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에어

<rowbgcolor#1E90FF> 유럽의 플래그 캐리어

{{{#!folding [ 펼치기 · 접기 ]

그리스

네덜란드

덴마크

스웨덴

노르웨이

독일

러시아

루마니아

벨기에

세르비아

스위스

스페인

아이슬란드

아일랜드

영국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체코

크로아티아

포르투갈

폴란드

프랑스

핀란드

}}}||


원월드의 회원사

{{{#!folding [ 펼치기 · 접기 ]

}}}||

핀에어
Finnair Oyj

항공권식별번호

105

부호

항공사 호출부호 (FINNAIR)
IATA (AY), ICAO (FIN), BCC[1] (-)

설립년

1923년

허브공항

헬싱키 반타 국제공항

보유항공기수

79

취항지수

132

항공동맹

원월드

링크

홈페이지

에어버스 A330-300

에어버스 A350-900

1. 개요
2. 특징
3. 대한민국 취항
3.1. 김해국제공항 취항 논란
3.2. 노선
4. 여담
5. 사건사고

1. 개요

Finnair Oyj[2] 핀란드항공사.

Avro OY라는 이름으로 1923년에 운항을 시작했는데, 현재 운항 중인 항공사 중 여섯 번째로 오래되었다고 한다. 원월드 창립멤버. 대주주는 핀란드 정부.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항공사로 유명하다.[3]

2. 특징

유럽에서 극동향으로, 또는 그 반대로 환승 장사를 하며 먹고 사는 항공사이다. 지구는 둥그니까 이왕 가는 거 적도로 돌지 말고 북극으로, 그것도 논스톱으로 돌면 훨씬 거리가 짧아서, 항속거리가 좋지 않던 예전에는 어마어마한 시간 단축이 가능했다. 1960년대만 해도 유럽-아시아 노선대한항공처럼 앵커리지를 경유하거나, 아에로플로트모스크바를 경유해야 했으며 특히 앵커리지 경유는 편도로 최대 16시간까지 걸리는 고난의 행군... 물론 요즘도 북극으로 돌면 시간이 많이 단축된다. 게다가 스칸디나비아 지방으로 가는 직항편이 대한민국에서는 없어서 핀에어의 헬싱키 직항편을 이용하면 꽤 유용하다.

허브는 핀란드 헬싱키반타 국제공항. 은근히 다른 항공사들을 디스하며 작고 아담하고 빠른 헬싱키에서 환승하라는 광고도 있다.[4] 헬싱키 허브에는 계류장을 바라보며 온천을 할 수 있고, 터미널 내에 사우나까지 만들어 넣었다고 한다. 환승객을 노린 매의 눈빛. 국제선 터미널 쪽에 있다.

루프트한자와 더불어 대표적인 에어버스빠 항공사이다. 이 항공사의 특이점(?)이라면 차터 운항용으로 가지고 있는 보잉 757 이전에는 보잉의 기종을 전혀 사용한 적이 없다는 것이다. 예전에는 맥도넬 더글러스의 기종들을 주로 애용했으나, 맥도넬 더글러스보잉에 합병된 이후에는 에어버스 기종들을 상당히 많이 운용하고 있다.[5] 보잉 757이 정규 운항을 하지 않기 때문에 실질상으로는 전 노선을 에어버스의 기종으로만 운영하는 셈. A319, A320, A321, A330-300, A340-300을 운용하고 있으며 A350-900을 주문하였다. 평균 기령은 6.8년이라고 한다. 서비스는 외국계 항공사 치고는 양호한 편이라고. 특기할 것으로는 핀란드의 자랑인 무민 애니메이션이 AVOD에서 영어 더빙으로 나온다.

하지만 이코노미 기준으로 승객을 배불리 먹이지는 않는다. 기내식과 기본으로 제공하는 소프트 드링크를 제외하면 와인, 컵라면나머지는 전부 유료다. 표값이 싼덴 다 이유가 있지요 배불리 다니려면 우리의 날개들을 이용하자…그래도 주스와 같은 소프트 드링크는 무한 리필이 가능하고 아예 항공기 뒷편에 대놓고 모자라면 셀프로 가져다 마시라고 차려 놓기 때문에 딱히 술을 좋아하거나 군것질을 즐기는 승객이 아니라면 크게 상관할 만한 요소는 아니다.단 근처에 승무원들 갤리가 있으므로 적당히 눈치 봐가면서 이용할 것.

또한 와이파이가 유료이다. 퍼스트클래스는 사용에 제한이 없으나 비즈니스 또는 이코노미 추가요금석 같은 경우에는 1시간만 이용가능하다. 그냥 이코노미는 와이파이를 이용하려면 돈을 내야한다. 요금은 인천-헬싱키 직항 기준으로 무제한 이용이 19.99 유로. 돈이 없으면 인터넷으로 가능한건 핀에어 홈페이지 탐방 정도다.

핀에어의 마일리지 멤버십 Finnair Plus #의 유효 기간은 마지막 포인트 거래일(포인트를 적립 또는 사용한 날)로부터 18개월이며, 활동이 있을 때마다 모든 어워드 포인트의 유효 기간이 18개월 후로 재설정된다. 18개월 동안 포인트 활동이 없으면 사용되지 않은 어워드 포인트는 자동으로 만료. 또한 포인트의 구매가 가능하다. 특이한 점은 마일리지로 국내 백화점(롯데, 현대, 신세계) 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으며 모바일 바우쳐로 받아 백화점에서 지류로 교환하면 된다. 핀에어를 이용할 일이 많지 않은 경우 바로바로 털어버리는 게 나을지도. 핀에어 샵

에어 링구스를 인수한 IAG에서 핀에어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고 한다.

3. 대한민국 취항

대한민국에는 2008년 6월에 취항했다. 헬싱키 - 인천 노선을 운항 중이며, A330-300, A340-300등이 투입된다. 핀에어가 다른 항공사보다 유난히 항공권 떨이를 하는 경향이 있어서 유럽 여행용 항공편으로 인기가 좋은 데다가, 경유지인 헬싱키의 특성상 경유 루트임에도 동북아시아-유럽 루트를 비교적 최단거리로 주파가 가능[6]해서 경유편 치고는 거리 손실이 상당히 적은 편이고, 헬싱키 반타 국제공항의 환승도 간편한 덕분인지 좌석 수는 많이 채워 다닌다고 한다. 거기에 헬싱키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도시 자체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록된 러시아상트페테르부르크에스토니아탈린이라는 괜찮은 여행지가 있기 때문에 헬싱키, 상트페테르부르크, 탈린을 함께 여행하는 수요도 있는 편. 대한민국 착발 카고도 워낙 싼 값에 후려쳐서 인기가 좋다고 한다. 상당히 많은 한국인 이용객 덕택에 허브 공항인 헬싱키 반타 국제공항에는 유럽의 다른 공항과 다르게 한국어 안내가 굉장히 충실할 정도. 김해국제공항에도 일본항공과의 코드셰어편을 통해 핀에어의 헬싱키 - 도쿄 직항과 연결하고 있다.[7] 더군다나 도쿄에서는 일본항공의 헬싱키 - 나리타 노선 역시 핀에어, 일본항공의 상호 코드셰어에 의해 이용 가능. 일본항공도 헬싱키 - 나리타를 운항 중이다.

2016년 7월 5일부터 A350-900 기종을 서울(인천) 노선에도 투입되고 있다. 현재 이 노선에 운행중인 A330-300 / A340-300을 대체한다#

그 덕택인지 김해국제공항에도 직접 취항한다는 떡밥이 있다. 만약 이 노선이 개설되면 부산에서 유럽으로 바로 가는 최초의 노선이 된다. 그런데 역시 김해공항 직항을 개설한다고 떡밥을 날리던 루프트한자가 결국 2014년 4월 부산-인천-뮌헨 노선을 인천-뮌헨으로 단축하기로 하면서 이런 전망에 먹구름이 껴 버렸다(...) 사실 핀에어 서울발도 로드 팩터가 좋긴 하지만 매 시기에 주 7회 운항하는 것도 아니라서...

그러다가 2016년 여름 A350 기종으로 김해 ~ 헬싱키 직항로를 개설한다는 이야기가 다시금 떴다. 러시아 영공을 통과하는 문제는 이미 러시아 당국과 협의를 마쳤고[8] 활주로, 운수권 문제 등이 관건일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핀에어 측이 김해국제공항 현장 답사를 한 직후 포화상태인 활주로와 인프라 문제를 지적하며 결국 취항을 보류시켰다. 안습.[9] 그러나 2017년 들어 한-핀란드 항공회담을 열고, 운수권이 확대되면 부산에 넣고 싶다고 하는 만큼 부산 취항을 호시탐탐 노리는 건 확실하다.[10]

그런데 부산 노선 취항을 하지 못하는 이유가 새로 밝혀졌다. 대한항공국토교통부의 대한항공 출신 세력 때문에 방해를 받은 건데, 자세한 내용은 후술할 문단 참조.

대한민국 지사는 서울특별시 중구 청계천로 14 NIA빌딩 5층에 있다.

3.1. 김해국제공항 취항 논란

관련기사1

관련기사2

몇몇 외항사들이 부산 김해국제공항발 미주, 유럽 노선을 뚫으려는 시도를 몇 번 했다가 번번히 실패한 사례가 수두룩하다. 핀에어도 그 중 하나로, 부산 ~ 헬싱키 노선에 취항하기 위해 호시탐탐 노리고 있었다. 그동안 공항시설 문제라던지 수요 문제로 결렬되었다가 2017년 12월에 들어 핀에어의 부산 ~ 헬싱키 노선이 대한항공의 방해 때문에 이루어지지 못했다는 사실이 새로 밝혀졌다.

핀에어 측이 부산 ~ 헬싱키 노선 취항을 노리고 있는 이유는 부산에서 유럽 주요국으로 가는 노선이 없기 때문이며, 이 틈을 타서 부산행 노선을 띄움으로서 헬싱키 반타 국제공항을 유럽행 환승 허브로 만들려고 했기 때문이다. 당연히 자사에 이익이 된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호시탐탐 노리는 것일 가능성이 크며[11], 대한항공의 부산발 장거리 노선 개설에는 관심도 없다가 외항사가 취항하려 하면 방해하는 공작을 벌이기 때문이다. 이는 그동안 루머로만 돌았는데, 기사에 적혀있다시피 부산지역 시민단체에 의해 이번에 드러나게 된 것이라고 한다. 이후 지역 언론에서 이를 보도한 것.

대한항공 출신 국토교통부 공무원들이 벌인 방해공작도 한 몫 했다. 대한항공 취항노선이 있는 곳에는 코드셰어를 걸지 말고, 연 300억원의 대한항공의 손실보전금을 핀에어가 지불하게끔 하는 국토교통부가 아닌 한진교통부라고 불리워도 될 정도의 무모하고 무리한 조건을 핀에어측에 제시했고, 심지어는 핀에어는 주 5회를 취항하려고 했지만 국토교통부는 끝끝내 주 3회를 고집하면서 핀에어측이 포기하게 만든 전례가 있다. 이게 비단 핀에어에만 해당되는게 아니라 2006년 루프트한자가 취항을 타전했을때도 김해국제공항 운영시간대에 취항할 수 있었으나, 국토교통부 쪽에서 직항 대신 인천국제공항을 경유하게 하여 슬롯 제시를 거부하면서 울며 겨자먹기로 인천국제공항 경유-1시간 계류장 대기- 김해국제공항으로 취항하게 만든 전례도 있다.[12] 심지어는 2013년에는 아예 대한항공과 국토교통부가 연계해 환승내항기를 정책으로 도입해서[13] 루프트한자는 눈물을 머금고 노선을 철수할 수 밖에 없었다. 그렇지 않아도 1시간 이상 시간 손해에 뮌헨이라는 곳이 갓 허브공항으로 들어선 곳이라 그다지 수요가 높은 곳이 아닌데다 인천경유에 따른 추가유류비 손실에 노선과 여객을 증대시키기 위한 프로모션을 손해보면서까지 진행했음에도 대한항공의 환승내항기에 밀려 노선 자체를 접을수 밖에 없었다는건 그만큼 대한민국의 공항/항공정책이 특정 기업과 수도권 위주로만 정책을 짜고 있다는 한계의 결과이다.

2018년 7월 12일 현재 밝혀진 사실에 의하면 당시 회담에서 대한항공 담당자가 핀에어 담당자에게 300억을 보상하라고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토부 관계자도 같이 압박한 사실은 덤. 결국 7월초 핀에어 한국지사장이 핀란드 한국대사관 직원과 함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을 면담하였다. 이후 김해공항이 있는 지역의 지역구 의원인 김도읍 의원 (부산 북구·강서구 을)이 국토부는 대한항공, 아시아나 영업사원이냐며 강한 비판을 드러냄으로서 전국적으로 파문이 커졌다. 아카이브 거기에 가덕신공항을 계속 주장하는 박재호 의원 (부산 남구 을)도 뒤에서 알게 모르게 거들어주고 있는 걸 보면 파문은 더 커질 듯. 이후 이헌승 의원 (부산 부산진구 을)이 부산 ↔ 미주/유럽 수요는 충분하다는 발언을 함으로써 파장은 더 커질 전망이다.[14]

3.2. 노선

시간표

헬싱키-서울(인천)

헬싱키인천 도착(AY041)

헬싱키인천 출발(AY042)

기종

08:20

10:20

에어버스 A350-900

도쿄(나리타)-부산
(JAL 코드셰어편)

나리타부산 도착(JL957/ AY5829)

나리타부산 출발(JL960/AY5830)

기종

13:05

07:50

737-800

4. 여담

한국 취항 시점을 전후로 아시아에 신경을 많이 쓰기 시작했는지, 헬싱키발 아시아 행선지가 꽤 튼실하다. 슬로건도 Shortcut to Asia. 기내식에서도 아시아 음식의 비중이 높아진 듯하며, 공식 비디오에서는 대놓고 한국 음식까지 언급하고 있다.

글로벌 광고모델 중 하나가 차두리다. 한국에서도 간혹 차두리가 나오는 핀에어 광고물을 볼 수 있다.

다른 건 특별할 것 없다. 어디 사고를 쳤어야지 더 쓸 게 있지... 위에도 언급되어 있다시피 추락이나 사상자를 내는 등의 사고는 1963년에 DC-3가 추락한 게 마지막이다.

마리메꼬와의 콜라보레이션 도장

50주년 기념 레트로 도장[15]

산타

무민 [16]

앵그리버드

여러 종류의 특별도장기를 운용한 것으로 유명하다. 무민버전과 더불어 가장 인기가 좋았던 것은 앵그리버드등장 새들을 도장한 A340. 하지만 게임을 해본 승객들이라면 매우 소름끼칠지도(...).탑승객 다 죽게 생겼다. 이놈들아! 테러특별기!?!?!? 저 특별도장한 기체가 처음으로 취항한 곳은 싱가포르로, 당시 기내에서 앵그리버드 스페셜 이벤트가 열렸다.

체크인은 전부 셀프이다. 보딩패스 자체는 다른 FSC처럼 뻣뻣한 종이지만, 감열지로 뭘 쓰는지는 몰라도 글씨가 매우 빨리 증발해 버린다. 체크인 후 카운터로 가면 수화물을 맡길 수 있다. 또 캐세이퍼시픽 원월드 코드셰어가 많이 되어 있어 헬싱키 발 한국 도착 비행기를 무려 편도 최저 35만원(!?)에 구할 수 있다. 헬싱키 공항에서 첫번째 환승지까진 핀에어가 운행한다. 환승이 2번인건 함정, 홍콩 환승시간을 길게 잡아 당일치기 여행이 가능한건 안 함정 보통의 루트는 헬싱키 반타공항(HEL) -> 프랑스 샤를 드골 공항(CDG) or 런던 히드로 공항(LHR) or 로마 피우미치노 공항(FCO) -> 홍콩 첵랍콕 공항(HKG) -> 인천 공항(ICN)이다. 스카이 스캐너너나 카약에서 확인하시길.

핀에어 항공편 중 헬싱키 반타 국제공항과 코펜하겐 국제공항을 연결하는 여객기의 코드가 AY666편이었다. 게다가 반타 국제공항의 코드는 'HEL'. 즉 지옥('헬')으로 가는 666번 비행기가 된다. 여기에 날짜까지 13일의 금요일'로 겹치면 말 그대로 지옥행 여객기(?)가 완성된다. 다행히 이 666편은 실제로는 한번도 사고가 일어나지 않았다. 이 여객기는 2017년 10월 29일 AY954로 편명이 바뀌었다. 핀에어 측에서는 숫자로 인한 미신과는 전혀 관계가 없으며, 단순히 여객 노선을 조정하면서 번호를 바꾼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아직 SIN(죄)에서 HEL(지옥)으로 가는 노선은 건재하니 안심하라는 드립은 덤.

귀국항공 루트에 시간이 조그만 지나면 알코올 음료를 주지 않는다. 또한 수화물 규정이 생각보다 은근 엄격하다. 아무리 사정해도 안 봐주는 경우가 많다.

아메리칸 항공에서 헬싱키행을 보너스 항공권으로 검색하면 절대로 핀에어 직항이 안 나온다. 런던 경유편만 나온다.

5. 사건사고

항공기 및 항공사 자체 사건사고는 없으며, Avro OY 시절에 40여년 간 사상사고 5건, 그리고 1963년부터 현재까지 단 한 건의 사건사고가 없었다. 위에서 언급했다시피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항공사이다.


  1. [1] Boeing Customer Code, 보잉사 고객코드
  2. [2] Oyj는 '공공주식회사' (Julkinen osakeyhtiö)의 약자.
  3. [3] Avro OY 시절에 40여년 간 사상사고 5건, 그리고 1963년부터 현재까지 사고 0건. 오오.
  4. [4] 그런데 중간에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 상공에서 빙빙 돌기만 했다고 얘기하면서 헬싱키에는 활주로가 3개라서 기다릴 일이 없다고 하는데, 스키폴은 여객기용 활주로만 4개다. 게다가 전부 이착륙 공용.(...)
  5. [5] 남아있는 MD-11 2기는 현재 화물기로 개조됨.
  6. [6] 실제로 지구는 둥근 구형이기 때문에 동북아시아-유럽 최단거리 루트의 경우 헬싱키 인근을 지나간다. 경유지가 남쪽일수록 비행 시간은 한없이 길어진다...
  7. [7] 그런데 부산출발의 경우 핀에어가 아닌 일본항공으로 발권해야 싸다. 핀에어로 발권할 경우 엄청 비싸므로 주의.
  8. [8] 경부축 항로가 서울 ~ 제주만큼은 아니지만 나름 포화상태라 인천출발과는 달리 A586 항로를 타고 동해안 ~ 블라디보스토크 쪽으로 빠져서 갈 수도 있으나, 평양 IFR 지역이 걸리고, 대안으로 G203 항로를 타고 일본 지역의 IFR로 들어가서 대만 출발 유럽행 항공기가 쓰는 항로로 들어갈 수도 있다.
  9. [9] 사실 생각해 보면 좀 이상한데 이제 막 투입한 자사의 최신기종이자 플래그쉽을 기존 취항지이자 수요처인 서울이 아니라 신규 취항지이고 아직 수요도 확실치 않은 지역에 처음부터 투입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되었다고 이전 위키러가 적었지만, 실제로 2016년말 핀에어와 국토교통부의 협상내용이 드러나면서 핀에어측의 주5회 A350투입은 사실임이 증명되었다. 인천공항에만 올빵하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과 달리 외항사들은 그 김해국제공항에 A340-300/500/600을 투입한 루프트한자를 보더라도 일단 자신들의 기재 상황에 맞춰 최신 기재든 구형 기재든 일단 투입을 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국적사들의 행태와 외항사들의 행태를 동일시하면 이전 위키러처럼 그렇게 적을수는 있겠지만 외항사, 특히 자국공항을 허브공항으로 육성시키려는 목적이 있는 경우는 기재를 그다지 따지지 않고 김해국제공항에 투입하는 경향이 많다. KLM과도 무산되긴 했지만 KLM은 보잉 747-400을 투입하려고 했다라는 카더라까지 있더라. (중량문제 때문에 의아해할 수도 있는데, 사실 KLM의 경우 암스테르담 ~ 부산 ~ 후쿠오카 ~ 암스테르담으로 돌리려 했다는 것도 고려해야한다.)
  10. [10] 부산 지역의 배후인구가 상당한데다 다른 동맹체에 비해 원월드 계열의 연계교통망이 더 강력한 만큼 최소한 부산 취항이 핀에어에게 본전 정도는 뽑을 수 있는 건 확실하다. 나리타 ~ 헬싱키 노선과 연계하기 위해 일본항공의 부산 ~ 나리타 노선에 코드쉐어를 걸어놓은 게 있는데, 이를 역으로 돌리면 되기 때문. 인천에서는 노선을 빼던 게 부산에서는 오히려 1일 2회로 늘리고 일본항공 사장까지 와서 50주년 기념행사까지 가진 게 일본항공이다. 괜히 부산 제 2 민항이라고 불리는 게 아니다.
  11. [11] 여기에 AA, BA만 들어오면 부산에서는 원월드 비중이 커지게 된다.
  12. [12] 인천국제공항 경유라는게 말이 쉽지, 여객입장에서는 불필요하게 1시간 이상의 시간을 소모해야 하며, 이는 바로 여객실적 증가에 그다지 도움이 안된 결과로 나타났다.
  13. [13] 그런데 그 환승내항기조원태의 작품이다.
  14. [14] 2020년 김해~LA 직항 노선을 개설할 경우 주 10회 이상 운항할 수 있다고 주장했는데, 바꿔서 말하면 주요도시행 직항 대신 대륙별 환승거점 (예 : 헬싱키, 암스테르담, 댈러스, 샌프란시스코 등)으로 가는 직항노선을 뚫고, 파리, LA, 뉴욕 등 주요도시까지는 그 지역의 단거리 노선으로 연계하는 노선으로 운항한다고 가정하면 2데일리까지도 굴릴 수 있다는 말이다. 헬싱키 노선도 주 8회로 조사되어 일단 취항하면 데일리 운항이 가능하다는 이야기이다. 부산지역 특성상 수도권보다는 경제력이 약하다보니 국적사보다는 비교적 저렴한 운임의 외항사 수요가 많으며, 당연히 상대국 허브를 경유한 뒤 연계노선을 통해 최종목적지에 떨궈놓는 수요가 많다고 보면 된다. 국적사가 주장하는 지방 무수요론도 여기서 기인한다. 대륙별 허브에 가서 다시 환승해야 하는 문제는 인천발 외항사도 안고 있는 문제이며, 부산시가 핀에어 취항에 목매는 이유도 유럽갈 때의 환승횟수가 1회 줄어들기 때문이다.
  15. [15]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운항하면서 도장뿐만 아니라 승무원 제복도 복각해서 입혔다. 현재는 일반 도장으로 변경.
  16. [16] 무민의 인기가 핀란드 못지 않은 일본 노선에 투입되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