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휘

避諱

1. 개요
2. 유형
3. 사례
3.1. 중국
3.2. 한국
3.2.1. 신라
3.2.2. 고려
3.2.3. 조선
3.2.4. 북한
3.2.5. 대한민국
3.3. 일본
3.4. 베트남
3.5. 번외: 기록 말살 차원의 피휘
4. 역설적 도움
5. 대중문화에 나오는 피휘

1. 개요

기휘(忌諱)라고도 한다. (諱)는 본래 '꺼릴 휘'인데, 옛 관습에서 함부로 부르는 것이 꺼려지는 군주 등의 이름을 뜻하기도 한다. 따라서 피휘를 직역하면 이 '휘를 피한다'는 것이다. 문장에서 임금이나 높은 이의 이름자가 나타나는 경우 삼가는 뜻을 표하기 위해 뜻이 통하는 다른 글자나 획의 일부를 생략하는 것이다.

이런 관습이 생겨난 것은 사람의 이름을 직접 부르는 것이 예에 어긋난다고 여겼던 한자문화권의 인식 때문으로, 자나 호와 같이 별명을 붙여 부르던 풍습(실명경피속)이나 부모나 조상의 이름을 언급할 때 "홍길동"이라 하지 않고 "홍, 길 자, 동 자"라고 조심해 부르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

역설적이게도 이런 풍습은 가톨릭이 한국에 전래되던 초기에 세례명처럼 여겨져 가톨릭의 전래를 돕는 요인이 되기도 했다. 예를 들어 독실한 천주교 신자였던 독립운동가 안중근을 주로 도마 안중근이라 부르는데 도마는 세례명 토마스의 음차다.

고대 중국에서 시작한 조상[1], 성현(聖賢), 군주[2]이름을 함부로 부르지 않는 한자문화권의 옛 관습. 드물게 혐오스러워서 부르기 회피하는 것도 피휘로 본다. 예를 들면 너무나 큰 죄를 지은 대역죄인의 이름을 부르는 것을 회피하는 것이 여기에 해당된다. 이름을 불러서는 안 되는 그 사람.

동아시아인들은 이 관습 때문에 일반적으로 군주나 자신의 조상의 이름에 쓰인 글자를 사용하지 않았다. 초기에는 글자만 피하고 음은 같거나 비슷한 한자를 골랐으나 후대에 가면서 음이 같은 한자도 기휘에 걸려 사용하지 않았다. 문제는 이로 인해서 백성들의 불편해 했는데, 그래서 조선 시대 왕자들은 일반적으로 흔하게 사용하지 않는 희귀 한자를 이름으로 썼다. 실제로 흔한 한자인 '세(世)' 같은 글자가 피휘의 대상이 되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고생하는지는 하단의 내용을 보면 알 수 있다.

이 관습은 중국 주위의 유교(한자)문화권에 전파되었고[3] 오랫동안 기본상식 수준으로 자리잡았다. 그래서 현대에도 한국중국에서는 보통 자식과 부모나 조상과 후손은 이름에 같은 한자를 넣지 않는다.[4] 심하면 외할아버지, 외할머니의 이름을 피휘하기도 하며, 심지어 조선 시대에는 처가 어르신들 중 자기 이름에 들어간 한자를 쓰는 분이 있어 사위가 장가를 들자마자 개명을 하는 사례도 있었다. 이 관점에서 보자면 루이 18세, 요한 23세까지 있는 유럽 문화는 패륜 물론 요즘에는 이렇게까지 하지는 않는다.

반대로 유교문화권 외에는 이런 관행이 드물었다. 유럽 지역에서는 오히려 부모의 이름을 자식이 물려받는 것을 선호한다.[5] 그래서 군주의 이름을 백성이 그대로 쓰는데 거리낌이 없으며 군주가 인기 있을 때 한정 워낙에 동명의 군주가 많다보니 구분을 위해서 '아무개 몇 세' 등으로 표기한다. 스페인에는 Jesús라는 이름도 흔하며[6] 아라비아 반도에서는 이슬람교-유대교의 유명인 이름에서 따온 유수프, 이사, 무함마드 같은 이름도 흔하게 쓴다.[7] 심지어 자신들을 학살했던 정복자의 이름도 인명으로 쓴다. 한니발이나 아틸라, 혹은 티무르 등. 다만 자기네들도 영 쉴드칠 수 없을정도로 답이 없는 왕의 경우 알아서 피휘하기도 한다(...) 이 점에서 김일성 - 김정일 - 김정은은(…)

유교문화권이라고 반드시 지켰던 것도 아니다. 중국도 주나라가 세워지기 이전시대의 군주는 이름을 그대로 불렀다. 예를 들어 전설로 여겨지는 요(堯)임금, 순(舜)임금, 우(禹)임금이나 상(은)나라의 왕들이 그렇다. 당장 이순신과 그의 형제들의 이름만 봐도 저 임금들의 이름을 그대로 가져다 썼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국에서도 유교문화가 정착되기 이전에는 시호가 없이 이름 + 왕 형태로 기록된 임금이 꽤 많다. 일본에는 통자(通字)라고 해서 특정 글자를 한 집안의 이름자에 대대로 넣는 관습이 있었다. 예를 들어 도쿠가와 막부의 쇼군들은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이름에서 '이에(家)' 자를 대대로 이름자에 사용하곤 했다. 정착하지는 못했지만 피휘의 관습을 몰랐던건 아니었다. 아래의 사례들도 있고, 조선측에서 일본의 국서에 중종의 휘인 역(懌)이 들어가있다고 항의하자 크로스 카운터로 조선의 국서가 도쿠가와 이에미츠의 휘인 미츠(光)를 사용했다고 하기도 했다. 그 외에 유교 문화권에서 가까웠던 몽골에서도 피휘는 낯선 관습이었는데, 예를 들어 칭기즈 칸의 이름인 테무진은 원래 아버지 예수게이가 쓰러트린 적장의 이름인데, 그걸 새로 태어난 아들에게 붙인 것이다.

2. 유형

  • 국휘(國諱)는 군주의 이름을 피하는 것이다. 보통 황제는 7대 위, 왕은 5대 위의 지배자까지 그 이름을 피했다. 근데 밑에서 보이는 몇몇 사례들을 보면 일반적으론 해당왕조가 망할때까지 피휘가 지속되는 경우가 상당히 많았던듯.
  • 가휘(家諱)는 집안 조상의 이름을 피하는 것이다. 이 때문에 고려 말 학자 이제현의 경우 작제건-용건(왕융)-왕건으로 이어지는 고려 개국 당시 왕실가문의 이름 물려받기를 상당히 기이하게 여겼다.
  • 성인휘(聖人諱)는 성인의 이름을 피하는 것을 뜻한다. 대표적인 예가 공자의 이름.
  • 원휘(怨諱)는 원수지간인 사람의 이름을 피하는것을 뜻한다.

이래서 동등한 나라 사이의 외교 문서나 집안 사이의 서신 등에서는 서로 피휘를 지켜 주었고, 군주의 이름에 쉬운 글자가 들어 있으면 나라 전체에 불편이 생기고 외교상의 문제도 생길 수 있기 때문에 군주와 그 일족의 이름은 잘 쓰지 않는 글자를 택했으며 주로 한 글자로 지었다.

피휘하는 방식은 여러 가지로 나뉜다. 피휘한 글자는 대개 어느 한자든 음을 그대로 읽지 않았다.

  • 결자(缺字)
피휘할 자리를 아예 공백으로 남겨버린다. 대표적으로 이것이 정착된 예가 관(세)음보살로 당태종 이세민의 세(世)를 뺀 것이 관습적으로 남은 것이다. 또 <수서>에서는 왕세충(王世忠)의 이름을 王□忠이라고 쓰고 왕충으로 읽었다.
  • 결획(缺劃)
피휘할 한자의 획을 뺀다. 주로 마지막 획을 빼지만, 마지막 획을 빼서 다른 글자와 헷갈린다면 가장 헷갈리지 않을 획을 뺀다. 예를 들어 조선 시대에 旦(아침 단) 자는 마지막 획을 빼면 日과 헷갈리므로 口 + 一, 즉, '므'의 형태로 적었다.[8] 태조 이성계가 개명한 이단이라는 이름의 피휘 때문이다.[9] 강희자전 원본에도 이런 결획된 글자가 몇 개 있다.
  • 대자(代字)
해당 글자와 뜻은 같은 별도의 한자를 쓴다. 연(淵)개소문을 천(泉)개소문으로 쓰거나, 당나라 판본 사기(수초본)에서 세가(世家)를 계가(係家)로 쓴 예 등이 있다. 주석서인 사기색은의 경우는 (系家)로 적었다.

피휘를 하는것도 단순히 글자를 피하는 것에서부터 심지어 모양이 비슷한 글자를 피하는 경우도 있었다. 정말로 안되면 음만이라도 바꿔 읽었다.

  • 글자의 전체를 피한다.(예: 한나라 문제의 이름인 유항(劉恆)를 피휘하려고 기주의 항산(恒山)은 상산(常山)으로 개명되었다. 바로 '상산 조자룡' 할때 그 상산 맞다. 또 한나라 경제의 이름이 유계(劉啓)였기 때문에 계칩(啓蟄)을 경칩(驚蟄)으로 바꾸었다.)
  • 글자의 일부도 피한다. (예: 진시황의 이름 정(政)자의 일부인 正을 피하려고 정월(正月)을 단월(端月)로 바꾸었다...만 진나라가 통일 후 15년밖에 가질 않아서(...) 오늘날도 그냥 정월로 쓴다.)
  • 휘의 소리를 피한다. (예: 당나라의 국성인 이(李)와 소리가 같은 이(鯉)가 뜻하는 "잉어"를 글로 쓰지 못하게 하였다. 덕분에 잉어는 이(鯉) 대신에 적선공(赤鮮公: 붉은 물고기님)라는 존칭으로 불리게 되었다.)
  • 모양이 비슷한 글자를 피하는 경우도 있다.(예: 황(皇)자와 고(辜)자의 모양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고(辜)를 죄(罪)로 바꾸기도 하였다.)
  • 마지막으로 성인의 말씀, 선대왕이 쓴 글, 옥편 등 피휘를 하지 못 할 경우, 피휘는 하지 못 하더라도 음만이라도 바꾸어 읽었다. 예를 들어 조선 시대에 旦 자를 피휘하지 못 한다면 같은 뜻의 朝의 발음인 로 발음했다. 공자의 이름인 丘를 부득이 유교 경전 등에서 읽게 된다면[10] 실제로 발음하지 않고 모(某)라고 발음했다. 공자 자신은 생존 당시에 某가 아니라 丘의 발음을 그대로 했을 것이지만 후세 사람들이 감히 읽지 못 하고 회피한 것이다. 공자 외에도 주요 성현들이라든지 기타 읽기가 곤란한 제왕이나 부모의 이름 등도 모(某)라고 읽곤 했다.

3. 사례

3.1. 중국

  • 가장 오래되고 대표적인 사례는 한고조 유방(劉邦)의 사례. '방(邦)'은 나라를 뜻하는 의미의 한자로 널리 사용되었는데, 유방이 황제가 되면서 '방(邦)'은 사용이 금지되고 비슷하게 나라를 뜻하는 의미의 한자이지만 그때까지는 왕이 거하는 도성을 뜻하는 의미로 더 많이 쓰였던 '국(國)'이 나라를 뜻하는 한자로 쓰이게 된다. 중국의 최고위 관직이었던 상방(相邦)은 바로 이 때문에 상국(相國)으로 바뀌었다.
  • '초(楚)'나라는 시황제의 아버지인 장양왕의 이름이 자초(子楚)였던지라 '형(荊)'으로 개명해야 했다. 형주라는 이름의 기원이며, 그 흔적으로 형초(荊楚)라는 표현이 전해진다.
  • 삼국지의 인물들의 이름 중 비(備), 견(堅), 조(操), 우(羽), 의(懿)가 피휘의 대상이 되었다. 특히 해당왕조가 존속할때만 피휘된 다른 사람들과 달리 '우(羽)'의 경우 해당인이 후대에 황제(관성대제)를 넘어 신(神)으로 추대 되면서 이후 중국 후대 왕조의 황제들이 이름을 겹치지 않게 하기 위해 자기들 스스로 피휘를 했다고 한다(…). 중국인들이 관우를 굳이 운장, 관공이라고 부르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 당나라도 피휘로 유명하다.
    • 위진남북조시대에 불교가 전파되면서 불교 용어를 한자로 번역할 때 보살아발로키테슈바라관세음보살(觀音菩薩)로 번역했는데, 훗날 이것이 당태종 이세민(李世民)의 세(世) 자와 겹친다는 이유로 세를 떼버리고 관음보살로 부르던 것이 지금까지 이어진다.[11] 문제는 이놈의 세(世) 자가 생활 필수 한자 중 하나라서 당나라 시기 대부분을 이 세(世) 자를 피휘하느라 고생했다. 민폐 이세민의 부하 장군 이세적은 스스로 이름의 세 자를 빼서 이적으로 개명했고, 사기의 분류 중 하나의 세가(世家, 제후국의 기록)는 당나라 시대 판본에 한해 계가(係家)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 세는 대부분 계나 대代로 교정되어 피휘가 사라진 뒤 세대라는 말의 어원이 되었다.
    • 연개소문(淵蓋蘇文)의 연(淵)은 당나라고조 이연(李淵)의 이름과 같기에 당나라측 사료에는 피휘대자(避諱代字)를 따라 비슷한 뜻의 한자로 바꾸어 천개소문(泉蓋蘇文)으로 기록했다. 그래서 현존하는 당대를 기록한 모든 사료에는 연개소문이 '천개소문'으로 기록되어있다.[12] 따라서 삼국사기에서도 천개소문전[13]이라 하며 독립운동가 박은식도 천개소문이라 불렀다.
    • 더 거슬러 올라가면 이연의 아버지이자 이세민의 할아버지 이병(李昞)[14] 때문에 십간(十干)의 하나인 (丙)을 경(景)으로 바꾸어야 했다. 거기에 이세민의 증조할아버지이자 이병의 아버지 이호(李虎)[15] 때문에 호(虎)를 무(武)로 바꿔야 했는데, 예를 들면 관문의 하나인 호로관 메뚜기 여포로 유명한 호뢰관은 무뢰관으로 변경되었다.[16] 왜냐면 국가적 차원의 피휘는 추존황제도 적용되기 때문이다.
    • 당나라에서 자주 쓰던 한자를 피휘하느라 애먹인 또다른 예로 당고종 이치(李治)가 있다. 이때부터 다스릴 치(治)는 다스릴 리(理)로 변경해야 했다.[17][18]
  • 후한 시기 지역의 명사를 추천받아 관직을 수여하는 제도의 본래 명칭은 수재(秀才)였으나 공교롭게도 후한의 건국자인 광무제의 이름이 유수(劉秀)였으므로 명칭을 무재(茂才)로 바꾸어 쓰기도 했다.
  • 송나라 때 중국에서는 도교의 신 중 하나인 현천상제(玄天上帝)[19]의 玄자가 송나라 황실의 시조 조현랑의 이름자 중 하나라고 현천상제를 진무대제(眞武大帝)로 개명하고 현무 또한 진무(眞武)라고 불렀다. 웃긴 게 남의 이름(?)을 멋대로 바꾸어놓았으면서 송나라는 북방민족들의 위협에 시달린다고 북방의 안정화와 국태민안을 위해 현천상제를 관방도교의 제사 대상 중 하나로 놓았다.[20]휘종 항목에 나오는 휘종 어필 천자문 이미지를 보면 '천지현황(天地玄黃)'을 '천지원황'(天地元黃)으로 표기했는데 이것도 玄을 피휘한 것. 또 휘종은 용(龍), 천(天), 군(君), 옥(玉), 제(帝), 상(上), 성(聖), 황(皇) 같은 한자를 자신을 포함한 황제들을 일컫는 용례 외에는 일반적인 언어생활에서 사용하지 못하도록 정하기도 했다.
  • 요나라 시절엔 여진족의 한자어인 女眞을 여직(女直)으로 바꿔 부르기도 했는데, 요나라 흥종 야율종진의 이름을 피휘하기 위해서였다. 황제 이름 때문에 민족명을 다르게 표기한 사례.
  • 관직명도 피휘에 걸린 사례가 있다. 주나라의 제후국 나라는 본래 주나라의 관제를 본받아 사공(司空)이란 관직을 두고 있었는데, 송무공의 이름이 사공이라 이 관직을 사성으로 바꾸었다. 당태종 이세민은 6부의 민부(民部)를 호부(戶部)로 고쳐버렸고, 이후로 6조에도 이것이 적용되어 호조라는 단어가 나오게 되었다.
  • 관직명과 조상의 이름이 겹친 사례로 당나라 대시인 이하는 아버지의 이름인 이진숙(李晉肅)과 진사(進士)의 발음이 겹친다는 이유로 진사시 응시도 못 하고 탈락했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사실 피휘가 원인이라기보다는 이하의 재능을 시기한 문인들이 붙인 구실에 가까웠다. 당시 유명한 문인이었던 한유는 이를 보고 '아버지의 이름 때문에 진사시를 치지 못 한다면, 아버지 이름이 인(仁)인 자는 사람(人)이기를 포기해야 되는 거냐'(…)며 디스했다.
  • 도시명이 피휘에 걸린 사례가 있는데, 과거 손오의 수도이기도 했던 건업(建業)은 서진의 마지막 황제 사마업(司馬業)과 이름이 겹친다는 이유로 건강(建康)으로 피휘하게 되었다.
  • 공자의 이름인 구(丘)는 공자가 성인으로 대우받으면서 점차 피휘하려는 시도가 나타났다. 그래서 丘의 대용자로 邱, 또는 坵가 생겨나서 쓰이게 되었다. 그렇지만 이것은 피휘를 하긴 했다는 시늉을 내는 정도라고 볼 수 있다. 당나라 이연의 아버지 이병(李昞) 때문에 昞뿐만 아니라 丙까지 피휘해서 경(景)으로 쓰게 했던 원칙을 적용한다면 邱나 坵로 써도 발음은 여전히 '구'이고 글자 안에 丘도 구성요소로 들어가있으니 丘를 邱, 또는 坵로 쓰는 것도 불경이고 똑같이 '구'라고 발음하는 것도 불경이었을 텐데 그렇게까지 엄격하게 하진 않았으니 말이다. 그래서 실제로 丘는 황제의 이름만큼은 엄격히 피휘하지는 않았다고 봐야 할 것이다. 뿐만 아니라 성씨 등에서 丘를 그냥 쓰기도 했다.[21]
    • 대에는 옹정제가 1725년에 칙명을 내려 丘 자는 유가 경전에 있는 것만 남기고 피휘하도록 했다. 그래서 丘씨는 강제로 邱씨로 변경됐고 지명에 있던 丘는 다른 글자로 바꾸도록 했다. 그리고 邱를 그대로 읽으면 공자의 이름 丘를 그대로 발음하게 되는 문제가 생기므로 이를 방지하기 위해 원래 발음대로 읽지 못 하게 했다. 그래서 丘/邱의 관화 발음인 치우(qiū)[22]를 그대로 읽지 못 하고 대신 운미(韻尾) 부분을 생략한 치(qī: 현대 관화에서는 七과 발음이 같음. 당시에도 그랬는지는 확인 바람)[23] 로 읽게 바꿨다. 아니, 그럼 다른 방언 쓰는 사람은 어쩌라고[24] 청나라가 망하고 중화민국이 세워진 직후인 1912년에는 추펑자(丘鳳甲)이라는 사람이 邱씨를 丘씨로 되돌리자는 주장을 했는데, 그 이유는 공자 시대에는 피휘하는 습관이 없었기 때문에 굳이 丘를 邱로 바꿔 쓸 이유가 없다는 것. 그래서 일부는 丘씨로 되돌아갔고 일부는 그냥 邱씨를 유지하게 되면서 구분이 생겼다가 중화인민공화국 시대에 들어서면서 중국 본토에서는 간체가 정식 문자가 되자 다시 丘씨와 邱씨는 다시 통합되었다. 간체를 만들 때 원칙 중 하나가 비슷한 글자는 한 글자로 통일하는 것이었기 때문에 청나라 때와는 반대로 邱와 坵는 丘로 강제통합되었다. 하지만 성을 강제로 갈아버리면 심리적 반발이 생기는 게 당연한 일. 법적으로는 丘로 바뀌었어도 사적으로는 邱를 쓴다든지 하는 일도 있었던 듯하다. 그래서 중국은 규정을 완화해 1988년에 邱 자를 간체의 일부로 추가하되 성씨에만 한정해 쓰도록 했다.# 그래서 지금은 다시 법적으로 丘씨와 邱씨의 구분이 생겨난 상태. [25]
  • 이것은 단지 왕족에 한정된 것이 아니라 일반 사대부 집안에서도 유행한 관습이라 종종 한자를 새로 만들어 이름을 지었다. 한자라는 문자체계의 '열린 집합'이라는 특성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러한 특성으로 인해 한자의 글자 수는 수만 자에 달하고 이 중에선 유니코드에 아직 수록되지 못한 글자도 당연히 많다. 그래서 중화인민공화국이 들어선 후 가장 먼저 한 조치 중 하나가 한자 새로 만들어 이름 짓기를 금지한 것이었다.
한국은 인명용 한자로 등록된 한자만이 호적에 올리는 것이 가능하다. 그러나 이게 시행되기 시작한 것은 1991년으로, 피휘 철폐 목적으로 나온 정책이라기보다는 행정망 전산화와 맞물려 모든 한자를 넣을 기술이 안 되어 완성형 코드에 들어있는 한자만 쓰게 만든 것이다. 시행 초기에는 2700자로 정말 적었고, 그 후 조금씩 늘어나 2013년 현재 5000여 자까지 늘어났다. 지금은 유니코드의 도입으로 이런 문제가 크게 완화되었고, 10만 자를 수용할 수 있는 인명용 한자 DB를 구축해서 사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더불어 인명용 한자 사용을 강제하는 조항도 없앨 예정이라고.#[26][27] 읽을 줄도 모르고 쓸 줄도 모르는 한자는 글자가 아니라 그림이겠지만(…)
  • 군주의 이름을 온 나라에서 피휘하는 풍습으로 인해 본의 아니게 군주가 백성들에게 민폐를 끼칠 수 있었다. 그래서 왕조에서는 백성들을 위해 군주가 이름을 갈아버리거나, 왕자들의 이름을 지을 때는 외자로, 되도록 흔히 쓰이지 않는 한자로 짓기도 했다.
    • 삼국시대손휴는 아들들이 혹시라도 즉위할 가능성에 대비해 그들의 이름으로 모두 새로운 한자를 만들어 썼다. 그런데 모두 제위에 오르지 못 했으니 결과적으로 설레발이 되었다
    • 청나라 강희제는 이름에 현(玄)이 들어가서 오랫동안 궁성의 북문의 이름으로 쓴 현무문(玄武門)이 신무문(神武門)이 되었다.
    • 비슷하게 한국에서도 조선은 피휘의 불편함을 덜기 위해 왕이 될 가능성이 있는 왕족들의 이름은 자주 쓰이지 않는 글자로 외자 이름을 지었고, 만약 그렇게 이름을 짓지 않은 사람도 왕위에 오르면 이름을 고쳤다. 상세한 내용은 아래 한국의 사례 참고.
  • 청나라 건륭제 시절에 출간된 고전 소설 홍루몽에서는 임대옥이 자신의 어머니 이름인 가민의 민(敏, min)을 피휘해서 밀(密, mi)로 읽는다는 설명이 있다.

3.1.1. 문자의 옥

중국에서는 추가로 피휘를 정치적으로 이용, 불용문자를 사용한 정적을 제거하는 사례도 빈번히 있었다. 이것을 필화, 혹은 문자의 옥이라고 부른다. 대표적인 사례가 명나라 태조 주원장청나라옹정제가 일으킨 피바람. 정말 글자 하나 잘못 써서 목이 날아간 예라고 보면 된다(…).

  • 주원장은 억지가 좀 심했다. 그가 젊을 때 잠시 이 된 일이 있었는데 주원장은 이것을 수치로 여겨 자기 앞에서 일절 옛날 일을 꺼내지 못 하게 하고, 승려 생활 때 머리를 깎은 것 때문에 '빛날 광(光)', '대머리 독(禿)' 자를 쓰거나 '승려 승(僧)' 자와 그것과 발음이 같은 '생(生)' 자를 쓰는 행위, 반란군 출신이란 의미의 '적(賊)'과 발음이 비슷한 '칙(則)' 자를 쓰는 행위를 무조건 처벌했다. 전두환?? 이건 정말 몇 개만 예로 든 거다. 이 글자를 안 써도 온갖 억지해석과 파자놀이로 없는 죄를 만들어 엄청나게 죽였다.[28] 똑같은 짓을 아Q가 하면 찌질이라고 부르는데 말이지 대머리 애송이
  • 글자 사용이 꼬투리 잡혀 대규모로 사람들이 죽어나간 청나라의 필화는 문자의 옥에 자세히 설명되어있다.

3.2. 한국

3.2.1. 신라

  • 한국사에서 자국 왕[29]에 대한 피휘의 관습이 드러나는 건 신라 때부터로, 삼국사기를 보면 제32대 효소왕의 이름 김이홍(理洪)에 이(理) 자가 들어간다는 이유로 효소왕이 즉위한 692년에 좌리방부(左理方府, 형법 및 법률 담당, 651년 설치)와 우리방부(右理方府, 형법 및 법률 담당, 667년 설치)를 각기 좌의방부(左議方府)와 우의방부(右議方府)로 개칭한 기록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만 다른 사례를 보면 피휘제도의 원조인 중국 본토나 훗날 고려시대 등과 비교하면 아직 적응이 덜 됐는지, 필요성을 덜 느꼈는지 몰라도 피휘를 철저히 적용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사실 고대국가가 그대로 이어진 신라는 철저히 적용하려고 해도 할 수 없었다. 신라 초중기 수십 명의 왕들의 이름은 한자 따위 들어오지도 않았던 시절부터 부르던 것으로 한자 표기가 고정되어있지도 않았고[30] 음에 맞춰 아무 한자나 써서 기록했기 때문에 그런 데 쓰인 한자들을 일일이 다 안 쓰면 실생활에 쓸 수 있는 한자가 너무 없어지기 때문이다. 그래도 자국 왕 이름에 대해서는 좀 느슨하게 적용하더라도 당나라에서는 아주 중요하게 생각하는 제도였기에 당나라에서 시행하는 피휘는 따랐던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간지의 하나인 병(丙)은 문무왕릉비에 경(景)으로 적혀있다.[31]

3.2.2. 고려

  • 국가적 차원에서 군주의 이름을 피휘하는 관례는 고려 때부터 시행되었다. 국왕 이름을 국가적으로 피휘하는 관례를 본격적으로 도입하기 시작한 고려 시대엔 자비심이 없었는지 '륭(隆)'[32], '건(建)'[33], '무(武)'[34], '요(堯)'[35], '치(治)'[36] 등 자주 쓰이는 한자가 고려조 멸망까지 봉인당했다. 따라서 륭(隆)은 풍(豊), 건(健)은 립(立), 무(武)는 호(虎), 요(堯)는 고(高), 치(治)는 理(리), 창(昌)은 녕(寧)으로어라?[37] 바꿔 써야 했다. 그래서 고려 시대의 문헌에는 '무반(武班)'이 '호반(虎班)'으로 표기되었고, '무장(武將)'이 '호장(虎將)'으로 표기되었으며, 무(武) 자는 모두 호랑이 호(虎) 자로 표기되어있다.[38] 사신수 중에 호랑이만 2마리가 됐다 호신정변 호신정권 호인시대 호신(드라마) 이것은 현대에도 영향을 미쳐서 지금까지도 武의 훈음이 '호반 무'로 되어있다.[39] 태조, 성종의 경우는 같은 뜻을 가진 다른 한자로 대체한 것이고, 혜종의 경우는 용맹한 동물이라는 의미에서 연계하여 '호' 자를 '무' 자의 대체자로 사용했던 것이다.
    • 고려 3대 임금인 정종의 휘 요는 '요임금 요(堯)'였기 때문에 삼국유사에 기술된 단군신화 기사에서는 '요임금과 같은 때'라는 의미의 '여요동시(如堯同時)'가 '여고동시(如高同時)'로 표기되어있다. 이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보다 엄청난 행동이다. 자국 왕명의 피휘를 위해 중국의 유교 성인이자 황제의 이름을 날려버린 것이다. 고려 성리학의 선구자인 이제현도 이 피휘를 지켰다. 조선 시대의 유학자들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행동이다. 반도의 기상
    • 또한 신라 30대 왕 문무왕은 혜종의 '무'를 피해 '문호왕(文虎王)'으로 표기되었으며 '자치통감(資治通鑑)'은 성종의 휘 '치'를 피해 '자리통감(資理通鑑)'으로 표기되었다.[40]
    • 수창궁(壽昌宮)은 창왕의 재위기간 동안 일시적으로 그의 휘 '창'을 피해 수녕궁(壽寧宮)으로 불렸다. 창왕과 그 아버지 우왕이성계 일파에 의해 신돈의 손자와 아들로 몰려 왕에서 폐위된 뒤(폐가입진廢假立眞), 왕이었던 사실 자체가 무효화됐다. (사실 여부를 떠나서) 우왕과 창왕은 하루 아침에 왕족을 참칭해 왕위를 찬탈한 대역죄인으로 몰렸으니 昌을 寧으로 고치는 피휘는 당연히 중단되었고, 그래서 조선 시대까지 가지 않고 바로 그 뒤를 이은 공양왕 때 수녕궁이 수창궁으로 원상복구된 것으로 보인다. 이 궁은 조선 시대에도 수창궁으로 불렸다.
    • 고려 시대의 경산(慶山)은 1310년 이전까지는 장산(章山)이었는데 충선왕이 즉위하자 충선왕의 휘 장(璋)과 비슷한 글자를 피하기 위해 장산을 경산으로 고쳤다.[41]

3.2.3. 조선

  • 조선 시대에는 왕족의 이름을 지을 때 일부러 백성들의 언어체계를 흐트리지 않기 위해 잘 안 쓰는 글자, 혹은 새로운 글자를 만들어 지었기에 웬만해서는 자동으로 피휘가 되었고, 쿠데타를 통해 왕이 되거나 직계가 끊겨 방계로 왕위를 얻은 왕들이 가장 먼저 한 일은 이름을 바꾸는 것이었다.[42] 하지만 이렇게 조심한다고 하더라도 사람 일이라는 게 그리 딱딱 맞아떨어지는 것만은 아니어서 과거 시험 등에서 혹시라도 왕의 이름을 사용했다간 당장 낙방에 곤장까지 덤으로 안겨주었다.[43]
    • 조선 시대에는 태조 이성계가 왕이 되어서 아주 자주 쓰이는 성(成)자와 계(桂)가 조선 망할 때까지 봉인될 뻔했지만 본인이 말년에 이름을 단(旦)으로 개명했고, 아들 정종도 방과(芳果)라는 이름자가 성(成)자 못지 않게 쓰이는 한자라서 경(曔)으로 개명했다.[44] 이때 '아차(阿且)'와 '아단(阿旦)'이라고 병립되어 쓰이던 지명이 그냥 아차산으로만 태조의 휘를 피휘해 쓰이게 되었다는 얘기가 전해온다.
    • 예외적으로 태종의 경우는 지명에 많이 쓰이는 꽃다울 '방(芳)'과 생활 필수 한자 중 하나인 멀 '원(遠)'인데 죽을때까지 이름이 이방원이었다. 개명? 그런 거 없다. 이것이 조선의 철혈군주의 위엄!! 만약 기행문 같은 것 잘못 썼다가는 으앙 주금 그래도 실록에 멀 '원'이나 '방'이 그럭저럭 쓰이는 걸 보아[45] 많이 통제는 하지 않았나 보다. 애초에 피휘에 대한 규정이 나와있는 예기 단궁(檀弓) 하(下)편에는 공자의 어머니인 징재의 예를 들면서 이름이 두 글자인 경우 그 중 한 글자만 쓰는 것은 휘하지 않는다(二名不偏諱, 夫子之母名徵在, 言在不稱徵, 言徵不稱在)고 했다.[46] 근데 아빠랑 형도 두 글자였는데 왜 굳이 바꿨을까? 즉, 피휘 규정을 얼마나 엄격하게 적용할 것이냐는 그때그때 정하기 나름이었던 것. 심하게 피휘할 때는 발음이 같고 글자 모양이 비슷해도 금지하기도 하지만, 이런 구절은 일부러 왕의 이름을 고치지 않으면서 피휘의 불편도 초래하지 않을 근거가 될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그럼 이세민은 왜...
    • 흔하지 않은 이름을 골라 썼어도 겹친 사례도 있으니, 조선 문종의 휘는 '옥이름 향(珦)'이라서 별 문제가 없을 것 같았지만 문제는 고려말의 유학자 안향과 같았다는 것. 이 때문에 조선 시대 유학자들은 왕이 우선하느냐 유가의 성현을 우선하느냐를 두고 골머리를 앓았고, 결국 왕을 우선한다는 결론이 나자 그 후 문헌에서는 안향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 않고 안유(安裕)라는 초명을 쓰거나, 안향(安向)이라는 표기로 쓰거나, 그것도 곤란하면 호인 '회헌'을 주로 사용했다. 사실 중국 사례를 고려하면 이런걸 고민씩이나 했다는 것 자체가 군약신강의 전형적 사례지만
    • 조선 선조는 즉위할때 명종의 아들로 입적되면서 명종의 친아들 순회세자의 이름에 맞추어 개명했는데 하필이면 당시 대신 이준경이 추천한 휘 중에서 정종의 휘인 '曔'이 후보로 들어가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건 국휘에도 걸리고 가휘에도 걸리는 사례이므로 당연히 꺼려졌어야 하는 일일텐데도 어째서인지 당대에 이걸로 문제가 되었다는 기록은 없다. 다만 정종이 당대에는 시호도 없이 그냥 명이 내려준 공정왕이라 불리는 등 제대로 된 왕 취급을 받지 못했다는 것도 감안해야 한다.
    • 그 외에는 단종의 휘 홍위(弘暐)의 홍 자가 자주 쓰이는 편인 글자…이지만 단종의 경우 재위기간이 고작 3년 1개월여인 데다 복위되기까지 250년 가량을 노산군으로 왕 취급 못 받았으니 큰 문제가 되지는 않았을 듯하다. 숙종에 의해 복권되긴 했지만 이미 엎지른 물[47]
    • 영조의 이름은 이금(李昑)인데 밝을 금(昑)자는 백성들이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단어다. 그래서 영조는 자신의 휘를 40여년동안 알리지 않았다.##
    • 정조는 피휘 때문에 이름의 발음을 아예 바꿔버렸다. 원래 정조의 이름은 '이산(李祘)'으로, 이 때문에 평안북도의 이산(理山)이란 고을 이름이 초산(楚山)으로 개명당했다. 그러다 결국 '祘'의 발음 자체를 '셩'(현대 한국어 한자음대로 규칙적으로 옮기면 '성')으로 바꾸게 된다.[48] 이후 순조대에 선대의 휘를 범할 수 없다 하여 함경남도의 이성(利城)이란 고을 이름도 이원(利原)으로 바뀌게 된다.
    • 심지어 중국황제의 이름을 피휘한 경우도 있다. 경복궁을 복원할 때 청나라 고종(高宗) 건륭제의 휘 홍력(弘曆)을 피하여 홍례문(弘禮門)의 이름을 흥례문(興禮門)이라고 바꿨다.

3.2.4. 북한

공화국은 간판으로만 걸어두고 사실상 전제군주제로 돌아가는 북한에서도 당연히 주민들이 "일성"과 "정일"이라는 이름을 사용할 수 없다. 또한 김일성의 본명인 "성주"도 불가. 1970년대부터 그런 이름을 쓰는 사람들은 강제로 개명하도록 했고, 새로 태어나는 아기에게도 지어줄 수 없다.

북조선의 3대 세습 바람은 이 풍습에도 예외가 아니라 2010년 초에는 전국적으로 성이 김씨인지 여부를 불문하고 "정은"이라는 이름을 가진 모든 사람에게 개명하라는 지시가 하달되었다고 한다. 한자가 다른 동명이인이라도 얄짤없다.# 역시 절대왕정 전제국가 북조선! 부카니스탄의 완성! 이것도 기가 막힌 일인데, 아예 정은과 발음이 비슷한 "정훈", "정운" 같은 유사한 이름에 대해서도 개명을 요구한다고 한다.# 그럼 혹시 이 사람도 지금은(...) 해당 기사에 따르면 "설주"라는 이름도 사용 불가능. 문설주 는?

더 흥미로운 사실은, 북조선 주민들은 자식의 생일과 김일성과 김정일생일이나 사망일이 같으면 안 되기 때문에 그 때 태어나거나 비슷한 시기에 태어나면 이를 피하기 위해 출생신고를 할 때 원래보다 더 늦게 태어났다고 한다는 것. 길면 한 달 가량이고. 이 작자들은 피휘를 넘어서 생일까지 가리는, 동서고금에도 없었던 전대미문의 풍습을 창조했다. 존내 비범하다.

그런데 상기에 나온 거처럼 피휘를 하는 문화권은 부모자식간에도 피휘를 하는데, 김정일은 아들들에게 자신과 같은 正을 넣어 이름을 지어 자신들은 피휘의 관습을 안 지키면서 주민들에게는 지키라고 강요하고 있다. 김정일의 이런 작명법은 오히려 일본식 통자(通字) 개념에 가까운데, 김정은에게 정통성을 실어주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생각되기는 하지만, 정확한 이유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김일성의 아들들인 김정일과 김평일, 김영일, 김만일 역시 이와 같은 사례가 아닌가 싶기도 하지만, 김일성이 日을 쓰는 데 반해 그의 아들들은 一을 쓴다.[49] 김정일 역시 본래는 一을 썼지만 '김일성의 정통 후계자'임을 내세우기 위해 日로 개명했다.#

3.2.5. 대한민국

남한에서도 제5공화국 시절에는 TV에서 '순자'라는 이름을 가진 인물이 비천한 역을 하거나 악역으로 묘사하는 것이 내부규칙으로 금지되었다. 피휘도 피휘지만 정부에 대한 비판으로 쓰일 수 있기 때문. 최고다 이순신의 사례처럼 본래 TV 같은 대중매체는 원래 유명인의 이름을 차용할 때 조심스럽지만 순자라는 이름은 너무 흔해서 이러한 규칙을 적용하는 것은 무리수였다. 유사 이름까지도 금지하는 김조의 병신력에는 따라갈 수 없지만

엄밀히 말하자면 피휘라고는 할 수 없으나, 연예계에서도 종종 이름이 같거나 비슷할 경우 예명을 만들어서 활동하는 경우를 찾아볼 수 있다. 먼저 자리잡은 유명 연예인의 동명이인이 나중에 예명을 만들어 데뷔하는 것. 이는 피휘의 의미라기보단, 자신의 이미지가 이미 활동중인 유명인에 의해 묻히게 될 것을 우려하는 의미가 더 강할 것이다.

  • 배우 김수로가 대표적인데, 그의 본명은 김상중이다.
  • 남자 배우 강하늘과 가수 로티플스카이의 본명은 둘 다 김하늘이다.
  • 배우 한가인의 본명은 김현주인데 먼저 데뷔한 선배 여배우 김현주와 이름이 겹치는 것을 우려해 한가인이란 예명으로 데뷔를 했다.
  • 홍수아의 본명은 홍근영이다. 데뷔 초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배우 문근영이 자신보다 먼저 데뷔했고 워낙 유명해지는 바람에 홍수아란 예명을 쓸 수밖에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 신민아의 본명은 양민아인데, 신민아가 막 데뷔했을 당시 햄버거 CF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던 선배 연기자 양미라와 비슷하게 들릴까봐 예명을 저리 지었다고…
  • 윤형빈의 본명은 윤성호였는데 하필 선배 개그맨 중에 빡구로 유명한 윤성호가 있어 지금도 윤형빈으로 활동하고 있다.
  • 하림의 본명은 최현우인데, 이 무렵 가수 이현우가 유명했기 때문에 최하림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했고, 지금은 하림으로 활동하고 있다.
  • 배우 수현의 본명은 김수현이지만 또 다른 배우 김수현과 이름이 겹쳐 수현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한다.

피휘 관습으로 인해 전근대 왕정이 끝나고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후에도 한동안 시설물이나 단체에 사람 이름을 붙일 때 본명을 그대로 붙이는 것을 피했다. 따라서 이병철의 호암미술관처럼 본명 대신 를 사용하거나 육영재단(육영수), 정수장학회(박정희, 육영수)처럼 이름의 일부만 사용했다. 생각해보면 오늘날의 유명 시설물인 세종로, 충무로, 세종특별자치시 같은 예도 본명이 아니다. 21세기가 되어서야 이런 관습이 깨지고 김대중컨벤션센터, 박정희체육관처럼 서양식으로 본명을 붙인 시설물이 등장했다. 특히 김대중은 후광(後廣)이라는 호가 있음에도 본명을 사용한 시설물이 생긴 것으로 보아 공식적인 자리에서 본명을 피하는 한국의 관습은 사라져가는 추세라고 볼 수 있다.

또 대한민국의 TV 뉴스의 경우, 자료화면에 자막을 넣을 때 현직 대통령은 이름을 넣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다.

3.3. 일본

일본에는 조상의 특정 글자를 자손의 이름에 사용하는 통자(通字)라는 관례가 있어서 중국이나 한국 같은 엄격한 피휘는 도입되지 못 했다. 높으신 분이나 주군의 휘를 하사받는 편휘(偏諱)라는 관습도 있었다.[50]

하지만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어서 덴노나 권신의 이름에서 통자가 아닌 글자를 바꾸게 하여 지명이 변경되거나 성씨가 바뀌는 예가 있기는 했다고 한다.

  • 예를 들어 천평승보 9년(757년) 5월, 천황과 황후의 이름, 후지와라노 가마타리와 그 아들 후히토의 이름을 쓰는 것이 금지된 이래로 카바네인 오비토(首)와 후히토(史)를 전부 히토(毗登)로 피휘했다.
  • 히타치 국 시라카베 군(白壁郡)은 코닌 덴노의 휘와 겹쳐서 마카베 군(真壁郡)으로, 5세기 전반부터 유서 깊은 씨족인 오오토모 씨(大伴氏)는 준나 덴노의 휘와 겹쳐 토모(伴)로 성을 피휘했다. 대표적인 인물로 헤이안 시대의 공경으로 응천문의 변에 휘말려 실각한 토모노 요시오(伴善男)가 있다. 본명은 오오토모노 요시오.
  • 이런 용법은 겐지모노가타리에도 영향을 끼쳐서 귀인의 이름을 부르는 대신 관위명이나 거주지 등으로 상대를 호칭했다.

또한 유식자 읽기(有職読み)라고 해서 훈독으로 읽어야 할 인물의 이름을 음독함으로써 경의를 나타내는 습관이 있었는데[51], 피휘와 맥락을 같이 하는 것이다. 그러나 太郞처럼 원래부터 음독하는 이름은 할 수 없고, 사이고 다카모리의 隆盛를 류-세이로 읽지 않는 것처럼 유명인이라도 늘 적용되는 건 아니어서 유식자 읽기를 하지 않는 경우도 많다.

3.4. 베트남

응우옌 왕조 때의 피휘 사례.

베트남 역시 베트남 황제의 이름에 대해 피휘를 했다. 위 그림에서 綿 → 白의 가운데 가로선을 삭제한 綿, 宗 → 示 맨 위의 가로선을 삭제한 宗은 획 하나를 삭제한 예이고(결획), 任 → 壬은 부수를 제외한 나머지를 쓴 예(결획의 일종), 時 → 辰은 비슷한 뜻을 가진 글자로 대자(代字)한 예[52], 明 → 朙(囧+月)은 옛 글자로 고친 것[53], 昭 → (昭에서 日이 들어갈 부분만 삭제한 글자)[54]는 부수 부분을 공백으로 비워놓은 예(결획의 일종)이다.

베트남에서는 피휘를 위해 해당 글자의 발음을 비슷한 다른 것으로 바꾸어 읽도록 조처하기도 했는데, 아예 그게 굳어져서 현재까지 쓰이기도 한다. 예를 들어 오늘날 베트남어에서 利는 lợi라고 읽는데 본래 발음대로 읽으면 lì라고 읽어야 했던 모양이다. 이것은 후 레 왕조(後黎) 태조 黎利의 이름을 그대로 부르지 않기 위해 利의 발음을 바꿔 lợi로 읽게 한 것이다. 그러다가 이제는 利 자체의 발음이 완전히 바뀐 채로 정착되어 오늘날 黎利의 이름을 부를 때도 바뀐 발음으로 읽는다고. 즉, 본래 발음에 가까운 '레리'가 아니라 '레러이'로 읽는다는 뜻.

다른 한자문화권 국가처럼 이름자를 피휘한 사례도 있다. 예를 들어 베트남에서 현존하는 유일한 실록인 응우옌 왕조의 『대남식록(大南寔錄)』은 당시 황제였던 민 망(明命, Minh Mang)황제의 황후의 이름이었던 호씨실(胡氏實)의 '실(實)' 자를 피휘하여 '실록'이 아니라 '식록'이라 불리게 된 것이다.

3.5. 번외: 기록 말살 차원의 피휘

군주나 웃어른, 성현의 이름을 피한다는 의미와는 전혀 다르게 매국노범죄자 등 악인의 이름을 기피하느라 피휘 아닌 피휘가 되는 일도 있다. 마주작 이 경우는 그냥 피나 휘라고 불러도 될듯[55] 현대에는 거의 영향력이 없는 군주의 피휘와 달리 흉악 범죄자 한 명이 매스컴이라도 탔다가는 동명이인들의 개명 신청이 법원에 몰리는 광경을 볼 수 있다. 이런 관습은 유교문화권뿐만 아니라 구미권에도 존재한다.

  • 중국에서는 인명으로 '회(檜)' 자를 쓰는 것을 기피하는데, 희대의 간신 진회의 이름이기 때문이다.
  • 안록산을 일으킨 이후 당숙종의 노여움으로 안安이라는 글자는 다 대체되었다고 한다.
  • 조선에는 연산군대의 내시 김처선의 예가 있다. 김처선은 문종, 단종, 세조, 예종, 성종, 연산군까지 6대를 오랫동안 섬겨 연산군의 신임이 매우 두터웠으나 두 팔, 다리가 잘리는 상황에서도 충언을 계속해 결국 연산군이 로 쏘아 죽인 대단한 의지의 인물이었다. 연산군은 총애하던 김처선의 배신(?)에 화가 머리 끝까지 나서 삼족을 멸하고[60] 그의 고향의 등급을 깎아내리며 특히 '처(處)'가 들어가는 말은 사용을 금지하기까지 한다. 이쯤 되면 기록말살형과 다를 바 없다. 문제는 저 '처' 자가 무척이나 흔하게 쓰이는 자였다는 것이다. 연산군도 잘 췄다는 '춤추다 집에 왔더니 다리가 네 개더라' 하는 그 처용가의 처용무에도 들어가는 글자다. 처용무는 이때 풍두무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 이 글자를 과거 시험에서 썼다가 낙방을 먹은 건 대단한 것도 아니고, 상소문에 이 글자를 썼다가 죽을 뻔했지만 명령이 하달되기 전에 작성한 사실이 확인되어 무죄방면으로 간신히 살아난 사람이 있을 정도. 연산군의 이 금제는 거의 황제에 가까운 절대군주의 포스를 보이나, 결국엔 미친 짓이었기에 당연히 그가 폐위된 후 없어졌다.
  • 영국에서도 스티븐 왕, 존 왕은 나라를 막장으로 몰아넣은 암군으로 인식되어 그 후 스티븐, 존은 왕의 이름으로 쓰이지 않게 되었다.

4. 역설적 도움

피휘는 서지학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 한자문화권 내 고문헌의 출간연대가 불분명할 때 이전시대 판본과 비교해 다른 글자로 대체되었거나 완전히 칸을 비워둔 글자를 분석, 출간연대를 알아내는 근거로 쓰인다. 때문에 저작연대를 올리려 하는 위서(僞書)를 적발하는 데 매우 유용하다.

  • 괴철(蒯徹)은 사마천(司馬遷)의 《사기》에서 '괴통(蒯通)'으로 나오는데, 이는 한무제의 이름이 '유철'(劉徹)이라서 '철' 자를 피휘해 괴철의 이름을 바꾼 것이다. 이 덕분에 사기가 실제로 한무제 때 지어진 것임을 알 수 있다.
  • 조운의 고향으로 유명한 기주 항산(恒山), 은나라 주왕의 서형 미자계(微子啓), 24절기 중 하나인 계칩(啓蟄), 우왕의 아들 계왕(啓王), 춘추시대 말기 제나라의 권신 전항(田恒) 등은 각각 상산(常山)[61], 미자개(微子開), 경칩(驚蟄), 개왕(開王), 전상(田常) 등으로 바꿨는데, 모두 한문제의 이름 유항(劉恒), 한경제의 이름 유계(劉啓)를 피휘한 것이다.
  • 그 외에도 사기에는 담(談)을 동(同), 희(喜/僖)를 희(釐)로 바꿔 썼는데, 이것은 사마천의 아버지 사마담(司馬談)과 사마천의 할아버지 사마희(司馬喜)의 이름을 피휘한 것이다.

5. 대중문화에 나오는 피휘

  • 만화지옥선생 누베》에서 관련 에피소드가 한 번 등장한 적이 있다. 여기서는 등장인물 중 하나인 쿄코의 휘를 친구였던 미키가 알아내서 쿄코를 조종(…)하다가 결국 누베가 나서서 기억을 지우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그리고 에피소드의 말미에 등장하는 나레이션이 "여러분의 부모님도 휘를 통해서 여러분을 컨트롤하고 있을지도…" 버럭하면서 이름을 부르면 본능적으로 데꿀멍하는 것을 생각하면 그럴 듯하다? 혹자는 어스시 연대기가 생각날지도 모르겠다.
  • 아Q정신승리법을 시작하게 된 것도 일상생활에서 많이 쓰이는 글자가 자기 자신의 신체적 결점과 연관이 있어서 자기 듣기 쪽팔린다고 피휘를 시킨 것 때문(…). 아Q 문서 참고.
  • '대한왕국'이 등장하는 스갤문학 라이트 노벨개와 공주》에서는 피휘가 힘들어짐에 따라 아예 이름을 공표하지 않고 가족끼리만 쓰고, 공식석상에는 명칭만 부르는 것으로 해결했다. 왕족이 아니면 사용할 수 없는 방법.


  1. [1] 가휘(家諱)라고 한다.
  2. [2] 국휘(國諱)라고 한다. 이 경우 왕의 경우는 5대, 황제의 경우는 7대까지 피휘하는 것이 보통이었다.
  3. [3] 아래 일본의 사례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유교문화권이라고 반드시 지키게 된 것은 아니었다.
  4. [4] 항렬자를 정할 때 오행, 천간 등의 법칙에 따라 대표 한자/부수를 순환시키는 이유에 이 피휘도 있다. 가까운 선조의 이름과 글자가 겹치는 것을 자연스럽게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5. [5] 서양인 이름에 jr.(주니어)는 그 자체가 이름이 아니라 대부분 아버지의 이름을 아들이 그대로 물려받았을 때 부자의 구별을 위해 붙이는 것이다.
  6. [6] 읽는 방법은 '예수'가 아니라 현지화되어 헤수스 정도로 읽는다. 두 번째 음절에 강세가 있다.
  7. [7] 다만 아브라함교 계통의 종교에서도 그들이 믿는 유일신의 이름을 직접 일컫는것은 금기된다. 야훼 참조. 예수나 무함마드라는 이름은 유일신의 대리자로서의 이름이어서 허용되는 거다.
  8. [8] 대부분은 아침 조(朝)로 바꿔 썼고(밑에 나올 대자代字의 방법), 대자가 곤란할 때만 이런 식으로 결획을 했다.
  9. [9] 이성계가 바꾼 이름이 하필 이단인 것은 旦이 '조선'의 朝와 의미가 통하기 때문이다. 조선을 세운 사람이니 조선과 관련 있는 글자로 이름을 바꾼 것.
  10. [10] 고전 한문 문법에서 자신의 이름을 자기 자신을 낮추는 1인칭 대명사로 쓰기도 했다. 한문에서 자기 이름을 주어로 사용하는 것은 현대 한국어에서 자기 자신을 낮추는 1인칭 대명사 '저'를 사용하는 것과 비슷한 뉘앙스를 풍기는 것이다. 그래서 유교 경전에서 공자의 이름자인 丘(구)가 등장하는 때는 대개 공자가 신분이 높은 사람 앞에서 자신을 낮추어 말한 것을 경전내에 직접 인용해놓은 것이다.
  11. [11] 카메라로 유명한 일본의 캐논 사의 이름도 '관음'의 일본식 발음에서 유래한 것이다. 이세민이 캐논을 낳았습니다 해당 문서 참고.
  12. [12] 연개소문의 성씨가 연씨라는 설은 18세기에 이르러 국학자 안정복이 저서인 동사강목에서 처음 주장한 것으로, 안정복은 삼국사기 신라본기의 '고구려의 대신인 연정토가 신라에 투항했다'는 기록과 '통고(通攷)와 신당서에 정토는 소문(개소문)의 아우다'라는 기록을 근거로 사실 연개소문의 성은 연씨였으나 그 이름이 당고조 이연(李淵)의 이름과 글씨가 겹치므로 당나라 사람들이 피휘해 기록한 것이라고 주장했는데, 오늘날 한국사학계에선 거의 정설로 인정받아 지금은 개소문의 성을 연씨로 표기한다.
  13. [13] 삼국사기가 신라가 편찬한 구 삼국사를 참조했는데도 천개소문이라 칭한 것을 보면 아마도 신라에서도 본이름을 몰랐던 것이거나 김부식이 <구당서>, <신당서>를 참조했기 때문에 그랬을 수도 있다.
  14. [14] 추존황제로 세조.
  15. [15] 추존황제로 태조.
  16. [16] 고려에서는 반대로 무(武)를 호(虎)로 바꿔야 했다. 본 문서의 '한국의 피휘' 단락 참고.
  17. [17] 후대인 고려에서도 똑같이 피휘해야 했다. 성종의 이름이 왕치(王治)였기 때문.
  18. [18] 당나라는 어쩔수가 없는게, 고조, 태종, 고종 모두 당나라 초기의 인물로, 황족으로 태어난 사람들이 아니었고, 그러다 황조를 건설하고 황제가 되었기 때문. 이후에는 흔한 글자가 휘가되는 현상은 어느정도는 줄긴했지만, 그래도 상용한자들을 휘로 사용하는경우가 있다.
  19. [19] 현무를 더욱 신격화한 것이다.
  20. [20] 송나라는 중국 역사상 북방민족들에게 가장 시달린 나라였다(…).
  21. [21] 조선에서는 대구(大丘)라는 지명이 오랫동안 그냥 쓰이다가 한참 뒤에 대구(大邱)로 변경됐다. 자세한 건 '한국의 피휘' 단락을 참고.
  22. [22] 현행 외래어표기법대로는 '추'로 적어야 하나 여기서는 그냥 원음에 더 가깝게 치우로 적었다.
  23. [23] 과거의 중국어에서는 '쿄우(kiou)' 정도로 소리 났을 가능성이 크다. 여기서 운미를 떼면 '쿄'가 되고 이를 구개음화시키면 qio(19세기 중국어에는 jio, qio, xio, yo라는 음절도 존재했는데 이는 웨이드식 표기법을 사용한 당시 문헌에서 확인되며 현대 한어에서는 이 음절의 운모가 üe로 변함.)가 된다. 따라서 '키오'나 '치오'로 읽었을 수 있는데 자세한 것은 확인 바람.
  24. [24] 광동어로 丘는 jau1(야우)라고 읽어서 중고음 溪母에 속하는 다른 글자의 성모와 거리가 있는데, 泣(울 읍)도 jap1(얍)이라고 읽어서 꼭 피휘 때문인 것만은 아닌 것 같다. 애초에 溪母는 광동어로 /k-/, /h-/, /f-/로 혼란이 있었는데, /j-/라는 반모음 성모로 귀결되어서 꼭 피휘처럼 느껴진다.
  25. [25] 그 밖에 외국 지명에 들어가는 邱도 그대로 邱로 쓰는 듯하다. 가령 대구는 한국에서 쓰이는 표기 그대로 大邱라고 쓰고 Dàqiū로 읽는다.
  26. [26] 그런데 이 기사에 나오는 미아동 사는 김모씨는 대법원 덕분에 딸의 이름을 잘못 짓는 실수를 막을 수 있었다. 는 네이버 옥편에 '사랑할 아'로 잘못 나오는데 이걸 믿고 사랑스러운 딸 이름에 넣어주려던 의도였겠지만(…) 啊에는 '사랑하다'라는 뜻이 없다. 신음소리 같은 감탄사에 쓰이는 글자. 당장 코믹/망가 중국 번역본을 보면 그렇게 쓰이는 걸 확인할 수 있다 옛 문헌에도 '좋아하거나 싫을 때 내는 소리'(愛惡聲)이라고 했는데 뒤 두 글자를 떼먹고 愛만 보고 '사랑할 아'라고 잘못 수록되는 바람에 오해를 부른 것. 전문적이지 못한 온라인 옥편 하나에 의지하다가는 이런 일이 생길 수 있다. 중국어를 배워야 하는 이유 되도록이면 중국어 사전을 같이 찾아보자. 실제로 네이버 지식iN에 '啊 이름'이나 '啊 사랑할' 등으로 검색해 보면 네이버 옥편의 '사랑할 아'에 낚여서 신생아 이름에 啊를 넣으려는 사람들을 제법 볼 수 있다. 다만 啊는 2013년에 인명용 한자에 추가되기는 했는데,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으나 대법원에서도 네이버 옥편의 '사랑할 아'에 낚인 것이 아닌가 추정된다. 만약 실제로 대법원조차 낚인 거라면, 전문적이지 못한 온라인 옥편 하나가 어디까지 (안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잘 보여 주는 사례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27. [27] 다음 한자사전에는 제대로 나오는 걸로 보아 네이버 쪽의 문제인 듯.(...)
  28. [28] 서유기저팔계(猪八戒)는 원래 주팔계(朱八戒)였다. 하필 팔계의 성씨를 주(朱)로 했던 이유는 돼지를 뜻하는 저(猪)와 발음이 유사하면서 흔히 쓰는 성씨였기 때문이다. 일종의 말장난인 셈. 그런데 명나라가 들어서면서 황제의 성씨가 주씨가 되니까 감히 돼지를 주씨라고 하기가 꺼려졌다. 돼지에다 황제와 같은 성씨를 붙이는 것은 명 황제를 능멸하는 불경한 행위로 여겨질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주' 자 대신에 원래 의미에 맞는 돼지 저 자로 바꿔 저팔계가 되었다. 성씨는 여러 사람이 쓰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피휘의 대상이 아닌데도 사람들이 알아서 기어서 성씨를 피휘한 특이사례다. 그래도 이 경우는 글자만 따졌지 발음까지는 안 따졌다. 만약 당시 주(朱)와 발음이 비슷한 글자도 회피했다면 발음이 유사한 돼지 저(猪)가 아니라 돼지 돈(豚) 같은 발음이 다른 글자로 썼을 텐데 돈팔계 그렇게까지는 하지 않았다. 그래서 서유기에 등장하는 돼지의 성명이 저팔계로 확정되었다.
  29. [29] 중국은 고대부터 피휘를 철저하게 지키고 있었으므로 삼국시대의 한반도 왕조들은 중국과 교류할 때는 중국의 피휘를 신경써주었다.
  30. [30] 예를 들어 지증왕의 이름은 삼국사기, 삼국유사, 포항 냉수리 신라비 등에 지대로(智大路) / 지도로(智度路) / 지철로(智哲老) 등 여러 방식으로 남아있다.
  31. [31] 이에 대해서는 중국의 사례 단락에 설명되어있다.
  32. [32] 고려 세조 왕륭. 고려 태조 왕건의 아버지이자 추존왕.
  33. [33] 고려 태조 왕건.
  34. [34] 고려 혜종 왕무.
  35. [35] 고려 정종 왕요.
  36. [36] 고려 성종 왕치.
  37. [37] 창왕의 짧은 재위기간에 한해서. 아래에 설명.
  38. [38] 위에서 언급한 이호의 경우와 반대다.
  39. [39] 혹은 무반이 입는 관복에 호랑이가 수놓여있었기 때문에 무반을 호반이라고 불렀다고도 한다. 그러면 문반은 학반인가?
  40. [40] '중국의 피휘' 단락에서도 설명했듯이 당나라도 治(당 고종의 이름)를 피휘해 理로 바꿨다. 자치통감이 편찬된 북송에서는 이미 왕조가 바뀌어 오래 전에 사라진 治 → 理 교체를 고려에서는 뒤늦게 시행한 셈. 그래서 본국에서는 문제가 없던 자치통감이 바다 건너 고려에서는 강제로 개명당해야 했다(…).
  41. [41] 그래서 현재 경산시에는 경산초등학교, 경산중학교 외에도 장산초등학교, 장산중학교가 따로 있다. 다만 경산고등학교는 있지만 장산고등학교는 없다.
  42. [42] 예외적인 사례로 인조. 닮은 꼴 조부 선조가 아껴서 처음부터 외자로 지었다.
  43. [43] 참고로 당대의 운서나 자전, 경서들은 성인의 말씀이기에 문장 자체를 바꾸지는 못 했지만 피휘 글자들에 따로 테두리를 쳐서 주의토록 되어있았다. 읽을 때도 모(某)로 바꿔 읽거나(논어에 나오는 丘를 모조리 某로 발음했던 예) 같은 뜻의 다른 한자의 발음을 사용하거나 했다. (경서에 단旦(태조의 개명한 휘)이 존재했을 경우, 이를 같은 뜻의 문자인 朝의 발음인 됴(조)로 발음했다.)
  44. [44] 게다가 정종의 형제들(나아가 정종과 같은 항렬의 대부분의 전주 이씨 남자들)이 모두 이름에 '방(芳)'이 들어가있으니 정종이 개명하지 않았으면 형제들도 개명해야 하는 거 아닌가 하는 문제가 불거졌을 것이다. 송나라 태조 조광윤(趙匡胤)이 황제가 되자 동생인 태종 조광의(趙匡義)는 이름을 광의(光義)로 바꾸었다. (태종은 즉위 후에 다시 경(炅)으로 개명했다.)
  45. [45] 태조실록과 정종실록을 제외하고 나머지 실록에서 꽃다울 방 자는 총 1156회, 멀 원 자는 총 23896회 등장한다. 특히 '원' 자는 태종실록에만 약 200건, 세종실록에는 1200건이 넘게 나오는 걸 보아 각각 단어에 대한 피휘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물론 방원(芳遠)은 철저하게 피휘되어 실록을 통틀어 총 4회 등장하는데(태종실록 3번, 세종실록 1번), 그 중 한 번은 태종실록 서문에 왕의 휘를 서술하는 부분, 나머지 셋은 상국이었던 명과 주고받은 국서의 내용이다. (상국 앞에서 피휘할 수는 없으니까.)
  46. [46] 사실 한나라 때만 해도 중국 이름은 현대와 달리 외자 이름이 두 글자 이름보다 많았다. 가령, 삼국지연의의 등장인물만 살펴봐도 대다수가 외자 이름이다.
  47. [47] 앞서 말한 태종의 예처럼 두글자 휘면 따로 한글자는 피휘하지 않아도 되고 또 앞서 설명했듯이 왕의 휘는 통상적으로 5대까지만 피휘하면 되기 때문이다. 황제의 경우는 7대까지.
  48. [48] 이는 祘과 동자관계에다 대단히 많이 쓰이는 편인 算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 정조 당대에 산학산사의 이름이 주학계사로 바뀌었다.
  49. [49] 김일성의 본명은 김성주이고 김일성은 나중에 바꾼 이름이다. 동생인 김영주의 이름으로 미루어 볼 때 '주'가 돌림자인 것으로 보인다.
  50. [50] 에도 막부 8대 쇼군 도쿠가와 요시무네의 '요시(吉)'는 5대 쇼군 도쿠가와 츠나요시가 자신의 이름에서 따서 내려준 글자다.
  51. [51] 예를 들어 徳川慶喜는 훈독으로 도쿠가와 요시노부로 읽지만 음독인 도쿠가와 '케이키'로 읽는다든지.
  52. [52] 辰에 '때'라는 뜻이 있어서 통용하는 것이다. 요즘에는 잘 안 쓰지만 예전에는 시간이나 시각을 '시진(時辰)'이라고 많이 불렀다. 의미가 비슷한 時와 辰을 유사병렬의 형태로 결합해 만든 단어다.
  53. [53] 明과 朙은 이체자 관계에 놓여있는 글자들이라 피휘를 엄하게 한 것은 아니라고 볼 수 있다. 당나라 때 昞이 피휘 대상이 되면서 음과 자형이 통하는 丙도 금지시켰던 것처럼 엄격한 규칙을 적용했던 것과 비교된다.
  54. [54] 통상적인 부를 소(召) 자와 다른 점은 왼쪽에 日이 들어갈 만한 공간을 비워놓고 오른쪽에 찌그러진 召를 쓴다는 점이다. 여기서 응용해서 昭가 들어간 照(비출 조) 자도 日 부분만 비워놓은 기묘한 형태로 표기했다.
  55. [55] 앞에서 말했듯이 (諱)는 본래 '꺼릴 휘'인데, 옛 관습에서 군주 등의 이름을 함부로 부르는 것이 꺼려져서 그 이름을 뜻하기도 한 것이다.
  56. [56] 지금도 군대에 저렇게 하면 영창간다.옛날은 옛날이니 뭐....
  57. [57] 2차 대전 이전에 태어난 노인들 중에는 지금도 이 이름을 가진 사람이 꽤 있는 편이다.
  58. [58] 그래서 래퍼 카녜 웨스트의 딸(노스)이라든지 배우 기네스 팰트로의 딸(애플) 같이 셀레브리티들이 튀어보려고 자식 이름을 특이하게 지었다는 뉴스가 뜰 때마다 인터넷에서 저게 학대냐 아니냐로 키배가 벌어진다.
  59. [59] 인종주의 사상 그 하나만으로 양육권이 박탈된 것은 아니다. 웰페어에 의존하는 가장이 여러 차례 동거와 재혼을 했는데 가정폭력건이 적발된 경우. 물론 위험분자(?)인 관계로 미리 찍혀 감시받은 것은 사실.
  60. [60] 조선에서는 내시가 부인을 얻을 수 있었으니 삼족에 처가도 들어간다. 자식은 당연히 양자를 얻어야 했다. 양자는 주로 본가에서 들였지만 여의치 않으면 처가에서 데려올 수도 있었다. 내시의 양자도 고자가 내시가 되어야 했다.
  61. [61] 따라서 후한이 멸망할 때까지 상산으로 불린 까닭에 조운이 그 유명한 상산 조자룡이 된 것이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