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피(영화)

1. 개요
2. 줄거리
3. 특징

1. 개요

포스터가 제일 무섭다

라호범 감독, 이정현, 김래원, 김꽃지 주연의 공포영화. 한국 공포 영화 사상 초 괴작. 2000년작. 참고로 라호범은 이 영화로 데뷔했는데 그 뒤로 메가폰을 전혀 못 쥐었다(...) 주연 배우들이 시사회 때 도망갔다는 전설이 전해질 정도.

어느 고등학교의 영화 동아리가 배경이다. 여담으로 배경에 음료수 간접광고가 눈에 띈다.

2. 줄거리

캄캄한 어둠을 찢는 듯한 여자의 비명소리와 함께 촤르르- 영사기를 돌리는 소리가 뒤섞인 영화 동아리실. 단편 공포 영화 <하피> 제작을 준비 중인 영화 동아리 무비텐의 멤버들이 모여 공포 영화를 감상 중이다. 단편 영화 <하피>에서 선보일 끔찍하고도 독특한 살인 방법을 연구하는데 열을 올리는 이들에게 공포 영화는 짜릿한 쾌감을 선사하는 롤러코스터 이상의 오락거리이다.

수연(이정현 분)은 이번 영화에서 시나리오를 담당하는 동아리 멤버로 풍부한 상상력과 감수성에 글솜씨까지 겸비한 여고생. 눈에 띄는 외모와 반항적인 카리스마로 주목을 받는 동아리 멤버 현우(김래원 분)을 좋아하지만 예림(김꽃지 분)과 사귀는 그에게 다가서기란 쉽지 않다. 그러나 표 나지 않게 늘 자신을 감싸주는 수연에게 현우가 점차 호감을 보이기 시작하자, 이를 눈치챈 예림은 자신의 불우한 환경에 대한 열등감까지 보태어 수연에게 심한 질투를 느낀다. 동아리의 주축을 이루는 이들로부터 시작된 심리적 갈등은 각각의 멤버들의 가슴 속에 묻혀있던 감정선을 건드리며 갈등의 파장을 넓혀가고 영화 동아리 무비텐의 회원들 사이에는 묘한 불안과 긴장감이 형성되기 시작한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아무 일 없는 것처럼 촬영 준비는 계획대로 진행되고, 크랭크인을 불과 며칠 앞둔 어느날 촬영을 맡은 경재가 손을 크게 다쳐 비동아리 멤버인 태동으로 촬영 스탭이 교체되는 불미스런 사고가 발생하지만, 영화 촬영을 목전에 둔 회원들의 기대감과 들뜬 분위기 속에 이 사건은 대수롭지 않게 묻혀버린다. 드디어 영화의 촬영지인 수연의 별장으로 향하는 날, 그간의 갈등을 모두 잊어버린 것처럼 동아리 회원들은 앞으로 있을 촬영에 대한 기대로 마냥 즐겁기만 하다. 그러나 촬영이 시작되면서 수연의 대담한 상상이 만들어낸 참혹한 시나리오의 죽음은 영화보다 더 공포스런 현실로 모습을 드러내는데.

줄거리만 보면 그럴 듯 하지만 현실은...

3. 특징

  • 황당하기 그지없는 효과음들. 단추가 떨어져 굴러가는데 웬 엔진 소리가 나오고, 농구공이 골대에 부딪히는데 띠요옹 효과음이 나오는 건 예사다.
  • 나레이션: 등장인물들의 행동을 일일이 설명하고 논평을 내리고 이래라 저래라 하면서 해석한다. 나레이션이 나오는 것 자체도 우습지만 진지한 장면처럼 연출하다가도 분위기 깨는 내용의 나레이션이 나와 웃음을 유발한다.
>현우는 씨발이란 말을 너무 많이 했다.[1] 이 나레이션은 사실, 애니메이션 마법진 구루구루의 나레이션의 패러디다. 듀나도 이게 호러판 구루구루라고 설명했다.
  • 살인마가 두 명이나 나오는 등, 참신한 설정도 나오지만 이건 다리오 아르젠토의 '수정깃털의 새'가 원조다.
  • 워낙 해괴한 영화인지라 사람들의 반응이 극과 극이라서 좋아하는 사람은 좋아하고, 싫어하는 사람은 굉장히 싫어한다. 사실 위 나레이션을 비롯해서 온갖 황당한 요소들은 의도적으로 연출한 병맛 코드에 가깝다. 좋아하는 사람들은 비디오로도 소유할 정도로(당연하지만 상당한 레어 아이템이다) 컬트적인 인기를 자랑한다.
  • 영화 중간에 이정현이 부른 '따'라는 곡이 삽입되는데 꽤 좋다. 영화를 편집한 뮤직비디오로도 만들어졌는데, 병맛 넘치는 영화의 연출이 사라져 의외로 볼 만하게 느껴진다. 다만 이 뮤비만 보고 영화를 찾아본다면 낭패


  1. [1] 동아리 영화를 찍다가 몸싸움이 붙었을때 나온다. 더 쿨하게 싸울 수도 있었는데, 라는 나레이션도 덧붙여진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7.41ms)