그만한 대형 피식자가 있어야 생존이 가능한데 이는 환경변화가 조금만 일어나도 타격을 받는다. 대멸종에는 파충류던 포유류던 조류던 항상 최상위 포식자가 먼저 사라진 이유가 그것이다.

동물서열 떡밥불쏘시개급인 이유 중 하나다. 타짜/4부에서는 이걸 적나라하게 비꼬는데, 사자와 호랑이의 승부 결과를 알고 싶은 사람은 많지만, 정작 그 둘에게는 손해만 보는 행동일 뿐 아니겠냐는 것이다.

2. 영어 단어에서 유래한 것들


  1. [1] 이들 중에서는 살아있지 않으면 아예 먹이로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대표적으로 .
  2. [2] 사실 동물세계에만 적용되는 내용은 아니라서 손자병법의 손자도 전쟁은 최하책이라고 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7.5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