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드리히-카를 뮐러

프리드리히-칼 뮐러(Friedrich-Karl "Tutti" Müller : 1916. 12. 25~1944. 5. 29)

1. 서훈
2. 대전 초기
3. 격추, 또 격추!
4. 강제 휴가
5. 독일 본토 항공전

1. 서훈

2급 철십자 훈장 (1940년 4월 17일)

1급 철십자 훈장 (1940년 6월 20일)

1941~1942 동부전선 동계 기장

4급 국방군 근속장(Wehrmacht-Dienstauszeichnung)

기사 철십자훈장 (1942년 9월 19일)

곡엽기사철십자 훈장 제126호 (1942년 9월 23일)

독일 황금십자장 (1943년 11월 15일)

공군 명예컵 (1943년 12월 13일)

공군 최전선 비행 황금기장 (500회 출격)

국방군 보고 방송 (1944년 4월 19일)

2. 대전 초기

2차 대전 초기, 베를린 태생의 프리드리히-칼 뮐러독일 공군에서 사관 생도로 훈련을 마치고 제53전투항공단(JG 53) 예하 제8비행중대에 소속되어 있었다. 뮐러 소위는 1940년 5월 27일에 프랑스 공군의 P-36 호크 전투기를 격추했는데, 이것이 그의 첫 전과였다. [1]

그 후, 배틀 오브 브리튼에 참전하며 3대의 스핏파이어를 격추시킨 그는 프랑스 침공 이래 8대의 스코어를 기록하고 있었다. 1941년 6월에 바르바로사 작전이 발동되자 그에 따라 동부전선에 전개한 뮐러는 9월 초까지 20번째 적기를 격추시켰다. 실전 경험과 능력을 인정받은 그는 11월에는 제53전투항공단의 선임 중대장에 취임했다. 그 무렵 선임 중대장은 계급은 위관급이더라도 중령급 사령관과 소령급 비행단장들이 참석하는 작전 회의에 동석하는 중요한 보직이었다.

3. 격추, 또 격추!

1942년 봄, 제1비행중대는 시칠리아에 전개해 있던 독일 공군의 지중해 기지로 옮겨 갔고 뮐러와 부하들은 몰타 항공전에 참가하게 된다. 1중대장은 몰타 섬 상공에서 3대의 호커 허리케인을 격추시켰다. 5월에 다시 러시아 전선으로 복귀한 뮐러는 8월 1일에 42번째, 9월에는 67번째 승리를 거두며 순조롭게 격추를 거듭했다. 중위로 진급한 그는 9월 16일에 4대, 17일에 5대, 18일에 7대, 그리고 9월 19일에 101번째 승리가 되는 2기를 더하는 고농도 격추 행진을 보이며 그 무공으로 기사철십자훈장을 받게 되었다. 프리드리히 칼 뮐러 중위는 항공전 역사를 통틀어 23번째로 100대 격추를 달성한 수퍼 에이스가 되었다.

뮐러에게 기사철십자장이 주어지느라 행정 처리되는 동안 이만큼이나 더 무공을 세우자 9월 23일에는 전군에서 126번째로 곡엽기사 철십자장이 서훈되었다.

4. 강제 휴가

11월에 대위가 된 뮐러는 제53전투항공단의 제 I 비행단 지휘관으로 취임했다. 1943년 4월까지 그는 12대를 더 보탰고, 그의 스코어는 어느덧 115대에 도달했지만 그간의 반복된 임무와 격렬한 교전으로 인해 신경쇠약 증세가 극심해졌다. 5월에 항공단장에 의해 강제로 휴가를 보내진 그는 한동안 교전에 참가할 일이 없어졌다.

5. 독일 본토 항공전

1944년 2월에 칼 뮐러의 어깨에는 소령 계급장이 올려졌다. 영관 장교가 된 그는 제3전투항공단 예하 제IV비행단장으로 전속을 가게 되었고, 이 부대는 마침 주간의 독일 본토 항공전에 참가하며 연합군의 폭격기 대편대와 싸우고 있었다. 3월 8일까지 비행단장 뮐러는 미 육군항공군의 4발 중폭격기를 3대 격파시켜 합계 격추수는 122대가 되었다.

3월 23일에 항공단 사령관이자 뛰어난 에이스인 볼프-디트리히 뷜케P-51에게 격추당해 전사해버리자, 그 다음 날 후임으로 JG 3의 사령관에 취임했지만, 뮐러 또한 전임자와 마찬가지로 중령이 되어서도 출격을 멈추지 않았다. 그의 활약상은 국방군 보고(Wehrmachtbericht)를 통해 전 유럽에 라디오로 방송되었다.

1944년 5월 29일, 임무를 마치고 잘츠베델(Salzwedel) 비행장으로 돌아오던 뮐러의 탑승기 Bf 109G-6가 갑자기 15미터 고도에서 실속을 일으켜 지상에 충돌했다. 전투기가 지면에 격돌할 때의 충격으로 기수에 실려있던 다임러-벤츠 엔진이 조종석까지 밀려들어왔고, 폭격기 요격의 달인이었던 역전의 베테랑 지휘관은 그 자리에서 숨지고 말았다.

프리드리히 칼 뮐러가 사고로 죽었을 때, 그는 프랑스와 해협 전투에서 8기, 동부전선에서 89기, 서부전선에서 24대의 중폭격기를 포함해 55기, 합계 140대의 적기를 떨군 상태였다.


  1. [1] 일설에는 MS.406이었다고도 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4.5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